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1. 일본어에서 쓰이는 특수 기호
2. BEMANI 시리즈의 수록곡
2.1.1. 싱글 플레이
2.1.2. 더블 플레이
2.1.3. 아티스트 코멘트


1. 일본어에서 쓰이는 특수 기호 [편집]


'시메'라고 읽는다.

통상적으로는 마감, 마무리라는 뜻으로 쓰인다. 글자가 간결하고도 꽤 멋드러져서 주로 마감 기한을 뜻하는 '시메키리'를 원본 그대로 표현한다면 '締切'로 획수가 많아지기에 간략히 '〆切'로 표기하는 것으로 쓰이며, 간혹 〆野(시메노)와 같이 성씨나 지명에도 쓰인다.

五의 동자인 乄와도 비슷하게 생겼다.

일본의 국자로 분류되는 경우도 있고, 단순 기호로 분류되는 경우도 있다.


2. BEMANI 시리즈의 수록곡[편집]


BEMANI 시리즈의 수록곡. 작곡은 lapix. The 6th KAC IIDX 부문이 끝나고 나서 처음으로 정체가 공개되었으며 정식 해금은 다음날 공성 시노버즈전 PHASE 3을 통해서 이루어졌다. 초기에는 이 곡이 최종 해금곡으로 보였으나 이후 黒刃図城가 있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이 곡은 졸지에 페이크 최종 해금곡이 되었다...


2.1. beatmania IIDX[편집]






장르명
HiTECH
하이테크
BPM
160
전광판 표기
SHIME
beatmania IIDX 난이도 체계

노멀
하이퍼
어나더
싱글 플레이
6
657
CN

9
1194
CN

12
1877
CN

더블 플레이
6
665
10
1198
12
1933
CN



lapixbeatmania IIDX에 제공한 곡 중 FLOOR INFECTION제외하고는 첫 해금곡이자, 처음으로 어나더 난이도가 12레벨인 곡이다.


2.1.1. 싱글 플레이[편집]












SPA 영상

SPA는 전체적으로 스크래치 견제가 많고 중반부에는 16비트 스크래치를 처리해야 하는 구간이 하드 클리어의 가장 큰 난관이 된다. 지력에 올라와 있지만 하드 게이지 이상은 개인차에 가깝다. 특히 초반부가 난이도가 상당한 편이라 하드 게이지 이상으로 도전한다면 초반부에도 주의해야 한다. 노멀 게이지 이하의 클리어 난이도는 생각보다 그리 높지는 않은 편. 하드게 기준 지력 C, 노멀게 기준 지력 D로 책정되었다.


2.1.2. 더블 플레이[편집]



DPA 영상


2.1.3. 아티스트 코멘트[편집]


Sound / lapix
안녕하세요! lapix입니다.
저는 곡의 아이디어가 아무리 해도 떠오르지 않을 때에는, 절이나 넓은 신사에 자주 찾아갑니다.
그 왠지 맑고 독특한 공기감이 좋아서요.
일단 계속 걷고, 발이 아플 정도로 또 계속 걷습니다.
그러면 왠지 문득 좋은 느낌의 프레이즈나, 방 안에만 있었으면
만들지 못할 것 같은 훅이 찾아옵니다.
그리고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스마트폰에 메모하고.
여러분도 괜찮다면 오랜만에 찾아가 보세요. 분명 기분 전환이 될 거에요~
일본의 좋은 점이라는 건 잔뜩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처럼 섬세하게 변화하는 사계절을
맛볼 수 있는 나라는 몇 없지 않을까 합니다.
계절마다 전혀 다른 표정을 보이면서, 그걸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건 정말 운치가 있어요.
자주 찾아가는 절이나 신사도, 그러고 보니 사계절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이잖아 이거!
라고 생각했던 게 이번 곡 제작의 계기입니다.
그런 우연한 타이밍으로 느낀 것을 「일본풍」이라는 컨셉과 섞어
화려한 곡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맞다, 저 자신의 음악에 대한 뿌리 속에는 「재즈」나 「라틴」이 있는데, 이번에는 그 뿌리를
곡 중에 집어넣어 보았습니다.
약동감! 잘 융합할 수 있으려나!
부디 플레이 해 주세요~
즐겁게 플레이해주신다면 기쁘겠습니다!

Anime / XTC
질주감, 일본풍 에센스, 알기 쉬운 멜로디.
그런 곡을 들으면서 자유롭게 펜을 움직이고,
완성된 이미지는 좀 지나치게 자유로운 것이었지만 채용되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SINOBUZ는 시노비였지…」
그렇게 생각하며 더 자유롭게 펜을 움직여 완성에 이르렀습니다.
닌닌.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2 14:37:01에 나무위키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