미합중국 해군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 펼치기 · 접기 ]
서태평양
서대서양
동태평양
남아메리카
제1함대
제2함대
제3함대
제4함대
인도양
동대서양
서태평양
함대사이버사령부
제5함대
제6함대
제7함대
제10함대




미합중국 해군
United States Navy, USN

파일:미합중국 해군기.svg
파일:미합중국 해군 마크.svg
미 해군기
상징 마크
창설
1775년 10월 13일
국가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소속
파일:미합중국 국방부.png 미 국방부
파일:미합중국 해군부 마크.svg 미 해군부
군종
해군
역할
해상전
본부
미국 버지니아 주
펜타곤
규모
정규군 - 349,593명[1]
예비군 - 101,583명
표어
Semper Fortis
항상 용감하게
SNS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svg 파일:트위터 아이콘.svg
美 해군장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0px-US-SecretaryOfTheNavy-Flag.svg.png 카를로스 델 토로
美 해군참모총장
파일:Flag_of_the_United_States_Chief_of_Naval_Operations.svg.png 마이클 길데이 대장
취역기(Commissioning Pennant)
파일:USNavyCommissionPennant.svg
함수기(Union Jack)[2]
파일:Jack of the United States.png
제1해군기(First Navy Jack)[3]
파일:미해군제1해군기.png
로고
파일:US navy-logo.jpg

1. 개요
2. 상세
2.1. 미 해군가
2.2. 공군과의 악연
3. 수뇌부
3.2. 인사
4. 상세 전력[4]
4.1. 항모, 양륙함, 상륙함
4.3.1.1. 8,000톤 이상 ~ 10,000톤 미만
4.3.2. 일반 전투수상함
4.3.2.1. 2,500톤 이상 ~ 5,000톤 미만
4.3.2.2. 500톤 미만
4.5. 기타 전투/지원 병과 및 부대
5. 편제
6. 보유 장비 항목
7. 출신 유명인들
8. 문제점
8.1. 사업관리능력
9. 대중매체
10. 관련 항목
11. 둘러보기
12.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미합중국 해군 242주년 기념 공식 영상
미국 해군은 미군(United States Armed Forces)의 일부로 주로 해양 군사작전을 수행하는 군대이며, 미국 국방부(U.S. Department of Defense, DoD)의 6개군 중 하나이고, 미국의 8개 현역복무 기관 중 하나이다. 미 해군은 전 세계 해군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해군이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항공모함을 보유하고 있다. (11척은 현역[5], 1척은 예비역[6], 제럴드 R. 포드급 2척은 건조 중)

미 해군은 2020년 1월 현재 336,978명의 현역과 108,515명의 비상근 예비역을 가지고 있으며, 274척의 전투함과 3,700여 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

미 해군의 역사는 미국 독립전쟁 중인 1775.10.13일 창설된 대륙 해군(Continental Navy)과 함께 시작되었다. 대륙해군은 미국 독립전쟁 후 해체되었다가, 1794년 의회의 Naval Act of 1794 법안에 따라 재창설되었다. 미 해군은 미국 남북전쟁 당시 하천을 장악함으로써 남부연합의 보급을 끊어 전쟁의 승리에 중대한 역할을 했다. 또한, 미 해군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을 패망시키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미 해군은 현재 서태평양, 지중해, 인도양 지역에 상당한 규모의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으며, 미 해군은 이와 같은 평시 전방 전개를 통하여 전 세계 외국 연안에 미국의 해양력을 즉시 투사하고, 지역 위기시에 신속하게 개입하여 미국의 군사 외교정책을 실현하는 미국 정부의 해양 군사력이다.

미 해군은 미국 국방부의 3개 군부 중 하나인 해군부(Department of the NAVY)의 일부이며, 해군부는 임명직 민간인 공무원인 해군부 장관(Secretary of the Navy, SECNAV)을 수장으로 한다. 미 해군의 최고위 군 장교는 합동참모본부의 일원인 해군참모총장(Chief of Naval Operations, CNO)이다.


2. 상세[편집]


미 해군은 현존 세계 최강의 해군이자, 해병대와 합칠 시 세계 2~3위 규모의 항공전력이다.[7]

항공모함, 이지스함 및 핵잠수함 등 고액의 유지비가 들어가는 함선을 보유하고 있고 독립적이라고해도 해병대는 엄연히 해군 소속이어서 현재도 가장 많은 예산을 사용한다.[8][9] 매년 그 많은 미국의 연간 국방비 중 대략 28.3% 내외의 돈이 해군에 책정된다.[10] # 소련과의 군비 경쟁이 극에 달했던 90년대 초, 냉전 말에는 무려 60%가 넘어갔다.
파일:attachment/539w.jpg

파일:external/www.globalsecurity.org/carriers-2012.gif
혼자서 세계 항공모함 대수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미 해군의 위엄.[11] 더군다나 전 세계보다 많은 이지스함을 보유했기에 항공모함 자체 뿐만아니라 항모전단자체도 전 세계와 비교해도 넘사벽이며, 선박 수가 아니라 총 톤수로 따지면 더욱 심각하다. 2017년 기준으로 미 해군은 약 300만 톤의 선박을 보유한다.

다른 나라와 넘사벽급의 국방예산의 절반을 쓰는 해군 덕분에 막대한 건조비와 유지비 때문에 딴 나라들은 꿈도 못 꾸는 초대형 원자력 항모전단(니미츠급 항공모함 1척 + 순양함/구축함/잠수함/보급함 다수)을 10개 이상 운용하고 있다. 게다가 현재 지구상에 미 해군 항모전단 소속 비행대들을 이길 만한 능력의 항공 전력을 가진 존재는 자국 공군이 유일하다. 물개들이 하늘을 주름잡는 게 가능하다는 소리다. 거기다가 준 항공모함 수준인 강습상륙함들까지 생각하면 미국의 적으로써는 답이 안나오는 수준이다.[12] 어찌보면 당연한 게 미 공군은 원래 2차대전 이후 미 육군 항공대에서 떨어져 나온 조직이고 해군은 원래부터 오랜 시간 거대한 규모의 해군 항공대를 운영해왔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다른 국가에선 다들 하는 공군의 해상 작전의 수행을 미 공군은 아예 포기했다는 루머들까지 나돌고 있다.[13] 그래서 세계 공군력(공중전력, 항공화력, aerial fire power) 순위를 매길 때 1위 미 공군, 2위 미 해군, 3위 러시아 항공우주군, 4위 미 해병대 항공단, 5위 미 주방위 공군, 6위 노후 전투기 보관소 이런 식으로 랭킹을 매기는 이들이 꽤 있다.[14]

항공모함 이/착함이라든지 여러 훈련과정에서 해군 파일럿들이 오히려 공군 파일럿들보다 더 빡센 훈련과 실전을 거치는 점도 적지 않고,[15] 배 위에서 대형 기체를 운용하기 힘든 점, 공해상에서 날아다니는지라 주변 지형지물이 없는 점 등등 여러 핸디캡들을 감안하다보면 파일럿들의 조종실력 면에서는 해군이 공군보다 뛰어나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를 증명하는 사례로, 미국 NASA의 군 출신 우주 비행사들은 예로부터 공군보다 해군 항공대나 해병대 출신이 더 많았다. 인류 최초로 달을 밟은 닐 암스트롱이 해군 항공대 출신이고[16] 아폴로 계획의 달 착륙 성공 미션 6개 중 5개 미션의 선장이 해군 항공대 출신이다.[17]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역시 공군의 입김이 크게 작용하며 출발하였지만 30년간 130 차례의 미션들이 모두 마무리되고 되돌아보니 공군보다 해군, 해병대 출신 사령관이 더 많았다.

그렇다고 항공전력을 제외한 순수 해상전력이 꿀리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다른 국가들이 이지스함을 거의 기함으로 쓰는 동안 이 친구들은 "이지스 없는 배도 전투함인가요?" 라는 식으로 논다. 다른 국가에서 고작 몇 척 뽑고 예산에 허덕이는 데 반해 미국은 이지스함을 80척 넘게 굴리고 있다. 거기다가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 22척 중 극초기형 5척을 제외한 전부가 아직 현역이며, 사실상 타이콘데로가의 후계함인 알레이버크급 구축함은 취역한 게 67척이고 건조 중인 것과 주문 확정된 것까지 합치면 86척이다. 다른 나라 해군에서는 기함으로나 쓰는 이지스를 사실상 91척 굴리고 있다. 거기다가 지금 미 해군은 울며 겨자먹기로 추진 중인 줌왈트급 대신 알레이버크급을 추가로 뽑을까 진심으로 고민하다 결국 알레이버크급을 더 건조하기로 했다. 냉전 시절 열심히 대소 잠수함전 목적으로 뽑아댔다가 처치하기 힘들다고 제3세계 국가나 구 동구권 국가에 사탕 뿌리듯 뿌려대는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 프리깃이 69척 나온 거 생각하면 이는 그저 흠좀무다.

실제로 2015년 1월 미 해군의 피터 판타 제독[18]이 반접근/지역거부(Anti-Access/Area Denial, A2/AD) 전략에 대응해 "분산된 치명성(distributed lethality)" 개념을 천명하면서 한 말은 미 해군의 가공할 자신감을 잘 보여준다. 분산된 치명성은 순양함, 구축함, 호위함, LCS, 상륙함을 항모 호위 같은 방어적인 임무 일변도에서 해방, 적의 거부해역 내에서 보다 공격적이고 능동적으로 운용하는 개념이다. 필연적으로 작전하는 함정들, 특히 LCS 같은 경무장 함정이 보다 많은 위협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런 우려에 판타 제독은 워게임 내용을 언급하면서 이렇게 대답했다. "맞다. 국가간 전면전이라면 LCS 몇 척을 잃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적 해군 전체를 바닷속에 처넣을 것이다. 왜냐고? 우리 배가 사방에서 몰려올 거고 모두 (대함) 무기로 무장하고 있을테니까." 참고로 상대는, 이름을 명확히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문맥상 중국 해군이었다.#

잠수함 전력도 만만치 않아서, 소련군의 붕괴 이후 사실상 잠수함에 몰빵했던 러시아 해군보다도 더 강력하다. 러시아 해군이 보유한 잠수함이 총 62척인데, 미 해군은 66척. 거기다가 질적으로 매우 강력한 성능을 보유한 시울프급까지 내놓아 지속적으로 기술적인 우위를 유지하려 하고 있다. 물론 냉전이 끝난 이후 비용 문제로 인해 염가형인 버지니아급을 새로 만들었지만 그 염가판도 여전히 수준급의 성능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정숙성은 시울프와 비교해도 대등 이상이라는 평이다. 러시아가 질세라 신형 SSN인 야센급을 내놓기는 했지만, 찍혀 나오는 속도를 감안하면 미 해군을 견제하는 것은 당분간은 힘들어 보인다.[19]

2차대전 말기 한창 일본 상대로 물량 쏟아낼 때는 미 해군에 항모들만 100척이 있었다[20]. (물론 상선개조 경항모 등도 포함한 숫자)[21]

미해군은 21세기 들어서는 대양보다는 연안작전능력 향상 쪽에 치중하고 있는데, 이 연안작전이라는 게 미국 연안이 아니라 적국의 연안에서 벌이는 것이다. 제1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미 해군은 유일한 세계해군으로 자리매김해왔고,[22] 앞으로도 한 세대 이상은 이 우위를 놓치지 않을 것이다.

물론 미 해군이라고 해서 문제점이 없는 건 아니다. 지금까지 유지해왔던 대잠전력의 핵심인 스프루언스급이 모조리 퇴역하고 올리버 하자드 페리급도 절반 이상 퇴역하면서 이를 알레이버크급줌왈트급, LCS로 대체하려고 하지만 줌왈트급은 엄청난 가격으로 3척으로 사업이 마감될 예정이고, LCS는 작전수행능력이 필요치를 심하게 밑돌면서 함령이 적지도 않은 남은 페리급에 부담이 걸리고, 알레이버크급도 기존의 방공임무와 스프루언스급이 담당하는 임무를 겸하게 되면서 함에 부담이 걸리는 중이다. 이에 더해 해군항공대도 차기 전투기인 F-35C의 문제 때문에 차기 전력구성에 난항을 겪고 있으며[23], 화룡점정으로 경제위기 탓에 예산이 지속적으로 감축되면서 이러한 문제점 해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이다. 한마디로 기존 전력 대체 및 유지에 어려움이 생겨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심하는 것이 현재 미 해군의 상황인 것이다. 물론 규모가 워낙 거대하고 강력한 전력을 구축하고 있어서 이런 문제점을 감안해도 어떤 해군도 따라잡을 수 없는 최강임에는 분명하다.

그리고 2012년부터 퇴역군함을 개조한 해상부유기지를 전진배치해 운용한다고 한다. 이 기지는 특수부대등의 지원목적으로 헬기, 고속정 플랫폼으로써뿐만 아니라 호넷 전투기와 무인기의 이착함 등 제한적인 항모기능까지 수행한다고 한다. 한마디로 움직이는 섬을 만들어 띄워 기지로 쓴다는 소리다. 아마도 대이란 포위망의 첨병으로써 활용될 듯.링크 참조

2013년 12월, 미 해군이 바닷물에서 제트연료를 얻는 방안을 연구 중이며, 10~15년 안에 실용화 될 것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링크 참조

파일:external/19c30542aba8f2886b8fd1e9801fc159fc8ed31d3508a0be96f49f78c72a745a.jpg
이런 짓거리도 한다. 큰돌고래가 기뢰제거 임무를 뛰는 사진. 냉전시대부터 온갖 정신나간 돈지랄은 할 짓 못할 짓 다 해본 대인배들[24]

하지만 이런 미 해군도 초창기엔 정말 안습의 극치였다. 제대로 된 함선은 슈퍼프리깃 6척뿐이었고 전열함은 없었다. 나머지는 건보트나 소형함정들 뿐. 이런 상황에서도 전세계에 전열함과 프리깃을 잔뜩 뿌려놓은 영국 해군을 상대로 맹활약을 떨쳤고 현재는 영국은 고사하고 전 세계 해군이랑 맞짱을 떠볼만한 해군이 되어버렸다. 1880년대만 해도 칠레군 해군보다 규모가 작았고[25] 세계 13위 수준 정도였으나 제1차 세계 대전 직전에는 4위로 올라섰고[26][27] 곧 2위가 되었다.[28] 그리고 미 해군은 전력이 턱없이 부족하던 초창기에도 세계구급으로 놀았다. 미국이 아직 신생 국가이던 시절 바르바리 해적들이 미국인을 납치해 노예로 팔아먹자 빡친 미국은 1차 바르바리 전쟁과 2차 바르바리 전쟁에 걸쳐서 바르바리 해적들에게 본때를 보여줬을 정도다.

대전기 미 해군이 운용한 함선들은 대다수가 미국의 지명에서 이름을 따왔는데 어째 구석지고 안 유명한 지역들이 강한 함선의 이름을 차지해서 지역의 유명세와 성능이 반비례한다는 유머가 있다. 아이오와급 전함 USS 미주리때문에 생겨난 이야기[29] 인데, 그냥 일부 밀덕들의 잡설에 불과하다. 노르망디에서 배의 방 일부를 일부러 침수시켜가며 포를 고각으로 올려 사정거리를 높이는 기행을 벌였던 뉴욕급 전함 2번함 텍사스함이나, 죽음의 아이언 바텀 사운드에서 적 중순양함과 구축함 십여척을 상대로 맹공격을 가했던 노스캐롤라이나급 전함 2번함 워싱턴[30]함 등, 찾아보면 이름이 된 도시도, 전공도 화려한 함선들이 수두룩하다.

제대로 된 원자력 해군이자 제대로 된 항모전단들을 세계 사방팔방에 뿌리는 지구상 유일의 군사집단이다. 그리고 이러한 위엄돋는 원자력 해군의 창설과 발전에 대해선 하이먼 리코버 제독의 덕이 매우 컸다.

결론적으로 미 해군은 전 세계의 제해권을 장악했다. 해적이든 불량국가의 해군이든 뭐든 미 해군이 무서워서, 전 세계 바다의 평화가 이뤄지고 그걸 바탕으로 세계무역이 원활히 이뤄지는걸로 경제학에서는 판단하고 있을 정도다. 한마디로 전 세계의 바다를 장악하고 있는 군대가 바로 미 해군인 것이다.

2.1. 미 해군가[편집]




[1절]Stand Navy out to sea,

해군이여 바다에 우뚝 서서

Fight our battle cry;

전투의 함성아래 싸워라

We'll never change our course,

우리는 방향을 돌리지 않는다

So vicious foe steer shy-y-y-y.

강한 적이라도 먼저 도망가도록

Roll out the TNT,

폭약을 적에게 굴리고

Anchors Aweigh.

닻을 올리자

Sail on to victory

승리의 돛을 올리며

And sink their bones to Davy Jones, hooray!

놈들의 뼈를 데비 존스에게로, 훌레이!

[2절]Anchors Aweigh, my boys, Anchors Aweigh.

닻을 올려라, 제군, 닻을 올려라.

Farewell to foreign shores

낯선 항구를 뒤로하고

We sail at break of day- ay - ay- ay

우리는 전선을 향해 진군하네.

Through our last night on shore

항구에서 지내는 마지막 밤에는

Hail to the foam.

마음껏 마시고 즐기세.

Until we meet once more,

다시 만나는 그 날 까지,

Here's wishing you a happy voyage home!

순탄한 항해가 모두에게 함께 하기를!

- 해군가 Anchor's Aweigh (닻을 올려라)


2.2. 공군과의 악연[편집]


상술한 해군 항공대의 위엄 때문에 해군 파일럿들은 공군 파일럿들[31]을 한수 아래로 보는 경향이 있고 미 공군 파일럿과 해군 파일럿끼리는 "어휴 비행기 크기도 작으면서 고생부심이나 부리는 물개들", "너희처럼 지상 활주로에서 꿀빠는 놈들이 항공모함에 착륙은 할 수 있을까?" 라는 식으로 라이벌 의식을 불태우며 으르렁대는 관계이다.[32] 해군 선임 조종사들은 어리버리한 신참 조종사에게 공군으로 꺼지라는 드립을 자주 친다.[33][34]

파일:external/s-media-cache-ak0.pinimg.com/402684b28ddd0d54f4c811140fb2f2fd.jpg
미 해군 항공모함 USS 코럴 시(CVB-43)함을[35] 모함으로 하는 미 해군 제4항모비행전대(CVG-4) 62전투비행대대(VF-62), "글래디에이터" 대대의 F2H-2(BuNo 125019) 전투기가 1952년 한국 인근 해상의 미 해군 항공모함 USS 와스프(CV-18)함에[36] 착함해 있다. VF-62는 1952.4.19일~1952.10.12일까지 코럴 시(CVB-43)함[37]을 모함으로 활동했다. 미 해군 항공정비사들은 다른 함에 배치된 항공기가 착함[38]한 경우 이렇게 낙서를 하는 장난을 치는 관습을 갖고 있다. NAVY를 지우고 MUST BE Air Force라고 쓴 것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는데, 적당히 의역하면 "(자기 항모도 어딘지 모를 만큼 띨빵한 것을 보니)이색히 분명 공군임ㅋㅋ" 정도의 문장이다. 해군이 공군을 어떻게 보는지 잘 보여주는 재미있는 사진이다.[39]

미 해군이 이런식으로 공군을 까면 공군 쪽에서는 "우리는 크고 아름다운 공중 급유기가 있어서 목적지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데, 너네는 짠내나는 바다에 착륙하느라 고생하는구나."라는 식으로 카운터를 먹이기도 한다.#해군: 뭐가어째?! 니들도 도쿄 공습하러 갈때 우리 도움 받았잖아![40] 아래와 같이 탑건: 매버릭 촬영 소식과 관련해 썰전을 벌인 일화도 있다.#
미 공군: 스피드를 원하시면 F-15를 강추, 무려 3,000km/h나 됨.[41]
미 해군: 기억하라고 친구들, 2등 따위가 설 자리는 없어.[42][43]
미 해병대: 맞아, 공군 따위는 항공모함에 착함도 못하지.[44]
미 공군: 급유기에서 급유받으면 목적지까지 한 번에 도착하는데 왜 짠내나는 바닷바람에 기체 상하게 항공모함에 착함하려 하냐?[45]
미 공군이 해군에게 이러한 극딜을 박는 것이 가능한 이유는 실제로 미 공군이 걸프전에서 이라크를 B-52로 폭격하면서 '미 본토 - 이라크 - 영국 주둔 미 공군 기지' 코스로 세계 최장거리 비행을 경신했던[46] 자부심이 있기에 가능했다. 물론 미 해군도 자체적인 급유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겨우 같은 함재기를 급유기로 운용하거나, C-130을 공중급유기로 개조한 것이라서 현재 미 공군에서 운용하고 있는 KC-135·KC-10·KC-46 3형제에 비하면 매우 초라하다.

관제탑 유머 중에서도 아래와 같이 공군 출신 조종사가 해군 출신 조종사를 한방 먹인 일화가 있다.
가끔 미국 영공에서는 누가 빠른 비행기를 모는가에 따라 남성적인 우월감을 표시하는 조종사들이 있다.
어느날 나는 동료 월터와 함께 마지막 훈련비행 차 LA 상공을 비행중이었다. 뒷좌석에 앉은 월터는 눈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광경을 볼 새도 없이 4개 채널에서 들려오는 무전을 듣고 있었다. 하지만 월터는 조종사처럼 멋있게 말하는 법을 아직 알지 못했기에 나에게 마이크를 양보했다.
월터가 얼마나 바쁠지 궁금했던 나는 월터와 같이 무전을 듣고 있었다. 대부분의 교신은 아래쪽 LA 상공에서 들려오고 있었다. 가느다란 목소리로 센터에 ground speed를 묻는 교신이 들렸다.
"여기는 노벰버 찰리 175. 그라운드 스피드를 알려달라."
잠시 후 관제탑은 응답했다.
"세스나 노벰버 찰리 175, 당신의 그라운드 스피드는 90노트다." (166.68 km/h)
그 순간 약간 의기양양한 목소리로 다른 교신이 끼어들었다.
"여기는 트윈비치, 그라운드 스피드를 알려달라."
"트윈비치, 당신의 그라운드 스피드는 125노트다." (231.5 km/h)
의기양양한 목소리는 세스나를 깔보는 듯한 감사 인사를 남겼다.
다시 다른 교신이 들어왔다.
"여기는 더스티 52, 나의 그라운드 스피드를 알려달라."
더스티 52는 해군 F/A-18이었다. 그라운드 스피드 표시기를 포함해 수백만 달러짜리 각종 장비들로 뒤덮인 콕핏에서 그가 왜 굳이 그라운드 스피드를 관제탑에 물어보겠는가? 그 해군 조종사는 그냥 하늘의 존 웨인이 되고 싶었을 뿐이었다.
"더스티 52, 당신의 그라운드 스피드는 620노트다." (1,148 km/h = Mach 1[47])
딱 좋은 타이밍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통신 제어를 뒷자리의 월터[48]가 맡고 있었단 걸 깨달았다. 그리고 그 동안 조종사가 되기 위해 고생했던 시간들이 날아갈 수도 있단 생각도 들었다. 어쨌든 머뭇거릴 시간은 없었다. 저 말벌 놈지금, 당장 반드시 죽여놔야 했다.
그 순간 내 뒷자리에서 월터가 무전기 키를 잡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평소와는 달리 정말 무감정하고 프로페셔널한, 조종사다운 목소리로 말했다.
"LA 공항, 여기는 아스펜 20. 나의 그라운드 스피드를 알려줄 수 있나?"
LA 공항은 바로 응답했다.
"아스펜 20, 당신의 그라운드 스피드는 1,842노트다." (3,411 km/h = Mach 3.2[49])
마지막 한 자리 수까지 강조하는 내용에서 관제사의 자부심이 들려왔다. 그리고 월터가 마이크를 켜고 다시 한번 조종사다운 목소리로 응답했다.
"아, 관제소, 정말 감사하지만 우리 쪽에서는 약 1,900으로 표시되고 있다."
"알겠다, 아스펜, 아마 귀기의 장비가 더 정확할 것이다. 좋은 물건에 타고 있으니까."
그리고 한동안 그 지역의 무전은 침묵을 지켰다.
원문 / 원문 번역본

작성자는 퇴역 SR-71 조종사였던 브라이언 슐.

원문을 보면 전방석 파일럿, 즉 원문 작성자는 여기서 괜히 통신에 끼어들었다가 훈련을 이수함에 있어 뭔가 결격사유가 될 수도 있음을 분명 우려했었고, 후방석 파일럿인 월터 또한 그걸 모르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이들이 관제탑에 통신했던 이유는 단 하나, 공군으로써 해군 항공대에게 질 수는 없었기 때문이었다. 원문에서도 "그래도 이건 반드시 해야만 했다. 우리는 고작 수 초 후에 공역에서 벗어날 테고, 기회는 날아가버릴 테니까. 저 말벌놈을 반드시, 지금 당장 조져놔야 했다."(Still, I thought, it must be done - in mere seconds we'll be out of the sector and the opportunity will be lost. That Hornet must die, and die now.) 라고 해군에 대한 적대감에 가까운 경쟁의식을 숨기지 않고 표현하고 있다.

어쨌거나 이런 식으로 공군과 해군은 서로 티격태격하는 관계인데 요약하자면 해군 쪽에서는 육상 이상으로 가혹한 해상 근무 환경에서 기인하는 조종사들의 조종 실력을, 공군 쪽에서는 압도적인 항공 전력 자체의 규모나 항공기들의 스펙을 내세우는 식이다.

3. 수뇌부[편집]


고위 장성의 경우엔 미국해군사관학교 출신이 많다.[50] 국방부의 해군부의 지휘를 따른다. 해군부는 미 해군과 동급 기관인 미 해병대도 지휘한다.

대통령
국방장관
해군장관
해군참모총장
해군주임원사
파일:President Joe Biden.jpg
파일:Lloyd_J._Austin.jpg
파일:Carlos Del Toro.jpg
파일:Gilday.jpg
파일:MCPON_Russell_L_Smith.jpg
조 바이든
로이드 오스틴
카를로스 델 토로
마이클 길데이 대장
러셀 스미스 원사
Joseph R. Biden Jr.
Lloyd J. Austin
Carlos Del Toro
Michael M. Gilday
Russell L. Smith


3.1. 제독[편집]


미합중국 해군/제독을 참고할 것.


3.2. 인사[편집]


미국해군신병훈련사령부에서 수병을 양성한다. 자세한 것은 해당 항목 참고.

미 해안경비대, 미 공군과 더불어 단 하나의 유일한 기초 군사훈련소를 보유한 군대이다. 아울러 미 육군미 해병대와 마찬가지로 기초군사훈련 막바지에 'Battle Station'이라 불리는 종합 훈련을 실시한다.[51] 공군과 더불어 미군 가운데 진급이 어렵기로 소문난 군대다. 공군과 마찬가지로 진급 뿐만 아니라, 현역 신분 유지하기도 미 해병대미 육군보다 힘들다.[52] 때문에 이 둘에게는 좋은 까야 제맛으로 악명 높다. 이는 육군과 해병대가 오랜 전쟁으로 전사할 일이 많은 반면, 해군은 공병이나 의무 등을 제외하면 안전한 함정이나 육상 기지에서만 근무하므로 죽을 일이 거의 없어 지원자가 몰리기에, 굳이 육군과 해병대처럼 부적합자를 내키지 않아도 쪽수 유지하려 붙들고 있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반면에, 다루는 장비나 무기가 넘사벽급이다보니 질적으로는 우세한 군대다. 원자력 잠수함, 항공모함, 이지스 함과 같은 무장들을 보유하고 관리하니 당연히 이곳에 관한 지식이 많을 수밖에 없고, 특히 잠수함 같은 경우는 운영이나 조종같은 경우 웬만한 실력으로는 어림도 없으므로 당연히 이 곳 근무자들은 높은 지식을 습득할 수밖에 없다. 대부분의 기본 계약기간은 4년인데, 이런 고급 기술병의 경우 교육시간 2년을 합쳐서 첫번째 계약을 6년으로 들어온다. 대신 대학을 좀 다니다 지원하는 등의 이유로 E3로 시작하면, E4로는 자동 진급할 수 있다. 그래서 기술 병과엔 노련한 베테랑 E4/E5들이 꽤 많다. 게다가, 기술군이라는 특성상 굳이 배나 항공기와 관련이 없더라도 전역 후 민간에서 관련 일자리를 찾기도 쉽다.

운용 중인 함정들 대부분이 크고 아름답고 탑승하는 승조원의 숫자도 어마어마하게 많아서, 함정 내에서 이들을 먹여살리기 위해 아예 컬리너리 스페셜리스트(Culinary specialist. 약칭 CS)라는 명칭의 조리 직별이 만들어져 있다. 미군에서 급양 관련 보직이 이렇게 독립 편제되어 있는 것은 해군이 유일하다. 초기에는 주로 흑인이나 필리핀계 미국인 같은 유색 인종들만 뽑았지만, 인종차별 문제로 비판받게 되자 인종 구분 없이 뽑고 있다. 통상적인 함정 근무 외에 미합중국 대통령의 만찬도 담당할 정도라 수준급 요리 실력이 요구되며, 자체 요리 경연대회를 열기도 한다. 해군과 해안 경비대 조리 직별들은 전역 후에도 경력을 인정받아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에 전속 요리사로 영입되는 경우가 많다. 미국이나 서방권에서 해군에서 밥 하다 왔다면 식당 등에서 취업시 꽤 좋게 봐 주는 편이다. 타군 특히 육군과 해병대에선 밥하는 일을 썩 좋은 특기로 보지 않는 걸 생각하면 재미있는 부분인데, 오랜 함정 생활에서 식사가 주는 스트레스 해소가 꽤 크기에 중시되어 왔던 점 등이 있다. [53]비록 흑인 등 유색인들이 대거 배치되는 자리였지만, 엄연히 이들도 계급 오르고 기수 있고 하면 백인 승조원들이 함부로 못 대했다.

4. 상세 전력[54][편집]


파일:미합중국 해군 마크.svg 현대의 미합중국 해군 군함 둘러보기

[ 펼치기 · 접기 ]
잠수함
고속정
(PC)

애쉬빌급R, 페가수스급R, 사이클론급
호위함
(FF)

브론스테인급R, 가르시아급R, 브룩급R, 녹스급R,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R, 프리덤급, 인디펜던스급, {컨스텔레이션급 (FFG(X))SPY}
구축함
순양함
전함
(BB)

테네시급R, 콜로라도급R, 노스캐롤라이나급R, 사우스다코타급R, 아이오와급M/R, 몬태나급
상륙정
LCU 1610, LCM, LCVP, LCAC
상륙함
소해함
오스프리급R, 어빌리티급R, 어벤저급
군수지원함
미해군의 퇴역 군수지원함급 목록R, 새크라멘토급R, 알골급R, 시마론급R, 마르스급R, 헨리 J. 카이저급, 서플라이급, 루이스 & 클라크급, 존 루이스급, 왓슨급, 머시급
지휘함
블루 릿지급
원정이동기지선
(ESB)

루이스 B. 풀러급
항공모함
잠수함모함
(AS)

풀턴급R, 에모리 S. 랜드급
구축함모함
(AD)

딕시급 구축함모함R
44문 대형호위함(범선)
컨스티튜션*
※ 윗첨자R: 퇴역 함선
※ 윗첨자M: 개조/개장 함선
※ 윗첨자L: 리스한 함선
※윗첨자 SPY: 이지스 레이더 탑재 함선
윗첨자 A: 육군 운영 함선
취소선: 취소된 함선
※ {중괄호}: 도입 예정 함선
*: 오하이오급은 SSGN, SSBN형 둘 다 존재한다.
*: 컨스티튜션은 문화재로 현역으로서, 당시 기준 함급은 44문 대형 호위함이다.







파일:미합중국 해군 마크.svg 현대의 미합중국 해군 항공기 둘러보기

[ 펼치기 · 접기 ]
미합중국 해군
United States Navy, USN

제공 전투기
4세대
F/A-18A/B/C/DR, F-14A/B/DR
4.5세대
F/A-18E/F
5세대
F-35C, F-22N
6세대
{F/A-XX}
지상공격기
A-12
해병전투기
F/A-18C/D, AV-8B, F-35B, F-35C
전자전기
EA-6BR, EA-18G, EP-3
수송기
UC-12, C-26D, Gulfstream V, C-40, C-2A, PC-12NG, C-130T
공중급유기
KC-130
해상초계기
P-3C, P-7, P-8A, S-3R, S-2R
조기경보기
E-2C/D, E-6, CAEW
훈련기
DHC-3, T-34, F-5N/F, F-16A/B, T-45, T-6II, T-38A/C, T-44A, T-45C, Gulfstream G100, TH-57, UH-72, TAV-8
정찰기
HC-144해경
다목적기
UC-35D
회전익기
CMV-22B, MH-60R/S/H, MH-53E, CH-46R, AH-1/W/Z, UH-1/N/Y
무인기
MQ-4C, RQ-7, MQ-8B, Scan Eagle, RQ-21 Blackjack, {MQ-25}
※ 윗첨자해경: 해안경비대 운용 장비
※ 윗첨자R: 퇴역 항공기
※ 윗첨자M: 개조/개량 항공기
※ 윗첨자U: 업그레이드/업그레이드 예정
취소선: 개발 취소 및 도입 취소 기종
※ {중괄호}: 도입 예정 항공기







종류
운용
비축
건조 중
계획
잠수함
탄도 미사일 원자력 잠수함
14

1
11#
순항 미사일 원자력 잠수함
4



공격 원자력 잠수함
51

7
40
합계
69

8
51
핵심 수상함
항공모함
11
2
1
8
이지스 순양함
21



이지스 구축함
69

7
14
이지스 호위함



20
합계
101
2
8
42
연안 수상함
연안전투함
21

10
2
고속정
10



합계
31

10
2
상륙함, 양륙함
LHA
2

1
8
LHD
7



LPH




LPD
11

2
13
LSD
11


13#
합계
31

3
21
기타
소해함
8



LLC(지휘함)
2



잠수함 전담 군수지원함
2



합계
12





4.1. 항모, 양륙함, 상륙함[편집]



4.1.1. 항공모함[편집]



함종
이름/급
배수량
보유 수량
추가계획
항공모함
니미츠급 항공모함
100,000 톤
10척

항공모함
제럴드 R. 포드급 항공모함
110,000 톤
1척
9척

4.1.2. 강습상륙함, 헬리콥터 모함[편집]



아메리카급 강습상륙함/USS 아메리카 (LHA 6)


함종
이름/급
배수량
보유 수량
추가 계획
LHA
아메리카급 강습상륙함
45,000 톤
2척
9척[55]
LHD
와스프급 강습상륙함
41,335 톤
7척[56]

강습상륙함에 고정익기가 올라가 있는 것에 의문이 들 수도 있는데, V-22는 수송과 특수전 침투용 수직이착륙 기체이며 F-35B 전투기는 수직 이착륙이 되기 때문에 활주로가 길 필요가 없어서 여기에 실어서 호위항모/중형항모로 운용 가능하다. 참고로 미 해군은 차후 수직 이착륙기들을 더 배치하고 대신 활주로를 줄인 항공모함을 건조할 의사가 있다.

4.2. LPD, LSD, LST[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Uss_san_antonio_1330453.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USS_Tortuga_%28LSD-46%29.jpg

함종
이름/급
배수량
보유 수량
추가 계획
LPD
샌 안토니오급
24,900 톤
11척
15척
LCC
블루 릿지급 상륙지휘함
18,874톤
2척

LSD
위드비 아일랜드급 상륙선거함
16,100 톤
7척

LSD
하퍼스 페리급 상륙선거함
16,708 톤
4척



4.2.1. 호버크래프트[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LCAC.jpg

함종
이름/급
배수량
보유 수량
추가 계획
호버크래프트
LCAC 1
170 ~ 182 톤
74척



4.3. 순양함, 구축함, 호위함, 기타[편집]



4.3.1. 이지스[편집]




4.3.1.1. 8,000톤 이상 ~ 10,000톤 미만[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US_Navy_030903-N-5024R-003_USS_Port_Royal_%28DDG_73%29_departed_on_deployment.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USS_O%27Kane_%28DDG-77%29.jpg

국가
이름
등급
만재 배수량
VLS
총 척수
추가 계획
미국
타이콘데로가급
이지스 순양함
9,800 톤[57]
122 셀
21 척
퇴역 과정 진행 중
알레이버크급 플라이트 I
이지스 구축함
8,315 톤
90 ~ 96 셀
21 척

알레이버크급 플라이트 II
이지스 구축함
8,400 톤
90 ~ 96 셀
7 척

알레이버크급 플라이트 IIA
이지스 구축함
9,200 톤
90 ~ 96 셀
41 척
7척
알레이버크급 플라이트 III
이지스 구축함
9,800 톤
? 셀

21 척
줌왈트급
스텔스 구축함
14,000톤
80셀
2 척
1 척


4.3.2. 일반 전투수상함[편집]



4.3.2.1. 2,500톤 이상 ~ 5,000톤 미만[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USS_Freedom_%28LCS_1%29.jpg

이름
등급
만재 배수량
총 척수
추가 계획
프리덤급
연안 초계함
3,000 톤
9척
6척
인디펜던스급
연안 초계함
3,104 톤
13척
5척
USS 컨스티튜션[58][59]
호위함
2,200 톤
1 척



4.3.2.2. 500톤 미만[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Cyclone_class_coastal_patrol_ships.jpg

이름
등급
만재 배수량
총 척수
추가 계획
사이클론급
초계정
336 톤
10 척



4.4. 잠수함[편집]



4.4.1. SSBN, SSGN[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USS_Maine_%28SSBN-741%29.jpg

이름
등급
수상 배수량
총 척수
추가 계획
오하이오급
SSBN
16,764 톤
14 척

오하이오급
SSGN
16,764 톤
4 척

컬럼비아급
SSBN
18,000 톤

12척


4.4.2. SSN[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USNavySeawolfSubmarine.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Cheyenne_moored.jpg

이름
등급
수상 배수량
총 척수
추가 계획
버지니아급
SSN
7,800 톤[60]
21척
45척
시울프급
SSN
8,600 톤
3척

로스엔젤레스급
SSN
6,082 톤
27척




4.5. 기타 전투/지원 병과 및 부대[편집]




5. 편제[편집]


파일:kiVmBrR.png
편제를 보면 제1함대가 없는데, 1함대는 3함대에 임무를 넘기고 1970년대에 해체되었다. 1함대가 해체된 이후로는 비공식적으로 세계 7위의 해군력을 자랑하는 미합중국 해안경비대가 1함대의 위치를 대신하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 해안경비대는 원래 국토안보부 소속이지만 전시에 대통령령에 의해 국방부 산하 해군부로 조직 전체가 파견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미군에서 이 기호를 해안경비대의 공식 참조기호로 쓰거나 해군 내 부대의 단대호로 쓴 적은 한 번도 없다. 기껏해야 비공식 기호였다. 미국이 인도양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47년 전 폐지했던 제1함대 부활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

  • 함대전력사령부 - 북부해군사령부 - 전략해군사령부 / United States Fleet Forces Command - Naval Forces Northern Command - Naval Forces Strategic Command[61] : 버지니아 주 햄프턴 로드 해군지원기지
제2함대 / United States Second Fleet : 버지니아 주 햄프턴 로드 해군지원기지
군사해상수송사령부 / Military Sealift Command[62] : 버지니아 주 노포크 해군기지

  • 태평양함대 / United States Pacific Fleet[63] : 하와이 주 진주만 해군기지
제3함대 / United States Third Fleet : 캘리포니아 주 포인트 로마 해군기지
제7함대 / United States Seventh Fleet : 일본 요코스카 미국함대기지

  • 유럽-아프리카해군 / United States Naval Forces Europe-Africa[64] : 나폴리 해군지원기지
제6함대 / United States Sixth Fleet : 나폴리 해군지원기지

  • 중부해군사령부 - 제5함대 / Unied States Naval Forces Central Command - Fifth Fleet[65] : 바레인 해군지원기지
  • 남부해군사령부 - 제4함대 / United States Naval Forces Southern Command[66] : 플로리다 주 메이포트 해군기지
  • 함대사이버사령부 - 해군우주사령부 - 제10함대 / U.S. Fleet Cyber Command - Navy Space Command - Tenth Fleet[67] : 메릴랜드 주 포트 미드
  • 해군예비군 / United States Navy Reserve : 버지니아 주 햄프턴 로드 해군지원기지
  • 해군특수전사령부 / United States Naval Special Warfare Command[68] : 캘리포니아 주 코로나도 해군상륙기지
  • 작전시험평가부대 / Operational Test and Evaluation Force : 버지니아 주 노포크 해군기지

이외에 세부 편제로 파고들어가면 해군 항공대크고 아름다운 규모 때문에 공으로 활동지역을 파악하면 완전히는 아니지만 얼추 맞는 편이다. 이 점은 미합중국 해병대도 마찬가지.


6. 보유 장비 항목[편집]







파일:미합중국 해군 마크.svg 현대의 미합중국 해군 항공기 둘러보기

[ 펼치기 · 접기 ]
미합중국 해군
United States Navy, USN

제공 전투기
4세대
F/A-18A/B/C/DR, F-14A/B/DR
4.5세대
F/A-18E/F
5세대
F-35C, F-22N
6세대
{F/A-XX}
지상공격기
A-12
해병전투기
F/A-18C/D, AV-8B, F-35B, F-35C
전자전기
EA-6BR, EA-18G, EP-3
수송기
UC-12, C-26D, Gulfstream V, C-40, C-2A, PC-12NG, C-130T
공중급유기
KC-130
해상초계기
P-3C, P-7, P-8A, S-3R, S-2R
조기경보기
E-2C/D, E-6, CAEW
훈련기
DHC-3, T-34, F-5N/F, F-16A/B, T-45, T-6II, T-38A/C, T-44A, T-45C, Gulfstream G100, TH-57, UH-72, TAV-8
정찰기
HC-144해경
다목적기
UC-35D
회전익기
CMV-22B, MH-60R/S/H, MH-53E, CH-46R, AH-1/W/Z, UH-1/N/Y
무인기
MQ-4C, RQ-7, MQ-8B, Scan Eagle, RQ-21 Blackjack, {MQ-25}
※ 윗첨자해경: 해안경비대 운용 장비
※ 윗첨자R: 퇴역 항공기
※ 윗첨자M: 개조/개량 항공기
※ 윗첨자U: 업그레이드/업그레이드 예정
취소선: 개발 취소 및 도입 취소 기종
※ {중괄호}: 도입 예정 항공기








  • 항공기
    • AH-1 코브라
    • AV-8B 해리어
    • CH-46 시 나이트
    • CH-53 시 스탤리온
    • E-2 호크아이
    • F/A-18 호넷 [69]
    • F/A-18E/F 슈퍼호넷
    • P-3 오라이온
    • P-8 포세이돈 - 생산중
    • SH-60 시호크
    • V-22 오스프리
    • F-35C 라이트닝 II

7. 출신 유명인들[편집]


35대 미합중국 대통령인 존 F 케네디부터 지미 카터까지 5명 연속으로 해군 출신 대통령을 배출한 기록이 있다. 케네디, 존슨, 포드는 어뢰정 등 수상함 장교였고 닉슨은 보급 행정 장교였으며 지미 카터는 잠수함 병과였다. 육군 항공대 출신 로널드 레이건을 건너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의 경우 해군 항공대 어벤져 뇌격기 조종사 출신이다. 장군 출신 대통령을 여럿 낸 육군에 비해 아직 제독 출신 대통령은 배출하지 못했다.

또한 NASA의 전설적인 문레이스 시절 우주 비행사들 중 상당수가 해군 항공대에서 배출되었고, 오늘날에는 잠수함, 심해잠수, 특수전 등의 비 항공 출신자들 중에서도 우주비행사가 배출되고 있다.


8. 문제점[편집]



8.1. 사업관리능력[편집]


엄청난 규모와 기술력으로 막강한 전력을 자랑하는 미 해군이지만, 냉전이 끝난 이후로 여러 비판점에 시달리게 되기도 했는데, 바로 사업관리능력이 아주 형편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미국 해군은 원래 발휘할 수 있는 잠재력을 크게 깎아먹고 있다.

이를 증명하는 사례로는 대표적으로 연안전투함 (LCS)와 줌왈트급이 손꼽힌다. 예를 들어 미해군 연안전투함은 심각한 결함과 작전능력 부족, 기본적인 함선의 내구도 부족 때문에 21세기 미국 해군 건함계획 실패의 대명사로 불릴 지경이 되었다. 또한 줌왈트급 구축함은 무기는 성능보다 중요한 것이 신뢰성, 그리고 대안 없이 리스크가 높은 하나에만 몰빵하면 망한다라는 두 가지 기본적인 원칙을 무시한 결과 미 해군 역사에서 가장 비싼 구축함이면서도 미래 가능성만 논하고 있는 비싼 계륵으로 전락했다. 존재 자체가 엘모 줌왈트 제독에 대한 고인드립이라는 조롱은 덤. 이는 단순히 사업이 실패해서가 아니다. 생전의 줌왈트 제독은 하이로우 믹스 개념을 통해서 가성비가 좋은 저렴한 함선들(스프루언스급, 올리버 해저드 페리급)을 도입하여 해군 운영의 유연성과 효율성을 향상시켰기 때문이다.

샌 안토니오급 수송상륙함은 1~5번함의 건조 과정에서 발생한 수많은 문제점들을 끝내 해결하고 정상적으로 운용한다는 점에서 LCS나 줌왈트급보단 훨씬 사업관리가 훌륭하지만, 엄청난 비용상승으로 인해 1번함의 가격이 원 계획보다 무려 8억 4천만 달러를 초과해서 가격이 무려 17억 달러나 되는 엄청난 가격의 상륙함이 되어버렸다. 문제는, 일단 후속함에서는 초도함의 비용상승이 해결되어 가격이 떨어진 LCS와 달리 샌 안토니오급은 12번함인 포트 로더데일함의 가격이 샌 안토니오함과 큰 차이가 없다는 데 있다.[71] 비용관리 측면에서 보면 이쪽도 실패작이기는 별 다를 바가 없는 셈이다.

이 때문에 미 해군의 전투용 수상함정은 이미 퇴역을 시작한 타이콘데로가급을 제외하면 사실상 알레이버크급 혼자 남아서 이리 뛰고 저리 뛰며 땜빵을 하는 모양새가 되어 버렸다.알레이버크급 자체는 물론 성능이 뛰어난 함선이지만, 그렇다고 미국 해군의 모든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만능 병기는 아니다. 당연히 알레이버크급 혼자서는 크고 작은 비효율이 생길 수밖에 없다. 미국 해군도 이런 문제점을 인식하고는 있지만,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라서 그냥 알레이버크급을 개량하고 수량을 더 늘리는 쪽으로 땜질만 하는 형편이다.

9. 대중매체[편집]


타 국가의 해군과는 달리 전투기 전력이 발달된 해군이어서 해군 전투비행단을 소재로 한 창작물들이 많이 나왔다.







10. 관련 항목[편집]



11. 둘러보기[편집]






12. 관련 문서[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7 10:41:11에 나무위키 미합중국 해군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2021년 미 해군 현황[2] 미 연방 정부 소속의 모든 선박에서 사용되는 함수기다. 정박시에만 단다.[3] 전군에서 가장 오래 현역으로 사용된 함정은 위 함수기 대신에 이 것을 사용한다. 현재는 블루릿지급 지휘함 USS Blue Ridge가 최선임함이다. 테러와의 전쟁이 시작된 2002년부터 2019년까지는 임시적으로 모든 함정이 이 함수기를 사용했다.[4] 미해군 참고자료[5] 니미츠급 10척, 제럴드 R. 포드급 1척(2017년 7월 취역)[6] 키티호크급 1번함 키티호크. 엔터프라이즈는 스크랩 진행중[7] 미 해군 항공대의 규모에 대한 질문에 미 해병대 출신이 내놓은 답변. 미 해군은 해병대 총합 3,927대의 유인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고, 그중 회전익 항공기(헬기, 틸트로터)를 제외한 고정익 항공기는 총합 2,533대 보유로, 2,200~2,700대의 고정익 항공기를 보유한 러시아 항공우주군의 전력과 비슷하다. 전체 항공기 수량은 러시아 공군이 4,200~4,700여 대(고정익도 그렇고 전체 항공기 수량도 그렇고 러시아 공군기 수량이 널뛰기를 하는데, 이는 러시아 공군의 기체들이 지속적으로 개량을 받거나 퇴역 처리되는 중이라 확실하게 수량을 알아내는 것이 상당히 까다롭기 때문이다.)로 더 많다.[8] 특히 미 해군의 항공모함은 미국의 적성국가들의 목표물 0순위다. 러시아나 중국도 미 항공모함이 뜨면 치를 떨 정도로 반드시 없애고자 안달을 한다. 중국의 경우, 항공모함 격침용 미사일을 개발해 배치시킬 정도로 미 항공모함에 노이로제가 걸린데다 뭐 좀 할려면 미국이 항공모함을 대만해협이나 남중국해로 띄워보내 중국이 미쳐서 꼭지가 돌아버릴 정도다. 게다가 중국은 이런 미 해군의 함대를 1개가 아니라 2개를 상대해야 한다.[9] 아니 7함대 말고 다른 함대가 있나? 싶은 사람들을 위해 덧붙이면 7함대는 일본 요코스카를 모항으로 두고있는 함대고 그것 말고도 미국 서부 본토엔 3함대라고 별도의 함대가 또 있다. 그래서 중국과 전쟁이 터질것같은 상황이되면 그 3함대도 하와이 진주만에 대기하다가 곧바로 파견된다는것. 미 해군 2개함대 + 대한민국 해군 + 일본 해상자위대의 미친 규모와 전투력을 자랑하는 함대가 중국 해군의 적이다. 그러니 중국이 항모와 해군세력을 늘리려고 발악하는것이다.[10] 그러나 그 예산도 높으신 분들에게 "작작 좀 쳐먹어라!"라고 눈초리를 받고 타는지라 맘편한 것도 아니다. 당장 줌왈트급 항목을 봐도 알겠지만 건조, 개발비 때문에 미 정부가 뒷목 부여잡고 울며 겨자먹는 식으로 예산을 줬고 급기야는 시울프급과 같은 운명을 걷게 되었다.[11] 다만 이 짤 자체가 오래된 짤이라 오류가 많다. 퀸 엘리자베스급 2척, 산둥함, 비크라마디티야, 경항모 개조가 확정된 이즈모급 2척이 누락되어있다. 또한 이 그림에는 미국측에 아메리카급 강습상륙함, 와스프급 강습상륙함 같은 VTOL 탑재가 가능한 강습상륙함들도 그려져 있는데 트리에스테급 강습상륙함 같은 다른 나라들의 VTOL 탑재가 가능한 강습상륙함이 그려져 있지가 않다.[12]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해군이 헬리콥터야 그렇다 쳐도 전투기를 띄운다고 처음 들으면 뭔 말인지 못 알아듣는다. 밀리터리 쪽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은 항공모함이라는 개념을 처음 접하면 공군과 해군의 합동작전 같은 걸로 생각하는 경우가 꽤 있으며, 의외로 군필자들도 그런 경우가 있다. 때문에 해군/해병 항공대가 등장하는 영화 탑건, 에너미 라인스, 최후의 카운트다운 등에서는 해군/해병 항공대를 공군으로 착각하여 오역하는 경우가 왕왕 있고, 해군의 경우 계급체계까지 다른지라 곧 제독 진급 앞둔 나이 지긋한 대령이 3계급 강등 당하거나 해군 대위가 타군 중위들과 동급으로 취급받는 참사가 벌어지기도 한다.[13] 최근 공군의 해양 작전 수행이 주목받으며 구시대의 루머로 전락했지만, 불과 10년 전만 해도 이는 사실이었다. 미 공군은 전투기에 하푼을 달지 않으며, PGM을 이용한 함선 타격 훈련도 수십 년 동안 하지 않다가 몇 년 전에야 재개했다. 당장 미국의 최대 적성국이었던 소련과 현재 가장 위협적인 적성국 러시아의 주 전략이 미 해군 기동함대의 접근 거부를 위해서 폭격기, 전폭기 할 것 없이 잔뜩 대함미사일을 싣고 원양에서 퍼붓는 것이다. 반면 미국은 자국을 위협할만한 해상세력도 없는데다 해군력이 강한 해양세력들은 죄다 동맹국이고, 굳이 미국으로 접근한다 해도 함대를 보내 차단하면 되는 수준이란 말이다.[14] 당연히 이건 헛소리인게 주방위군공군은 미공군 소속이고 미해병대는 기체의 질은 좋을지라도 수적차이가 너무커서 중국인민해방군 공군에 열세이며 노후전투기의 전투기들은 말그대로 노후화된 기종들이고 당장 비행할수 있는 기체는 거의 없다.[15] 해군 조종사는 지상에 착륙할 줄 알지만 공군 조종사는 무턱대고 항공모함에서 평소처럼 이/착함하려다 강제로 복행하거나 바다에 빠진다. 공군은 비행시간을 재서 짬밥을 매기는데 해군은 항공모함 이/착함 횟수로 짬밥을 매긴다고 할 정도다.[16] 단, 두번째로 달을 밟은 버즈 올드린은 공군 출신이다. 그냥 둘 중 누가 먼저 밟았느냐의 차이가 있을 뿐인 셈이다.[17] 암스트롱과 피트 콘래드, 앨런 셰퍼드, 존 영, 유진 서넌. 이외에 아폴로 13호짐 러블 역시 해군 출신이며, 취소된 아폴로 18호의 사령관 역시 해군 출신인 리처드 고든이었다. 아폴로 15호 팀만이 예외적으로 전원 공군 출신자로 꾸려졌다. 이런 기현상이 벌어진 이유 중에는 해군 테스트 파일럿 스쿨에서 회전익 같은 VTOL 기종을 더 많이 조종해본 해군 조종사들이 달 착륙선의 수직 이착륙에 더 익숙했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18]미 국방부 차관보[19] 근데 러시아군 잠수함 전력이 웬만한 나라 해군을 쌈사먹을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미해군이 얼마나 넘사벽인지 알 수 있다. 한 가지 알아 둬야할 점은 잠수함 전력의 경우, 수상함과 다르게 비대칭전력에 해당하기 때문에 단순히 수량과 무기 스펙만으로 전력을 비교하는 것은 어렵다는 것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20] 정확히는 118척을 건조했다.[21] 그렇지만 정규항모는 32척을 기획해서 24척을 건조하고 17척을 전장에서 굴렸고, 한 함급에서만 호위항모를 50척이나 뽑고, 랜드리스로 또다른 호위항공모함 34척을 기행의 나라에 주는 등 어마어마한 규모의 연속이었다. 여기에 전함 10, 경/중/대형순양함 수십 척, 175척 이상의 대양구축함3,000척 이상의 수송선까지 뽑아내는 등 엄청난 물량을 자랑했다.[22] 일반적으로, 해군은 그 활동 범위를 기준으로 크게 세계해군 / 대양해군 / 지역해군 / 연안해군의 네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다. 미 해군은 전 세계에서 유일한 세계해군이며, 전성기 때의 소련 해군이나 현재의 영국 해군프랑스 해군 정도가 대양해군, 21세기 초의 중국 해군이나 일본 해상자위대 정도가 지역해군 정도로 분류될 수 있다.[23] 한때는 심지어 "공군마냥 공중전 전문도 아닌데 해군에게 스텔스 함재기는 사치. 그 돈으로 줌왈트나 바다늑대 한척을 더 뽑는게 낫다"는 의견이 대두되기도 했다.[24] 미국 뿐만 아니라 소련도 이 연구를 진행했고, 오늘날 러시아도 하고 있다.[25] 그래서 칠레가 일으킨 태평양 전쟁 당시 중재를 하려고 하자 칠레에게 "이 건방진 양키놈들이 주제도 모르고 끼어들면 그들이 자랑하는 태평양함대를 남태평양 한가운데에 처박아 주겠다" 라는 지금으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말을 들어야 했고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 전쟁 초에 일본에게 밀릴 때는 칠레에게 알미란테 라토레급 전함을 빌리려다가 퇴짜당한 흑역사도 있다.[26] 1위는 당연히 세계 최강 대영제국 대함대(Grand fleet)였다. 2위부터 6위까지의 해군을 다 합쳐도 대영제국 대함대를 넘지 못했다. 2위는 독일 제국의 카이저마리네였으며 3위는 이탈리아 해군이었다. 참고로 5위는 일본 제국, 6위는 프랑스 해군이었다.[27] 통계에 따라서는 이탈리아 해군에게만 수송선을 해군전력으로 포함시키는 것이 불공정하다는 이유(이탈리아는 민간수송선도 대부분 해군 수송선단의 휘하로 편입했다)로 수송선을 제외, 이탈리아 해군이 5위이고 미 해군이 3위, 일본이 4위인 것도 있다.[28] 1위가 된 건 나중으로 최소한 1942년 말~1943년 초는 되어야 한다. 심지어 태평양전쟁 개전 직후에는 진주만에서 8만톤이 가라앉아서 이탈리아에게도 역전당해 세계 4위까지 추락하기도 했다. 참고로 해당 시점에 일본 제국은 야마토급 1번함 야마토를 위시하여 95,000톤 상당의 함대를 취역시켰고 대영제국 해군은 유보트에게 전함 2척을 동반격침당해 일시적(약 5개월)으로 일본 제국이 세계 1위의 해군력을 차지했다. 물론 반년도 안 가서 일본은 10만톤을 날려먹고 두 번 다시는 영광을 누리지 못한다.[29] 사실 미주리는 전공이 화려해서 유명해졌다기 보다는 당시 미국 대통령인 해리 S. 트루먼의 고향이 미주리 주에 있어서 대통령 측근들이 "일본 항복식을 미주리에서 하죠."라고 꼬드긴것 때문에 유명해진것이긴 하다. 실제 전쟁중에는 아이오와급의 뉴저지함이 더 많은 공적을 세웠다. 또는 당시 미 해군의 군함 명명 규칙 때문일 수도 있다. 당시 미 해군은 순양함은 도시 이름, 전함은 주 이름을 따서 이름을 붙이는 관례가 있었기 때문이다.[30] 수도인 D.C.가 아니라 미국 본토 북서쪽에 있는 시애틀이 있는 주[31] 정확히 말하자면 항공모함이 아닌 지상 비행장에서 근무하는 모든 해군/해병/공군 조종사들[32] 그래서 해군/해병대 조종사들은 공군 조종사들에게 해군 조종 휘장은 금색이고 너희들 건 은색인 이유가 있다고 놀리기도 한다.[33] 이런 갈등은 파일럿들끼리만 라이벌이 형성하는 선의의 경쟁 같은 문제가 아니라 2차대전 공군이 육군 항공대였던 시절, 그리고 공군의 독립과 미 국방부의 창설 시기부터 존재했다. 해리 S. 트루먼 대통령 임기 육군/해군부를 통솔하는 국방부가 생기고 공군도 독립하는 등 여러 변화가 있던 때, 공군을 너무도 사랑했던 트루먼의 행정부에서 해군의 감축 논의가 나오고 유나이티드 스테이츠 항공모함 건조가 5일만에 취소되는 일까지 벌어졌고, 이 때문에 해군장관을 거쳐 초대 국방장관을 지냈다가 트루먼에게 잘렸던 제임스 포레스탈이 자살까지 했으며, 제독들이 불명예 제대까지 각오하고 단체로 항명하는 제독들의 반란이 일어났다. 이후 사태가 진정되고 항공모함 계획이 다시 시행되자 포레스탈 장관을 기리고 명복을 비는 차원에서 포레스탈급 항공모함이 명명되었다.[34] 영화 크림슨 타이드에서는 비행기 조종과 상관없을 것 같은 잠수함 승조원들도 공군을 까대는데, "너희는 모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아니라면... 공군으로 꺼져!" 하는 함장의 대사에 다들 킥킥거린다. 해군 내에서도 항공대와 非항공대 간 갈등이 없지는 않지만 공군에 대한 라이벌 의식은 해군 전체가 공통. 근데 미식축구 경기하는 거 보면 미 육군이랑 경쟁의식이 더 크다. 세력대 세력의 개념으로 해양국가에 해당하는 미국의 특성상 해군의 비중이 클 수 밖에 없는데, 전통적으로 숫자/쪽수로 승부해온 육군과 해군이 서로 으르렁대기 때문이다. 예산분배 문제에서도 그렇다.[35] 미드웨이급의 3번함[36] 에식스급의 자매함중 한척이며, CV-7 와스프의 이름을 계승했다. 7번이었던 와스프는 과달카날 전역에서 격침.[37] 함명유래는 산호해 해전.[38] 원래 자기가 배치된 원래 항모에 착함하는 게 맞지만 조종사가 함선을 착각해서 실수할 때도 있고, 그게 아니더라도 돌발 상황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다른 항모에 착함하는 사례들이 가끔 있다.[39] 이때의 미 해군 규율은 턱수염을 허용하는 등 배 생활이 힘든 만큼 소소한 부분에선 여유를 줘서, 올드 베테랑들이 나름 '낭만적' 시절이라고 추억하는 시기였기에 이런 장난질도 가능했다. 당연히 요즘은 유지비용 때문에 진짜 기체까지는 무리고 출격 전에 무유도 폭탄에 낙서하거나 곧 폭파할 운명인 무인표적기에 낙서하는 정도이다.[40] 정확힌 이땐 육군이지만 공군 자체가 여기서 떨어져 나왔으니 전신이나 다름없다. 다만 이 작전은 육군이 해군의 도움을 받았다기 보단 공중급유 자체가 없던 시절 해군이 최대한 일본 가까이 데려다주고 해군의 짧은 항속거리의 함재기로는 더 가까이 갔다간 함대 자체가 위험해질 상황에 육군의 폭격기로 보완한, 서로의 단점을 커버해준 합동 작전에 가까웠다.[41] 탑건 1편 작중 주인공인 매버릭이 "I feel the need, need for speed"라고 한 대사를 비꼰 것이다.[42] 탑건 1편 작중 아이스맨의 RIO(부조종사)인 슬리이더의 대사 "Remember boys, no points for second place."를 인용한 것이다.[43] 공군은 이에 대해 이 링크를 인용하며 "F-15는 네가 말한 '2등'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라고 대꾸했다.# 말인 즉 "우린 한번도 '2등'인 적이 없었다!"란 의미.[44] 미 해병 항공대는 규모는 크지 않지만, 유사시 해군 항공대와 비슷한 역할을 수행한다. FA-18 150여기, AV-8 100여기 F-35B 80여기를 보유하고 있다.[45] 당연히 본작 메인 메카닉인 슈퍼호넷이나 전작 메인 메카닉인 톰캣을 비롯한 함재기들은 기본적으로 해수 및 해풍이 넘치는 바다에서 운용하기 위해 위 요인들로 인한 염분 침식을 막기 위한 방염처리가 보통 생산 공정에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다.[46] 이전 최고 기록은 영국 공군이 포클랜드 전쟁에서 아브로 벌컨을 이용해 포트 스탠리 공항을 폭격하면서 세운 왕복 7천 km.[47] 20,000ft라고 했을 때[48] RSO 월터 웟슨, SR-71에 탑승했던 유일한 흑인이다.[49] 원문에 고도가 80,000ft라는 언급이 있다.[50]미군 역시 그렇지 않느냐는 경우도 많으나 다 그런 것도 아니고 각군마다 '사관후보군양성학교 (Officer Candidate School)'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각군사관학교를 다녀야 장교로 임관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해군의 특성상 사관학교 출신이 많을 뿐이다. 비단 해군만 그런 것이 아니고 미군 고위 장성들은 모두 사관학교 출신이 대다수다. 대장의 약 70%가 사관학교 출신이다. 한국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학군이나 OCS의 비중이 높기는 하지만 미국의 사관학교는 연 배출인원이 3천명을 넘어 학군(7-8천명)의 절반에 육박한다.[51] 배틀스테이션 훈련의 진행은 일단 원래는 취침시간에 집합시켜 훈련을 시행한다. 일부러. 그리고 나서 훈련받은 대로 모의출항을 하고, 대기실에 집합시킨 후 소화훈련, 화생방훈련, 침수훈련 및 워터타이트 훈련, 응급처치 및 수송훈련, 등등등을 6시간의 대기시간 중 랜덤으로 진행한다. 그리고 해당 훈련을 수료하고 나면, recruit(훈련병)에서 sailor(수병)로 호칭이 바뀐다.[52] CPO를 기준으로 그 미만은 입대 후 14년차부터 매년, 그 이상은 현 계급 진급일을 기준으로 3년 단위로 현역적합심사를 해 부적합 판정 시 다음 해에 전역 조치한다.(진급이 확정되면 심사 유효기간 초기화) 2009년 기준으로 CPO의 7%가 부적합 판정으로 전역했을 만큼 강도가 센 편이다. 주원인은 체력기준 미달인데 규칙도 적응할 만하면 바뀌므로, 체력적으로 우월한 장병들이 아니면 보통의 경우는 매우 신경쓰이는 테스트다.[53] 농담이 아니라 실제로 폭동이 일어났던 적이 있고, 심지어 과거 러시아에서는 선상 반란까지 발생했다. 그 좁디 좁은 흔들리는 배 안에서 잠도 제대로 못자는데 밥이라도 잘 안주면 어떻게 되겠는가? 대한민국 해군도 육상 부대에 비해서 함정의 밥맛이 훨씬 좋다.[54] 미해군 참고자료[55] http://en.wikipedia.org/wiki/America-class_amphibious_assault_ship[56] 원래는 8척이였는데, 2020년에 6번함 본험 리처드함 화재 사건으로 인해 스크랩 처리가 결정되었다.[57] http://en.wikipedia.org/wiki/Ticonderoga_class_cruiser[58] 1975년 이후로 함급이 없음. 또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미국 독립전쟁 시절 현역으로 뛰던 초어르신 범선이다. 현역으로 등록되어 있어도 사실상 명예직. 그래도 보존상태가 좋아 함포를 쏴서 포격을 할 수준은 된다. 실제로 승조원들이 포 사격 훈련을 한다.[59] 지금 현역인 배들 중 가장 함포가 많은 배카더라.[60] http://fr.wikipedia.org/wiki/Classe_Virginia[61] 북부사령부, 전략사령부 편제.[62] 수송사령부 편제.[63] 인도-태평양사령부 편제.[64] 유럽사령부, 아프리카사령부 편제.[65] 중부사령부 편제.[66] 남부사령부 편제.[67] 사이버사령부, 우주사령부 편제.[68] 특수작전사령부 편제.[69] 아직 실험, 특수비행 등에선 현역이며 실전부대에선 완전히 퇴역했다.[미드웨이] A B 미드웨이 해전에서 하루 동안 항공모함 2척에 명중시킨 급강하폭격기 조종사.[70] 제럴드 포드급의 함명이 되신분[71] 영문 위키피디아 샌 안토니오함포트 로더데일함 문서에서 참조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