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교과 과목으로서의 한문에 대한 내용은 한문(교과) 문서
한문(교과)번 문단을
한문(교과)# 부분을
, 한문을 구성하는 문자에 대한 내용은 한자 문서
한자번 문단을
번 문단을
한자#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중국어의 역사와 변천

[ 펼치기 · 접기 ]
상고한어
(上古漢語)
(기원전 13세기~기원후 3세기)
중고한어
(中古漢語)
(3세기~13세기)
관화 - 진어
관화
(官話)

보통화(표준중국어)・사천관화・산동관화・동북관화・천진관화・강회관화(남경어)・민강화
진어
(晉語)

오어 - 휘어
오어
(吳語)

북부오어(상해어・조주어)・남부오어・서부오어
휘어
(徽語)

상어
(湘語)

호남어(湖南語)・길숙방언・장사방언・누소방언
감어 - 객어
감어
(竷語)
창정방언・의유방언・길차방언・무광방언・회악방언
객가어
(客家語)

오화어・매현방언・대만객가어
월어 - 평어
월어
(粤語)

광동어(廣東語)・싱가포르광동어・태산어(台山語)
평어
(平語)


민어
(閩語)

민남어
(閩南語)

복건어
(福建語)

대만어(臺灣語)・하문어(廈門語)・천주어・싱가포르민남어
조주어
(潮州語)

민북어
(閩北語)
건구어・건양어
민동어
(閩東語)
복주어・복청어・복안어・만어
민중어
(閩中語)
삼명방언・영안방언・사현방언
보선어
(莆仙語)

소장어
(邵將語)

경뢰어
(瓊雷語)
해남경어
(海南瓊語)

뇌주어
(雷洲語)

한문(漢文)





파일:external/koreanwikiproject.com/%E6%BC%A2.png 한자
[ 펼치기 · 닫기 ]
서체와 자형
갑골문 · 금문 · 전서 · 예서 · 해서 · 행서 · 초서 · 정자(표준자형) · 간체자 · 신자체(목록 · 변화 규칙) · 본자 · 속자 · 약자 · 이체자 · 한중일 한자
성질과 분류
획(필순) · 구조 · 파자 · 육서 · 상형자 목록 · 부수 · 부수(중국) · 부수(설문해자)
표준화
상용한자(한문 교육용 기초 한자 · 당용한자 · 일본의 상용한자 · 학년별한자배당표 · 통용규범한자표) · 한자검정시험 · 어문회 급수 · 인명용 한자표
주음·표음화·한자음·입력
반절 · 주음부호 · 창힐수입법 · 병음 · 한어병음 · 훈독 · 음독 · 속음 · 한국 한자음 · 일본 한자음 · 상고음 · 중고음 · 양안 간의 독음 · 광동어 정음 운동 · 문백이독
한자 사전
자전 · 설문해자 · 강희자전 · 옥편 · 이아 · 운서 · 광운 · 절운 · 집운 · 한어대사전 · 대한화사전 · 중문대사전 · 이체자자전
나라별 사용
한자문화권 · 한문 · 백화문 · 한국의 한자 사용 · 한자어(한국식 한자어 · 중국식 한자어 · 일본식 한자어 · 베트남식 한자어) · 언어간 동형이의 한자어(고유명사) · 언어간 이형동의 한자어 · 한한대사전 · 우리말 새김
파생 문자
한글 전 한국어 표기 · 국자 · 이두 · 향찰 · 구결 · 가나(히라가나 · 가타카나 · 만요가나) · 측천문자 · 방언자 · 쯔놈 · 고장자 · 서하 문자 · 거란 문자 · 여진 문자
전산화
KS X 1001 · KS X 1002 · KPS 9566 · GB 2312 · JIS X 0208 · Big5 / 유니코드: 한중일 통합 한자 · BMP(통합 한자 · 통합 한자 확장 A · 호환 한자) · SIP(통합 한자 확장 B~F) · TIP(통합 한자 확장 G)
기타
고사성어 · 천자문 · 한시 · 어조사 · 음역 · 서예 · 올해의 사자성어 · 올해의 한자 · 국한문혼용체(논쟁) · 국한문병용체 · 한자 교육 찬반 논쟁 · 중복 한자 · 벽자 · 갖은자 · 한자오자 · 유령 문자 · 특이한 한자 · 닮은꼴 한자 · 국호 · 주기율표 · 한자문화권 고유명사 표기 · 자주 틀리는 한자어 · 훈을 혼동하기 쉬운 한자 · 한국의 성씨(인구분포 · 지역별)


한문
漢文 | 古文 | 文言(文)
Classical Chinese

유형
고립어
어순
주어-서술어-목적어 (SVO)
서자방향
우종서 (오른쪽부터 세로쓰기)
문자
한자
주요 사용 지역
동아시아 (한자문화권)
원어민
알 수 없음
계통
중국티베트어족
중국어파
한문
언어
코드

ISO 639-1
zh
ISO 639-2
chi(B)
zho(T)
ISO 639-3
lzh[1]

樹木維基 : 智如樹也,宜共培之。

나무위키, 우리들이 함께 키우는 지식의 나무[2]


1. 개요
2. 정의
3. 역사
4. 학습 난도
5. 문체의 다양성
6. 한문과 현대 중국어의 관계
7. 연구
8. 문법
9. 들어보기
10. 기타
11. 관련 문서
12. 둘러보기



1. 개요[편집]


고전 중국어, 즉 상고한어를 바탕으로 한 문어(글말)이다. 전근대 동아시아에서 유일무이했던 공통 서면언어다.

언어에 따라서 한문을 가리키는 명칭이 조금씩 다르다. 중화권에서는 고문(古文(gǔwén) 혹은 문언문(文言文(wényánwén)이라 부르고, 베트남어 역시 고문(古文(cổ văn) 또는 문언(文言(văn ngôn)으로 표현 한다. 한국어에서는 한문(漢文)이라 부르며, 일본어로도 한문(漢文(かんぶん)이다. 영어에서는 고전 중국어(Classical Chinese)라 일컫는다.

한문이 동아시아 문화에 미친 영향은 매우 막대해서 비록 지금은 사어이지만, 한중일 삼국 모두 여전히 교과 과정의 하나로 한문이 포함되어 있다. 중국에서는 중학교 과정(初级中学)부터 문언문(文言文)이란 이름으로 한국국어 과목 격인 어문(语文) 과목과는 별개의 과목으로 편성되어 있으며 일본에서도 한문은 '국어' 교육 과정의 일부로 포함되어 있다.

한자문화권에서 한문은 남아시아에서 산스크리트어, 유럽에서 고대 그리스어 또는 라틴어가 지닌 지위와 비슷하다. 대승불교에서 한문이 차지하는 위상도 역시 가톨릭 문화권에서 라틴어가 차지하는 위상에 비견된다고 할 수 있다. 원전(성경 히브리어, 코이네 그리스어 / 불경 산스크리트어, 팔리어)의 언어는 아니지만,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국제적인 언어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가끔 한자와 한문을 헷갈리거나 동의어 취급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한자는 문자고 한문은 언어다. 이는 한국어를 공부하는 외국인은 대부분 며칠 안에 한글은 거의 완벽히 읽지만 한국어를 습득하는 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사람도 한자는 잘 외우거나 잘 아는데 한문을 못 함은 전혀 이상한 게 아니다. 물론 한글과 달리 한자는 문자로서도 어렵다. 이는 한자의 글자 개수가 많고 획이 많고 복잡하기 때문이다. 한문 또한 단순히 뜻과 어순에 따라 나열하는 게 아니라 상고 한어 시기의 쓰임새대로 문장을 써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

2. 정의[편집]


자연적으로 발생한 모든 언어가 그러하였듯이, 중국어 또한 상고 시대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인 변화가 있었다. 그리고 한문은 변화하고 있는 중국어를 특정 시대에서 고정시켜, 그 문체를 서면어(글말)로서 후대까지 이용했던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한문의 전범이 되는 텍스트에는 고대 중국어의 모든 문헌이 포함되는 것이 아니며, 주로 동주시대~한대(기원전 5세기~기원후 2세기) 사이에 형성된 문헌들을 모범으로 하고 있다. 특히 그중의 ≪맹자(孟子)≫, ≪좌전(左傳)≫, ≪사기(史記)≫, ≪한서(漢書)≫ 등에서 확립된 문어체 격식은 이후의 서면어에 강력한 영향을 남겼는데, 오늘날 보는 한문은 기본적으로 이들 문헌에서 사용되었던 언어 형식과 유사하다.

일반인은 '한문'의 범위를 굉장히 넓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표준국어대사전에 의한 한문의 정의는 '1. 중국 고전의 문장', 혹은 '2. 한자만으로 쓰인 문장이나 문학'이다. 표준국어대사전 정의 2번을 기준으로 하면 아래의 모든 제시문은 한문으로 볼 수 있다.
1
二人幷誓記。天前誓。今自三年以後,忠道執持,過失无誓。
두 사람이 함께 맹세해 기록한다. 하늘 앞에 맹세한다. 지금부터 3년 이후에 충도를 집지하고 허물이 없기를 맹세한다.
2
那座山正當頂上,有一塊仙石。其石有三丈六尺五寸高,有二丈四尺圍圓。
그 산 꼭대기에는 신묘한 돌덩이 하나가 있는데, 높이는 3장 6척 5촌이요, 둘레는 2장 4척이다.
3
桃之夭夭,灼灼其華,之子于歸,宜其室家。
무성한 복숭아는, 붉은 꽃이 화사하구나, 시집가는 아씨는, 집안을 화목하게 하리라.
4
南原有梁生者,早喪父母,未有妻室,獨居萬福寺之東
남원에 양생이란 이가 있었는데,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아내도 갖지 못하여, 홀로 만복사의 동쪽에 살았다.
그러나 표준국어대사전 정의 1번을 따르면 위의 제시문들 모두가 한문인 것은 아니다. 차례대로 살펴보자면,
  • 1번 제시문(임신서기석)은 일명 '서기체'라고 하여, 한국어 단어를 한자로 쓴 다음 한국어 어순대로 나열한 것이다.
  • 2번 제시문(서유기)은 16세기 명나라에서 사용하는 중국어(관화) 입말을 반영한 글로, 백화문이라고 한다.
  • 3번 제시문(시경)은 수천 년 전 쓰여진 주나라의 시로, 아직 중국 문어체가 정립되기 이전에 지어졌다. 이 때문에 비록 한문이라고는 하나, '之子于歸'와 같은, 중고등학교 때 배웠던 초급 수준의 한문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표현들을 확인할 수 있다.
  • 4번 제시문(금오신화만복사저포기)은 조선 시대 전기(15세기)에 지어진 한국 작품이지만, 소위 '한문'이라고 하는 언어의 문법을 준수하여 지어졌기 때문에, 한문이라고 부를 수 있다.


3. 역사[편집]


원래 상고 시대 중국어는 문어구어가 그다지 차이가 나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현전하는 문헌 중에서 갑골문이나 ≪시경≫, ≪서경≫과 같은 매우 오래된 문헌들의 문체는 일반적인 한문 문체와 아주 다르고 춘추 시대와도 차이가 많다. 춘추, 전국 시대를 지나 한대에 들어서면 ≪사기≫ 같은 고전에서도 "A는 B이다"를 한문 문어와 같이 "AB也"로 기록하지 않고 구어대로 "A是B"(현대 관화에서도 쓰이는 표현)라고 쓴 기록이 간혹 보이는 등 아주 약간씩 문어와 구어에 차이가 나기 시작하는 흔적을 찾을 수 있다고 하니, 고전 한문과 구어의 차이가 가장 적은 시대는 춘추, 전국 시대라고 할 수 있다.

고대에는 종이가 아직 없었기 때문에 죽간에 글을 써야 했는데, 구어를 그대로 적으면 필요한 죽간의 부피가 너무 커지므로 보관하거나 옮기기도 어렵다. 그러므로 될 수 있으면 글자 수를 적게 쓰려고 노력했으므로 구어에서 생략하는 부분이 많았는데, 이것이 고전 한문의 독특한 함축성을 만들었다. 따라서 당시 서면어도 직접 말로 쓰는 구어와 어휘는 비슷했겠지만, 확실히 문법적으로 일치하지는 않았다. 이는 전보와 입말의 차이와도 비슷하다.

한문은 한(漢)대 이후 점차 구어와 구분되기 시작하였다. 이 때문에 당나라 이후로 구어를 반영한 백화문 문헌과 한문으로 지어진 고문 문헌은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입말과 거리가 멀어진 후에는 한문은 입말로 사용함을 거의 고려하지 않은 순수한 서면어가 되었기 때문에, 한문을 그대로 읽으면 아무리 중국인이라 해도 의미를 알아듣기가 어려웠다. 시씨식사사에서 잘 드러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봉(冊封) 체제를 중심으로 중국의 문화가 동아시아를 석권하자, 한문은 그야말로 동아시아와 베트남 등지의 확고부동한 서면 공통어가 되었을뿐더러, 구어로는 현재까지 도저히 같은 언어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중국 내 여러 방언 지역들을 한 공동체로 묶는 역할을 수행했으므로 전근대 동아시아 역사에서 한문이 수행한 역할은 대단히 크다.

한반도에서는 이두향찰처럼 한자를 한국어 문법에 맞춰 쓰기도 했지만, 실무나 문학, 일상적 기록 등 보조적 용도로 사용했고 공식적인 분야에선 조선 말까지 한문을 사용했다. 반면 일본에서는 에도 시대 말까지 일본어의 어순에 맞추어 한자를 사용하는 서면어투가 널리 사용되었다.

중국을 정점으로 하는 동아시아 전통 사회가 무너진 오늘날에는 한문이 동아시아 공용어 혹은 서면어로서 사용되는 일은 없고, 그저 사학자의 소양이나 고문헌을 읽고자 하는 아마추어들의 취미가 된 정도이다. 그러나 한문이 각국 언어에 미친 영향력은 엄청나서, 한문에서 유래한 어휘나 표현들이 여전히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4. 학습 난도[편집]


한문은 현대의 한국인들이 학습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여럿 있는데 그중 몇 가지를 추려보자면 다음과 같다.

1. 일단 한문을 표기하는 글자인 한자를 암기하는 것부터가 어렵다. 중국, 일본의 경우 실생활에서 한자가 빈번하게 쓰이며 한국도 비록 보조 문자이기는 하나 어휘의 70%가 한자어인 데다가 그래도 한자문화권에 속하는지라 한자에 대해 어느 정도는 친숙한 편이다. 그렇지만 한자문화권이 아닌 경우에는 한자를 실생활에서 거의 접해 볼 일이 없는 경우가 태반이라 서구권의 사람들에게는 수천 개에 달하는 한자를 외우는 것부터가 큰 난관이다. 영어나, 프랑스어 등의 외국어들 역시 단어와 스펠링을 외우는 것이 쉽다고 할 순 없겠지만 일종의 그림에 가까운, 모양이 불규칙한 한자에 비할 바는 아니다. 그나마 쓰는 글자를 제한하고(상용한자) 간략화해서(간체자, 신자체) 배우는 중국인이나 일본인들 역시 자주 쓰지 않는 글자는 까먹을 때가 많은 편인데 한문은 깊게 파고들수록 벽자[3]가 심심치 않게 나오므로 더욱더 난이도가 올라간다.

2. 한국에선 적절한 대중용 한자사전이 없음도 큰 문제이다. 웹에서 제공하는 한자사전은 한문 공부에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심지어 벽자는 음이나 뜻을 잘못 제공하는 경우도 흔하다. 네이버 한자사전만 해도 두루뭉술한 뜻만 쭉 나열했을 뿐 예문이 없으므로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다음 한자사전은 예문을 제시하긴 하지만 한국어 번역문 없이 그저 원문만 실었으므로 정확한 용법을 파악하긴 어려워 초심자에겐 무용지물이다. 같은 예문이 서로 다른 용례에 기재되었거나 예문 자체가 제시된 용례와 맞지 않는 등 오류 또한 종종 있다.

종이 사전으로 눈을 돌리면 지금까지 출간된 대다수 한한사전들 역시 원문만 실어서 초심자는커녕 어느 정도 한문을 공부한 사람들도 편리하게 쓸 수가 없다. 게다가 종이 사전이므로 음이나 부수와 획수를 따져서 찾는 번거로움은 당연히 감수해야 한다. 이뿐만 아니라 낱말에 해당하는 한자 한 글자 한 글자의 의미와 용법이 너무 방대한 나머지 차마 그 쓰임을 전부 싣지 못한다. 이 때문에 가장 주된 의미나 용법만 간략하게 실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다 보니 사전을 보아도 무슨 뜻으로 쓰였는지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매우 많다. 학습의 기본이자 근본이라고 할 수 있는 사전이 이 모양이니 학습 난도는 터무니없이 올라간다.

위에서 언급한 거의 모든 단점을 극복한 우리말 한자사전은 딱 하나 있다. 단국대학교에서 2008년에 완간한 <한한대사전(漢韓大辭典)>이다. 단국대에서 30년간에 걸쳐 만든 수준급 한자사전이다. 문제는 전문가용으로 만든 사전이라 예문에 일일이 친절하게 번역을 달지 않았다는 것[4], 그리고 분량과 가격이 대다수 일반인들은 살 엄두가 안 나는 정도라는 것이다.

외국 사이트를 참고할 수도 있겠지만 좀 제대로 만들었다 싶은 한한사전은 가격이 상당히 비싸다.[5] 외국어 사이트 역시 자신이 중국어나 일본어 등 다른 외국어를 할 줄 모른다면 당연히 무용지물. 다만 외국 사이트 역시 예문 번역이 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가장 대표적인 바이두 백과 역시 강희자전이나 현대에 발간된 자전들을 그대로 가져온 형태가 많아서 거의 대부분이 원문만 있다. 더군다나 중국 자전이나 사이트는 중국 고전 백화문[6]의 용례까지 다루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한문만을 공부하고자 하기에는 효율성이 다소 떨어질 수도 있다.

3. 공부하기 좋은 대중 매체의 부재 역시 난이도를 높이는 요인이자 장애물이다. 평소 우리가 외국어를 어떻게 공부하는지를 생각해 보자. 어느 정도 상용어를 암기한 후에는 내용이 있는 소설을 읽거나, 드라마를 보거나, 영화를 보며 친근하게 배우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한문은 이미 20세기 초쯤에 사어가 됐으므로 이런 대중 매체가 일절 없고, 가장 많이 사용되는 학습 텍스트는 유교 경전이나 사기(역사책) 같은 역사책들이다. 당연히 초심자가 관심을 가질 만한 흥미로운 내용은 별로 없으므로 지루한 경전을 읽으며 공부하는 것은 참기 어려운 고역이다. 독일어를 칸트 철학으로 배운다고 생각해 보자. 한문으로 된 소설이나 좀더 부드러운 내용의 수필 역시 없는 건 아니지만 현대인이 공감하거나 흥미를 가질 만한 내용은 하나도 없다. 그나마 이런 글을 학습용으로 편집된 판본은 많지 않고, 오히려 아직까지 번역이 존재하지 않는 책들도 많다.

세 번째 어려움은 사실 참작의 여지가 좀 있긴 한데, 한문을 좀 공부하려는 이들의 대부분은 오히려 동양 고전을 읽기 위해 한문을 익힌다. 애초에 동양 고전에 대한 관심이 있는 상태이므로 초심자가 즐길 만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말은 앞뒤가 조금 맞지 않는다. 또한 한문이라는 언어에는 고전에 기초한 인식까지 담겼고[7], 사서삼경은 이러한 고전적 인식의 핵심이다. 전공 서적을 읽으려면 전공과 관련된 전문 용어에 익숙해져야 함이 당연하듯 한문을 익히려면 고전을 익혀야 한다. 오늘날 현대적으로 체계화된 한문 문법 역시 사서삼경을 기준으로 하여 귀납적으로 도출해 낸 것이다.


5. 문체의 다양성[편집]


한문은 시대에 따른 언어 변화가 섞여 들어가 있기 때문에, 각 시대의 한문 문장을 보면 어느 정도의 시대성을 느낄 수도 있다. 예를 들면, 'A는 B이다' 라는 문장은 전국 시대 이전 고문헌에선 'A惟B', 'A唯B', 'A維B', 'A隹B'(드묾) 등으로 표현되지만 고전 한문기에 접어들면 점차 'AB也', 'A者B也', 'A爲B' 등의 표현으로 대체되고, 한대 이후의 문헌에선 현대 중국어에서도 쓰이는 표현인 'A是B'마저 나타나기 시작한다.

한문은 이렇게 텍스트 내용에 따라 차이가 날 뿐만 아니라, 시대마다, 지역(중국, 한국, 베트남, 일본)마다 어휘나 문체가 약간씩 다르다. 그러니까 한문 문체를 정밀히 분석하면 저자의 시대나 국적까지 파악할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인 방법 중 하나는 피휘를 살펴보는 것으로, 피휘당한 문자만 추적해도 문체와 상관없이 어느 정도 저술 시기의 윤곽이 잡힐 정도이다. 예를 들면 어떤 기록에는 백성을 뜻하는 글자를 '민(民)' 대신 '인(人)'으로 쓴 경우가 있는데 이는 당 태종의 이름이 이세민(李世民)이었기 때문에 '民'자를 휘하여 '人'으로 쓴 것이다. 그러므로 적어도 당나라 시기에 쓰인 기록임을 확인할 수 있다. 청대 고증학이 밝혀낸 많은 위서들(대표적으로 육도삼략)은 바로 이런 한문의 시대적 특징을 이용한 것이다.

또한 유가 경전 계통의 한문과 불경 계통의 한문 사이에 언어적으로 다른 점들이 있기 때문에 전형적인 유가 경전이나 불경만 보던 사람들은 다른 계통의 한문 문체를 처음 접하면 해석에 꽤 어려움을 겪는다. 반야심경만 봐도 감이 좋은 사람은 평범한 한문과 묘하게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불교 한문은 제자백가 계통의 한문과 달리 암송에 편하도록 글자 수를 일정한 틀에 맞추고 2절 이상으로 구성된 긴 노래의 가사처럼 비슷한 표현을 계속 반복한다. 그래서 운문 성격이 강하지만 문자로 기록할 경우에는 유가 경전에 비해 문장의 압축성은 덜하다. 여기에다 위진 남북조 시대의 구어 어휘들이 섞여 들어가 있기 때문에 전형적인 문자 기록용 문체인 유가 경전으로만 한문을 익혔다면 문체와 어휘의 차이 때문에 해석에 많은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6. 한문과 현대 중국어의 관계[편집]


한문은 지금으로부터 2천여 년 전 중국어, 즉 상고한어를 토대로 한 서면 언어지만 오늘날의 중국어는 그 이후 엄청난 변화를 거쳐 형성되었다. 글의 양식도 한문 확립 이후 엄청난 변화를 거쳐 형성된 북경어 백화문을 표준화하여 쓰는 것으로 바뀌었다. 이 때문에 한문과 오늘날의 중국어는 문법이나 어휘에서 상당히 차이가 많다. 대표적인 예로 '너 어디 가냐?'는 중국어(표준중국어)로는 '你去哪里'[8]이지만 한문으로는 '汝何往乎'이다.

오늘날 표준 중국어와 한문의 차이점의 일부를 들자면 다음과 같다.
  • 2인칭 대명사로 표준 중국어에서는 你를 쓰나 한문에서는 爾나 汝 등을 쓴다. 你가 爾에서 파생된 표현이긴 한데, 구어(口語)적 표현으로 취급하여 한문에서는 안 쓴다.
  • '가다'라는 기본 동사로 표준 중국어에서는 주로 去를 쓰나 한문에서는 주로 往이나 行을 쓴다. 한문에서 去는 '떠나다', '떨어져 있다'라는 뉘앙스가 강하고, 표준 중국어에서 往은 '향하다'라는 뉘앙스가 강하다.
  • 何는 그 자체로 '무엇', '어디', '어째서', '어느'까지 커버할 수 있지만 哪는 그만큼 용법이 다양하지 못하다.
  • 중국어는 문장 구조가 주어+서술어+목적어이지만, 의문대명사가 목적어에 해당할 경우 한문에서는 의문사가 서술어보다 앞에 온다.
  • 중국어는 위의 어순을 충실히 따르지만 한문은 之, 是 등의 말을 이용하여 어순 바꾸기가 비교적 자유롭다. 예: 寡君其罪之恐(☞ 우리 군주는 그 죄를 두려워하는데~) 何難之有?(☞ 무슨 어려움이 있는가?)
  • 중국어는 웬만해선 의문대명사와 의문어기사가 같이 올 수 없으나, 한문은 가능하다.
  • 한문은 대다수의 어휘가 한 글자, 즉 단음절이다. 따라서 많은 경우 한 글자=한 단어로 보고 해석하면 된다. 그러나 중국어는 두 음절 이상인 어휘가 훨씬 많기 때문에 한문 해석하듯이 풀이할 수 없다. 이는 표준 중국어 자체가 문어와 구어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여, 한 음절로만 어휘가 구성될 경우 동음이의어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말을 할 때 알아듣기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표준 중국어는 광동어나 객가어 등 방언에 비해 성조와 발음 구성이 다양하지 않기 때문에 동음이의어가 더 쉽게 늘어날 수밖에 없다.
한문은 문법적 기능만을 가진 글자가 거의 없고 있어도 잘 쓰지 않는 반면, 현대 중국어는 입말을 그대로 옮겨 적으면서 백화문의 전통을 따라 문법적인 기능만을 가진 단어나 형태소를 표기할 때 새로 한자를 만들거나 기존 한자에서 빌려 와 표기하였다.[9] 때문에 문법적 기능을 하는 글자들을 구체적인 의미를 지닌 글자로 잘못 해석하거나[10] 전통적인 훈(訓: 의미)에 매몰되어 명확하게 문법적인 분석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언어적 차이도 있지만 한문을 통해 접근하는 텍스트들은 현대가 아닌 당시의 사회 문화적 배경이 전제되어 있어서 이런 언어 외적 맥락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면 제대로 내용을 이해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당대의 문학, 역사, 철학에 대한 이해가 병행되어야 한다. 옛 선비들이 기본적인 유교 경전을 이해하고도 자치통감과 같은 온갖 역사서를 탐독했던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렇다고 해서 한문과 중국어가 완전히 분리된 언어는 아니므로 현대 중국어에도 한문의 흔적이 어느 정도 남았다. 이런 흔적은 고급 중국어, 즉 전문 서적 등에서 볼 수 있는 서면 형식 문어체에서 확연하게 드러난다. 사실 한문을 모르면 고급 중국어를 구사하거나 이해하기 어렵다. 예를 들어 현대 중국어 구어에서 '이것'은 '这(這)', 그것' 또는 '저것'은 '那'라고 하지만, 고급 수준의 중국어를 배울 수록 텍스트에서는 각각 '此'나 '其'의 비중이 높아지게 된다. 또한 '和', '跟', '不过(不過)' 등의 접속사도 전문서적에서는 한문에서나 나올 법한 '及', '与(與)', '而', '且' 등의 단어로 대체된다. 대만에선 한문식 어투를 쓰는 경향이 더 심하다. 가령 '단지 ~만 있다'의 '只有~'를 한문투인 '徒具~'로 쓰는 경우가 있다. 심지어 이러한 어투들이 구어로 쓰이기도 한다. 관점을 바꿔 보자면 표준 중국어에는 한문에서 온 단어나 어근이 어마어마하게 많다는 해석도 된다. 가령 '먹다'는 표준 중국어로 吃지만, 한문으로는 食이고, 표준 중국어에서도 먹는 것과 관련된 단어에 食자가 들어가는 경우가 많다.

정리하자면, 언어적인 측면에서 한문을 제대로 구사할 수 있는 사람들이 드물고, 설사 구사가 가능하더라도 한문 알면서 현대 중국어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건 마치 라틴어를 안다고 해서 현재의 프랑스어이탈리아어를 알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한문이나 중국어나 한쪽을 잘 알면 다른 쪽을 배우기에 수월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공부를 별로 안 하고도 알 수 있는 건 아니다. 따라서 제대로 문헌을 읽고자 한다면 한문을 잘 아는 사람이 현대 중국어를 배우고자 할 때나 현대 중국어를 잘 구사하는 사람이 한문을 배우고자 할 때나 각자 상당히 공부해야만 한다.


7. 연구[편집]


한국의 전통 한학(漢學)에는 중국의 고증학이나 일본의 고학파(古學派)처럼 경전을 언어적으로 정밀하게 분석하는 전통이 제대로 자리 잡지 못했다. 언어적(문법적인) 분석 없이 무조건 조선 시대처럼 사서삼경을 줄줄 외워야[11] 한문에 통달한다고 주장하는 대다수 한문 전문가들도 문제다. 한국은 유구한 한문 전통이 있으면서도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 한문학계를 지배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이런 교육이 불가능한 현대에는[12][13] 중국 고전에 대한 현대적 연구를 하는 일이 거의 불가능해졌다.

UBC 아시아학과 교수 에드윈 풀리블랭크에 따르면 '고전 중국어에는 문법이 존재하지 않으며, 선생님과 텍스트를 함께 읽어가면서 어휘들의 사전적인 의미를 종합하여 구절의 의미를 알아맞히는 일종의 삼투압과 같은 과정만이 이 언어를 배우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믿음'은 서구 학계에서도 널리 퍼졌었고, 고전 중국어 문법은 일종의 '밀교와도 같은 고립 상태'에 빠져 있었다고 한다. 사서삼경을 줄줄 외워야 한문에 통달한다는 믿음은 한국 전문가들의 문제만은 아니었던 것이다.

인제대 중국학부 교수 양세욱에 따르면 고대 중국인들은 통사론을 중심으로 한 문법에 대해 상대적으로 무관심했고, 그 때문에 서구 언어학이 도입되기 이전까지 표준적인 문법서가 없었음도 이런 믿음이 생긴 한 가지 원인이라고 한다. 하지만 현대에는 현대 언어학에 기반을 둔 고전 중국어 문법 연구가 매우 발전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대다수의 한문 전문가'도 세계 학계의 최신 성과를 활용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14]

첨언하자면, 풀리블랭크의 책은 한문의 문법적 원리들을 꽤 두껍게 정리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국내 젊은 한학자들이 그보다 더 간결하게(50쪽 겨우 되는 수준으로) 정리한 한문 문법서가 시중에 유통된다. 이것을 보며 문헌들의 예문으로 문법 원리를 숙지하면 한문을 더 빨리 배울 수 있다고 본다. 풀리블랭크의 책은 수많은 고문을 통해 학문적 차원에서 정리하는 느낌이 강하여 실용적 접근성이 조금 떨어지는 데다가, 캐나다인이고 영어 모어 화자인지라 번역에서 그 한계가 느껴진다. 이것은 책을 읽어 보면 느낄 수 있다. 반면에 현대 한국어에는 한문투 표현들이 많이 배었기에 우리 한학자들이 쓴 한문 문법서의 번역이 더 매끄럽고 이해가 쉽다.

각설하고 이 같은 인식이 나타난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중국어 자체의 특성에서 기인하는 바도 생각할 수 있다. 상고한어, 중고한어 등 옛 중국어에 관한 문서들을 보더라도, 딱히 흔히 '문법' 하면 떠올릴 법한 단어 변화 규칙이 없는 고립어로 존재해 온 게 중국어이다. '고립어' 문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중국어는 단어가 변화하지 않고 그 자체로 품사를 달리하거나, 단어의 순서를 통해 의미를 구체화한다. 이 때문에 말 그대로 '주어진 단어를 단순히 나열해 글짓기' 수준 외에는 문법적으로 접근할 가치가 거의 없었다. 고대 그리스어, 라틴어인도유럽어족은 고대 시절부터 굴절어였기 때문에 같은 단어를 써도 뜻하는 바에 따라 형태가 달라져 왔다. 어형 변화가 음상적으로 구현되었기 때문에 이것을 잡고 파고들기 용이했고, 결국 형태론적, 통사론적 분석과 같은 언어학적 탐구가 태동할 수 있었다.


8. 문법[편집]


한문/품사론, 한문/문장론 참조.


9. 들어보기[편집]


라틴어와 마찬가지로 한문의 발음은 시대나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 게다가 그 차이가 라틴어와는 비교도 안 되게 크다. 물론 한문은 서면어로만 사용되기 때문에 별문제는 안 되지만.


논어 낭독. (표준중국어식 발음)


천자문 낭독. (광둥어식 발음)


이백의 시 장진주(將進酒)에 가락을 붙인 것.(대만어 발음)


반야심경 낭독. (객가어식 발음)


반야심경 낭독.(일본어식 발음, 오음) 사실 일본에선 일본식 한자음으로 한문을 읽는 일은 매우 드물다. 훈독 과정을 거쳐 일본어로 바꿔 읽는 방식이 발달했지만, 한역 불경의 문체는 보통의 한문과는 차이가 커 훈독을 하기 힘들기에 불경만 음독으로 읽을 뿐이다.


논어 낭독. (베트남어식 발음)


충격과 공포의 Let it go 한문판.(표준중국어 발음) 물론 팬더빙이다. 대만 뉴스[15]에도 나온 적이 있다.


10. 기타[편집]


위키백과의 언어판 중 한문 위키백과도 존재한다.

중화민국 국가는 현대 중국어가 아니라 한문으로 되어 있다.


11. 관련 문서[편집]



12. 둘러보기[편집]



파일:external/koreanwikiproject.com/%E6%BC%A2.png 한문어조사

[ 펼치기 · 닫기 ]
'어조사'가 들어간 한자 명칭
, 㞐, 䢎, , 䢋, 凥, 㝒(어조사 기) · (어조사 내) · (어조사 랍/라) · (어조사 륵) · (어조사 리) · 嘛, 嚰, 㕰(어조사 마) · 唦(어조사 사) · (어조사 아) · , (어조사 야) · 喲(감탄하는 어조사 약) · , 扵 (어조사 어) · 歟(어조사 여) · (어조사 완) · , 亏, 亐(어조사 우) · (어조사 월) · (어조사 의) · , 㢤, 䢎, 䢋, 㦲(어조사 재) · (어조사 저) · , 㞢(어조사 지) · (어조사 형) · , (어조사 혜) · , 虖(어조사 호)
그 외
, 卻, 㕁(물리칠 각) · , , 㐰(낱 개) · , 亓(그 기) · (몸 기) · (머리 두) · 唻(노래하는 소리 래) · 咧(새소리 렬) · (마칠 료) · (애오라지 료) · (시끄러울 루) · , 麼, 么, 尛(작을 마) · 丕, 㔻(클 비) · , 恖(생각 사) · 些, 㱔(적을 사) · ·(죽일 살) · 胥, 縃(서로 서) · (사랑할 아) · (같을 약/반야 야) · (그런가 야) · (줄 여) · 殹(앓는 소리 예) · 繇, 䌛(역사 요) · (이를 운) · 攸(바 유) · (생각할 유) · (오직 유) · (있을 유) · , 肀(붓 율) · 憖, 憗(억지로 은) · 猗(불깐 개 의) · , 尒, 尔, 厼(너 이) · , (아들 자) · (공경스러울 저) · 聻(부적 적) · 㫋, 旃, 旜(기 전) · 軹(굴대 끝 지) · , 祗(다만 지) · , 恉, 㫖, 㫑(뜻 지) · (알 지) · (가질 취) · (거짓 탄/낳을 탄) · (아이 다툴 파) · (허락할 허) · (쉴 휴) · (일 흥)



중국티베트어족

[ 펼치기 · 접기 ]
한어파
중국제어
관화 (표준중국어) · 오어 · 상어 · 감어 · 객가어 · 민어 (대만어) · 광동어 · 둥간어
티베트버마어파
보도나가어군
보드어 · 나가어 · 타니어 · 발티어
히말라야어군
티베트어 · 종카어 · 셰르파어 · 렙차어 · 키란티어 · 림부어 · 네와르어
창어군
얼수어 · 리주어 · 창어 · 서하어
롤로버마어군
미얀마어 · 이어 · 나시어 · 하니어 · 라후어
카친어군
카친어 · 농어 · 삭어
카렌어군
파오어 · 풔어
기타
바이어 · 마니푸르어 · 투자어
* 취소선 표시가 된 것은 사멸된 어군 혹은 언어






[ 정치 · 군사 ]
상징
오성홍기(국기) · 의용군 진행곡(국가)
정치 · 행정
정치 전반(홍콩 · 홍콩 입법회 · 마카오 · 마카오 입법회) ·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 ·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 국무원(조성부서 · 국무원 직속기구) · 국가감찰위원회 · 홍콩 행정장관 · 헌법(홍콩 기본법) · 행정조직(홍콩 · 마카오) · 국가주석 · 성급행정구 영도인 · 인민대회당 · 공무원
정당 · 사상
중국공산당 규약 · 정당(중국공산당 · 민주당파 · 친중파 · 민주파 · 본토파) · 공산당의 파벌(중국 공산주의 청년단 · 태자당 · 상하이방) · 중국몽 · 마오주의 · 중국특색 사회주의 ·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시진핑 사상) · 통일적 다민족국가론 · 우마오당
국가원수
마오쩌둥 · 류샤오치 · 리셴녠 · 양상쿤 · 장쩌민 · 후진타오 · 시진핑
역대 주석
기타 정치인
덩샤오핑 · 화궈펑 · 후야오방 · 자오쯔양 · 저우언라이 · 주더 · 쑹칭링 · 예젠잉 · 차오스 · 리펑 · 우방궈 · 장더장 · 리잔수 · 주룽지 · 원자바오 · 리커창 · 왕양 · 왕치산 · 쑨춘란 · 후춘화 · 류허 · 한정 · 샤오제 · 자오러지 · 장쥔 · 뤄룽환 · 자춘왕 · 둥비우 · 샤오양
부주석 · 전인대 상무위원장 · 정협 전국위 주석 · 총리 · 최고인민검찰원장 · 최고인민법원장 · 국감위 주임
외교
외교 전반(비판) · 외교부 · 여권(홍콩 · 마카오) · 비자 · 양안관계(하나의 중국 · 92공식 · 양안통일) · 중화권 · 한중관계(동중국해 · 이어도 · 6자회담 · 한한령) · 중일관계(센카쿠 열도) · 한중일 · 중인관계(국경분쟁 · 아크사이친 · 아루나찰프라데시 · 평화공존 5원칙) · 난사 군도 · 둥사 군도 · 시사 군도 · 상임이사국 · G20 · G2 · 신냉전 · 일대일로 · 미중관계(패권 경쟁 · 전망) · 미중러관계 · 호주-중국 관계(무역분쟁) · BRICS
사법
사법 전반 · 최고인민법원 · 검찰원 · 사법부 · 엄타 · 사형제도 · 라오가이 · 민법 · 베이징 친청 교도소
치안
경찰(공안부 · 국가안전부 · 이민관리국 · 계급 · 경찰대학 · 경찰법 · 경찰차) · 응급관리부(소방구원대 · 계급 · 소방학원 · 소방법 · 소방차) · 해관총서(계급) · 홍콩 보안국(경무처 · 소방처 · 비행대 · 입경사무처 · 징교처 · 해관) · 마카오 보안부대(치안경찰국 · 소방국) · 청관 · 정보기관
군사 전반
중국 인민해방군 · 계급 · 중앙군사위원회(기능부서) · 국방부 · 퇴역군인사무부 · 역대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 역대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주석) · 전구(서부 · 중부 · 북부 · 남부 · 동부 · 구 편제) · 역사 · 초한전 · 사관학교 · SCO · 중국인민혁명군사박물관
장비
장비(보병장비 · 기갑장비 · 항공병기 · 함선 · 둥펑 미사일) · 군복 · 군장 · 중국북방공업 · 중국선박집단 · 중국항공공업집단
부대
육군 · 해군 · 공군 · 로켓군 · 전략지원부대 · 무장경찰 · 해병대 · 공강군 · 해안경비대 · 우주비행사대대 · 연합참모부 · 주홍콩부대 · 해외 주둔 중국군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역사 ]
역사
역사 전반(홍콩) · 등용제도 · 세금 제도 · 연호 · 역대 국호
시대
역사 전반 · 삼황오제 · · · (동주 · 서주 · 춘추시대 · 전국시대) · (초한쟁패기) · (전한 · · 후한) · 삼국시대 · 서진 · 오호십육국시대 · 남북조시대 · · (무주 · 호연) · 오대십국시대 · (북송 · 남송) · · · 서하 · · (남명 · · · 동녕국) · (태평천국) · 중화민국(임시정부 · 북양정부 · 유신정부 · 난징국민정부 · 국민정부 · 만주국) · 중화인민공화국
관직
한나라의 공경 · 삼국지 관직 · 외명부 · 환관조직 · 후궁제도
사서
흠정24사(사기 · 한서 · 후한서 · 삼국지 · 진서(晉書) · 송서 · 남제서 · 양서 · 진서(陳書) · 위서 · 북제서 · 주서 · 수서 · 남사 · 북사 · 구당서 · 신당서 · 구오대사 · 신오대사 · 송사 · 요사 · 금사 · 원사 · 명사) · 오월춘추 · 여씨춘추 · 월절서 · 국어 · 전국책 · 열녀전 · 위서 · 위략 · 화양국지 · 후한기 · 양기 · 자치통감 · 동관한기 · 건강실록 · 정관정요 · 역대명화기 · 신원사 · 원조비사 · 만주실록 · 청사고 · 십국춘추 · 십육국춘추 · 사고전서
사건
신해혁명 · 국공합작 · 초공작전(대장정) · 중일전쟁(백단대전) · 국공내전 · 반우파 투쟁 · 중인전쟁 · 대약진 운동(7천인 대회 · 제사해 운동 · 신양 사태) · 문화대혁명(해서파관 사건 · 5.16 사건 · 내몽골 인민혁명당 숙청 사건 · 베이징 8월 폭풍 사건 · 경험 대교류 운동 · 상하이 1월 폭풍 사건 · 2월 역류 · 경서빈관 대소동 · 7.20 사건 · 주중 영국 대표부 점령 사건 · 9.13 사건 · 비림비공운동 · 상산하향 운동) · 중소 국경분쟁 · 닉슨-마오쩌둥 회담 · 중월전쟁 · 흑묘백묘론 · 중영공동선언 · 제3차 대만 해협 위기 · 홍콩 반환 · 천안문 6.4 항쟁 · SARS · 재스민 혁명 · 멜라민 파동 · 홍콩 우산혁명 · 2018년 중국 백신 파동 · 2019년 홍콩 민주화 운동 · 2019년 중국 우한시 환경 시위 · COVID-19(우한 봉쇄 · 상하이 봉쇄) · 2020년 중국-인도 국경 분쟁 · 정풍운동 · 2021년 헝다그룹 파산 위기 (신해혁명 이후만 다루며, 그 이전은 각각의 국가 참조)
왜곡
중국의 역사왜곡 · 동북공정 · 만물중국기원설 · 중국의 한국 문화 예속화 시도(중국의 한복 왜곡 논란 · 중국의 김치 왜곡)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사회 · 경제 ]
경제
경제 전반(홍콩 · 마카오) · GDP · 경제성장률 · 상무부 · 재정부 · 공업정보화부 · 중국인민은행 · 세무총국 · 위안(홍콩 달러 · 마카오 파타카) · 중국증권 감독관리위원회(상하이증권거래소 · 선전증권거래소 · 베이징증권거래소) · 홍콩증권거래소 ·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 ECFA · AIIB · FTAAP · 세서미 크레딧 · 차이나 머니
기업 · 산업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중앙관리기업) · 4대 은행 · IT 기업(바이두 · 알리바바 그룹) · 5대 자동차 제조사(상하이자동차의 계열사) · 건설사 · 만년필 회사 · BBK(산하 제조사) · Lenovo · 비야디 자동차 · 메이드 인 차이나 · 대기업
지리
지리 전반 · 자연자원부(임업초원국) · 수리부 · 중국 대륙 · 오악 · 창장 강 · 황허(위수) · 랴오허 · 목단강 · 송화강 · 헤이룽장 강 · 주장 강 · 화이허 강 · 톈산 산맥 · 쿤룬 산맥 · 다오청 삼신산 · 루산 · 망탕산 · 북망산 · 티베트 고원 · 쿤룬 산맥 · 타클라마칸 사막 · 화베이 평원 · 만주 · 둥팅 호 · 칭하이 호 · 웨량 섬 · 창허 섬 · 하이난 섬 · 홍콩 섬 · 행정구역( · 지급시 · 부성급시 · 특별행정구) · 도시 목록 · 7대 고도 · 박물지 · 중국 석유 천연가스 공사(페트로차이나) · 중국석유화공집단공사 · 국경통상구 · 환경오염
사회
사회 전반 · 신분증 · 민정부 · 중국사회과학원 · 중국 관련 뉴스 · 인구 · 중국인(민족 · 한족) · 공휴일(국경일 · 홍콩) · 중국 표준시 · 국수주의 · 중화사상 · 중국 붕괴론 · 중국 위협론 · 인권 탄압 · 분청 · 황금방패 · 계획생육정책 · 양두혼 · 문명점수 · 동타이왕 · Shadowsocks · 탕핑족 · 노동법 · 민주화 운동
정보 · 통신
국가우정국 · 중국우정집단공사 · 홍콩우정 · 통신장비 제조사(화웨이 · ZTE · 다탕텔레콤) · 샤오미 · 이동통신사(차이나모바일 · 차이나유니콤 · 차이나텔레콤 · 중국광전네트워크) · 광전총국
과학 · 기술
과학기술부 · 중국과학원 · 중국공정원 · 우주개발(중국 국가항천국 · 창정 · 동방홍 위성 · 선저우 계획 · 창어 계획 · 톈궁) · 양탄일성 · 중국과학원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 양산 바이러스 연구소
교육
교육부 · 수학 교육과정 · 초급중학 학력시험 · 가오카오 · ARWU · 중국교우회망 대학평가(순위) · 구교연맹(목록) · BHUA · 세계일류대학 및 일류학과 건설 · 985공정 · 211공정 · 공자학원 · 천인계획 · 중국정부장학금
교통
교통 전반(홍콩 · 마카오) · 교통운수부(국가철로국 · 민용항공국) · 고속공로(강주아오 대교) · 철도(CRH · 도시철도 · 중국국가철로집단 · 중국중차) · 항공사(중국국제항공 · 중국남방항공 · 중국동방항공 · 중국해남항공) · 공항 목록 · 중국교통건설 · 교통카드(옥토퍼스 카드) · 차량 번호판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문화 ]
문화 전반
문화 전반(홍콩 · 마카오) · 문화 검열(검열 사례 · 할리우드 블랙아웃) · 문화여유부(문물국) · 영화(목록) · 홍콩 영화 · 상하이물) · 드라마(목록 · 문제점) · 방송(CCTV · CETV · 라디오 방송 · 홍콩 · 마카오) · 신경보 · 중앙신문(인민일보 · 환구시보 · 광명일보 · 경제일보 · 해방군보) ·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 명보 · 미술 · 2021년 중국 규제 · 파룬궁 · 선전물 일람
음식
음식 전반 · 지리적 표시제 · 지역별 요리 · 산둥 요리 · 쓰촨 요리 · 장쑤 요리 · 저장 요리 · 후난 요리 · 광둥 요리 · 안후이 요리 · 푸젠 요리 · 베이징 요리 · 상하이 요리 · 후베이 요리 · 윈난 요리 · 만주 요리 · 청진 요리 · 한국식(종류) · 미국식(종류) · 일본식(종류) · 러시아식 · 중국술(백주 · 황주 · 맥주) · · 팔진 · 만한전석
전통문화
전통악기 · 경극(변검) · 잡극 · 모란정환혼기 · 샹치 · 바둑(중국기원 · 중국 바둑 기전 · 갑조리그 · 몽백합배 · 춘란배 · 바이링배 · 봉황고성배 · CCTV 하세배 · 황룡사배 · 천태산농상은행배 · 궁륭산병성배 · 오청원배) · 마작(국표마작 · 광동마작 · 사천마작 · 홍콩대만마작 · 홍콩마작) · 만만디 · 시누아즈리 · 한푸(여성 한푸) · 치파오 · 변발 · 인민복 · 전족 · 회회력 · 시헌력 · 한시 · 무협물(중국사대기서) · 토루
현대문화
만화(웹코믹 · 홍콩) · 애니메이션 · 게임 · 텐센트 · 빌리빌리(빌리빌리 매크로 링크 VR) · 넷이즈 · miHoYo · SUNBORN · Hypergryph · X.D. Global · Gaea · Yostar · LPL · 메이드 카페 · 차이나조이 · 차이나 인터내셔널 코믹 페스티벌 · COMICUP · ComiAi · 코미데이 · 선협소설
종교 · 신화
삼교 · 대승 불교(선종 · 정토교 · 시왕) · 도교(종파 · 상제 · 서왕모 · 구천현녀 · 일관도 · 육갑비축 · 도술 · 태극패 · 연단술) · 유교(변천사) · 백련교 · 중국 신화 · 하백 · 관우(관왕묘) · 마조 · 산해경 · 삼황오제(복희 · 신농 · 황제 · 소호 · 전욱 · 제곡 · 제지 · 제요 · 제순) · 헌원검 · 누조 · 창힐 · 치우 · 환상종(사신 · 사령 · 오룡 · 사흉) · 동방번개
스포츠
체육총국 · 중국 올림픽 대표팀 · 전국운동회 · 중국축구협회 · 축구 국가대표팀(홍콩 · 마카오) · 풋살 국가대표팀 · 여자 축구 국가대표 · FA컵 · 슈퍼 리그 · 갑급 리그 · 홍콩 프리미어 리그 · 홍콩 퍼스트 디비전 · 차이나컵 · 홍콩 구정컵 · 축구굴기 · 공한증 · 중국 농구 협회 · 농구 국가대표팀 ·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 여자 배구 리그 · 야구 국가대표팀 · 중국권법(실전) · 태극권 ·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 · 기아 서킷 · 베이징 올림픽
언어
중국티베트어족 · 중국어(표준중국어) · 관화 · 오어 · 월어 · 상어 · 민어 · 객가어 · 둥간어 · 기타 방언 · 한문 · 백화문 · 한자(간체자 · 방언자 · 측천문자 · 한어대사전) · 병음(우정식 병음 · 국어라마자 · 한어병음 · 팔라디 표기법 · 월병 · 예일식 광동어표기법) · 언어문자공작위원회 · HSK · BCT · TSC · 거란 문자 · 여진 문자 · 서하 문자
관광
관광 전반(홍콩 · 마카오) · 세계유산 · 9단8묘 · 5A급 여유경구 · 중국국가박물관 · 중화민족원 · 유니버설 베이징 리조트 · 상하이 디즈니 리조트(상하이 디즈니랜드) · 홍콩 디즈니랜드 · 스튜디오 시티 워터파크
전시장
베이징 전시센터 · 전국농업전람관 · 국가회의센터 · 국립전시컨벤션센터 · 상하이 국제엑스포센터 · 충칭 국제엑스포센터 ·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 · 선전세계전시컨벤션센터 · 선전전시컨벤션센터 · 우한 국제엑스포센터 · 난징 국제엑스포센터 · 쑤저우 국제엑스포센터 · 쿤밍국제컨벤션센터 · 홍콩 컨벤션센터 · 아시아월드엑스포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기타 ]



파일:대만 국장.svg
[[대만|{{{#fff 대만 관련 문서
中華民國]]

[ 정치 · 군사 ]
상징
국기 · 국가 · 국기가
정치·행정
정치 전반 · 국민대회 · 오권분립 · 입법원 · 행정원(조직) · 사법원 · 헌법(동원감란시기임시조관) · 정당(범람연맹 · 범록연맹) · 총통(명단 · 총통부 · 대총통선거법 · 수정대총통선거법 · 총통 전용기) · 행정구역( · 미수복지구) · 행정조직 · 정부총통선거 · 총선 · 지방선거
국가원수
쑨원 · 위안스카이 · 쉬스창 · 차오쿤 · 돤치루이 · 탄옌카이 · 장제스 · 린썬 · 옌자간 · 장징궈 · 리덩후이 · 천수이볜 · 마잉주 · 차이잉원
임시 국가원수 · 총통
기타 정치인
돤치루이 · 옌시산 · 성스차이 · 우페이푸 · 리위안훙 · 장쭤린 · 왕징웨이 · 후웨이더 · 옌후이칭 · 두시구이 · 구웨이쥔 · 펑위샹 · 마부팡 · 마훙빈 · 위유런 · 탕성즈 · 마훙쿠이 · 리쭝런 · 바이충시 · 룽윈 · 장쉐량 · 황싱 · 한궈위 · 장치천 · 주리룬 · 허우여우이 · 쑹추위 · 커원저 · 쑤전창 · 셰창팅 · 라이칭더 · 천젠런
부총통 · 행정원장 · 입법원장 · 감찰원장
외교
외교 전반 · 여권 · 양안관계(하나의 중국 · 92공식 · 양안통일 · 화독 · 대독) · 중화권 · 한국-대만 관계 · 대만-일본 관계 · 미국-대만 관계 · 재외공관
사법 · 치안
경찰 · 국가안전국 · 소방 · 사형제도
군사 전반
국방부(역정서) · 국군(육군 · 해군 · 공군 · 국민혁명군) · 계급 · 군복 · 보병장비 · 기갑차량 · 군함 · 항공병기 · 병역법 · 체대역 · 성공령 · 핵개발 · 군벌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역사 ]
역사
역사 전반(민국사 · 대만사) · 등용제도 · 세금 제도 · 연호 · 역대 국명 · 군벌 · 대외 전쟁 및 분쟁
시대
역사 전반 · 삼황오제 · · · (동주 · 서주 · 춘추시대 · 전국시대) · (초한쟁패기) · (전한 · · 후한) · 삼국시대 · 서진 · 오호십육국시대 · 남북조시대 · · (무주 · 호연) · 오대십국시대 · (북송 · 남송) · · · 서하 · · (남명 · · · 동녕국) · (태평천국) · 일치시기 · 만주국 · 중화민국(임시정부 · 북양정부 · 유신정부 · 난징국민정부 · 국민정부 · 국부천대 · 대만정부)
관직
한나라의 공경 · 삼국지 관직 · 외명부 · 환관조직 · 후궁제도
사서
흠정24사(사기 · 한서 · 후한서 · 삼국지 · 진서(晉書) · 송서 · 남제서 · 양서 · 진서(陳書) · 위서 · 북제서 · 주서 · 수서 · 남사 · 북사 · 구당서 · 신당서 · 구오대사 · 신오대사 · 송사 · 요사 · 금사 · 원사 · 명사) · 오월춘추 · 여씨춘추 · 월절서 · 국어 · 전국책 · 열녀전 · 위서 · 위략 · 화양국지 · 후한기 · 양기 · 자치통감 · 동관한기 · 건강실록 · 정관정요 · 역대명화기 · 신원사 · 원조비사 · 만주실록 · 청사고 · 십국춘추 · 십육국춘추 · 사고전서
사건
신해혁명(계축전쟁 · 황화강 사건) · 선후대차관 사건 · 중화민국 국회 해산 · 홍헌제제 · 부원지쟁 · 호국전쟁 · 장훈복벽 · 1차 호법운동 · 호법전쟁 · 하남독군 교체 파동 · 안직전쟁 · 2차 호법운동 · 영풍함 사건 · 외몽골 출병 · 직봉전쟁(2차) · 국민혁명(1차 · 2차) · 탕산회의 · 동북역치 · 반장전쟁 · 편견회의 · 호남 사건 · 1차 장계전쟁 · 1차 장풍전쟁 · 중동로 사건 · 봉소전쟁 · 2차 장계전쟁 · 2차 장풍전쟁 · 장당전쟁 · 중원대전 · 초공작전 · 중국-티베트 전쟁 · 신강 침공 · 중일전쟁(만주사변 · 열하사변 · 시안 사건 · 국공합작) · 국공내전 · 국부천대 · 진먼 포격전 · 국광 작전 · 대만 계엄령 · 2.28 사건 · 중화문명부흥운동 · 메이리다오 사건 · 제3차 대만 해협 위기 · 대만 여권운동가 피살 사건 · 천수이볜 암살 미수 사건 · 해바라기 운동 · TWICE 쯔위 청천백일만지홍기 논란 · 8.15 대만 블랙 아웃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사회·경제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문화 ]
문화 전반
문화 전반 · 영화(금마장) · 드라마 · TV방송(CTV · CTS · TTV) · 라디오 방송 · 스포츠 · 중국시보 · 빈과일보 · 미술 · 파룬궁 · 거류증
요리
요리 전반(대만 요리) · 지역별 요리 · 산둥 요리 · 쓰촨 요리 · 장쑤 요리 · 저장 요리 · 후난 요리 · 광둥 요리 · 안후이 요리 · 푸젠 요리 · 베이징 요리 · 상하이 요리 · 후베이 요리 · 윈난 요리 · 만주 요리 · 청진 요리 · 한국식(종류) · 미국식(종류) · 일본식(종류) · 러시아식 · 중국술(백주 · 황주 · 맥주) · · 팔진 · 만한전석
전통문화
전통악기 · 경극(변검) · 잡극(포대희) · 모란정환혼기 · 샹치 · 바둑 · 마작(국표마작 · 광동마작 · 사천마작 · 홍콩대만마작 · 홍콩마작) · 만만디 · 시누아즈리 · 한푸(여성 한푸) · 치파오 · 변발 · 인민복 · 전족 · 회회력 · 시헌력 · 한시 · 무협물(중국사대기서) · 토루
현대문화
만화(팬시 프론티어) · 민국기년
종교 · 신화
삼교 · 대승 불교(선종 · 정토교 · 시왕) · 도교(종파 · 상제 · 서왕모 · 구천현녀 · 일관도 · 육갑비축 · 도술 · 태극패 · 연단술) · 유교(변천사) · 백련교 · 중국 신화 · 하백 · 관우(관왕묘) · 마조 · 산해경 · 삼황오제(복희 · 신농 · 황제 · 소호 · 전욱 · 제곡 · 제지 · 제요 · 제순) · 헌원검 · 누조 · 창힐 · 치우 · 환상종(사신 · 사령 · 오룡 · 사흉) · 동방번개
언어
중국티베트어족 · 중국어(중화민국 국어) · 관화 · 민어(대만어) · 객가어 · 오어 · 월어 · 상어 · 민어 · 객가어 · 둥간어 · 기타 방언 · 한문 · 대만 제어 · 백화문 · 한자(번체자 · 방언자 · 중문대사전) · 주음부호 · 병음(우정식 병음 · 웨이드-자일스 표기법 · 국어라마자 · 통용병음 · 국어 주음부호 제2식 · 대라병음 · 객가어병음방안 · 월병 · 예일식 광동어표기법) · TOCFL
관광
관광 전반 · 국립고궁박물원 · 국부기념관 · 중정기념당 · 충렬사 · 원산대반점 · 예류 · 진과스 · 핑시선 · 우라이 · 타이베이 101 · 가오슝 85 타워 · 지우펀 · 샹산 · 펑후 · 진먼
전시장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 · 난강전람관 · 가오슝전람관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 기타 ]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0 01:34:19에 나무위키 한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L은 한문의 영어 표현 중 하나인 Literary Chinese의 첫 글자이고, ZH는 중국어의 ISO 639-1 코드인 ZH(中文, Zhōngwén)를 의미한다.[2] 번역이 잘못되었거나 더 나은 번역이 있다면, 수정하기 전에 이곳에서 자유롭게 의견을 나눠 주시기 바랍니다.[3] 하지만 벽자 대부분은 지명이나 고유명사 등 정말 특수한 상황이나 시대에서만 쓰인 글자이기 때문에 뜻이 대체로 한두 가지에 그친다. 사실 한문 읽고 쓰기의 최종 보스는 많이 쓰이지만 뜻과 용례가 수십 가지에 달하는 글자들이다. 예를 들자면 같은 글자들.[4] 너무 방대한 사전이라 일일이 예문에 번역을 달 수도 없다.[5] 상기했듯이 그나마도 번역된 예문은 없다.[6] 전근대의 중국어 구어체로 한문과는 다르다. 홍루몽이나 수호전, 삼국연의 따위 소설에서 많이 활용되었다.[7] 한문의 각종 숙어 등이 대부분 고전에 실린 고사에 기반한다.[8] 정체자로는 你去哪裡. 그리고 你去哪儿(정: 你去哪兒)이라는 표현도 쓰이긴 하는데 베이징 지방 한정 사투리로 다른 지방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9] 예를 들어 현대 중국어에서 '~의'의 뜻으로 쓰이는 과녁 적(的) 등[10] 가령 한문으로 쓰여진 중화민국 국가의 가사에는 咨爾多士라는 구절이 있는데 여기서 咨는 묻다, 자문하다의 뜻이 아니고 감탄사를 나타내기 위해 빌려 쓴 것이다. 이 구절은 '오오 그대들이여' 정도로 번역되며 중국어 위키백과의 현대 중국어 해석에서도 咨를 啊!로 번역해 놓았다.[11] 스승 앞에서 혹은 혼자서 경서를 '하늘천 따지'식으로 수없이 반복해 낭독하거나 암송하면서, 텍스트의 어휘와 통사 구조가 몸에 배게 하는 방식이다. 조선 시대까지는 이러한 공부 방식을 강(講)이라고 일컬었는데, 대부분 서당에서 이런 강 방식으로 글공부를 시켰다. 정작 이런 방식은 이른바 'critical age'라고 해서 영유아들이 모국어를 터득하는 시기에서나 유효할 법한 방식이며, 그 시기가 지나면 귀납적으로 체화하는 방식은 통하지 않고 문법이라는 논리를 대동해야 한다.[12] 이런 교육을 하는 서원들이 요즘도 있긴 하지만, 거의 3-4년은 한문 고전만 읽으라는 식이다. 고전 텍스트들을 계속 읽다 보면 어느 순간 귀납적 깨달음이 생겨 이 문장은 이렇게 해석해야 옳겠다는 감이 생기는데, 이를 전통적으로 '문리(文理)가 트였다.'고 표현한다. 문제는 동양학에 거의 인생을 걸 작정을 하지 않고서는 이런 식으로 공부하기가 너무나 힘들다는 것. 더군다나 유가 경전들을 외울 때도 구절 하나하나에 깊이 감격, 공감하면서 체화하는 감성적인 면을 훨씬 강조하기 때문에 주로 한문을 학문 연구를 위한 한 가지 수단으로 배우는 현대인들의 입장으로선 어렵다. 이러한 점은 한자 문화권에서 한문을 공부하는 지배계층이 나머지 생산활동을 상민과 천민에게 맡기는 식으로 신분제를 유지하는 명분이 되기도 했다.[13] 사실 그 쉽고 과학적이라는 한글조차 글자의 원리에 대한 설명은 없이 "'가'에 'ㄱ' 더하면 '각'이 되고 '가'에 'ㄴ' 더하면 '간'이 되고..." 하는 식으로 그냥 음절을 통째로 외우게끔 가르치던 것이 고작 반세기 전의 일이다. 물론 국어의 음절 구조를 좌분지(左分枝) 구조, 즉 {(초성+중성)+종성}과 같이 초성과 중성의 결합을 1차적으로는 한 단위로 하고, 종성을 별개의 단위로 하는 구조라고 본다면 '가'에 받침(종성) 'ㄱ, ㄴ...'을 더해 가며 가르친 게 마냥 비과학적이라고만 보기는 어렵다.[14] 출처 : 에드윈 풀리블랭크, '고전 중국어 문법 강의', 궁리[15] 중국은 확실하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