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무혼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사패

[ 펼치기 · 접기 ]
동천왕
서패왕
남법왕
북뢰왕
천룡대제
철위강
천룡회
협제
소연신
입정의협살문
전륜법왕
공선
전륜회
천뢰공
진무혼
무적진가



1. 개요
2. 상세
3. 여담


1. 개요[편집]


무협소설한백무림서의 등장인물. 별호는 북뢰왕(北雷王), 천뢰공(天雷公).[1] 사패의 일인이자 무적진가의 전대 가주이며 진천의 스승이자 아버지다.


2. 상세[편집]


소년만화 주인공에 가까운 인물이며 소연신도 진무혼에겐 이름 그대로 무혼(武魂)이 있었다고 했다. 어찌어찌 마지막엔 다른 사패들에게 승리했고, 그들 모두에게 천하제일인 타이틀을 인정받았다. 이에 대한 작가의 상세 설명은 다음과 같다.

이것은 조금 다른 문제인데요. "네가 더 강하다."라고 패배자가 인정하는 것은 언제나 무공만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네 놈의 정신이 나보다 뛰어났다. 네 놈의 신념이 나보다 숭고하다 네 놈의 믿음이 나보다 견고하다. 여러가지가 있겠지요. 그 정도 고수라면, 그만한 정신수양도 쌓았을 텐데, 단순히 무공만 가지고 상대방을 평가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일 것 같습니다. 즉, "내가 졌다" 인정하는 것이 무조건 "내 무공이 약하다" 라고 선언하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 입니다. "이번엔 내 생각이 틀렸다" "이번엔 네 경우가 옳다." 이런 의미도 함께 있을 수가 있다는 것이지요.

사패들끼리의 싸움은 그런 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서로를 무공으로 누른다기 보다는, 자신이 지닌 지도력과, 자신이 지낸 패주로서의 자격과, 자신이 지닌 신념의 깊이 등이 종합적으로 부딪히는 싸움이었지요. 그 방법론이 무공이 되었을 뿐입니다. 물론, 무공이란 어떤 경우에도 절대적인 척도가 될 수 있습니다. 무공이 강한 사람이 이기는 것이 약한 사람이 이기는 것보다, 훨씬 더 납득할 만한 일이겠지요. 결국, 최종적으로, 진무혼은 나머지 세 명 모두에게 "네가 이겼다" 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래서 최강이라 판명이 났던 것이지, 그의 무공이 단순히 가장 높다 이것은 아니었습니다.

기술에서는 소연신에게 밀리고, 내공에서는 공선에게 밀렸으며, 싸움으로는 철위강에게 밀렸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강이란 인정은 진무혼이 받았지요. 진무혼은 그런 남자였습니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소년만화 주인공의 모습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소연신은 그 아들내미는 고약한 놈이라고 디스했다

사패끼리 카페에서 만나면 콜라를 시킬 사람이라고.[2]

매력도 대단했던 인물로 보인다. 신마맹의 나타가 신마맹을 나와서 무적진가에 들어갔다는데, 천잠비룡포에서 나오는 신마맹 가면들의 모습을 보면 이게 가능하거나 한건지 의구심이 들 정도. 이에 걸맞게 대인배 기질도 크다. 진무혼의 동료 진원검 남궁신영이 가문을 재건하고 싶어하자 진가의 전력을 떼어다 지원해 줬다. 그 후 남궁세가가 안정적으로 돌아가자 진원검이 은혜를 갚고자 무적진가를 지원하려고 만든 문파가 봉황문이다.

다른 사패와도 관계가 나쁘지 않았던 걸로 보인다. 공선과는 나중에 마음이 맞는 사이가 됐다. 사패 중 가장 사람처럼 살았지만 가장 먼저 깨달았던 소연신을 좋아했고, 소연신도 진무혼을 높게 평가한다. 철위강의 경우 누가 나를 당적하겠냐는 철위강의 자부심을 볼때, 사패 중 유일하게 자신을 이긴 진무혼을 의식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싸움 밖에 모르고 감정표현에 매우 인색하고 책임감도 없던 철위강이 진무혼에게 진 뒤 천룡회 인물들에게 뭔가를 베풀어 주려고 했다는 작가의 말을 보면 철위강에게 단순히 싸움에서 이긴 것과 다른 방면에서 꽤나 진한 인상을 남긴 듯 하다. 진무혼도 자신을 이긴 철위강을 언제나 의식하고 있었다고.

위의 말만 보면 열혈, 쾌활 속성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작가의 말로는 무적자 이미지는 맞아도 초천재 이미지는 아니고, 부드럽고 따듯한 성격도 아니며 외형도 '적당히 나른하고, 어딘지 모르게 귀찮아 하는 듯 하지만, 실제적인 이미지는 철위강과 꽤 비슷하다' 라고 묘사했다. 싸움 밖에 모르는 철위강과는 달리 조금 더 동료를 생각하고 정이 있다.

쓰는 무기는 불명. 무공 투인은 맨몸, 병장기 모두에 적용할 수 있고, 아들 진천도 다 잘다루긴 하지만 제천검을 사용하는 것을 보면 진무혼도 주무기가 있을 법도 한데 이에 대한 정보는 없다. 다만 외전 태동에서 진무혼이 등 뒤에 봉 한 자루를 멨다는 말이 있는 걸 보면 봉이 주 무기였을 지도. 물론 외전 태동에서 진무혼이 처한 상황이 어린 나이에 도망치는 상황이었기에 봉이 주무기라고 확신할 수 없다. 챗방에서 한 독자가 작가에게 이를 물어보자 다른 독자가 '투인은 맨몸, 병장기 모두에 적용할 수 있다' 라고 논점을 파악하지 못한 체 뻔히 아는 답을 대신 했고, 작가도 이를 갈음했다. 다른 독자가 '그 뜻이 아니라 진천처럼 주무기가 따로 있는 거 아니냐' 라고 제대로 된 추가 질문을 했으나 답을 하지 않고 다른 질문으로 넘어가버렸다.(...)

무적진가를 이끌고 팔황에 맞섰던 절대고수…는 옛말이고 현재는 은퇴해서 마누라에게 휘어잡히며안락한 노후생활을 즐기는 중.

사랑을 쟁취하는 데 성공한 유일한 사패이기도 하다. 공선은 모용세가의 여인과 깊은 관계였지만 모용세가의 농간으로 깨졌고, 철위강은 쌈박질만 하느라 여자를 사귀지 못했고, 소연신은 여자랑 잘 될라 치면 신마맹이 훼방놓았다. 반면에 진무혼은 여중제일인 천뢰무후랑 결혼해 천재 아들과 또 하나의 자식을 두었으며 황제가 사돈이다. 아들놈 때문에 속을 썩는다는 언급이 있는데, 팬들 사이에서는 '허허허, 우리 아들이 더 이상 사업을 확장하지 않고 이사 일만 하겠다는군. 어떻게 설득해야 할 지 모르겠어'라는 느낌으로 보는 모양(...).

사패에 버금가는 고수인 삼안마군은 단지 진무혼에게 졌기 때문에 무적진가의 가신으로 들어왔다고 하는데, 정작 진무혼은 집단구타로 승리했다고 한다(...) 이는 당시에는 삼안마군이 더 강했기 때문. 지금은 진무혼이 더 강한 것 같다.

천잠비룡포 13~14권 즈음의 시점에서 소연신에게 져서 드러누운 상태. 공선도 소연신에게 그 말을 듣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후 천잠비룡포 60장 단운룡 챕터 마지막에 소연신의 장례식장에 참석한다. 대놓고 당당히 입장해 소연신 양 옆에 선 철위강, 공선과 달리 아무도 모르게 찾아와 소연신의 등에 선다. 이 한 문장을 제외하고는 그 어떤 묘사, 대사도 전무하다.[3] 사실상 등장했다는 것이 민망한 수준.

은퇴한 몸이지만 놀고 있지만은 않았다. 소연신이 염라마신과 싸울 때 오랜만에 검을 잡는다고 말했으니 광신마체 광극을 경험한 듯. 진무혼과의 리벤지 매치에서 승리한 소연신도 동등하거나 그 이상의 힘이라고 평했다. 작가도 곧잘 사패를 한 세트 취급하니 나머지 셋이 강해진 만큼 진무혼도 강해진 것이 당연하다.

3. 여담[편집]


작품 외에서 작가가 직접 밝힌 설정은 굉장히 화려한 반면 본편의 취급은 묘하게 좋지 않다. 무협 갤러리에서도 사패 중 쩌리(…) 취급했다. 삼안마군을 다굴쳤고 천잠비룡포에선 소연신에게 졌다. 거기다 사패 시절 최강과 절대를 노리던 자들의 경구는 "소연신처럼 보고, 공선처럼 수련하고, 철위강처럼 싸워라."였고 진무혼은 언급도 안 된다. 진무혼이 한 말이 아닐까???~ 천잠 4권에서 단운룡과 대화하던 소연신은 자신과 비교하려면 철위강과 공선을 비교하라며 진무혼은 언급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과거에는 한백무림서 출연 여부도 미정이었다. 물론 진지한 건 아니고 허공 거품설처럼 그냥 놀릴거리 생겨서 나오는 웃자고 하는 얘기. 게다가 허공은 천잠 재연재 이후 추앙받고 있다

천잠비룡포 491화 55장 환혼 (7)에서 진천은 진무혼에 대해 '깨달으려 하지 않은 사람'이라 평했다. 가장 강했던 이는 애초부터 깨달음에 관심이 없고, 가장 먼저 깨달아야 하는 이는 지금까지도 정을 잊지 못해 번민하고 있는 반면, 소연신은 가장 사람처럼 살았던 이인데도 가장 먼저 깨달음에 닿았기에 진무혼은 소연신을 좋아했다고.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9 02:47:50에 나무위키 진무혼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천뢰공이라 불리게 된 데에는 진가의 비기 투인과 어느정도 관계가 있다고 한다.[2] 소연신은 시럽 듬뿍얹은 카라멜 마끼아또, 공선은 녹차, 철위강은 뜨거운 에스프레소 더블샷을 원샷으로.[3] 똑같이 처음 등장한 숭무련주 헌원무극, 비검맹주 동방무적은 대사가 있거나 압도적인 무력 묘사가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