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로와나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실버아로와나.jpg
아로와나
Arowana
이명 : 골설어
Osteoglossidae Bonaparte, 1832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기어강(Actinopterygii)

골설어목(Osteoglossiformes)

골설어과(Osteoglossidae)

파일:아로와나.jpg

Arowana

1. 개요
2. 상세
3. 종류
3.1. 아로와나속
3.1.2. 블랙 아로와나
3.2. 아시아 아로와나속
3.3. 아프리카 아로와나속
3.3.1. 아프리카 아로와나


1. 개요[편집]


골설어목 골설어과에 속하는 물고기들을 부르는 총칭이다. 분류에서 보다시피 한자로는 골설어라고 부른다.

생긴 게 상당이 특이한데, 아래턱이 위턱보다 더 나와있고 그 끝에 짧은 수염이 달려있으며 전반적으로 길쭉하게 잡아늘린 반달, 혹은 칼등을 위로 한 칼날의 모양과 비슷하게 생긴 긴 체형을 가지고 있다. 등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는 쭉 이어져있으며, 눈과 비늘은 큼지막하다.


2. 상세[편집]


좁은 의미로는 실버 아로와나, 블랙 아로와나, 아시아 아로와나(용)를 의미하며, 전 세계에서 애완용으로 많이 길러지는데, 대한민국에서도 많은 개체들이 유통되고 있고 유통되는 개체는 대부분 실버아로와나이다. 폴립테루스, 가아와 함께 대형어 3대장을 맡고 있다. ??? 나는?

옛날엔 멸종 위기종이었으나 지금은 동남아 등지에서 무지막지하게 양식되어 수가 엄청나게 불어났다. 덕분에 웬만한 대형어 수조에는 한두 마리씩은 꼭 있는 대표적인 대형 열대어이다. 다만 자연종은 외려 남획 때문에 위기라고 한다.

큰 물고기이니만큼 가격도 장난이 아닌데, 실버 아로와나 기준으로 5~10만 원 정도로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지만 아시아 아로와나의 경우는 평균 150만 원을 넘으며 정말 정말 희귀한 종들은 몇천만 원 혹은 몇억 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물론 현지에서는 식용으로 팔리기도 한다.

사실 일부 종의 경우 다 자라면 3m를 넘어가는 대형어다. 실버 아로와나 정도가 그나마 작지만 이 녀석도 다 크면 1m 남짓이 되기에 구피나 금붕어 기르는 좁은 수조에선 결코 오래 기를 물건이 못 된다. 또한 작은 물고기의 경우 그냥 밥이 될 위험이, 동종 아로와나끼리는 영역 다툼 때문에 너 죽고 나 죽자 하며 싸워댈 위험이 있어서 합사가 썩 추천되지는 않는다. 사육 시 보통 단독으로 큰 어항에 기르거나 넓은 공간에서 합사 가능한 중~대형어 몇 마리[1]와 함께 기르거나 한다.

사육 팁 (약혐주의) 먹이 팁[2] 그 외 다양한 팁들[3]

먹이는 주로 생먹이를 먹으며 사료 순치가 된 경우라면 인공 사료를 먹기도 한다. 한국에서 인기 있는 생먹이는 단연 미꾸라지이며[4] 이외에 귀뚜라미 등의 곤충을 주기도 하고, 어린 아로와나들에겐 잡기 쉬운 금붕어나 영양소가 많은 밀웜 등이 채용된다. 지네 같은 걸 주는 사람도 있다는데 독 때문에 위험부담이 있으니 무서우면 그냥 안전한 생먹이를 주자.

아로와나 특성상 영역과 서열본능이 있다. 종종 합사어들과 다투는 경향이 있는데, 아로와나를 합사할 때는 주로 개체수를 늘려서 공격대상을 분산시켜 싸움을 덜어주는 방식으로 한다. 이는 다른 대형어들도 마찬가지. 동종과는 더욱 적대적이라서 소수를 합사하면 죽을때까지 싸우기도 한다. 추천 합사어는 아이스팟, 오스카, 다트니오, 가아, 혈앵무, 자이언트구라미, 인디언나이프, 옥시도라스 등의 갑옷메기, 일부 찬나 및 캣피쉬류, 메티니스 등이며, 아바아바, 아프리카폐어 등은 아로와나와 궁합이 매우 안좋은 어종임을 알아두자.

3. 종류[편집]



3.1. 아로와나속[편집]



3.1.1. 실버아로와나[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실버아로와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1.2. 블랙 아로와나[편집]


파일:블랙 아로와나.jpg

파일:블랙 아로와나 치어.jpg
치어

Osteoglossum ferreirai

이름대로 검은색을 띠는 아로와나. 브라질콜롬비아를 가로질러 흐르는 네그로 강에서 서식한다. 또한 가이아나의 에세퀴보강에서도 보인다.

최대 크기 스펙과 일반적인 특징은 실버 아로와나와 같으나 꼬리지느러미와 등지느러미에 연 노란색과 빨간 테두리색이 존재한다. 또한 미성숙한 치어일 때에는 온 몸이 검은색에 몸 양 측면을 가로질러 길게 뻗어 있는 노란 줄이 그어져 있는 형태를 띤다. 그러다가 15 cm 크기로 성장하게 되면 노란 줄무늬는 사라지고 검은 철회색과 파란색의 조합으로 섞이기 시작한다.

실버 아로와나와 마찬가지로 뛰어오르는 습성 덕에 물 원숭이또는 원숭이 고기로도 불린다. 사육 시 돌연사가 실버보다 잦다. 그러나 안구 하락이 거의 없다. 이외 습성은 실버 아로와나와 같다.

실버 아로와나보다는 약간 작게 자라 5자[5] 수조에서도 무난하게 사육이 가능하나 수질에 민감하고 자라면서 돌연사가 잦아 초보자에게는 추천하지 않는다.


3.2. 아시아 아로와나속[편집]


이 속에 속하는 아로와나들은 대체로 골설어속 아로와나보다 체형이 유선형에 가깝고 등지느러미와 뒷지느러미가 더 짧다.


3.2.1. 아시아아로와나[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아로와나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2.2. 자르디니[편집]


파일:자르디니.jpg
Scleropages jardini

흔히 바라문디라고 부르나[6] 농어과의 바라문디와 구분하기 위해 자르디니라고 적는다.

아로와나 중에서는 비교적 소형으로 자라 3자에 폭 60cm의 수조에서도 사육이 가능하며 다른 아로와나와는 다른 야생미가 느껴져 은근히 인기를 끌고 있다. 40~50cm 정도로 자라며 아로와나 중에서는 어식성이 제일 강해 중층에서 주로 서식하고 안구 하락도 거의 없다. 성격이 매우 난폭하기 때문에 합사에 주의가 필요하며 수염이 약한 데다 하도 싸워서 수염이 멀쩡한 개체를 보기가 힘들다. 청록색 베이스에 붉은 펄이 특징으로 매우 야생적인 느낌을 준다.

총 3종이 알려져 있다.


3.3. 아프리카 아로와나속[편집]



3.3.1. 아프리카 아로와나[편집]


Heterotis niloticus
아프리카 아로와나는 둥글둥글한 머리와 다른 아로와나보다 길고 큰 체형을 갖고 윗지느러미가 크다. 최고 1미터까지 자라고 이때 10.2kg이라는 기록이 있다.[7]

몸통은 갈색, 검은색, 회색이나 유어 때는 대부분 진한색으로 보통 긴 줄무늬를 갖는다.

대부분의 아로와나가 그렇듯 수질에 강하고 심지어 아프리카 아로와나는 폐호흡이 가능하다.
야생에서는 플랑크톤과 작은 수서생물을 잡아먹는데, 이 때문에 수조에서 바닥재를 자주 물었다 뱉는 행동을 보인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8 08:59:16에 나무위키 아로와나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이런 어류들을 주로 '탱크 메이트'라고 부른다.[2] 먹이 팁에 크게 나온 밀웜 짤과 지네 짤이 있다. 징그러운 거 싫어하면 누르지 말자.[3] 먹이 종류, 암수 구별, 물 온도, 수질 등 다양한 정보가 나온 팁이다. 아로나와 입문 주자 실버 아로와나를 기준으로 한 설명임을 감안하고 볼 것.[4] 활어 상태로 줄 경우 미꾸라지가 뱃속에서도 쉽게 안 죽고 날뛰어서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냉동상태에서 해감과 해동을 다 한 걸 주게 된다고.[5] 150cm[6] 다만 위키페디아에 따르면 정식 명칭은 새러토가(saratoga)인듯하다.[7] 잉어의 경우 1m에 대략 15kg이기 때문에 그다지 빵이 좋지는 않은 편인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