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동명의 영화에 대한 내용은 자카르타(영화) 문서
자카르타(영화)번 문단을
자카르타(영화)#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아시아의 국가별 수도

[ 펼치기 · 접기 ]
동아시아
[[대한민국|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 대한민국
파일:중국 국기.svg 중국
[[일본|

파일:일본 국기.svg
]] 일본
파일:서울특별시 휘장.svg 서울특별시
파일:중국 국장.svg 베이징시
파일:도쿄도 도기.svg 도쿄도

파일:북한 국기.svg 북한
파일:대만 국기.svg 대만
파일:몽골 국기.svg 몽골
평양시
파일:타이베이시 휘장.svg 타이베이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n_flag_ulaanbaatar.png 울란바토르 특별시
동남아시아
파일:인도네시아 국기.svg 인도네시아
파일:태국 국기.svg 태국
파일:필리핀 국기.svg 필리핀
파일:자카르타 수도특별구 휘장.png 자카르타 수도특별구역
파일:방콕 시기.svg 방콕
파일:마닐라 문장.png 시티 오브 마닐라

파일:말레이시아 국기.svg 말레이시아
파일:싱가포르 국기.svg 싱가포르
파일:베트남 국기.svg 베트남
쿠알라룸푸르 연방 직할구 / 푸트라자야 연방 직할구
싱가포르
파일:하노이시 휘장.svg 하노이 중앙 직할시

파일:미얀마 국기.svg 미얀마
파일:캄보디아 국기.svg 캄보디아
파일:라오스 국기.svg 라오스
네피도
프놈펜
비엔티안

파일:브루나이 국기.svg 브루나이
파일:동티모르 국기.svg 동티모르
반다르스리브가완 시
딜리 시
남아시아
파일:인도 국기.svg 인도
파일:아프가니스탄 국기.svg 아프가니스탄
파일:방글라데시 국기.svg 방글라데시
뉴델리
카불
다카 시

파일:파키스탄 국기.svg 파키스탄
파일:네팔 국기.svg 네팔
파일:스리랑카 국기.svg 스리랑카
이슬라마바드
파일:Kathmandu Flag.png 카트만두 광역시
스리자야와르데네푸라코테

파일:몰디브 국기.svg 몰디브
파일:부탄 국기.svg 부탄
말레 시
팀부
서아시아, 캅카스
파일:레바논 국기.svg 레바논
파일:바레인 국기.svg 바레인
파일:터키 국기.svg 튀르키예
파일:베이루트-ff.gif 베이루트
마나마
앙카라

파일:이라크 국기.svg 이라크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사우디아라비아
파일:요르단 국기.svg 요르단
파일:바그다드시 휘장.png 바그다드
파일:리야드 시기.png 리야드
파일:암만시 휘장.png 암만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svg 아제르바이잔
파일:카타르 국기.svg 카타르
파일:예멘 국기.svg 예멘
파일:바쿠 시기.png 바쿠
도하
파일:사나 시기.png 사나

파일:이스라엘 국기.svg 이스라엘
파일:이란 국기.svg 이란
파일:아르메니아 국기.svg 아르메니아
예루살렘(정치) / 텔아비브(경제)
파일:테헤란 인장.png 테헤란
파일:예레반 시기.gif 예레반

파일:쿠웨이트 국기.svg 쿠웨이트
파일:조지아 국기.svg 조지아
파일:키프로스 국기.svg 키프로스
쿠웨이트
트빌리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Nicosia_city_fl_n7160.gif 니코시아

파일:오만 국기.svg 오만
파일:시리아 국기.svg 시리아
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svg 아랍에미리트
무스카트
다마스쿠스
파일:1920px-Flag_of_Abu_Dhabi.svg.png 아부다비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팔레스타인
파일:아르차흐 공화국 국기.svg 아르차흐 공화국
파일:압하지야 국기.svg 압하지야
라말라(사실상)
스테파나케르트
수후미

파일:남오세티야 국기.svg 남오세티야
파일: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국기.svg 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츠힌발리
레프코샤
중앙아시아
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svg 우즈베키스탄
파일:카자흐스탄 국기.svg 카자흐스탄
파일:키르기스스탄 국기.svg 키르기스스탄
파일:타슈켄트시 휘장.jpg 타슈켄트
누르술탄
비슈케크

파일:타지키스탄 국기.svg 타지키스탄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svg 투르크메니스탄
두샨베
아시가바트





[ 펼치기 · 접기 ]
파일:포르투갈 국기.svg
실베스
파일:스페인 국기.svg
그라나다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svg
사라예보
파일:터키 국기.svg
에디르네
파일:터키 국기.svg
앙카라
파일:타타르스탄 공화국 국기.svg
카잔
파일:카자흐스탄 국기.svg
알마티
파일:모로코 국기.svg
탕헤르
파일:튀니지 국기.svg
비제르트
파일:알바니아 국기.svg
티라나
파일:터키 국기.svg
이스탄불
파일:터키 국기.svg
카이세리
파일:체첸 공화국 국기.svg
그로즈니
파일:키르기스스탄 국기.svg
비슈케크
파일:모로코 국기.svg
우지다
파일:튀니지 국기.svg
타바르카
파일:리비아 국기.svg
데르나
파일:터키 국기.svg
부르사
파일:터키 국기.svg
샨르우르파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svg
바쿠
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svg
타슈켄트
파일:모로코 국기.svg
페스
파일:튀니지 국기.svg
튀니스
파일:리비아 국기.svg
벵가지
파일:터키 국기.svg
이즈미르
파일:터키 국기.svg
가지안테프
파일:이란 국기.svg
타브리즈
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svg
부하라
파일:모로코 국기.svg
라바트
파일:튀니지 국기.svg
베자
파일:이집트 국기.svg
알렉산드리아
파일:터키 국기.svg
메르신
파일:이라크 국기.svg
모술
파일:이란 국기.svg
테헤란
파일:우즈베키스탄 국기.svg
사마르칸트
파일:모로코 국기.svg
메크네스
파일:튀니지 국기.svg
카이루완
파일:이집트 국기.svg
데숙
파일: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국기.svg
키레니아
파일:이라크 국기.svg
바그다드
파일:이란 국기.svg
카샨
파일:타지키스탄 국기.svg
두샨베
파일:모로코 국기.svg
카사블랑카
파일:튀니지 국기.svg
수스
파일:이집트 국기.svg
카프르엘셰이크
파일: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국기.svg
니코시아
파일:이라크 국기.svg
바스라
파일:이란 국기.svg
이스파한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svg
아시가바트
파일:모로코 국기.svg
마라케쉬
파일:튀니지 국기.svg
마디야
파일:이집트 국기.svg
만수라
파일: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국기.svg
파마구스타
파일:쿠웨이트 국기.svg
쿠웨이트
파일:이란 국기.svg
쉬라즈
파일:이란 국기.svg
마슈하드
파일:모로코 국기.svg
아가디르
파일:튀니지 국기.svg
스팍스
파일:이집트 국기.svg
탄타
파일:시리아 국기.svg
알레포
파일:바레인 국기.svg
마나마
파일:카타르 국기.svg
도하
파일:아프가니스탄 국기.svg
카불
파일:모로코 국기.svg
엘아이운
파일:튀니지 국기.svg
토주르
파일:이집트 국기.svg
시빈엘콤
파일:시리아 국기.svg
라타키아

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svg
아부다비
파일:파키스탄 국기.svg
이슬라마바드
파일:모리타니 국기.svg
누악쇼트
파일:튀니지 국기.svg
가베스
파일:이집트 국기.svg
반하
파일:시리아 국기.svg
홈스
파일:요르단 국기.svg
이르비드
파일:Flag_of_Dubai.svg.png
두바이
파일:방글라데시 국기.svg
다카
파일:세네갈 국기.svg
티바완
파일:리비아 국기.svg
트리폴리
파일:이집트 국기.svg
카이로
파일:시리아 국기.svg
다마스쿠스
파일:요르단 국기.svg
마프라크
파일:Flag_of_Sharjah.svg.png
샤르자
파일:Flag_of_Sharjah.svg.png
라스 알카이마
파일:세네갈 국기.svg
티에스
파일:니제르 국기.svg
아가데즈
파일:이집트 국기.svg
기제
파일:레바논 국기.svg
타라불사
파일:요르단 국기.svg
자르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Flag_of_Ajman.svg.png
아지만
파일:오만 국기.svg
소하르
파일:세네갈 국기.svg
다카르
파일:니제르 국기.svg
니아메
파일:이집트 국기.svg
아시유트
파일:레바논 국기.svg
베이루트
파일:요르단 국기.svg
살트
파일:오만 국기.svg
니즈와
파일:오만 국기.svg
무스카트
파일:세네갈 국기.svg
디우르벨
파일:말리 국기.svg
팀북투
파일:이집트 국기.svg
퀴나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제닌
파일:요르단 국기.svg
암만
파일:오만 국기.svg
도파르
파일:몰디브 국기.svg
말레
파일:감비아 국기.svg
반줄
파일:말리 국기.svg
바마코
파일:이집트 국기.svg
룩소르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툴카름
파일:요르단 국기.svg
카라크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아라르
파일:코모로 국기.svg
모로니
파일:기니비사우 국기.svg
비사우
파일:부르키나파소 국기.svg
와가두구
파일:수단 공화국 국기.svg
북하르툼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칼킬야
파일:요르단 국기.svg
마안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사카카
파일:필리핀 국기.svg
마라위
파일:기니 국기.svg
코나크리
파일:차드 국기.svg
은자메나
파일:수단 공화국 국기.svg
옴두르만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나블루스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타부크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하일
파일:브루나이 국기.svg
반다르
파일:시에라리온 국기.svg
프리타운
파일:나이지리아 국기.svg
아부자
파일:수단 공화국 국기.svg
하르툼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라말라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메디나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부라이다
파일:말레이시아 국기.svg
쿠알라룸푸르
파일:수리남 국기.svg
파라마리보
파일:나이지리아 국기.svg
라고스
파일:지부티 국기.svg
지부티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제리코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메카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담맘
파일:인도네시아 국기.svg
자카르타
파일:베냉 국기.svg
포르토노보
파일:카메룬 국기.svg
응간하
파일:소말리아 국기.svg
모가디슈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예루살렘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바하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리야드

파일:가봉 국기.svg
리브르빌
파일:카메룬 국기.svg
응가운데레
파일:우간다 국기.svg
캄팔라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베이트 울라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압하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나즈란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하사
파일:카메룬 국기.svg
두알라
파일:카메룬 국기.svg
야운데
파일:모잠비크 국기.svg
마푸투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사이르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svg
지잔
파일:예멘 국기.svg
사나
파일:예멘 국기.svg
타림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칸 유니스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가자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헤브론
파일:팔레스타인 국기.svg
할훌
파일:예멘 국기.svg
아덴
파일:코모로 국기.svg
모로니
알제리는 미가입 상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799px-Jakarta_City_Skyline_part_2.jpg
파일:external/static.thousandwonders.net/Jakarta.original.4634.jpg
파일:external/kingofwallpapers.com/jakarta-002.jpg
파일:자카르타7.jpg

파일:인도네시아 국장.png 인도네시아 공화국의 도시
‎Jakarta

자카르타

파일:자카르타 시기.svg
시기




국가
파일:인도네시아 국기.svg 인도네시아
지역
특별수도지역
소속 섬
자바 섬
면적
662km²
인구
10,562,088명(2020년 센서스)
도시권 인구
31,240,709명(2020년 센서스)
인구밀도
15,907명/km²(2020)
1인당 GDP
$19,029(2019)
GDP
$2,009억(2019, 인도네시아 통계청)
HDI
0.811(2021, 인도네시아 통계청)


1. 개요
2. 어원
3. 지리
3.1. 기후
3.2. 인구
3.3. 지역
3.3.1. 빈민촌
4. 경제
4.1. 타 지역과의 비교
5. 교통
6. 관광
7. 쇼핑몰
8. 사건사고
9. 위기설
10. 기타
11.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Jakarta

인도네시아수도이자 최대도시. 애칭은 '커다란 두리안'(The Big Durian).[1] 자바섬 북서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쪽으로는 바다와 접한다. 1년 내내 30℃ 정도를 유지하는 전형적인 열대 기후 지역이며,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기후를 띠고 있다.


2. 어원[편집]


자카르타라는 이름은 '이루어진 승리' 정도의 뜻인 자바어산스크리트어 차용어인 'Jayakarta'에서 유래했다.[2]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이는 'jaya'와 'karta'의 합성이다. 'jaya'는 자바어의 산스크리트어 차용어로 '승리'라는 뜻이며, 'karta'는 자바에서 도시 이름으로 접미사처럼 종종 쓰이는 단어로, 자바어로 두 가지 뜻이 있는데 '번영(하는)'이라는 뜻이거나, 산스크리트어로 '하다, 만들다' 동사 kṛ에 행위자형 접미사 -tṛ를 붙여 단수 주격 형태를 만든 것으로 '행위자, 성취자'라는 뜻이다.

'자야카르타'는 네덜란드 점령 이전 반튼 술탄국이 사용한 지명인데, 자야카르타라는 이름이 쓰이기 이전에는 '순다클라파'(Sunda Kelapa)라고도 불렸다. 네덜란드 식민지 시절엔 '바타비아'(Batavia)[3]라고 불렀다. 인도네시아 독립 이후에 다시 'Djakarta'라는 이름으로 돌아왔다가 1970년대 인도네시아어의 표기법이 개정되면서 지금의 철자가 되었다.

3. 지리[편집]



3.1. 기후[편집]


열대 몬순 기후로, 적도 근처에 위치하여 1년 내내 낮 기온 29-33도, 밤 기온 25도 정도의 일정한 온도와 12시간(±30분) 정도의 일일 일조시간을 유지한다. 건기와 우기가 뚜렷하기는 하지만, 건기와 우기를 막론하고 습도가 높다. 우기의 습도는 매우 높아 80-85% 수준이고, 비가 잘 오지 않는 6-10월의 건기 습도도 75-80%에 달한다[4].

고온다습한 지역이기는 하지만 방콕, 쿠알라룸푸르, 호찌민 시, 싱가포르 등 인접국 대도시보다 연중 평균 기온은 근소하게 낮은 편이고 인도차이나 내륙 지역이나 북인도 내륙 지역처럼 특정 계절에 낮 기온 40-45도의 극심한 고온을 보이지도 않는다[5]. 기록 역사 상 최고 기온도 38-39도 정도(2014년 10월 11일)로 서울(39.6도, 2018년 8월 1일)보다도 낮다. 단 더위를 피할 만한 기반 시설이 부족한 편이다 보니 연중 내내 이어지는 더위로 인해 열사병이나 열경련 환자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적도 근처이고 자카르타 이상으로 고온다습한[6] 주변 지역의 싱가포르가 빠르게 선진국으로 발전하면서 에어컨 설치가 의무화되어 있는 반면 자카르타는 아직 에어컨 없는 차량이나 전동차도 많다. 실제로 싱가포르를 거쳐 이 도시에 오면 두 도시의 생활 인프라 수준이 너무 비교된다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싱가포르 같은 선진국은커녕 같은 개발도상국 처지인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비해서도 고온다습한 기후를 피할 만한 시설은 적은 편이다.[7]

크게 건기와 우기가 있는데, 우기의 한복판에 해당하는 11월~2월 자카르타에는 매일같이 폭우가 내리며, 북부 자카르타는 거의 매년 홍수에 시달린다. 원래 대략 4년 주기로 침수됐는데 이상기후의 영향인지 최근 2, 3년은 연속으로 침수되고 있다. 아침에 맑다가도 오후 중엔 어김없이 비가 오니 우비나 우산을 들고 다니는 것이 좋다. 막상 현지인들은 우산을 별로 안 갖고 다닌다.

3.2. 인구[편집]


네덜란드령 동인도 시대 바타비아는 네덜란드령 동인도에서 19세기까지 수라바야보다 인구가 적은 제2도시였다. 바타비아의 인구가 수라바야를 추월한 것은 20세기 초의 일이다.

인도네시아 독립 당시까지도 인구 50만 명 정도로 오늘날 기준 그다지 크지 않은 중규모 도시였으나 인도네시아 독립 이후로 이촌향도 현상으로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인구가 2013년 기준 10,988,329명에 이르렀다. 면적은 660km2로, 서울보다 조금 더 큰 도시에 조금 더 많은 인구가 거주한다고 보면 된다.

인도네시아 전국에서 이주민이 몰리는 곳이므로 인구 구성도 매우 다양하다. 자바인 36%, 브타위인 28%, 순다인 15%, 화인(중국계) 7%, 바탁인 3%, 미낭카바우인 3%, 말레이인 1%, 기타 7%가 섞여 산다.

블룸버그 통신은 2018년 10월 9일에 자카르타는 2030년에 도쿄를 제치고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가 될 거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3.3. 지역[편집]


자카르타 특별 지역은 5개 행정시(kota administrasi), 1개 행정현(kabupaten administrasi)으로 구성되어 총 6개의 2급 행정 구역으로 나뉜다. '행정시'와 '행정현'은 인도네시아에서 오직 자카르타에만 있는 행정 단위로, 거대한 인구를 보유한 자카르타를 분리해 관할하기 위해 설치된 것이다. 각각의 행정시에는 시장(wali kota)이 있으며, 자카르타 전체를 관리하는 행정 책임자는 시장이 아니라 지사(gubernur)다. 2급 행정 구역들은 총 44개에 달하는 3급 행정 구역 면(kecamatan)으로 분할된다.

서울과 비교하자면 행정시들은 서북권, 도심권, 동북권, 강남 핵심지 등 구보다 크고 어느 정도 특색이 있는 시내 권역에 해당하고, 1~3개 면이 구 하나에 대응하는 규모라고 볼 수 있다. 면 가운데 큰 것은 인구가 60만을 넘는 것도 있지만, 작은 면은 10만에 미달하기도 한다.

다음은 각 2급 행정 구역의 목록과 간략한 특징이다.

파일:2000px-Jakarta_Panorama.jpg
이스티클랄 성원에서 보이는 자카르타 중심부 전경.
중앙 우측의 기념탑이 모나스 타워다.
[1] 뉴욕시의 별명인 The Big Apple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의 뉴욕시와 같다는 것. 하필 두리안인 이유에 대해선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는 두리안과 마찬가지로, 자카르타 역시 매력과 그림자가 또렷하게 공존하기에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이 명확히 갈려서라고 한다.[2] 인도네시아는 산스크리트어가 인명, 지명으로 널리 쓰인다.[3] 네덜란드의 선조격 되는 민족들 중 하나인 바타비족(Batavi)에서 유래한 이름이다.[4] 비교하자면, 서울의 경우 1-4월 평균 습도가 56-60%, 장마철 및 직후인 7-8월 평균 습도가 75-80%, 나머지는 60-70% 정도이다. 즉 자카르타는 일 년 내내 서울의 장마철 이상의 습도를 유지한다는 뜻.[5] 사실 자카르타는 인도네시아에서 비교적 예측 가능하고 안정된 온화한 기후를 보이는 편이며, 인도네시아에서 '더운 곳'으로 손꼽히는 도시 지역은 가끔 낮 기온이 40도에 육박하기도 하는 메단, 프칸바루 등 수마트라 북동부 지역이나 건조한 소순다 열도비마(Bima) 등이다.[6] 싱가포르는 자카르타와 달리 열대 우림 기후다.[7] 쿠알라룸푸르는 못해도 2000년대 초반의 서울과 같지만 자카르타는 잘뵈줘도 1980년대 후반/1990년대 초반의 서울과 같다.

  • 중앙자카르타 행정시: 자카르타 시청(자카르타 전체의 시청),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인도네시아 국회의사당, 인도네시아 대법원이 있는 인도네시아의 행정·정치·사법 중심지이다. 남자카르타와 더불어 자카르타에서 가장 잘 개발된 지역이며, 각종 박물관과 모나스 타워, 이스티클랄 성원, 자카르타 대성당 등 대규모의 기념비적 건축물들도 있다. 주요 업무 지구 일부도 중앙자카르타에 있다. 자카르타에서 가장 큰 공원 중 하나인 모나스 공원(모나스 타워와 독립 광장을 포함)을 비롯해, 멘텡 공원(Taman Menteng), 수로파티 공원(Taman Suropati), 들소 광장 공원(Taman Lapangan Banteng) 등 여러 유명 공원들도 위치해 있다. 멘텡 지역은 자카르타에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의 부촌이다. 글로라(Gelora) 지역에는 유명한 글로라 붕 카르노[8] 스포츠 복합시설이 있다. 행정시 중에서는 인구가 가장 적어 2020년 기준 간신히 100만을 넘기는 수준이다.
    • 자카르타의 행정시마다 따로 GRDP를 계산할 경우 자카르타에서 중앙자카르타가 가장 규모가 크며(명목 $509억, 2021), 1인당으로는 명목 $47,735(PPP $141,293, 2021)에 달한다. 그러나 자카르타 내부 지역들의 경제 구조와 생활권이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고, 중앙자카르타가 실거주 인구가 적고 통근 목적지가 되는 경우가 많음을 감안하면, 이 수치에는 실제 생활 수준을 반영하지 않는 착시 효과가 어느 정도 있다.

파일:Diatas_Fly_Over_Kampung_Melayu_-_panoramio.jpg
동자카르타의 캄풍믈라유(Kampung Melayu) 지역
[8] '카르노 동지'. 수카르노를 가리킨다.

  • 동자카르타 행정시: 원래는 습지대, 요컨대 이 많아 인간이 활동하기 힘든 곳이었다. 네덜란드령 동인도 시절에는 설탕 공장이 밀집해 있던 산업 지역이었으며, 오늘날에도 대형 공단이 있는 공업·주거 지역으로 남아 있다. 2020년 기준 인구가 3,037,139명으로 자카르타의 2급 행정 구역 중 가장 많고, 총면적도 자카르타의 행정시 중 가장 크다. 자카르타의 주요 시외버스 터미널인 캄풍 람부탄 버스 터미널이 있다. 자카르타의 유명한 교정 시설인 치피낭 교도소(LP Cipinang)도 있다. 문화 시설이나 쇼핑몰은 적은 편이라 관광 목적으로 자카르타를 방문한다면 그다지 갈 일이 없지만, 타만 미니가 동자카르타에 있기는 하다.

파일:Kali_Besar.jpg
서자카르타 구시가지 인근의 브사르천(Kali Besar)

  • 서자카르타 행정시: 역사적인 유적이 많은 곳으로 자카르타 구시가지의 일부가 있어 다양한 식민지 시대의 오래된 건물을 볼 수 있고, 자카르타 차이나타운도 위치해 있다. 오늘날에도 화교나 화교 후손이 꽤 많이 사는 지역이기도 하다. 자카르타 역사박물관, 와양 박물관, 인도네시아 은행 박물관 등 많은 박물관이 구시가지에 있고, 자카르타의 대표적인 광장 중 하나로 꼽히는 파타힐라 광장이 구시가지 안에 있다. 경제적으로는 소규모 공장들이 밀집해 있는 곳이다. 역동적인 인도네시아 현대 미술을 접할 수 있는 누산타라 현대미술관(MACAN)도 서자카르타에 위치한다.

파일:Marina_Ancol_Jakarta_-_panoramio.jpg
북자카르타 해안 지역의 마리나 안촐

  • 북자카르타 행정시: 자카르타의 바다에 접하는 면들을 모두 포괄하는 행정시로, 소재한 탄중프리옥 항구는 자카르타 해상 물류의 중심이다. 자카르타 구시가지의 일부를 포함하며, 다종다양한 공장들도 산재해 있다. 그러나 거주 환경은 전반적으로 열악하며, 계절성 침수의 위험이 크고 수몰되고 있는 해안 근처의 북자카르타는 주거 지역으로 신규 개발하기에도 별로 적절하지 않다. 자카르타에서 가장 슬럼이 많은 지역으로, 인도네시아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10년대 말 기준 자카르타 슬럼의 39%가 북자카르타에 위치한다.[9] 인간개발지수가 자바 본토의 행정시 가운데 자카르타에서 가장 낮은(2020년 0.802) 곳이다. 예외적으로, 북자카르타 해안 지역에 위치한 판타이인다카푹(Pantai Indah Kapuk) 지역은 바다 전망이 훌륭한 고급 주거 지역으로 꼽힌다. 북자카르타에서 비교적 주거 환경이 좋은 계획 지구 클라파가딩(Kelapa Gading)에는 자카르타의 한인들이 모여 사는 소규모 한인 타운이 있다.
    • 관광지로는 구시가지 외에도 해변 안촐(Ancol) 지역이 유명하다. 안촐 지역의 '안촐 드림랜드'(Ancol Dreamland, Taman Impian Jaya Ancol)는 테마파크, 아쿠아리움, 해변 휴양지, 동물원, 호텔, 골프장 등을 포함하는 552헥타르에 달하는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관광 단지다.
    • 남자카르타, 동자카르타, 서자카르타, 중앙자카르타 지역에는 괜찮은 중학교, 고등학교, 국제학교 등이 대체로 고루 분포하는 것과 달리, 북자카르타 지역만은 (자카르타 기준으로) 학군이 좋은 지역이 상기한 클라파가딩 등 일부 지역으로 한정되어 있다. 클라파가딩에는 우수한 사립학교와 국제학교가 몇 군데 있다.

파일:Scbd-from-drone.jpg
드론으로 촬영한 수디르만 중심 업무 지구의 야경
[9] 슬럼의 28%가 서자카르타, 19%가 남자카르타, 12%가 동자카르타, 11%가 중앙자카르타, 1%가 크풀라우안스리부에 위치한다. 겹치는 지역은 양쪽 모두 포함으로 보인다. 출처: "Slums remain a fact of life in Jakarta, ministry finds," The Jakarta Post, last modified May 18, 2019.

  • 남자카르타 행정시: 신도시로 개발된 구도심 외부 지역으로 중산층 이상이 거주하는 고급 주거 지역 스나얀(Senayan), 크바요란바루(Kebayoran Baru), 폰독인다(Pondok Indah) 등과 업무, 상업 지구가 있는 곳이다. 크망(Kemang) 지역에는 외국인들이 많이 거주한다. 인간개발지수가 자카르타에서 가장 높은(2020년 0.847) 곳이다. 대략 자카르타의 강남으로 비유할 수 있다. 자카르타의 대표적인 경제 클러스터 지역 수디르만[10] 중심 업무 지구(Sudirman Central Business District, SCBD), 쿠닝안 지역이 이곳에 위치하며, 이를 포함하는 자카르타의 경제 중심지 '골든 트라이앵글'이 중앙자카르타와 남자카르타에 걸친다. 관광으로는 별로 올 일이 없지만, 시설이 좋은 대형 쇼핑몰이 많아 쇼핑몰에 간다면 종종 들를 수도 있다.
    • 남자카르타 중에서도 SCBD 인근에는 대형 쇼핑몰 퍼시픽 플레이스(Pacific Place), 플라자 스나얀(Plaza Senayan), fX 수디르만(fX Sudirman) 등이 몰려 있다. 자카르타에 쇼핑몰이 하도 많은 관계로 쇼핑몰들의 등급이 상당히 세분화되어 있는데, 특히 퍼시픽 플레이스와 플라자 스나얀은 어떤 기준에서도 자카르타의 고급 쇼핑몰로 꼽힌다. 플라자 스나얀은 선별된 고급 명품 매장이 많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한편, 2020년에 SCBD 인근에서 신규 개점한 쇼핑몰 'Ashta District 8'은 비교적 크지 않은 규모이지만, 자카르타 최초의 메종 키츠네 입점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개점 직후부터 우아하고 세련된 공간 디자인이 돋보이는 SCBD의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았다.
    • 현지인 학생 기준 자카르타(그리고 아마도 인도네시아) 최고의 명문 고등학교 MH 탐린 공립 영재고등학교(SMANU MH Thamrin)가 동자카르타에 있기는 하지만, 남자카르타에도 탐린고 바로 다음 가는 우수한 명문 공립고가 많다. 자카르타 공립 제8, 28, 34, 26 고등학교가 남자카르타의 명문고로 유명하며, 사립고로도 남자카르타의 랩스쿨 크바요란(SMA Labschool Kebayoran)이 특히 유명하다.

  • 크풀라우안스리부 행정현: '크풀라우안스리부'(kepulauan seribu)는 '천 개의 섬'이라는 뜻이다. 자바 본토가 아니라 자바 인근의 섬들로 구성된 곳이며, 자카르타 도심에서 쉽게 방문할 수 있는 자연 관광 지역이다. 도쿄오가사와라 제도의 관계처럼 자카르타의 일부라는 인식이 다소 희미하다.

3.3.1. 빈민촌[편집]


인구가 급격하게 성장한 개발도상국의 대도시가 대개 그렇듯, 자카르타 역시 일부 지역에는 주민들이 현대적 기준에서 비참할 정도로 낮은 생활 수준을 영위하는 빈민촌(슬럼)이 형성되어 있다. 상기했듯 북자카르타 지역에 특히 슬럼이 밀집되어 있지만, 서자카르타나 남자카르타 지역도 슬럼이 많다. 자카르타에서 중산층 이상이 거주하는 고급 주거 지역, 일반 서민 주거 지역, 그리고 빈민촌은 엄격하게 분리되어 있다. 중산층 이상의 자카르타 주민들은 평소에 슬럼이나 슬럼 주민을 볼 일이 없는 깨끗하고 현대적인 지역에서만 생활한다.

빈민촌에서는 기본적으로 정상적인 전기와 수도, 방수 시설을 이용하기 어렵다. 그나마 정상적으로 등록된 주거지에서 최소한의 관리를 받는다면 약간 낫지만, 이런 곳에는 5~6명의 가족이 좁은 방 하나에 몰려 사는 등의 유형이 많아 프라이버시 문제도 심하다. 상태가 심각한 곳은 일반적으로 주거지로 선호되지 않는 기찻길 옆이나 오염된 강 옆에 무허가 주택이 떼로 밀집된 경우도 있다.

파일:kumuh.webp
남자카르타 망가라이(Manggarai) 지역의 슬럼.
오염이 심각한 칠리웅강 변에 있다.
[10] 인도네시아의 독립운동가인 수디르만(1916~1950)의 이름을 따온 구역.


3.4. 도시권[편집]


자보데타벡(Jabodetabek) 항목 참고

4. 경제[편집]


자카르타는 명실상부한 인도네시아 경제의 중심 도시이자 동남아시아 경제의 중심 도시 중 하나로, 인도네시아 금융, 제조업, 의료업, 물류, 통신, IT, 교육 등에서 핵심적인 입지를 차지하는 지역이다. 단, 오늘날 많은 기업의 본사나 사무실이 자카르타에 위치하기는 하지만, 공장들은 자카르타 인근 위성도시 브카시, 탕그랑 등지의 대형 산업단지에 있는 경우가 많다.

자카르타 시내 수디르만 중심 업무 지구(Sudirman Central Business District, SCBD), 메가 쿠닝안(Mega Kuningan) 등의 지역을 포괄하는 '골든 트라이앵글'(Golden Triangle) 지역은 각종 고층 빌딩이 늘어선 핵심 경제 지역으로 서울강남역 인근 지역 내지 테헤란로 일대와 유사한 기능을 한다.

주요 관광지는 아니라고 해도 어느 정도 관광업도 발달해 있는 편이며, 인도네시아의 관문으로서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상당히 현대화가 진행되어 서비스업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으며, 쇼핑 문화가 독특한 방식으로 발달해 있기도 하다.


4.1. 타 지역과의 비교[편집]


자카르타의 경제적 위상은 타 지역과 비교할 때 더욱 두드러진다. 자카르타의 지역총생산(GRDP)은 2019년 인도네시아 통계청 추계 기준 명목 2009억 달러로 인도네시아의 모든 일급 행정 구역(주/특별 지역) 가운데 1위였으며, 인구가 거의 4배에 달하는 2위 동부자바(1664억 달러)보다도 높다. 자카르타 하나로만 경제 규모가 페루, 그리스, 또는 뉴질랜드 전체에 필적하는 수준이다.

자카르타의 1인당 GRDP는 같은 2019년 통계 기준 $19,029(PPP $55,184)로 인도네시아의 모든 일급 행정 구역 중 압도적인 1위였으며, 인도네시아 전체 1인당 GDP($4,242)의 약 4.5배였다. 도시 단위로도 인구 100만 이상인 도시 중[11] 2위 수라바야($14,180)에 비해 큰 차이로 1위였다.

상기한 인도네시아 통계청 추계와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통계청 추계, IMF 추계 자료를 가지고 동남아시아 지역의 모든 광역 행정 구역과 함께 싱가포르, 브루나이, 동티모르를 비교할 때, 2019년 GDP(GRDP) 기준 자카르타 특별 지역의 경제 규모($2009억)는 가장 규모가 큰 싱가포르($3774억) 다음의 2위였으며, 3위 방콕($1738억)보다 컸으며 미얀마 전체의 약 3배였다. 자카르타의 1인당 GDP(GRDP) $19,029는 싱가포르($64,103), 브루나이($33,097), 쿠알라룸푸르($30,008), 방콕($19,749) 다음이었고, 메트로 마닐라($9,507)의 2배 수준이었다.

남아메리카 지역에서 인도네시아와 유사한 위치에 있는 브라질과 비교하면, 2018년 기준 브라질의 경제 중심지 상파울루는 GRDP $2740억(1인당 $22,502)으로 자카르타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브라질의 경우 1인당 GRDP가 상파울루와 비슷한 브라질리아나 인구가 600만 이상인 다른 중심 도시 리우데자네이루 등이 있고, 국가 전체의 1인당 GDP 역시 인도네시아의 약 2배(2018년 $9,194, 2021년 추산 $7,010)이므로, 상파울루 한 곳으로의 집중도는 인도네시아보다 낮다.


5. 교통[편집]


파일:traffic1.jpg

크고 아름다운 규모의 도시임에도 교통체증이 매우 심각하다. 대중교통 시설이 열악하다 보니 주로 이용되는 교통수단은 자동차와 오토바이. 거기에다 도로 사정도 좋지 않아 자동차와 오토바이가 뒤섞여서 달리니 더 막힌다. 그 때문에 자카르타의 교통체증은 심각하고, 따라서 대기오염도 매우 심각한 편이다.

이렇게 어마어마한 규모의 도시인데도 옆나라 싱가포르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에 비해 도시철도 노선이 많이 부족한 편이다. 2019년 개통한 자카르타 MRT, 자카르타 LRT, 그리고 도시철도는 아니지만 하단에 나오는 KRL 광역통근철도가 운행 중이며, 현재 위성도시를 잇는 수도권 LRT도 2021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12]

그 외에도 트랜스자카르타에서 운영하는 BRT 노선이 운행 중. 이게 은근히 쓸만하다. 운임도 2000루피아~3500루피아로, 한국 돈으로 이삼백원 정도인데, 들어갈 때 한번 내고 끝이다(!). 노선도 엄청나게 늘었고, 버스마다 안전요원이 타고 있어 치안도 괜찮은 편. 물론 긴장을 놓지 않는 편이 좋긴 하다. 2000년대에는 노후화된 대우와 현대버스를 사용해서 문이 제대로 닫히지 않거나 좌석상태가 심각했는데, 중국제 버스로 교체되는가 싶더니 스카니아 버스를 대량 도입해서 이제 거의 모든 노선에서 노후버스는 찾아 볼 수 없다. 대부분 버스전용차로를 사용해서 교통정체의 영향도 적은 편.

파일:stasiun-gambir-jakarta-pusat-sabtu-21122019-a.jpg

기차 철도 교통은 시내 감비르(Gambir)역을 기점으로 한다. 우리나라로 치면 서울역 정도의 중요한 포지션이며, 자바섬의 대도시인 반둥[13], 족자카르타, 수라바야등 을 잇는 노선들이 운행 중이며, 역사는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자카르타의 주요역인 만큼 깔끔한 편이고, KFC, 스타벅스, 편의점 등 편의시설들이 잘 들어서 있다. 항상 붐비는 만큼 소지품에 유의해야 한다. 2021년 부터는 모든 기차 철도 노선의 기점을 Manggarai역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한다. 현재 자카르타~반둥을 잇는 고속철도가 2021년 개통 목표로 건설 중이다.

당연히 인도네시아의 수도인 만큼 교통사정은 발리나 수라바야, 욕야카르타 등의 다른 주요도시 보다는 낫다. 발리의 경우 시내버스조차도 발달되어 있지 않아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주민들이 많으며, 관광객들은 관광버스나 택시에 의존하는 편.

일반 승용차의 경우 대부분 일본 브랜드인데, 일본에서 팔지 못하는 Euro II 또는 Euro III 수준의 차량들이 많이 판매되므로 대기오염이 매우 매우 심각하다. 거기에 오토바이까지 득실거리니 상황이 나아질 리가 없다. 자카르타 중심가의 경우 거리에서 30분 이상 1시간 정도 있으면 숨쉬기가 힘들 정도이다.

차를 타고 자카르타에서 반둥으로 가다보면 고속도로로 1시간이면 갈 거리를 3시간 정도 걸리는데 하도 낡은 차들이 많아서 언덕에서 힘을 내지 못해서 뒷차들까지 꼬리를 물고 정체된다. 거기에 매연은 보너스다. 그런데 이것도 3번 정도 하다보면 참을성이 생긴다.

팔렘방과 함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의 공동개최지이기도 하다. 평상시에도 교통체증이 심각한데 아시아 각 나라의 선수들과 관광객이 단체로 몰려오면 얼마나 교통체증이 심해질 지... 정부도 이와 같은 우려를 했는지 최근들어 팔렘방[14]에도 도로나 경전철과 같은 교통 시설을 급히 확충하는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결국 제대로 된 시설을 완비하지는 못해 아시안게임 개최 후 평가에서 교통이 상당히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

항공교통으로는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이 있다. 앞서 말했듯이 자카르타는 교통체증이 매우 심각하므로[15], 비행기를 타야 한다면 미리미리 가는 것이 좋다. 출근 시간과 퇴근 시간, 그리고 비 오는 날에는 교통체증이 굉장히 심해지는 양상을 보이는데, 자카르타에서 인천까지 직항으로 운행하는 대한항공아시아나는 밤에 출발하므로 더더욱 미리 가있는 편이 안심이다. 터미널 간 이동을 할 경우에는 공항 내 경전철인 스카이 트레인을 이용할 수 있다. 아슬아슬하게 맞춰서 공항으로 출발했는데 비 오는 금요일 저녁이라면...충공깽

파일:27005153748_80ac002eda_b.jpg
파일:Sitting-on-the-train-Jakarta-Airport-Train.jpg

참고로 2017년 부터는 시내 Manggarai역[16]을 기점으로 하는 공항철도가 운행 중이다. 교통체증 영향도 받지 않아 시간도 절약되고 시설도 인천국제공항철도 정도로 깔끔하니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자카르타는 대기오염이 심해지자 특단의 조치로 2025년부터는 10년 이상의 노후 자동차 운행을 금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5.1. KRL 자보데타벡[편집]



KRL 자보데타벡 항목 참고

5.2. LRT 자카르타[편집]


북자카르타시에서 운행하는 경전철 노선으로 한국 기술로 지어졌다. 아직 운영하는 구간은 일부분으로 보이고 확장 계획이 있다.


5.3. LRT 자보데타벡[편집]



자카르타 대도시권 경전철 항목 참고

6. 관광[편집]


자카르타는 네덜란드 동인도 회사가 동남아 일대의 해상 무역을 장악하고 자원을 모으기 위한 거점으로 이용하기 위하여 당시 자바섬에서 무역항으로 적합한 곳을 획득하고 개발한 곳이다. 네덜란드 점령 이전에도 반튼 술탄국의 유력한 무역항이기는 했지만 네덜란드 획득 시점에 문화적으로 딱히 중요한 곳은 아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네덜란드인들과 이들이 데려온 화인들의 도시 문화가 주로 발달하였다. 따라서 주된 볼거리는 네덜란드 식민지 시대의 유적이나 현대적인 랜드마크들이다.

대표적인 관광지로는 모나스 타워, 자카르타 국립 박물관, 안쫄 유원지, 자카르타 씨월드, 타만 미니 등이 있다. 그러나 휴양 목적의 관광이라면 발리나 롬복으로, 전통 시대 유적(보로부두르, 프람바난 사원)이나 므라피산, 스메루산 등 자바의 장대한 화산을 둘러보는 것이 목적이라면 욕야카르타(족자카르타)로, 고원 지대의 수려한 경관에 관심 있다면 반둥이나 워노소보로 가는 것이 좋다. 자카르타는 위와 같은 성격의 관광지로서 본격적으로 개발된 곳이라고 하긴 어렵다.

파일:자카르타워킹투어.jpg

역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코타 투아(Kota Tua, '구시가지') 지역이 볼 만하다. 네덜란드 식민지 시대 건물들이 많다. 대표적으로는 자카르타 역사박물관(1707년에 지어진 구 바타비아 시청), 시온 교회(Gereja Sion, 1695년 건립), 루아르 바탕 모스크(1739년 건립), 토코 메라(Toko Merah, 1730년에 지어진 네덜란드 동인도 총독 판임호프의 저택), 자카르타 코타 역(1887년에 구 역사 건립), 만디리 은행 박물관(Museum Bank Mandiri, 1933년 건립된 구 네덜란드 무역협회 건물로 몇 안 되는 인도네시아에서 볼 수 있는 전간기 네덜란드 신즉물주의 건축양식의 사례) 등 역사적 건축물이 많으며 무엇보다도 1837년에 건립되어 바타비아를 방문한 여러 유명인이 다녀간 카페 바타비아(Café Batavia)가 유명하다.

인도네시아의 수도이며 동남아 수위권의 대도시이므로 서점, 박물관, 갤러리 등은 많으며 골라서 갈 수 있다. 박물관으로는 국립박물관, 역사박물관, 만디리 은행 박물관 외에도 인도네시아 국립 미술관[17], 인도네시아 은행 박물관(Museum Bank Indonesia), 와양 박물관 등이 둘러보기 좋으며, 인도네시아 현대 미술에 관심이 있다면 갤러리를 순회해보는 것도 좋다.

파일:istana-bogor-bogor-7.jpg

자카르타는 거대한 도시라서 자연을 보고 싶다면 자카르타에서 차로 한 시간 거리의 보고르 지역의 보고르 식물원타만 사파리를 추천한다.

파일:pulau-tidung-paket.jpg

자카르타 북부 선착장에서 쾌속선으로 1시간반 거리에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는 스리부 섬(pulau seribu)[18]이 위치해 있다.


7. 쇼핑몰[편집]


자카르타에 사는 사람들은 휴일에 놀러간다고 하면 주로 쇼핑몰을 가는 편이다.[19] 다른 동남아 국가에서도 으레 그렇듯이[20], 자카르타에서 쇼핑몰이라고 하면 백화점보다 더 큰 개념으로, 백화점은 물론 마트, 음식점, 노래방, 게임방, 영화관[21] 등 거의 모든 오락 시설이 모여있는 곳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카르타의 쇼핑몰은 말 그대로 크고 아름다운데, 건물 자체도 큰 데다가 그 안은 명품 매장으로 즐비하기 때문.

대표적인 자카르타의 쇼핑몰로는 그랜드 인도네시아, 플라자 인도네시아, 퍼시픽 플레이스, 리포 몰, 플라자 스나얀, 스나얀 시티, 간다리아 시티, 폰독인다 몰 등이 있으며, 대표적인 영화관으로는 XXI와 CGV blitz[22]가 있다.

자카르타에서는 쇼핑몰에 입점한 한국 음식점들도 종종 볼 수 있는데, 자카르타에 진출한 한국 대형 요식업계 음식점들로는 교촌치킨비비고, 뚜레쥬르 등이 있다. 한국 기업 외에도 자카르타에서 사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한국 음식점들과 한국 마트들도 꽤나 많은 편이니 웬만한 한국 음식은 다 먹을 수 있는 편이다.

한인 마트로는 무궁화마트나 K마트 등이 있으나 실제로는 슈퍼마켓 수준. 무궁화마트 본점 2층에는 빵가게와 잡화점, 여행사도 있으며, K마트에는 빵 코너와 분식 코너가 있다. 한인 마트 중 가장 규모가 큰 무궁화마트의 경우, 단순히 판매뿐만 아니라 유통도 하기 때문에 다른 마트에 비해 한국 상품을 가장 많이 판매하며, 여러 지점도 운영 중이다. 물론 각 마트마다, 지점마다 제품 입고 현황이 다르니 그때그때 사정에 맞는 마트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한편, 그렇다 하더라도 엄연히 해외인 만큼 한국에 비해 한국 제품의 가짓수가 현저히 적고, 신선도도 떨어지며 수출용 제품은 맛이 본래와는 약간 다른 경우가 많아(많이 다르다, 아예 다른제품급으로) 선택의 폭에 제약이 많은 편. 특히 신제품은 몇 개월 후에야 나온다. 그 예로, 나가사끼 짬뽕, 꼬꼬면, 불닭볶음면 등은 출시된 지 약 8개월이 지나서야 마트에 들어왔다. 게다가 허니버터칩 등 수입조차 되지 않는 제품군은 입점될 리 없으니 아예 구매할 수도 없다.

따라서 자카르타에 거주하는 한국 사람들은 한국에 방문했을 때 한국 음식들을 많이 사오기도 한다. 아니면 가까운 싱가포르/홍콩/쿠알라룸푸르/방콕 등에 원정 쇼핑을 관광을 겸해 갔다 와서 사오기도 한다.


8. 사건사고[편집]


2016년 1월 14일 자카르타에서 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자살폭탄테러가 일어나 7명이 사망하였다. 자세한 것은 2016 자카르타 테러 사건 참고.

2016년 12월 아혹 주지사 사건으로 빈번히 데모가 일어나니 주의할 것. 사건의 개요는 화교 혈통의 루터교도 주지사가 2016년 9월 27일 정부 정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들이 쿠란의 특정 구절을 곡해하는 자들에게 속고 있기 때문일 수 있지만 자신은 그것도 이해할 만하다고 한 것이다. 이때 쿠란의 장 이름을 인용했는데, 무슬림들은 쿠란은 무슬림만의 전유물이라며 기독교도에 중국계인 아혹 주지사가 쿠란을 모독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그리고 정말로 신성모독 죄로 2년을 선고받았다. 한 재판관은 그가 무슬림들에게 상처를 입혔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무슬림들은 형이 너무 낮다며 5년으로 늘려야한다고 요구하고 있으며, 아혹은 항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20년 1월 1일에 폭우가 내린 뒤 이로 인해 침수가 발생하면서 최소 9명이 숨지고 주택·건물 수천 채가 침수됐다.# 그리고 사망자가 21명으로 늘어났다.#

2021년 3월 31일 무려 자카르타 경찰청 본부에 총기테러 사건이 발생했다.
25세 여성이 총기를 들고 경찰청에 들어가서 경찰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경찰에서 IS관련 단체의 소행이라고 하였다.

9. 위기설[편집]


영국 BBC는 자카르타가 세계 평균의 2배 이상 빨리 잠겨 2050년에는 도시의 일부 지역이 완전히 잠길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심한 지역은 1년에 무려 25cm나 가라앉았다고.. 애초에 강하구의 범람원 지역에 위치한데다, 그 위에 나무를 베고 콘크리트를 들이 부으면서, 부족한 상하도 시설을 위해 우물을 파내게 되는데.. 자카르타의 인구가 폭증함에 따라, 콘크리트 아래 지반에 빗물이 흘러가는데 한계가 있어 지반이 가라앉는 중이라고 한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2019년 대선에서 승리한 뒤에 수도자바섬 밖의 계획도시 누산타라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자카르타로의 인구 집중이 심각한데다 교통과 주택 문제가 심각하고, 지구온난화와 과도한 지하수 사용으로 인한 지반침하 문제까지 겹쳐서 앞으로도 수도로서 제 기능을 할지 의문부호가 많았는데 이를 수도 이전으로 해결하려고 하는 것.

2019년 8월 26일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열고 "새 수도를 보르네오섬의 동(東) 칼리만탄의 북프나잠 파세르군(Penajam Paser Utara)과 쿠타이 카르타느가라(Kutai Kartanegara)군 일부에 건설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사1 기사2 인구가 비교적 적은 낙후 지역이나 자원 수급에 있어서는 중요한 지역이다.

2020년에 코로나19로 인해 보르네오 칼리만탄 지역으로 수도를 천도할려는 계획이 연기됐다.#

2022년 1월 18일에 인도네시아 의회는 수도를 천도할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10. 기타[편집]


  • 개발도상국대도시가 다 그렇지만 거대한 규모에 비해 그리 살기 좋은 도시라고 하기엔 애매하다. 치안도 썩 좋진 않은 편. 오히려 인구가 더 많이 쏠리다보니 그만큼 범죄자의 비중도 높은데 행정능력이 그걸 커버할 역량이 못되기 때문이다. 이것은 다른 제3세계 국가들의 수도들도 동일.

파일:attachment/자카르타/Example.jpg

▲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조사한 자카르타 대도시권의 경제 규모. GDP(국내총생산)가 2,249억 달러로 총 43위를 차지하였다.


  • 7월 1일부터 자카르타에선 마트서 비닐봉지의 사용이 금지됐다.#


11. 관련 문서[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22:12:48에 나무위키 자카르타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1] 모든 도시 중에는 자바 설탕·담배 산업의 주요 중심지인 동부자바크디리(Kediri, 인구 약 30만)가 1인당 GDP $34,270으로 1위였다.[12] 이 중 MRT는 일본 기술로 지어졌고 LRT는 한국 기술로 지어졌다. LRT에서는 김포 도시철도 1000호대 전동차의 형제기가 운행 중이다.[13] 자카르타~반둥 기차 노선은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복잡한 노선 중 하나.[14] 시내와 공항을 잇는 경전철이 운영중이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도시에 최초로 개통된 도시철도이다.[15] 공항 내 도로도 차가 막힌다. 그리고 주차장도 항상 꽉 차있다. 총체적 난국[16] 자카르타의 중심부에 위치하며,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이용객수가 많은 기차역.[17] 상설 전시에서는 인도네시아 미술사를 식민 시대부터 현대까지 자세하게 연구하여 소개하고 있다.[18] 천 개의 섬이라는 뜻.[19]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에 국빈 방문을 했을 때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함께 쇼핑몰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20] 정확히 말하면, 어지간히도 경제 사정이 좋은 개발도상국은 쇼핑몰이 백화점 개념을 쌈싸먹는 수준이다. 사실, 명백히 선진국으로 분류되는 대한민국조차도 백화점도 대형 마트도 없는 지역은 쇼핑몰이 이들을 대체하는 복합문화시설로 기능하는 경우가 많다.[21] 한국보다 영화표가 몇백 원에서 몇천 원 정도 더 싸다는 메리트가 있지만, 영화 자막은 당연히 인도네시아어... 이런 경우는 미국이나 영국 영화처럼 영어를 쓰는 경우이고 한국 영화 같은 경우는 영어와 인도네시아어 둘 다 나오기도 한다. 2014년 기준으로 인도네시아에서 개봉된 한국 영화는 명량, 미스터 고 등이 있다.[22] 그 CGV 맞다. 보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현지 영화관 회사를 CJ가 사들인 것. 가끔 영화관 내에 같은 CJ 계열인 뚜레쥬르까지 입점해있는 모습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