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한시적 넘겨주기 아이콘.svg   해당 인물의 우크라이나 점령 시도와 관련하여 2022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에 대한 내용은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서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번 문단을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푸틴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캐나다의 감자 요리 Poutine에 대한 내용은 푸틴(요리) 문서
푸틴(요리)번 문단을
푸틴(요리)#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블라디미르 푸틴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러시아 연방 제2·4대 대통령
{{{#fff {{{+1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푸틴{{{-2 [* 강세를 적용한 러시아어 발음은 '[vɫɐˈdʲimʲɪr vɫɐˈdʲimʲɪrəvʲɪtɕ ˈputʲɪn\](블라디미르 블라디미러비치 푸틴)'에 가깝다. 러시아에서는 남성 인명 블라디미르(Влади́мир)의 애칭인 보바(Во́ва) 혹은 볼로댜(Воло́дя)로 불리기도 한다. 북한에서는 블라디보스토크를 '울라지보스또크'로 표기하는 것과 유사하게
울라지미르 뿌찐으로 부른다.]

Влади́мир Влади́мирович Пу́тин
Vladimir Vladimirovich Putin


출생
1952년 10월 7일 (70세)
소련 러시아 SFSR 레닌그라드 연방시
(現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재임 기간
제6대 총리
1999년 8월 16일 ~ 1999년 12월 31일
제2대 대통령[1]
2000년 5월 7일 ~ 2008년 5월 7일
제6대 총리 (2기)
2008년 5월 8일 ~ 2012년 5월 7일
제4대 대통령[2]
2012년 5월 7일 ~ 현직
서명
파일:블라디미르 푸틴 서명.svg
링크
파일:홈페이지 아이콘.svg | 파일:트위터 아이콘.svg[3][A] 파일:트위터 아이콘.svg[4][A]

[ 펼치기 · 접기 ]
부모
아버지 블라디미르 스피리도노비치 푸틴
어머니 마리야 이바노브나 푸티나[1]
배우자
류드밀라 알렉산드로브나 푸티나[2] (이혼)
자녀
딸 마리야 푸티나, 예카테리나 푸티나
학력
상트페테르부르크 제281학교[3] (졸업)
레닌그라드 대학교 (법학·국제학 / 석사[4])
연방보안국 대학[5]
해외정보국 대학[6]
러시아국립광산대학교 (박사)
용인대학교 (유도학 / 명예박사)
종교
러시아 정교회 (세례명: 블라디미로스)
신체
170cm, 77kg[7]
소속 정당



1. 개요
3. 역사학계 개입과 방해
6. 선거 이력
7. 소속 정당
9. 매체에서
10. 여담
11. 둘러보기




제4대 러시아 대통령 취임 선서


1. 개요[편집]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연방의 제2·4대 대통령이자, 장기 집권 중인 독재자다.

1999년 12월 31일 보리스 옐친의 뒤를 이어 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취임한 이래 현재까지 장기집권 중인 러시아의 대통령이다. 명목상으로는 민주적 절차에 따른 자유선거를 통해 당선된 국가원수지만, 다수의 부정선거 논란과 정적들을 암살한 의혹으로 인해 사실상 독재자로 간주되고 있으며, 2020년에는 대통령 연임 제한을 철폐하는 개헌을 통해 종신집권의 길을 열었다. 통합 러시아 당의 실질적 당수이기도 하다. 물론 통합 러시아의 법적 당수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이긴 하지만, 메드베데프가 당수인 이유는 당정분리 원칙을 준수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에 불과하며 이쪽 또한 실권은 푸틴이 장악하고 있다.

정식으로 대통령을 맡은 뒤 3연임이 금지된 헌법을 무력화시키는 방안으로 2008년 당시 부총리였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를 대통령에 앉혀놓고 자신은 총리로 자리를 옮겨 실권을 유지했고, 메드베데프의 임기가 끝난 다음 치러진 대선에서 다시 대통령으로 선출되었으며 메드베데프는 총리로 다시 옮겨갔다.[5] 또 2016년 총선에서 사실상 그의 정당인 통합 러시아가 의석을 과반수 차지하면서 그의 영향력은 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6] 2018년 치러진 재선에도 성공해 2024년까지 임기 예정이다.

외교적으로는 러시아의 패권 유지 및 소련 시절의 위상을 회복하는 데에 중점을 두어왔으며, 그 과정에서 체첸 공화국 독립 운동 탄압, 크림 반도 강제 병합, 시리아 내전 개입 등으로 국제 사회에서 비난을 받기도 했다. 올림픽에서 러시아 선수들에게 집단 약물을 주입했다가 이 사실이 나중에 발각된 것 또한 러시아에 대한 국제 여론이 악화되는 데 일조하고 있다. 특히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를 일으켜 이해관계가 얽힌 국가들뿐만 아니라 범세계적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2013년 ~ 2016년까지 4년 연속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7]

2020년 4월 22일 개헌 국민투표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연기되었지만, 얼마 후 실시한 국민투표 결과에 따라 개헌안이 통과되면서 2036년까지 집권이 가능해졌다. 그때쯤 만 83 ~ 84세가 되는 푸틴의 나이를 고려하면 사실상 종신 집권이나 다름이 없게 되었다.

2. 생애[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블라디미르 푸틴/생애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1. 정치 활동[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블라디미르 푸틴/정치 활동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russian-president-vladimir-putin-ukraine-military-invasion-troops.jpg


3. 역사학계 개입과 방해[편집]


푸틴은 볼셰비키의 범죄는 단호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소련에 대한 태도는 다르다. 에 푸틴은 역사학자들의 연구를 방해하고 소련의 범죄를 옹호하는 평가를 조장하려는 이유로 러시아 역사학계의 비판을 받는다. 심지어는 2018년 러시아 대통령 선거에서 이뤄낸 푸틴의 승리 자체가 '독재 정부의 승리', '반계몽주의의 승리', '러시아 사회의 퇴화'란 비판을 받는다.

현대의[푸틴의 러시아] 국가의 정부는 역사에 존재하는 모든 시대를 계승하므로, 사회의 안정을 선언하는 슬로건(구호) 아래 어떻게해서든 [러시아]제국, 마찬가지로 또한 소비에트 정권의 과거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그 시대에 대한 시각을 규격화하고 정당화한다. 최근에는 서구 이데올로기에 대한 반대가 굳어지면서, 역사적 기억을 직접적으로 구속하는 정책을 강화하기 위해 [푸틴의 러시아]국가 정부가 [학자들의 연구를] 방해하고 있다. 사실 러시아의 엘리트는 여전히 서구의 정치, 경제, 그리고 문화를 목표로 본보기로 삼고 있지만, [푸틴의 러시아 정부는] 평소와 같이 기원이 부재하는 가짜 모조품[시뮬라크르의 의역]인 «관습적인 적-반러시아 세력»을 불러 선동하며 [푸틴의 러시아]국가정부 주위에 시민과시민집회를 결집시키고 대결을 부추기면서 프로파간다(선전활동) 성명 활동을 한다. 물론 그런 악의적으로 설계된 허위적인 프로간다라는 문제들은 현대의 다른 세계[의 국가]에서도 일상적 생활에서 적극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그러나 [푸틴의] 러시아 국가정부는 다른 선진적이고 민주주의적인 국가 정부와 다르게, 학자들의 능력에 심각하게 영향을 끼치면서 기록보관소의 문서 열람에 제한하고 그리고 그 자체로 폐지됐던 과거의 견해를 조장한다. 결국 소비에트 시대의 문제를 사회에서 공개적으로 연구하는 활동이 곤란해지며, 러시아인은 이미 모순된 [러시아와 소비에트 시대를] 자기동일시하는 정체성을 왜곡하게 된다.

[ 러시아어 원문 ]
Современная власть с целью наиболее полноценной, с её точки зрения, легитимации ориентируется на преемственность со всеми историческими эпохами, поэтому под лозунгом общественной стабильности провозглашает положительную оценку как имперского, так и советского прошлого. В последние годы вмешательство государства в политику исторической памяти усиливается, что прямо связано с жестким идеологическим противостоянием Западу. Правда, следует учитывать, что политическая, экономическая и культурная элита России по-прежнему ориентируется на Запад, что делает пропагандистские заявления о противостоянии с «традиционным врагом-русофобом» обычными симулякрами, призванными мобилизовать население и сплотить его вокруг власти. Впрочем, это типично и для остального современного мира, активно запускающего в обиход именно такие ложные пропагандистские конструкции на злобу дня. Однако российская власть, в отличие от властей развитых демократических государств, серьёзно влияет на возможности исследователей, ограничивая доступ к архивным документам и пропагандируя самые архаические воззрения на события прошлого. В результате возможность общественного обсуждения актуальных вопросов советской эпохи затрудняется, что искажает и без того противоречивую самоидентификацию россиян.

Тепляков, Алексей Георгиевич. "Соблазн охранительства: историки, писатели и чекисты против критики большевистского террора." Исторический курьер 1 (2019)[8]

:3 # #


최근의 역사편찬에 대한 물결이 흐려지자 너무 솔직하게도 스탈린주의 또는 외국인혐오 신념을 지니고 있는 보균자들은, [러시아인들을 상대로] 사회주의 건설은 위대한 행위였지만 어느 것도 공정하다고 인정할 수 없는 폭언을 당하고 있다고 [러시아인들에게 유포하며 러시아인들을] 낚으려고 시도한다. 그런 행동은 볼셰비키의 테러라는 주제를 연구하는 학자들을 가장 화가나게 한다.

그들은 [테러, 국가폭력, 학살 등에 등에 대한] 국가의 역사에 존재하는 사실에 침묵을 지켜야한다는 욕구가 있으며 그런 욕구를 숨기지 않는다. 그들을 일부 용어, 예를 들어 «진압[репрессии]» 또는 «복권[реабилитация]»이라는 용어에 속임수를 사용하는 것을 선호한다, 가장 반동적인 입장은 «기관»에서 서기의 일을 하며 여러번 독점적 권리를 가져 조사한 국가보안 및 내무성 출신자들이다.

[ 러시아어 원문 ]
Новейшая историографическая волна помутнела и в ней пытаются ловить рыбу носители откровенно сталинистских и ксенофобских взглядов, считающие, что строительство социализма было великим делом, которое подвергнуто неоправданному поношению. Тема большевистского террора для таких исследователей является наиболее раздражающей. Они не скрывают, что во имя интересов государства историческая правда должна помалкивать. Им нравится закавычивать такие термины, как, например, «репрессии» или «реабилитация». Наиболее реакционные позиции занимают выходцы из структур госбезопасности и МВД, нередко обладающие монопольным правом на ознакомление с делопроизводством «органов»

Тепляков, Алексей Георгиевич. "Соблазн охранительства: историки, писатели и чекисты против критики большевистского террора." Исторический курьер 1 (2019)[9]

:3 # #


최근에 러시아는 시민 사회체제가 원자화[러시아의 국제적인 고립]되고 퇴화하며, 독재국가의 권력과 반계몽주의가 정점에 오르면서 위험한 과정에 있다. [‘독재국가의 권력과 반계몽주의가 정점’은 독재국가의 권력과 반계몽주의의 승리라는 의미도 포함. 원자화는 현대의 대중 사회 속에서 개인이 고립되는 현상을 뜻하지만 여기선 국제적으로 고립되는 현상을 일컬는다.] 사회에서 학회가 퇴화되는 맥락 속에서 학자들이 축적한 객관적인 소비에트 정권을 거부하고 대신 반동적인 사고방식을 보유한 역사학문 저술이 눈에 뜨이고 있다. [중략]벼락같은 굉음을 내는 물결속에서 추잡한 스탈린주의자들의 사회정치 평론, «체키즘»이란 욕구에 단숨에 흠뻑 빠져들어 극복할 수 없는 위험한 증상을 겪어 퇴화한 시민 학자(재야학자)들.

[ 러시아어 원문 ]
В последнее время в России налицо тревожные процессы атомизации социума и деградации гражданского общества, торжества автаркии и обскурантизма. В условиях архаизации общественных институтов всё более заметно появление в исторической науке сочинений, которые находятся в русле реакционных представлений, опровергая накопленные исследователями объективные знания о советском прошлом.
[중략]огромным валом вульгарно-сталинистской публицистики, а также опасным симптомом деградации целого ряда гражданских исследователей, испытывающих непреодолимое желание проникнуться духом «чекизма».

Тепляков, Алексей Георгиевич. "Соблазн охранительства: историки, писатели и чекисты против критики большевистского террора." Исторический курьер 1 (2019)[10]

:10 # #


4. 평가[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블라디미르 푸틴/평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개인적 면모[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블라디미르 푸틴/개인적 면모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선거 이력[편집]


연도
선거 종류
선거구
소속 정당
득표수 (득표율)
당선 여부
비고
2000
러시아 연방 대통령 선거
러시아 연방

[[무소속|
무소속
]]

39,740,467 (53.44%)
당선 (1위)
초선
2004
러시아 연방 대통령 선거
49,558,328 (71.91%)
재선
2012
러시아 연방 대통령 선거




45,602,075 (63.60%)
3선
2018
러시아 연방 대통령 선거

[[무소속|
무소속
]]

56,430,712 (76.69%)
4선


7. 소속 정당[편집]


소속
기간
비고

[[소련 공산당|
]]

1975 - 1991
정계 입문

[[무소속|
무소속
]]

1991 - 1995
탈당

1995 - 1999
입당

1999 - 2001
입당

[[무소속|
무소속
]]

2001 - 2008
탈당




2008 - 2012
입당

[[무소속|
무소속
]]

2012 - 현재
탈당


8. 별명[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블라디미르 푸틴/별명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9. 매체에서[편집]


파일:강철비2 블라디미르 푸틴1.png

파일:강철비2 블라디미르 푸틴2.png


  • 국산 SF 모바일게임 엘라의 2048에는 푸틴의 DNA를 복제한 클론소녀 앤이 등장한다. 러시아 삼보를 마스터한 전투의 고수라는 설정이며 임무 중에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경우도 많다는듯하다.

  • 2018년 월간소년 시리우스에 연재 중인 이세계물 만화 라이드 온 킹의 주인공으로 발탁되었다. 이름이야 저작권을 피하기 위해 알렉산드르 푸르치노프로 개명되긴 했지만 누가 봐도 이 인물을 모티브로 했다.


  • 일본의 에로게 회사인 ALcot사에서 제작한 게임인 『소꿉친구는 대통령(幼なじみは大統領)』서는 푸틴을 모델로 한 에로게 캐릭터를 내놨다. 이름은 푸차르의 이름을 살짝 꼬아놓은 이리나 우라지미로우나 푸치나. 이 에로게 때문에 푸차르도 모에선의 마수에서 벗어나진 못했다.# 덕분에 본 게임에 등장한 오프닝 영상을 패러디하여 이런 영상까지 등장하였다.


10. 여담[편집]


2007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Time Person of the Year 2007
파일:attachment/time_2007.jpg
어딜 감히 로마자 따위가 내 앞을 가리느냐?[11][12]
YOU
2006

블라디미르
푸틴

2007

버락 오바마
2008

  • 2014년. 올해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13] 1위로 선정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11월 5일 자체 사이트를 통해 "2년 연속 푸틴 대통령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Most Powerful People)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제치고 1위에 오른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올해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 반도를 러시아 영토로 병합하고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에 대한 군사긴장을 고조시켜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들로부터 경제 제재를 당하기도 했다. 포브스는 "아무도 푸틴을 좋은 사람이라고 부르지 않지만, 아무도 그를 악하다고 말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도 2위를 지켰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프란치스코 교황,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3 ∼ 5위로 뒤를 이었다. 이들 탑 5는 지난해와 같았다.# 2015년에도 올해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위를 하여 3년 연속 1위를 하였다. 포브스에서 평하기를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고도 책임을 면할 수 있을 만큼 힘을 가진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라고 한다.

  • 하지만 호주 G20 정상회담에서는 캐나다, 영국, 호주 총리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돌아가면서 면박을 당했다. 수모를 견디다 못해 조기출국을 했다고 한다.# 동부 우크라이나 위기로 서방의 경제제재에 직면한 데다 미국의 셰일오일 생산 본격화 + 이에 맞대응한 사우디의 원유 증산으로 인한 유가 하락 때문에 경제 사정이 신통찮은 상황이 반영된 듯하다.

  • 푸틴은 비공식적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으로 추정되는 사람이며 미국 경제전문지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푸틴의 재산을 2,000억 달러, 한화 약 262조 7,900억원 정도로 추정했다.#[14][15] 하지만 대부분의 독재자들의 자금 세탁이 그렇듯, 저 262조 7,9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이 순수 개인재산이 아니라 예산, 즉 국고를 빼돌려 사적으로 쓰는 금액일 가능성이 높으며 친구나 대리인의 명의를 통해 재산을 숨기고 있기 때문에 기업인의 유동적인 현주식과 비교할 바가 못된다. 또한 정치인은 퇴임하거나 정치생명을 잃으면 말짱 도루묵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 타임지에 따르면 크렘린 궁을 포함한 저택 위에 스나이퍼가 지키고 있다고 한다. 기자와 식사를 하며 인터뷰를 하는 중이었는데 본 코스가 나오기도 전에 "그럼 이만 마칠 테니 당신도 가보시오" 하고 훌쩍 들어가 버린 적이 있다고 한다.

파일:external/www.smh.com.au/putin_wideweb__470x351,0.jpg

  • 2006년 6월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크렘린 경내에서 관광 중이던 5세 러시아 소년 '니키타 콘킨'의 배에다 키스를 했다. 소년이 고양이처럼 귀여웠기 때문에 꽉 조여주고 싶었다는것이다. 지난달 중순 발생한 이 키스 사건은 당시 크렘린 경내에 있던 수많은 관광객들이 지켜봤고 인터넷에 접수된 푸틴에 대한 질문 순위에 오를 만큼 관심을 끌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인터넷 답변에서 "그 꼬마는 내게 자기가 매우 자립심이 높고 진지하다는 것을 보여줬지만 어린이들은 항상 보호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매우 사랑스러운 아이였고, 솔직히 말해서 고양이 같이 귀여운 꼬마를 꼭 조이고 싶었던 것"이라고 말하고 더 이상의 이유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러시아 언론은 푸틴을 만난 아이가 갑자기 배가 아프다고 호소했고, 이에 푸틴 대통령은 자신의 두 딸에게 해온 방식대로 배를 쓸어주며 뽀뽀를 했던 것이라고 보도했다. - 연합뉴스

  • 과거 푸틴을 풍자하는 그림을 그린 화가가 체포된 적도 있다. #

  • 2008년 9월 1일, 우리에서 탈출해서 기자에게 달려드는 시베리아 호랑이를 마취총으로 한 번에 기절시켰다.

  • 리듬체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리듬체조계 레전드인 알리나 카바예바는 러시아 국회의원으로, 사실상 푸틴의 차기 아내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그리고 2013년 6월 6일 전 알렉산드로브나 류드밀라와 이혼하였음을 국영 뉴스 채널에서 공식적으로 밝혔으며 별거했던 사실도 인정하였다. 관련 기사.

  • 2009년 12월 16일. 카바예바가 낳은 아들의 아버지가 푸틴이라는 주장이 있다. 한마디로 푸틴은 후궁까지 들여와서 첫 아들을 본 셈이다. 과연 푸차르다. 이름은 드미트리로 지었다고 한다. 하지만 위에 말한 잡지처럼 폐간되기 싫은지 러시아 언론들은 침묵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 기사, 다만 공식적으로 확인된 사실은 없다.

  • 2010년 8월에는 모스크바 인근에 산불이 나자 여름 휴가를 즐기던 푸틴이 부랴부랴 달려와서, 소방 비행기를 타고 직접 불을 진화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 2010년 10월에는 모스크바 국립대학교 여대생들에게 섹시 달력을 선물 받았다. 저널리즘을 전공하는 여대생들이 <사랑해요, 푸틴>이라는 제목으로 제작한 달력이라고 한다. 사진 1, 사진 2. 국경없는 기자회가 세계 최악의 "언론의 약탈자"로 선정하기도 했던 푸틴이니만큼, 절대 훈훈하게 볼 수는 없는 현실이다. 단, 국립대 여대생이라는 신분은 감안해야 할 것이다.


  • 2011년 3월 후반부로 러시아 피겨 스케이팅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21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도호쿠 대지진 사고 때문에 무산된 2011년 피겨 스케이팅 세계선수권 대회가 1주일 안으로 새로운 개최지를 찾아야 했고,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매우 까다로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푸틴의 러시아는 그 돈 얼마 안 드는 세계선수권 대회를 감당 가능하다는 강한 개최 의지에 따라 ISU(국제빙상경기연맹)는 누가 시키기라도 한 듯 개최를 단번에 확정시켰다.# 그리고 대회 예산으로 무려 7,000,000 달러(91억 9,800만원)을 잡아놓았다고 한다.

파일:external/imgnn.seoul.co.kr/SSI_20110908180324_V.jpg

  • 2011년 9월에는 재선에 도전하는 국정을 처리하느라 바쁜 푸틴에게 유권자들의 기를 전달하기 위해 샘 니켈이란 남성이 여자 1,000명의 가슴을 만진 손으로 푸틴과 악수하였다. 저걸 위해 5,000 ~ 7,000명의 여성으로부터 거절을 당했다고 한다. # 기사




파일:attachment/hanjantea.jpg

  • 로가셰프 연방 임상병원에 입원 중이던 8살 어린이 환자를 초청하여 함께 다과회를 열었다.[16] 그런데 방사능 홍차 문서에도 이 사진이 쓰이고 있다. 이 이미지는 원래 사진에서 왼쪽에 소녀가 앉아있는 모습이 잘려 있다. 참고 링크(영문) 푸틴 앞에 있는 홍차와 색깔이 다른건 환자인 어린이의 건강에 맞춰서 홍차를 끓였기 때문이다.

  • 걸을때 오른팔은 거의 흔들지 않고 왼팔만 흔들며 걷는 습관이 있는데 이 걸음걸이 때문에 한 때 아스퍼거 증후군이나 파킨슨병 같은 질환이 있는 것 아니냐'라는 말도 있었으나 서방 연구진들은 이것이 질병에 의한 것이 아니라 과거 KGB에서 받은 훈련으로 생긴 습관이라고 결론 내렸다.[17] 그리고 정말 아스퍼거 증후군이라면 사람간의 관계가 중요하고 모든 것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하는 정치인 활동에 큰 지장이 있을 수밖에 없으므로 가능성이 거의 없는 무리한 주장이다.

  • 2015년 8월 18일 흑해의 발라클라바 만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함께 구(球) 모양의 잠수정을 타고 물 속 83m까지 내려가서 9 ~ 10세기 동로마 제국의 난파선 등 '해저유물'들을 관찰했다. 푸틴은 러시아지리학회 창립 17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 행사에 참여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소개했다. 더타임스 등은 이번 잠수에 대해 "푸틴이 다시 '액션맨'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듯하다"고 평했다. 흑해에서 잠수한 푸틴... 액션맨 푸틴 완결판

  • 2016년에 기존의 내무군을 재편해 대통령실 직속으로 변경한 러시아 국가근위대가 생겨나면서 '푸틴 근위대'라는 별칭까지 등장하고 있다.#

  • 2017년, 한국으로 치면 현충일 정도 되는 날에 폭우를 맞으면서도 헌화를 하는 모습이 화제가 되었다.



  • 알렉산드르 트카초프 농림부 장관이 돼지고기 수출에 대한 보고에서 인도네시아를 언급하자[18] 푸틴이 '인도네시아는 이슬람 국가라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다'고 지적했고, 나중에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양 손으로 얼굴을 감싸쥐었다. 조선일보 EuroNews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 러시아 gazeta.ru 그러나 인도네시아가 무슬림이 절대 다수인 국가가 맞지만 종교의 자유가 허용되어 있고 샤리아를 쓰는 국가도 아니며, 중국 화교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수요가 있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국내의 돼지고기 수요는 증가하는 추세이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 웹사이트에 실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스트 기사

  • 한동안 대역 설이 나돌다가 인터뷰에서 그런 제안이 있었지만 거절했다고 발언했다.#


  • 러시아의 국가이념은 애국심이라고 발언했다.#

  • 연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37)가 언론사 회장으로 재직하며 100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 코로나19 사태때, 흑해의 휴양지를 모스크바의 관저로 꾸며 화상회의시 집무실에 있는 것처럼 꾸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랩에 대해서 섹스, 마약, 시위라는 세 가지 기둥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발언했다.#

  • 독일에서 오래 근무해서 그런지 독일어도 곧잘 한다. 전술했다시피 학교에 다녔을 때는 독일어 성적이 좋았다. 오스트리아 외무장관의 결혼식에 직접 참가하기도 했다.기사 KGB에서 근무했을 당시에 완벽한 독일어와 방첩방식을 배웠다.#



  • 의외로 목소리가 좋긴 하지만 박치이기도 하다.

  • 푸틴향 향초가 있다. 제품 링크(아마존) 푸틴 본인의 체취를 채취해 만든 제품은 당연히 아니고, 제품 설명에 따르면 소나무, 흙, 연기 향을 조합해서 러시아의 기상을 재현해 초를 켜고 눈을 감으면 푸틴과 같은 방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집 안에서 정치적인 분열을 일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 생애 부분에 언급된 푸틴의 아버지는 아들이 총리가 되는 모습을 지켜보고 사망했다. 아들이 총리가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서는 "우리 아들이 차르가 되었구나"라고 읊조렸다.

  • 러우전쟁이 일어나고 난 후 4월쯤에 푸틴이 의자에 앉아있는 모습이 촬영됐는데 자세가 약간 이상했고 계속 책상을 손으로 잡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불안감이 커져서 그런거다."라고 추측하고 있고 치질 걸려본 사람들은 "저거 백퍼 치질이다."라고 추측하고 있다.


11. 둘러보기[편집]








[ 아시아 ]
* 의원내각제 하의 대통령
** 이란의 대통령은 라흐바르의 존재로 국가원수가 아니다.
파일:네팔 국기.svg 네팔*
파일:대만 국기.svg 대만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대한민국
[[무소속|

무소속
]]
[[민주진보당|

민주진보당
]]
[[국민의힘|

국민의힘
]]
비디아 데비 반다리 (재선)
차이잉원 (재선)
윤석열
파일:동티모르 국기.svg 동티모르
파일:레바논 국기.svg 레바논*
파일:몰디브 국기.svg 몰디브
[[티모르 재건국민회의|

티모르 재건국민회의
]]
[[자유애국운동|

자유애국운동
]]
[[몰디브 민주당|

몰디브 민주당
]]
조제 하무스오르타 (재선)
미셸 아운 (초선)
이브라힘 무함마드 솔리 (초선)
파일:몽골 국기.svg 몽골
파일:미얀마 국기.svg 미얀마*
파일:방글라데시 국기.svg 방글라데시*
[[몽골 인민당|

몽골 인민당
]]
[[통합단결발전당|

통합단결발전당
]]
[[아와미 연맹|

아와미 연맹
]]
우흐나 후렐수흐
민 슈웨 (권한대행)
압둘 하미드 (재선)
파일:스리랑카 국기.svg 스리랑카
파일:시리아 국기.svg 시리아
파일:싱가포르 국기.svg 싱가포르*
[[스리랑카 인민전선|

스리랑카 인민전선
]]
[[바트당|

바트당
]]
[[무소속|

무소속
]]
고타바야 라자팍사 (초선)
바샤르 알아사드 (4선)
할리마 야콥 (초선)
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svg 우즈베키스탄
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svg 아랍에미리트
파일:예멘 국기.svg 예멘
[[우즈베키스탄 자유민주당|

우즈베키스탄 자유민주당
]]
[[무소속|

무소속
]]
[[국민전체회의|

국민전체회의
]]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재선)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나얀
라샤드 알알리미
파일:이라크 국기.svg 이라크*
파일:이란 국기.svg 이란**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이스라엘*
[[쿠르디스탄 애국 연합|

쿠르디스탄 애국 연합
]]
[[전투적 성직자회|

전투적 성직자회
]]
[[이스라엘 노동당|

이스라엘 노동당
]]
바르함 살리흐 (초선)
에브라힘 라이시 (초선)
이츠하크 헤르초그
파일:인도 국기.svg 인도*
파일:인도네시아 국기.svg 인도네시아
파일:카자흐스탄 국기.svg 카자흐스탄
[[인도 인민당|

인도 인민당
]]
[[민주항쟁당|

민주항쟁당
]]
[[무소속|

무소속
]]
람 나트 코빈드 (초선)
조코 위도도 (재선)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초선)
파일:키르기스스탄 국기.svg 키르기스스탄
파일:타지키스탄 국기.svg 타지키스탄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svg 투르크메니스탄
[[애국자당(키르기스스탄)|

애국자당
]]
[[타지키스탄 인민민주당|

타지키스탄 인민민주당
]]
[[투르크메니스탄 민주당|

투르크메니스탄 민주당
]]
사디르 자파로프
에모말리 라흐몬 (5선)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초선)
파일:파키스탄 국기.svg 파키스탄*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팔레스타인
파일:필리핀 국기.svg 필리핀
[[정의 파키스탄 운동|

정의 파키스탄 운동
]]
[[파타|

파타
]]
[[필리핀 연방당|{{{#!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2px 3px; border-radius: 3px; background: #0500B4; font-size: .8em"
필리핀 연방당]]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16%""
[ 유럽 ]
* 의원내각제 하의 대통령
파일:독일 국기.svg 독일*
파일:프랑스 국기.svg 프랑스
파일:폴란드 국기.svg 폴란드*
[[독일 사회민주당|

독일 사회민주당
]]
[[앙 마르슈!|

앙 마르슈!
]]
[[무소속|

무소속
]]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초선)
에마뉘엘 마크롱 (재선)
안제이 두다 (재선)
파일:러시아 국기.svg 러시아
파일:오스트리아 국기.svg 오스트리아*
파일:스위스 국기.svg 스위스*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스위스 인민당|

스위스 인민당
]]
블라디미르 푸틴 (4선)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초선)
이냐치오 카시스 (초선)
파일:체코 국기.svg 체코*
파일:헝가리 국기.svg 헝가리*
파일:슬로바키아 국기.svg 슬로바키아*
[[시민권리당|

시민권리당
]]
[[청년민주동맹|

청년민주동맹
]]
[[무소속|

무소속
]]
밀로시 제만 (재선)
노바크 커털린 (초선)
주사나 차푸토바 (초선)
파일:불가리아 국기.svg 불가리아*
파일:아일랜드 국기.svg 아일랜드*
파일:이탈리아 국기.svg 이탈리아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루멘 라데프 (재선)
마이클 D. 히긴스 (재선)
세르조 마타렐라 (재선)
파일:그리스 국기.svg 그리스*
파일:포르투갈 국기.svg 포르투갈*
파일:루마니아 국기.svg 루마니아
[[무소속|

무소속
]]
[[사회민주당(포르투갈)|

사회민주당
]]
[[무소속|

무소속
]]
카테리나 사켈라로풀루 (초선)
마르셀루 헤벨루 드 소자 (재선)
클라우스 요하니스 (재선)
파일:몰타 국기.svg 몰타*
파일:키프로스 국기.svg 키프로스
파일:터키 국기.svg 튀르키예
[[노동당(몰타)|

노동당
]]
[[민주집회당|

민주집회당
]]
[[정의개발당|

정의개발당
]]
조지 벨라 (초선)
니코스 아나스타시아데스 (재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재선)
파일:크로아티아 국기.svg 크로아티아*
파일:북마케도니아 국기.svg 북마케도니아*
파일:세르비아 국기.svg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사회민주당|

크로아티아 사회민주당
]]
[[마케도니아 사회민주주의 동맹|

마케도니아 사회민주주의 동맹
]]
[[세르비아 진보당|

세르비아 진보당
]]
조란 밀라노비치 (초선)
스테보 펜다로프스키 (초선)
알렉산다르 부치치 (재선)
파일:핀란드 국기.svg 핀란드*
파일:라트비아 국기.svg 라트비아*
파일:아이슬란드 국기.svg 아이슬란드*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사울리 니니스퇴 (재선)
에길스 레비츠 (초선)
그뷔드니 요한네손 (재선)
파일:에스토니아 국기.svg 에스토니아*
파일:슬로베니아 국기.svg 슬로베니아*
파일:알바니아 국기.svg 알바니아*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알라르 카리스 (초선)
보루트 파호르 (재선)
일리르 메타 (초선)
파일:리투아니아 국기.svg 리투아니아*
파일:코소보 국기.svg 코소보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svg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민주전선(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민주전선
]]
[[민주행동당(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민주행동당
]]
[[독립사회민주연대|

독립사회민주연대
]]
기타나스 나우세다 (초선)
보사 오스마니 (초선)
젤리코 콤시치 (초선)
셰피크 자페로비치 (초선)
밀로라드 도디크 (초선)
파일:우크라이나 국기.svg 우크라이나
파일:벨라루스 국기.svg 벨라루스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svg 아제르바이잔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신아제르바이잔당|

신아제르바이잔당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초선)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6선)
일함 알리예프 (4선)
파일:아르메니아 국기.svg 아르메니아*
파일:조지아 국기.svg 조지아*
파일:몰도바 국기.svg 몰도바*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바하근 하차투리안 (초선)||살로메 주라비슈빌리 (초선)||마이아 산두 (초선)||}}}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16%""
[ 아메리카 ]
* 의원내각제 하의 대통령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파일:멕시코 국기.svg 멕시코
파일:온두라스 국기.svg 온두라스
[[민주당(미국)|

민주당
]]
[[국가재건운동|

국가재건운동
]]
[[해방재건당|

해방재건당
]]
조 바이든 (초선)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시오마라 카스트로 (초선)
파일:코스타리카 국기.svg 코스타리카
파일:파나마 국기.svg 파나마
파일:엘살바도르 국기.svg 엘살바도르
[[사회민주진보당(코스타리카)|

사회민주진보당
]]
[[민주혁명당(파나마)|

민주혁명당
]]
[[누에바 아이디어|

누에바 아이디어
]]
로드리고 차베스 (초선)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나이브 부켈레
파일:과테말라 국기.svg 과테말라
파일:아이티 국기.svg 아이티
파일:바베이도스 국기.svg 바베이도스*
[[바모스|

바모스
]]
[[애국단결|

애국단결
]]
[[무소속|

무소속
]]
알레한드로 잠마테이
아리엘 앙리 (권한대행)
샌드라 메이슨 (초선)
파일:도미니카 공화국 국기.svg 도미니카 공화국
파일:베네수엘라 국기.svg 베네수엘라
파일:브라질 국기.svg 브라질
[[현대혁명당|

현대혁명당
]]
[[베네수엘라 연합사회당|

베네수엘라 연합사회당
]]
[[자유당(브라질)|

자유당
]]
루이스 아비나데르 (초선)
니콜라스 마두로 (재선)
자이르 보우소나루 (초선)
파일:아르헨티나 국기.svg 아르헨티나
파일:콜롬비아 국기.svg 콜롬비아
파일:칠레 국기.svg 칠레
[[정의주의자당|

정의주의자당
]]
[[민주중도당|

민주중도당
]]
[[사회융합당|

사회융합당
]]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초선)
이반 두케
가브리엘 보리치 (초선)
파일:볼리비아 국기.svg 볼리비아
파일:페루 국기.svg 페루
파일:파라과이 국기.svg 파라과이
[[사회주의운동당|

사회주의운동
]]
[[자유페루|

자유페루
]]
[[콜로라도당|

콜로라도당
]]
루이스 아르세 (초선)
페드로 카스티요
마리오 아브도 베니테스
파일:에콰도르 국기.svg 에콰도르
파일:우루과이 국기.svg 우루과이
파일:트리니다드 토바고 국기.svg 트리니다드 토바고*
[[기회 창조|{{{#!wikistyle="display: inline; padding: 2px 3px; border-radius: 3px; background: #1b5da6; font-size: .8em"
기회 창조]]
[[국민당(우루과이)|

국민당
]]
[[무소속|

무소속
]]
기예르모 라소 (초선)
루이스 라카예 포우
폴라메이 위크스 (초선)
파일:도미니카 연방 국기.svg 도미니카 연방*
파일:수리남 국기.svg 수리남*
파일:가이아나 국기.svg 가이아나
[[도미니카 노동당|

도미니카 노동당
]]
[[진보개혁당(수리남)|

진보개혁당
]]
[[인민진보당|{{{#!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2px 3px; border-radius: 3px; background: #bf1b2c; font-size: .8em"
인민진보당]]
찰스 사바랭 (초선)||찬 산토히 (초선)||이르판 알리 (초선)||}}}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16%""
[ 아프리카 ]
* 의원내각제 하의 대통령
파일:에티오피아 국기.svg 에티오피아*
파일:에리트레아 국기.svg 에리트레아
파일:마다가스카르 국기.svg 마다가스카르
[[무소속|

무소속
]]
[[민주정의인민전선|

민주정의인민전선
]]
[[단호한 말라가시 청년들|

단호한 말라가시 청년들
]]
사흘레워크 쥬드 (초선)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초선)
안드리 라조엘리나 (재선)
파일:말라위 국기.svg 말라위
파일:코모로 국기.svg 코모로
파일:탄자니아 국기.svg 탄자니아
[[말라위 의회당|

말라위 의회당
]]
[[코모로의 부흥을 위한 대회|

코모로의 부흥을 위한 대회
]]
[[탄자니아 혁명당|

탄자니아 혁명당
]]
나사로 차크웨라 (초선)
아잘리 아소우마니 (초선)
사미아 술루후 (초선)
파일:케냐 국기.svg 케냐
파일:르완다 국기.svg 르완다
파일:부룬디 국기.svg 부룬디
[[주빌리당|

주빌리당
]]
[[르완다 애국 전선|

르완다 애국 전선
]]
[[민주방위국민회의-민주방위세력|

민주방위국민회의-민주방위세력
]]
우후루 케냐타 (재선)
폴 카가메 (3선)
에바리스트 은다이시미예 (초선)
파일:모잠비크 국기.svg 모잠비크
파일:세네갈 국기.svg 세네갈
파일:가나 국기.svg 가나
[[모잠비크 해방전선|

모잠비크 해방전선
]]
[[공화국 동맹|

공화국 동맹
]]
[[신애국당|

신애국당
]]
필리프 뉴시 (재선)
마키 살 (초선)
나나 아쿠포아도 (재선)
파일:나이지리아 국기.svg 나이지리아
파일:가봉 국기.svg 가봉
파일:콩고 공화국 국기.svg 콩고 공화국
[[범진보의회당|

범진보의회당
]]
[[가봉 민주당|

가봉 민주당
]]
[[콩고 노동당|

콩고 노동당
]]
모하마두 부하리 (재선)
알리 봉고 온딤바 (재선)
드니 사수 응게소 (5선)
파일:콩고민주공화국 국기.svg 콩고민주공화국
파일:중앙아프리카공화국 국기.svg 중앙아프리카공화국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svg 남아프리카 공화국
[[민주사회진보연합|

민주사회진보연합
]]
[[마음운동연합|

마음운동연합
]]
[[아프리카 국민회의|

아프리카 국민회의
]]
펠릭스 치세케디 (초선)
포스탱아르샹주 투아데라 (재선)
시릴 라마포사 (초선)
파일:보츠와나 국기.svg 보츠와나
파일:짐바브웨 국기.svg 짐바브웨
파일:튀니지 국기.svg 튀니지
[[보츠와나 민주당|

보츠와나 민주당
]]
[[짐바브웨 아프리카 국민연합 - 애국전선|

짐바브웨 아프리카 국민연합 - 애국전선
]]
[[무소속|

무소속
]]
모크위치 마시시 (초선)
에머슨 음낭가과 (초선)
카이스 사이에드 (초선)
파일:이집트 국기.svg 이집트
파일:알제리 국기.svg 알제리
파일:리비아 국기.svg 리비아
[[무소속|

무소속
]]
[[민족해방전선|

민족해방전선
]]
[[무소속|

무소속
]]
압델 파타 엘 시시 (재선)
압델마지드 테분 (초선)
모하메드 알 멘피 (초선)
파일:수단 공화국 국기.svg 수단 공화국
파일:우간다 국기.svg 우간다
파일:말리 국기.svg 말리
[[무소속|

무소속
]]
[[민족저항운동|

민족저항운동
]]
[[말리군|

말리군
]]
압델파타흐 알부르한 (주권위원회 의장)
요웨리 무세베니 (6선)
아시미 고이타 (임시)
파일:토고 국기.svg 토고
파일:잠비아 국기.svg 잠비아
파일:니제르 국기.svg 니제르
[[공화국을 위한 연합|

공화국을 위한 연합
]]
[[국가개발통일당|

국가개발통일당
]]
[[니제르 민주사회당|

니제르 민주사회당
]]
포르 냐싱베 (4선)
하카인데 히칠레마 (초선)
모하메드 바줌 (초선)
파일:카보베르데 국기.svg 카보베르데
파일:소말리아 국기.svg 소말리아
파일:지부티 국기.svg 지부티
[[민주운동(카보베르데)|

민주운동
]]
[[평화와 생명|

평화와 생명
]]
[[진보인민연합|

진보인민연합
]]
조르즈 카를루스 폰세카 (재선)
마하메드 압둘라히 마하메드 (초선)
이스마일 오마르 겔레 (4선)
파일:기니비사우 국기.svg 기니비사우
파일:기니 국기.svg 기니
파일:적도 기니 국기.svg 적도 기니
[[마뎀 G15|

마뎀 G15
]]
[[기니군|

기니군
]]
[[민주당(적도 기니)|

민주당
]]
유마로 시소코 엠발로
마마디 둠부야 (권한대행)
테오도로 오비앙 응게마 음바소고 (5선)
파일:시에라리온 국기.svg 시에라리온
파일:부르키나파소 국기.svg 부르키나파소
파일:코트디부아르 국기.svg 코트디부아르
[[시에라리온 인민당|

시에라리온 인민당
]]
[[진보인민운동|

진보인민운동
]]
[[공화주의자의 집회|

공화주의자의 집회
]]
줄리어스 마다 바이오 (재선)
로흐 마크 크리스티안 카보레 (초선)
알라산 우아타라 (3선)
파일:상투메 프린시페 국기.svg 상투페 프린시페
파일:남수단 국기.svg 남수단
파일:앙골라 국기.svg 앙골라
[[독립민주행동당|

독립민주행동당
]]
[[수단 인민해방군|

수단 인민해방운동
]]
[[앙골라 해방인민운동|

앙골라 해방인민운동
]]
카를로스 빌라 노바 (초선)
살바 키르 마야르디트 (초선)
주앙 마누엘 곤살베스 로렌수 (초선)
파일:카메룬 국기.svg 카메룬
파일:차드 국기.svg 차드
파일:세이셸 국기.svg 세이셸
[[카메룬 인민민주운동|

카메룬 인민민주운동
]]
[[차드군|

차드군
]]
[[세이셸민주동맹|

세이셸민주동맹
]]
폴 비야 (7선)
마하마트 데비 이트노 (권한대행)
와벨 람칼라완 (초선)
파일:나미비아 국기.svg 나미비아
파일:모리셔스 국기.svg 모리셔스*
파일:라이베리아 국기.svg 라이베리아
[[남서아프리카 인민기구|

남서아프리카 인민기구
]]
[[투쟁 사회주의운동|

투쟁 사회주의운동
]]
[[민주변혁회의|{{{#!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2px 3px; border-radius: 3px; background: #0000FF; font-size: .8em"
민주변혁회의]]
하게 게인고브 (초선)||프리트비라즈싱 루푼 (초선)||||조지 웨아 (초선)||}}}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16%"">
[ 오세아니아 ]
* 의원내각제 하의 대통령
파일:피지 국기.svg 피지*
파일:팔라우 국기.svg 팔라우
파일:미크로네시아 연방 국기.svg 미크로네시아 연방
[[피지퍼스트|

피지퍼스트
]]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윌리암 카토니베레 (초선)
토마스 레멩게사우 주니어 (4선)
데이비드 파누엘로 (초선)
파일:키리바시 국기.svg 키리바시
파일:마셜 제도 국기.svg 마셜 제도
파일:바누아투 국기.svg 바누아투*
[[키리바시 포용당|

키리바시 포용당
]]
[[무소속|

무소속
]]
[[무소속|

무소속
]]
타네티 마마우 (재선)
데이비드 카부아 (초선)
탈리드 오베드 모세스 (초선)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7 16:53:34에 나무위키 블라디미르 푸틴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취임 전까지 대통령 권한대행 수행(1999년 12월 31일 ~ 2000년 5월 6일)[2] https://en.m.wikipedia.org/wiki/List_of_presidents_of_Russia [3] 본계정. 엄연히 말하자면 푸틴 개인계정이 아닌 크렘린궁에서 관리하는 계정이다.[A] A B 3월 16일 이후 본계정은 물론이고 영문계정에도 글이 올라오지 않는다.[4] 영문 계정.[5] 러시아 대통령의 임기는 한번에 4년, 3연임 금지였다. 헌법을 만든 사람들의 의도는 4년씩 2번만 하라 였겠지만 푸틴은 법을 글자 그대로 해석해 3번 연달아 안 하기만 하면 되는 것 아니냐라고 주장하며 자신이 대통령을 두 번 한 다음 친구인 메드베데프를 바지 대통령에 앉혀놓고 그 사이 자신은 총리를 하면서 한 타임 쉰 후 다시 대선에 도전하여 2번 연이어 당선되었다. 그리고 메드베데프가 대통령이던 시절 4년 임기를 6년으로 고쳐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대통령을 지냈고, 2018년 대선에서 승리하면서 2018년부터 2024년까지 대통령직을 계속해서 맡게 되었다.[6] 굳이 사실상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푸틴이 대통령 임기 내내 무소속이었기 때문이고 이는 지금도 마찬가지다. 총리 시절인 2008~2012년에만 통합 러시아 소속이었고, 2012년 대통령직에 재취임한 뒤 탈당해 무소속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공식적인 소속만 그러할 뿐, 전술된 것처럼 푸틴이 통합 러시아의 실권을 장악하고 있고 실질적인 당수나 다름없다.[7] 2016년 2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3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8] 영문명:Alexey Georgievich, Teplyakov. “The temptation of guarding: historians, writers and security officers against criticism of the Bolshevik terror.” Historical Courier[9] 영문명:Alexey Georgievich, Teplyakov. “The temptation of guarding: historians, writers and security officers against criticism of the Bolshevik terror.” Historical Courier[10] 영문명:Alexey Georgievich, Teplyakov. “The temptation of guarding: historians, writers and security officers against criticism of the Bolshevik terror.” Historical Courier[11] 파일:external/down.humoruniv.org/hu_1396035342_2546519782.jpg[12] 이를 두고 온갖 도시전설과 루머들이 사실인 것처럼 돌아다녔는데 올해의 인물 문서에도 들어가보면 알겠지만 미국 역대 대통령 및 교황들을 비롯한 유명인 다수도 TIME 문자열 앞에 서있는 것을 볼 수 있다. 2016년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도널드 트럼프를 보면 TIME 문자열 앞에 서있으며, 2020년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조 바이든 또한 문자열 앞에 있다.[13] 알아둘 점은 이것은 말 그대로 순수하게 영향력일 뿐, 그 영향력이 긍정적이냐 부정적이냐는 전혀 따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여기에 선정되었다고 이 사람은 세상에서 가장 착한 사람이란 뜻이 아니라는 의미이다. 히틀러스탈린도 2차대전 중에 1위로 선정된 적이 있으니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14] 다만,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어디까지나 현재 기준이고, 과거까지 따진다면 푸틴을 뛰어넘는 갑부들이 많이 있다. 넘사벽인 존 데이비슨 록펠러만사 무사는 논외로 치더라도 당장 앤드루 카네기 회장만 해도 푸틴의 2배가 넘는 재산을 가지고 있었다.[15] 또한 현재 공식적으로 밝혀진 세계 부자 순위에서도 일론 머스크가 이를 추월해버리는 바람에 여기에서 재산이 2배 가량 늘어났다면 모르지만 이 2,000억 달러를 기준으로 해도 세계 최고 부자는 아니다. 또한 비공식 세계 최고 부자로 불리는 사우디의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의 재산이 추산 2,567조 9,700억원이다.[16] 원래 러시아인들은 홍차를 매우 즐기며 자주 마신다.[17] KGB 요원들의 훈련 메뉴얼 중에는 적을 만났을 때 품 안에 숨긴 총을 빨리 뽑기 위해 오른손의 움직임을 최대한 절제하고 신체의 왼쪽만 움직이며 걷도록 훈련 받는 내용이 있다. 참고로 푸틴 뿐만 아니라 KGB 출신 군장성이나 관료들 역시 이런 훈련 때문에 비슷한 걸음걸이 습관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18] 중국, 인도네시아, 일본, 남한 순으로 언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