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개 로엘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attachment/싸움개 로엘/Roel.jpg

1. 개요
2. 대전이 이후 ~ 오리진 이전
3. 오리진 이후
4. 대사


1. 개요[편집]


남성/721세. 40대 중반 외형의 흑요정 전사. 언제나 싸우고 싶어 안달이 나있기 때문에 '싸움꾼'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싸움에서 패배는 곧 죽음이며 오직 싸움과 승리만을 위해 살아간다. 덩치가 우람하고 무섭게 생겼으며 호방한 성격을 가졌지만 아기에게는 굉장히 약한 모습을 보인다. 이가 달린 거대한 철구를 무기로 사용하고 쇳덩이를 씹어먹는걸 즐긴다. 원래는 흑요정의 수도 언더풋을 수비하고 있었으나 공국과의 전쟁이 일어난다는 소문을 듣고, 알프라이라 주둔지로 달려온다.


던전앤파이터에 등장하는 NPC. 대전이 이전에는 세인트 혼의 선원이었으며 대전이 이후에는 시궁창에 거주중이었다가 오리진때 알프라이라로 정착했다. 성우는 심정민.[1]

근육질에 키가 2미터는 넘는 엄청난 떡대 흑요정. 언더풋의 네임드 흑요정 떡대들을 생각해보면 말이 안 되는 건 아니지만 키 차이가 좀 많이 난다. 원래 언더풋 수비대 소속이었지만 지겨워서 탈영해 제국으로 숨어들었다고 한다. 제국이 좋은 이유는 매일같이 싸움이 끊이질 않아서. 지겨워서 탈영했다는 걸 보면 그림자 검사 사영이 언더풋을 뚫기 한참 전의 일인 듯하다.

여 귀검사의 손에 구출된 걸 탐탁찮게 여기는지 "내가 이런 조무래기 손에 구출 당하다니!" 하며 분해 한다. 그럼에도 나탈리아 수의 기습 때 여귀검을 도와준다.(한방에 털리지만) 이걸 보면 츤데레형. 아니, 세인트 혼을 지킬려고 그런 걸지도.

설산에 강자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아갔는데 그 강자가 다름 아닌 브왕가. 철구로 내려찍었는데 그걸 막아냈다고 한다. 누가 이겼는지는 비밀이라고 하지만 시로코를 조진 4인의 웨펀마스터이자 둔기의 달인인 브왕가의 강력함을 생각해본다면 승자가 누구일지는 뻔하다.

참고로 NPC 중 가장 짧은 대화를 가지고 있었다. "싸울래?"
철구를 보면 KOF의 장거한이 떠오른다….


2. 대전이 이후 ~ 오리진 이전[편집]


대전이 패치 이후로는 세인트 혼에서 내려와서 시궁창의 NPC로 나온다.

대전이 이후 여기저기에 몬스터들이 출몰하여 언더풋 수비대를 박차고 나왔다. 그리고 체념의 빙벽에 강한 몬스터들의 소문을 듣고 찾아갔는데 꽁꽁 얼어있어서 싸울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얼음을 깨부수려고 했더니 옆에 있던 여자에게 저지당했다고... 지금은 시궁창에 머물며 출몰하는 몬스터들을 때려잡는 낙으로 살고 있다. 어쩌다보니 몬스터에게 쫓기던 사람들을 구해준 격이 되어 그를 영웅 취급하는 사람도 꽤 있지만 본인은 전혀 모르고 있다.

스토리 리뉴얼 이전에는 썩은곳의 에픽퀘스트와 연관되었던 NPC였는데, 플레이어에게 자신만만하게 내기를 걸다가 연패하고는, 결국 그로인해 주위의 동료들에게 무시당하는 모습까지 보여주게 된다. 하지만 스토리 리뉴얼로 썩은곳에서의 내기 설정이 사라지면서 굴욕을 당하는 신세에서는 벗어났다. 그외에 레지스탕스 일원으로서 활동하는듯한 묘사가 추가 되었다.

그리고 대화가 길게 늘어났다. 내용 중 하나는 철구를 막아낸 인물이 둘이라는 이야기인데, 하나는 브왕가가 확실하고 나머지 하나는 밝혀지지 않았다. 혹시 아간조?
여담으로 호감도 적용시의 표정이 가관이다...


3. 오리진 이후[편집]


그냥 있는지도 모르던 NPC에서 알프라이라 시나리오의 주연급 인물로 위치가 올라갔다.신분상승 초반에는 제국과 벌어질 전쟁을 기대하고 있던 전투광의 모습을 보이지만 클론터의 부탁을 받아 모험가를 돕게 된다. 언더풋의 지리를 모르는 패리스와 모험가의 길잡이 역할.

알프라이라 시나리오 퀘스트 진행내내 패리스와 주고 받는 꽁트가 참으로 일품이다. 멍청하다고 패리스한테 디스받을 때가 많지만, 영락없는 근육뇌로 보였던 이전의 행적들에 비하면 의외로 말주변이 있고 논리적인 반박도 곧잘 하는 편. 또 흑요정 특유의 조상에 대한 존경심이 사라지지 않았는지 패리스가 과거 흑요정들이 목숨을 바쳐 잡은 스피라찌의 유해를 훔쳐가려 하자 진심으로 정색하며 막으려 드는 진지한 모습도 보여준다. 언더풋 입구의 길목을 막은 수문장이자 목없는 기사 '헤들리스 나이트'가 성명을 대라고 하자 패리스와 함께 이름을 외치는데 헤들리스 나이트는 둘 다 들어본적 없는 이름이라고 반문한다. 그러자 패리스는 자기 이름은 그렇다쳐도 로엘은 별로 유명한게 아닌 것 아니냐고 반문하자 아니라고 기를 쓰는 개그를 연출한다.

헤들리스 나이트를 제압한 후 그가 언더풋 수비 총책임자였으나 그림자 검사에게 경비가 돌파당한 것을 문책당해 좌천된 인물임을 알게된다. 물론 진실은 책임을 물어 처형돼 그 시신은 버려졌고 역병으로 인해 언데드로 부활했던 것. 안타깝긴 하지만 자신의 직무를 수행하지 못한 책임인데다 지금으로선 동정은 오히려 모욕일 뿐이라며 그의 시신을 넘어 언더풋에 당도한다.

모험가, 패리스와 함께 언더풋에 당도해 눈앞에 있는 어린 여자가 메이아 여왕임을 한동안 못알아봐 막 말이 좀 많아서 패리스조차 경악할 정도였고 본인도 뒤늦게 무례를 알아 사죄하자 메이아 여왕은 넓은 아량으로 용서했다.

노이어페라 시나리오에서는 클론터와 함께 잡혀갔다가 풀려났다. 단지 도움을 준게 패리스라서 그녀에게 좀 부려먹혔다는 후문이 있다.

미러 아라드시궁창에서는 NPC로 등장하지는 않지만 미러 아라드 시나리오의 멜트다운 구간에서 등장한다.깨알같이 패리스 때문에 멜트다운에 머무르냐는 모험가의 질문은 덤


4. 대사[편집]


(평상 시)
"흑요정들은 지루해."
"제국 놈들은 아직인가?"
"씹어 먹을 철조각은 더 없나?"
"주먹이 근질근질한데 말이지!"

(클릭 시)
"뭐야, 죽고 싶어?"
"이게 무슨 냄새지?"
"밤의 경계라면 나에게 맡겨."
"도전한다면 언제든지 받아주지."

(대화 종료)
"잘 가라."
"죽지나 마라."
"좀 더 근육을 키워!"

(대화 신청)
"제대로 된 놈하고 진지하게 싸우고 싶다! 목숨 걸고 말이야!"
"이 철구를 막은 놈은 딱 두 명 뿐이었지.
그게 누구냐고? 알 필요 없어! 조만간 다시 찾아가 철구로 뭉게버릴 거니까!"
"강하다는 놈들은 죄다 찾아가서 시비를 걸어봤는데 비실비실하더군.
어딘가에 엄청난 놈들이 있다는데 혹시 들은 거 없나? 시비를 걸려고 해도 어디 쳐박혀 있는지 알아야 찾아가든지 하지... 쯧."

(마계 대전 이후 대화 신청)
"흥! 다들 별 것도 아닌 일에 소란이군. 날씨 좀 안좋은 게 뭐 어떻다는 거야?
우는 소리를 늘어놓는 건 스스로가 나약하기 때문이야. 환경이 어떻게 변하든 강한 자들은 흔들림이 없지."


4.1. 호감도 관련 대사[편집]


흐흠, 나처럼 멋진 남자도 세상에 없단 말이야. 하하핫!

(선물 수령)
"하하하! 알아서 선물을 바치는 건가! 이제야 내 시대인가!"
"좋다! 넌 앞으로 내가 봐주도록 하지!"
"나에게 바치는 선물이라고? 하하, 그래그래, 너는 내가 잘 봐주마!"

(선물 수령 - 친밀 단계 이상)[2]
"너 제법 기특한 거 같구만! 앞으로 힘든 일 있으면 나한테 말만 해! 알았지?"
"제법이군. 역시 마음에 들어!"
"하하! 좋군, 아주 좋아!"

(대화 신청 - 친밀 단계)
  • 심심하다고? 그럼 나와 싸우자!
정정당당히!
싸우자!
내가 특별히 상대해 주지. 하하하!
뭐냐, 싫다고? 겁에 질린 건가? 한심한 녀석!
  • 이 세상엔 강한 척하면서 실은 약한 놈들이 너무나 많다!
그런 놈들에게 시간을 뺏기는 게 제일 화가 나는 일이야. 세상에 강자라고 알려진 놈들 중에서도 그런 사기꾼 같은 쥐새끼들이 많더군.
이 철구를 앞에 두고 공포에 질리지 않을 수 없겠지만 그래도 이름값이라도 하길 바랐는데 말이지.
넌 어떤가? 제법 유명한 거 같은데 싸워보지 않겠나?
뭐? 바쁘다고? 음… 하긴 나도 여유롭게 결투하는 게 좋으니…
좋다! 기다려주지! 바쁜 일이 끝나면 말해라! 꾸물거리지 말고 빨리 끝내고 와!
  • 흑요정은 지루해. 땅속에 틀어박혀 음습한 마법이나 연구하는 걸 즐거움으로 삼다니… 나 역시 흑요정이지만 그 한심한 놈들에겐 질려버렸어.
가끔 쓸만한 놈들도 있기야 하지. 하지만 그런 놈들도 대부분 그림자 뒤에 숨어서 움직여. 화끈한 맛이라곤 하나 없는 녀석들! 쿠노이치 화끈한데?
그런 점에서 흑요정보다는 인간이 더 재미있지. 그 중에서도 제국이 재밌어. 싸움이 끊이질 않거든.
제국을 좋아하냐고? 좋지도 싫지도 않아. 사실 제국으로 가고 싶긴 한데 레지스탕… 아, 이건 여기서 말할 게 아니군. 못들은 걸로 해라!
  • 어깨가 축 처졌군! 그래서야 어떻게 모험을 계속 하겠나?
어깨 쭉 펴! 허리도 꼿꼿이! 시선은 정면으로!
좋아! 이제야 모험가답군!

(대화 신청 - 호감 단계)
  • 하하하! 이제야 왔나! 주변 놈들에게 내 여자가 올 거라고 말해뒀는데 생각보다 네가 늦게 오는 바람에 의심을 받고 있었다만, 이제 그 녀석들의 오해도 풀리겠군.
괜찮아! 늦을 수도 있지! 여자는 준비할 게 많잖아? 여자를 잠자코 기다려 주는 게 나란 남자다!
훗… 나에게 또 반한 건가?
내 매력은 정말 나도 주체하지 못하겠다니까. 후훗.
  • 피 냄새가 나는군. 싸우고 온 건가?
그래, 싸움은 즐겁지! 아무래도 너와 나는 같은 부류인 것 같군. 살아있다는 느낌을 싸움 속에서 느끼는 타입 말이야.
겁쟁이 놈들은 필요 없어. 태어난 이상 계속 싸워야지! 그게 산 자의 의무다!
그걸 알다니 너 마음에 드는군. 아주 좋아!
  • 내 근육? 철구를 휘두르려면 이 정도는 돼야지! 왜? 반했나? 하긴 이 육체미를 못 본 척하긴 힘들겠지!
극한까지 단련된 근육에서 뿜어내는 생생한 파워! 죽은 놈들은 결코 가질 수 없는 살아있는 자의 증거다. 역시 너와는 말이 통하는군. 내가 눈여겨본 여자다워. 하하핫!
  • 지금까지 이상하게 여자들에게 인기가 없었지… 하지만 날 진정으로 알아주는 여자를 못 만났던 것뿐이었다. 너를 만났으니 이제 내 인생에서 다른 여자는 필요 없다! 하하하!
어때? 나 정말 멋있는 말 했지? 감동했지?

[1] 란제루스와 중복.[2] 로엘은 호감도 55%에 친밀 단계, 호감도 90%에 호감 단계가 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07:39:07에 나무위키 싸움개 로엘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