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4년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세계 각 지역의 표기
서기
1944년
대한민국
26년
단기
4277년
불기
2488년
간지
계미년~ 갑신
주체
33년
민국
33년
일본
쇼와 19년
(황기 2604년)
만주국
강덕 11년
베트남
보대 19년
파시스트 기원
XXII ~ XXIII
이슬람력
1363년 ~ 1364년
히브리력
5704년 ~ 5705년
페르시아력
1322년 ~ 1323년
에티오피아
1936년 ~ 1937년
인류세력
11944년
로마 숫자
MCMXLIV
탄소측정연대
BP[1] 6년


1. 개요
2. 사건
2.1. 실제
2.2. 가상
3. 탄생
3.1. 실제
3.1.1. 1월
3.1.2. 2월
3.1.3. 3월
3.1.4. 4월
3.1.5. 5월
3.1.6. 6월
3.1.7. 7월
3.1.8. 8월
3.1.9. 9월
3.1.10. 10월
3.1.11. 11월
3.1.12. 12월
3.2. 가상
4. 사망
4.1. 실제
4.2. 가상
5. 달력



1. 개요[편집]


1942~1943년에 걸친 반격 끝에 마침내 연합군이 전 전선에서 총공세에 돌입했다. 동부전선에서는 소련군이 쿠르스크에서 잃은 병력과 장비를 가다듬고 무시무시한 반격에 돌입하자 나치 독일은 자국 영토로 쫓겨 가면서 패배와 후퇴만을 거듭했으나,[2] 폴란드에는 씻을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겼다. 서부전선에서 서방연합군은 노르망디남프랑스에서 수많은 희생을 치뤘지만 결국 유럽에 안전하게 발을 디딘 후 프랑스를 해방시켰다. 나치 독일은 연합군을 상대로 9월의 마켓 가든 작전이나 12월의 아르덴 대공세 등 전술적인 승리를 거두기도 하지만 결국 전황을 돌리기 위한 모든 발악은 무위로 끝나 버렸다. 일본 제국은 중국 전선에서는 대륙 깊숙이 치고 들어가나, 태평양에서는 기상천외한 자살 돌격에도 불구하고 압도적인 미군에 의해 연이어 패배를 거듭하면서 점점 고립되어 가고 있었다. 평화로운 내일을 위한 연합군의 공세는 격화되고, 그렇게 제2차 세계 대전의 끝이 다가오고 있었다. 반면 우리 강토는 일제의 가혹한 탄압과 물적/인적 수탈로 암흑 천지가 지속되고 있었다.


2. 사건[편집]



2.1. 실제[편집]




2.2. 가상[편집]




3. 탄생[편집]



3.1. 실제[편집]




3.1.1. 1월[편집]




3.1.2. 2월[편집]




3.1.3. 3월[편집]




3.1.4. 4월[편집]




3.1.5. 5월[편집]




3.1.6. 6월[편집]




3.1.7. 7월[편집]




3.1.8. 8월[편집]




3.1.9. 9월[편집]




3.1.10. 10월[편집]



3.1.11. 11월[편집]




3.1.12. 12월[편집]




3.2. 가상[편집]




4. 사망[편집]



4.1. 실제[편집]



4.2. 가상[편집]



5. 달력[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2 00:14:41에 나무위키 1944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Before Present[2] 당시 독일의 피해는 41~43년의 피해를 합친 것보다 다섯 배 이상 많았다.[3] 정확히는 세 척이다. 여객선 개조 항공모함인 히요까지 이 해전에서 격침당했기 때문.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