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정사)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중국의 정사서

[ 펼치기 · 접기 ]

||<-6><tablewidth=100%><bgcolor=#3d414d> 24사 ||
||<rowbgcolor=#9599a5,#595d6a> || || || || || ||
||<height=40px><width=16.66%><rowbgcolor=#fff,#191919> 사기 ||<width=16.66%> 한서 ||<width=16.66%> 후한서 ||<width=16.66%> 삼국지 ||<width=16.66%> 진서 ||<width=16.66%> 송서 ||
|| 사마천 || 반고 || 범엽 || 진수 || 방현령 || 심약 ||
||<rowbgcolor=#9599a5,#595d6a> || || || || || ||
||<height=40px><rowbgcolor=#fff,#191919> 남제서 || 양서 || 진서 || 위서 || 북제서 || 주서 ||
|| 소자현 || 요사렴 || 요사렴 || 위수 || 이백약 || 영호덕분 ||
||<rowbgcolor=#9599a5,#595d6a> || || || || || ||
||<height=40px><rowbgcolor=#fff,#191919> 북사 || 남사 || 수서 || 구당서 || 신당서 || 구오대사 ||
|| 이연수 || 이연수 || 위징 || 장소원 || 구양수 || 설거정 ||
||<rowbgcolor=#9599a5,#595d6a> || || || || || ||
||<height=40px><rowbgcolor=#fff,#191919> 신오대사 || 송사 || 요사 || 금사 || 원사 || 명사 ||
|| 구양수 || 토크토아 || 토크토아 || 토크토아 || 송렴 || 장정옥 ||
||<-6><bgcolor=#3d414d> 기타 ||
||<-2><rowbgcolor=#9599a5,#595d6a> ||<-2> ||<-2> ||
||<-2><height=40px><width=33.33%><rowbgcolor=#fff,#191919> 동관한기 ||<-2><width=33.33%> 신원사 ||<-2><width=33.33%> 청사고 ||
||<-2> 유진 ||<-2> 커샤오민 ||<-2> 자오얼쉰 등 ||







삼국지
三國志
Records of the Three Kingdoms


파일:정사 삼국지.jpg
돈황 문서의 일부인 '삼국지'의 보즐의 전기.

저자
진수
시기
3세기 서진
언어
한문
권 수
65권
분량
190년 ~ 280년(90년)
한헌제 2년 ~ 오말제 27년
1. 개요
2. 판본
3. 구성
3.1. 위서(魏書)
3.2. 촉서(蜀書)
3.3. 오서(吳書)
4. 편찬과정, 시기
5. 정통성
6. 서술상 특징
7. 한국의 역사와 관련된 내용
8. 주의점
8.1. 명백한 오류들
8.1.1. 오류일 가능성이 높은 기술
8.2. 다른 역사서와의 비교
8.3. 주석 문제
8.4. 저자 본인에 관한 문제
8.5. 결론
9. 번역
10. 참고 링크



1. 개요[편집]


서진진수(陳壽)가 짓고 남조 송나라배송지(裴松之)가 주를 달아 내용을 보충한 삼국시대의 인물들을 다룬 역사서로, <위지(魏志)> 30권, <촉지(蜀志)> 15권, <오지(吳志)> 20권, 합계 65권으로 되어 있다. 중국의 정사인 24사[1] 중 하나이며, 특히 ≪사기≫, ≪한서≫, ≪후한서≫와 함께 전사사(前四史)로 분류된다. 본래 66권이었으나 서록(序錄) 1권은 실전되었다.

기전체 사서이나 표(表)나 지(志)는 포함되어 있지 않고 기(紀)와 전(傳)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이는 나라에서 만든 관찬서가 아니라 개인이 만든 사찬서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사기≫, ≪한서≫, ≪후한서≫, ≪삼국지≫는 모두 사찬서로, 편찬 순서는 ≪사기≫, ≪한서≫, ≪삼국지≫, ≪후한서≫ 순인데, ≪진서(晉書)≫ 이후로는 모두 관찬서다.

원래 삼국시대 이후 천 년 동안 삼국지라고 하면 이 역사책 정사 삼국지를 말하는 것이었지만, 소설삼국지연의가 워낙 유명해졌고 한국과 일본에선 현대에 삼국연의를 '삼국지연의'라고 부르기 때문에 '삼국지'라고 하는 이 역사책을 한국이나 일본에서 집어 지칭하는 경우 정사라는 말을 굳이 붙여 '정사 삼국지'라고 말하게 되었다. 중국의 경우 역사책 '삼국지'와 소설인 '삼국연의'로 구분하고 있으므로 해당 사항이 없지만, 이 문서에서는 별다른 경우가 아니면 진수의 ≪정사 삼국지≫는 ≪삼국지≫로 표기한다.


2. 판본[편집]


진수가 쓴 원본책이 남아있으면 제일 좋겠지만 아쉽게도 남아있지 않고, 현재 전해지는 정사 삼국지는 후대에 발간된 것들이다. 기본적으로는 판본마다 같은 내용이지만 판본마다 오탈자가 있고 내용이 살짝 다른 부분도 있다.

송본(宋本)은 남송시대에 편찬된 책으로 현재 가장 오래된 정사 삼국지이지만, 누락된 내용이 많다. 그래서 중화민국 시절인 1930년대에 장원제라는 사람이 송본을 기본으로 후대판본을 참고해 추가해서 새로 발간했다. 이렇게 새로 발간한 것을 백납본(百衲本)이라 한다. 가장 오래된 판본이지만 누락된 내용을 후대에 끼워넣은 부분이 많아서 순수한 송본도 아니고 가장 오래되었다고 말하기도 어려운게 단점이다. 무영전본(武英殿本)은 명나라 말에 발간된 것으로 전본(殿本)이라고도 한다. 그리고 청나라 말에 금릉서국에서 발간한 금릉활자본(金陵活字本-풍본(馮本))이나 강남서국본(江南書局本-모본(毛本))[2] 이상 4종류이다.

현재 국내에서 일반적으로 알려진 정사 삼국지는 베이징 중화서국에서 발간한 표점본(1959년)이다. 중화서국 표점본은 금릉활자본을 기본으로 하되, 타 판본으로 보완한 판본이다. 다만, 중화서국판에서 금릉활자본의 오류를 그대로 가져온 점이 인정되어 백납본을 기본으로 하여 1992년 발간한 오금화 삼국지가 인용되기도 한다. 그 밖에 중국에서는 무영전본 정사 삼국지도 여럿 발간되었다.

국내 한국어로 최초 완역된 정사 삼국지인 김원중 교수의 ≪정사 삼국지≫는 중화서국 표점본을 기본으로 번역한 것이다. 오역도 있는데다가 배송지 주석을 제대로 번역하지 않아 평가가 그리 좋지는 않다.


3. 구성[편집]


위서(魏書) 30권, 촉서(蜀書) 15권, 오서(吳書) 20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래의 표제는 위지(魏志), 촉지(蜀志), 오지(吳志)인데, 송나라 이후 위서, 촉서, 오서라는 표제를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 특징이라면 전체적인 역사보다 다양한 유명 인물들의 열전을 중심으로 서술되어 있다는 것이다. <위지>는 왕침이 쓴 ≪위서≫ 등을 인용했고 <오지>는 위소가 쓴 ≪오서≫를 인용했다.

일단 국력이 가장 컸던 위나라의 기록이 가장 많고, 촉한의 기록이 가장 적은데, 특히 관우, 장비 등의 창업 공신들의 기록은 매우 짧다. 진수가 삼국시대 중에서도 꽤나 후반에 태어난 인물이고[3] 그 이전은 삼국이 정립되기 이전인, 굉장히 혼란한 시기라 자료를 구하기가 많이 힘들어서 그런 듯하다. 관우, 장비같이 굵직굵직한 인물들도 생몰년이나 출신지가 제대로 표기 안 된 경우가 많은 걸 보면... 게다가 촉한의 개국공신들은 다른 두 나라의 대부분 인물들과 달리 하북, 서주, 중원, 형주, 익주 등등 중국 대륙 천지를 종횡하며 돌아다녔던 인물이니 자료 수집도 더 힘들고 기록이 더 희귀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사마의를 비롯해서, 한때 위나라에서 일했던 사마씨와 그 휘하 인물들은 이 책이 아니라 진서에 대부분 수록돼 있다. 분명히 위나라 인물인데 여기에 열전이 없다면 진서도 참고해 보는 것이 좋다.

3.1. 위서(魏書)[편집]


위서(魏書)

[ 본기(本紀) ]

||||<tablewidth=100%><tablebgcolor=#00008b><width=50%> 1권 「무제기(武帝紀)」 ||||<width=50%> 2권 「문제기(文帝紀)」 ||
||||<rowbgcolor=#fff,#191919> 조조 ,조등 왕준, |||| 조비 ||
|||| 3권 「명제기(明帝紀)」 |||| 4권 「삼소제기(三少帝紀)」 ||
||||<rowbgcolor=#fff,#191919> 조예 ,학소 진랑 맹타, |||| 조방 ,장특, · 조모 · 조환 ||
||<-4><width=1000> ||
}}}
{{{#!wiki style="display: inline-block; min-width:25%">
[ 열전(列傳) ]
#181818,#e5e5e5 
||<-3><tablewidth=100%><tablebgcolor=#00008b> {{{-1 {{{#ffffff 5권}}}}}} {{{-2 {{{#ffffff 「후비전(后妃傳)」}}}}}} ||
||<-3><rowbgcolor=#fff,#191919><width=1000> [[무선황후|{{{#black,#e5e5e5 무선황후}}}]] · [[문소황후|{{{#black,#e5e5e5 문소황후}}}]] · [[문덕황후 곽씨|{{{#black,#e5e5e5 문덕황후}}}]] · [[명도황후|{{{#black,#e5e5e5 명도황후}}}]] · [[명원황후|{{{#black,#e5e5e5 명원황후}}}]] ||
||<width=33%> {{{-1 {{{#ffffff 6권}}}}}} {{{-2 {{{#ffffff 「동이원유전(董二袁劉傳)」}}}}}} ||<width=33%> {{{-1 {{{#ffffff 7권}}}}}} {{{-2 {{{#ffffff 「여포장홍전(呂布臧洪傳)」}}}}}} ||<width=33%> {{{-1 {{{#ffffff 8권}}}}}} {{{-2 {{{#ffffff 「이공손도사장전(二公孫陶四張傳)」}}}}}} ||
||<rowbgcolor=#fff,#191919> [[동탁|{{{#black,#e5e5e5 동탁}}}]] ,,,[[이각|{{{#black,#e5e5e5 이각}}}]] [[곽사|{{{#black,#e5e5e5 곽사}}}]] [[마등|{{{#black,#e5e5e5 마등}}}]] [[한수(삼국지)|{{{#black,#e5e5e5 한수}}}]],,,[br] [[원소(삼국지)|{{{#black,#e5e5e5 원소}}}]] ,,,[[저수#s-2|{{{#black,#e5e5e5 저수}}}]] [[전풍|{{{#black,#e5e5e5 전풍}}}]] [[원담|{{{#black,#e5e5e5 원담}}}]] [[원희|{{{#black,#e5e5e5 원희}}}]] [[원상|{{{#black,#e5e5e5 원상}}}]],,, · [[원술|{{{#black,#e5e5e5 원술}}}]][br] [[유표|{{{#black,#e5e5e5 유표}}}]] ,,,[[유종(삼국지)|{{{#black,#e5e5e5 유종}}}]] [[부손|{{{#black,#e5e5e5 부손}}}]] [[괴월|{{{#black,#e5e5e5 괴월}}}]] [[한숭|{{{#black,#e5e5e5 한숭}}}]] [[채모|{{{#black,#e5e5e5 채모}}}]],,, || [[여포|{{{#black,#e5e5e5 여포}}}]] ,,,[[장막(삼국지)|{{{#black,#e5e5e5 장막}}}]] [[진궁|{{{#black,#e5e5e5 진궁}}}]] [[진등|{{{#black,#e5e5e5 진등}}}]],,, · [[장홍(삼국지)#s-1|{{{#black,#e5e5e5 장홍}}}]] || [[공손찬|{{{#black,#e5e5e5 공손찬}}}]] ,,,[[유우(삼국지)|{{{#black,#e5e5e5 유우}}}]],,, · [[도겸(삼국지)|{{{#black,#e5e5e5 도겸}}}]] · [[장양|{{{#black,#e5e5e5 장양}}}]][br] [[공손도|{{{#black,#e5e5e5 공손도}}}]] ,,,[[공손연|{{{#black,#e5e5e5 공손연}}}]],,,[br] [[장연|{{{#black,#e5e5e5 장연}}}]] · [[장수(삼국지)#s-1|{{{#black,#e5e5e5 장수}}}]] · [[장로(삼국지)|{{{#black,#e5e5e5 장로}}}]] ||
||<-2> {{{-1 {{{#ffffff 9권}}}}}} {{{-2 {{{#ffffff 「제하후조전(諸夏侯曹傳)」}}}}}} || {{{-1 {{{#ffffff 10권}}}}}} {{{-2 {{{#ffffff 「순욱순유가후전(荀彧荀攸賈詡傳)」}}}}}} ||
||<-2><height=50><rowbgcolor=#fff,#191919> [[하후돈|{{{#black,#e5e5e5 하후돈}}}]] ,,,[[하후무|{{{#black,#e5e5e5 하후무}}}]] [[한호#s-2|{{{#black,#e5e5e5 한호}}}]] [[사환#s-2|{{{#black,#e5e5e5 사환}}}]],,, · [[하후연|{{{#black,#e5e5e5 하후연}}}]] ,,,[[하후패|{{{#black,#e5e5e5 하후패}}}]],,, · [[조인#s-1|{{{#black,#e5e5e5 조인}}}]] ,,,[[조순(후한)|{{{#black,#e5e5e5 조순}}}]],,, · [[조홍|{{{#black,#e5e5e5 조홍}}}]] · [[조휴|{{{#black,#e5e5e5 조휴}}}]] ,,,[[조조(둔기교위)|{{{#black,#e5e5e5 조조(肇)}}}]],,, [br] [[조진#s-1|{{{#black,#e5e5e5 조진}}}]] ,,,[[조상(삼국지)|{{{#black,#e5e5e5 조상}}}]] [[이승#s-2|{{{#black,#e5e5e5 이승}}}]] [[환범|{{{#black,#e5e5e5 환범}}}]] [[하안|{{{#black,#e5e5e5 하안}}}]],,, · [[하후상|{{{#black,#e5e5e5 하후상}}}]] ,,,[[하후현|{{{#black,#e5e5e5 하후현}}}]] [[이풍(조위)|{{{#black,#e5e5e5 이풍}}}]] [[허윤|{{{#black,#e5e5e5 허윤}}}]],,, || [[순욱|{{{#black,#e5e5e5 순욱}}}]] ,,,[[순의|{{{#black,#e5e5e5 순의}}}]] [[예형|{{{#black,#e5e5e5 예형}}}]],,, · [[순유|{{{#black,#e5e5e5 순유}}}]] · [[가후|{{{#black,#e5e5e5 가후}}}]] ||
|| {{{-1 {{{#ffffff 11권}}}}}} {{{-2 {{{#ffffff 「원장양국전왕병관전(袁張凉國田王邴管傳)」}}}}}} || {{{-1 {{{#ffffff 12권}}}}}} {{{-2 {{{#ffffff 「최모서하형포사마전(崔毛徐何邢鮑司馬傳)」}}}}}} || {{{-1 {{{#ffffff 13권}}}}}} {{{-2 {{{#ffffff 「종요화흠왕랑전(鍾繇華歆王朗傳)」}}}}}} ||
||<rowbgcolor=#fff,#191919>[[원환|{{{#black,#e5e5e5 원환}}}]]  · [[장범|{{{#black,#e5e5e5 장범}}}]] ,,,[[장승(조위)|{{{#black,#e5e5e5 장승}}}]],,, · [[양무#s-1|{{{#black,#e5e5e5 양무}}}]] · [[국연#s-1|{{{#black,#e5e5e5 국연}}}]] [br] [[전주(삼국지)|{{{#black,#e5e5e5 전주}}}]] · [[왕수(삼국지)#s-1|{{{#black,#e5e5e5 왕수}}}]] · [[병원(삼국지)|{{{#black,#e5e5e5 병원}}}]] · [[관녕#s-1|{{{#black,#e5e5e5 관녕}}}]] ,,,[[왕렬#s-2|{{{#black,#e5e5e5 왕렬}}}]] [[장천(삼국시대)|{{{#black,#e5e5e5 장천}}}]] [[호소#s-2|{{{#black,#e5e5e5 호소}}}]],,,|| [[최염|{{{#black,#e5e5e5 최염}}}]] ,,,[[공융|{{{#black,#e5e5e5 공융}}}]] [[허유|{{{#black,#e5e5e5 허유}}}]] [[누규|{{{#black,#e5e5e5 누규}}}]],,, · [[모개|{{{#black,#e5e5e5 모개}}}]] · [[서혁|{{{#black,#e5e5e5 서혁}}}]] [br] [[하기(삼국지)|{{{#black,#e5e5e5 하기}}}]] · [[형옹|{{{#black,#e5e5e5 형옹}}}]] · [[포훈|{{{#black,#e5e5e5 포훈}}}]] · [[사마지|{{{#black,#e5e5e5 사마지}}}]] || [[종요|{{{#black,#e5e5e5 종요}}}]] ,,,[[종육|{{{#black,#e5e5e5 종육}}}]],,, · [[화흠|{{{#black,#e5e5e5 화흠}}}]] · [[왕랑#s-1|{{{#black,#e5e5e5 왕랑}}}]] ,,,[[왕숙|{{{#black,#e5e5e5 왕숙}}}]],,, ||
|| {{{-1 {{{#ffffff 14권}}}}}} {{{-2 {{{#ffffff 「정곽동류장류전(程郭董劉蔣劉傳)」}}}}}} || {{{-1 {{{#ffffff 15권}}}}}} {{{-2 {{{#ffffff 「유사마량장온가전(劉司馬梁張溫賈傳)」}}}}}} || {{{-1 {{{#ffffff 16권}}}}}} {{{-2 {{{#ffffff 「임소두정창전(任蘇杜鄭倉傳)」}}}}}} ||
||<height=50><rowbgcolor=#fff,#191919> [[정욱|{{{#black,#e5e5e5 정욱}}}]] ,,,[[정효|{{{#black,#e5e5e5 정효}}}]],,, · [[곽가|{{{#black,#e5e5e5 곽가}}}]] · [[동소|{{{#black,#e5e5e5 동소}}}]] [br] [[유엽|{{{#black,#e5e5e5 유엽}}}]] ,,,[[유도(삼국지)#s-1|{{{#black,#e5e5e5 유도}}}]],,, · [[장제(조위 태위)|{{{#black,#e5e5e5 장제}}}]] · [[유방(삼국지)|{{{#black,#e5e5e5 유방}}}]] ,,,[[손자(삼국지)|{{{#black,#e5e5e5 손자}}}]],,, || [[유복#s-2|{{{#black,#e5e5e5 유복}}}]] ,,,[[유정(삼국지)#s-1|{{{#black,#e5e5e5 유정}}}]],,, · [[사마랑|{{{#black,#e5e5e5 사마랑}}}]] · [[양습|{{{#black,#e5e5e5 양습}}}]] ,,,[[왕사(삼국지)#s-1|{{{#black,#e5e5e5 왕사}}}]],,, [br] [[장기(삼국지)|{{{#black,#e5e5e5 장기}}}]] ,,,[[유초|{{{#black,#e5e5e5 유초}}}]] [[장집|{{{#black,#e5e5e5 장집}}}]],,, · [[온회|{{{#black,#e5e5e5 온회}}}]] ,,,[[맹건|{{{#black,#e5e5e5 맹건}}}]],,, · [[가규|{{{#black,#e5e5e5 가규}}}]] ,,,[[가충|{{{#black,#e5e5e5 가충}}}]],,, || [[임준|{{{#black,#e5e5e5 임준}}}]] · [[소칙|{{{#black,#e5e5e5 소칙}}}]] · [[두기#s-1|{{{#black,#e5e5e5 두기(畿)}}}]] ,,,[[두서#s-2|{{{#black,#e5e5e5 두서}}}]] [[악상#s-2|{{{#black,#e5e5e5 악상}}}]],,, [br] [[정혼#s-2|{{{#black,#e5e5e5 정혼}}}]] ,,,[[정태|{{{#black,#e5e5e5 정태}}}]],,, · [[창자(삼국지)|{{{#black,#e5e5e5 창자}}}]] ,,,[[안비|{{{#black,#e5e5e5 안비}}}]] [[영호소|{{{#black,#e5e5e5 영호소}}}]],,, ||
|| {{{-1 {{{#ffffff 17권}}}}}} {{{-2 {{{#ffffff 「장악우장서전(張樂于張徐傳)」}}}}}} ||<-2> {{{-1 {{{#ffffff 18권}}}}}} {{{-2 {{{#ffffff 「이이장문여허전이방염전(二李藏文呂許典二龐閻傳)」}}}}}} ||
||<height=50><rowbgcolor=#fff,#191919> [[장료|{{{#black,#e5e5e5 장료}}}]] · [[악진|{{{#black,#e5e5e5 악진}}}]] · [[우금#s-1|{{{#black,#e5e5e5 우금}}}]] · [[장합|{{{#black,#e5e5e5 장합}}}]] · [[서황|{{{#black,#e5e5e5 서황}}}]] ,,,[[주령|{{{#black,#e5e5e5 주령}}}]],,, ||<-2> [[이전(삼국지)|{{{#black,#e5e5e5 이전}}}]] · [[이통|{{{#black,#e5e5e5 이통}}}]] · [[장패|{{{#black,#e5e5e5 장패}}}]] ,,,[[손관|{{{#black,#e5e5e5 손관}}}]],,, · [[문빙|{{{#black,#e5e5e5 문빙}}}]] · [[여건#s-1|{{{#black,#e5e5e5 여건}}}]] ,,,[[왕상(서진)|{{{#black,#e5e5e5 왕상}}}]],,, [br] [[허저|{{{#black,#e5e5e5 허저}}}]] · [[전위(삼국지)|{{{#black,#e5e5e5 전위}}}]] · [[방덕|{{{#black,#e5e5e5 방덕}}}]] ·[[방육|{{{#black,#e5e5e5 방육}}}]] ,,,[[방아친|{{{#black,#e5e5e5 조아}}}]],,, · [[염온|{{{#black,#e5e5e5 염온}}}]] ||
|| {{{-1 {{{#ffffff 19권}}}}}} {{{-2 {{{#ffffff 「임성진소왕전(任城陳蕭王傳)」}}}}}} ||<-2> {{{-1 {{{#ffffff 20권}}}}}} {{{-2 {{{#ffffff 「무문세왕공전(武文世王公傳)」}}}}}} ||
||<height=50><rowbgcolor=#fff,#191919> [[조창|{{{#black,#e5e5e5 조창}}}]] · [[조식(삼국지)|{{{#black,#e5e5e5 조식}}}]] ,,,[[양수(삼국지)|{{{#black,#e5e5e5 양수}}}]] [[정의(삼국지)|{{{#black,#e5e5e5 정의}}}]] [[정이|{{{#black,#e5e5e5 정이}}}]],,, · [[조웅|{{{#black,#e5e5e5 조웅}}}]] ||<-2> [[조앙#s-1|{{{#black,#e5e5e5 조앙}}}]] · [[조삭|{{{#black,#e5e5e5 조삭}}}]] · [[조충#s-1|{{{#black,#e5e5e5 조충}}}]] ·[[조거|{{{#black,#e5e5e5 조거}}}]] · [[조우(삼국지)|{{{#black,#e5e5e5 조우}}}]] ·[[조림#s-3|{{{#black,#e5e5e5 조림(林)}}}]] · [[조곤|{{{#black,#e5e5e5 조곤}}}]] · [[조현#s-1|{{{#black,#e5e5e5 조현}}}]] ·[[조간|{{{#black,#e5e5e5 조간}}}]] ·[[조표(삼국지)#s-2|{{{#black,#e5e5e5 조표}}}]] ·[[조정#s-5|{{{#black,#e5e5e5 조정}}}]] ·[[조림#s-4|{{{#black,#e5e5e5 조림(霖)}}}]] ||
|| {{{-1 {{{#ffffff 21권}}}}}} {{{-2 {{{#ffffff 「왕위이유부전(王衛二劉傳)」}}}}}} || {{{-1 {{{#ffffff 22권}}}}}} {{{-2 {{{#ffffff 「환이진서위노전(桓二陳徐衛盧傳)」}}}}}} || {{{-1 {{{#ffffff 23권}}}}}} {{{-2 {{{#ffffff 「화상양두조배전(和常楊杜趙裴傳)」}}}}}} ||
||<rowbgcolor=#fff,#191919> [[왕찬#s-1|{{{#black,#e5e5e5 왕찬}}}]] ,,,[[진림|{{{#black,#e5e5e5 진림}}}]] [[완우|{{{#black,#e5e5e5 완우}}}]] [[유정#s-3|{{{#black,#e5e5e5 유정}}}]],,, · [[위기(조위)|{{{#black,#e5e5e5 위기}}}]] · [[유이(삼국지)|{{{#black,#e5e5e5 유이}}}]] · [[유소#s-2|{{{#black,#e5e5e5 유소}}}]] · [[부하(삼국지)|{{{#black,#e5e5e5 부하}}}]] || [[환계|{{{#black,#e5e5e5 환계}}}]] · [[진군|{{{#black,#e5e5e5 진군}}}]] ,,,[[진태|{{{#black,#e5e5e5 진태}}}]],,, · [[진교#s-2|{{{#black,#e5e5e5 진교}}}]] · [[서선|{{{#black,#e5e5e5 서선}}}]] · [[위진|{{{#black,#e5e5e5 위진}}}]] · [[노육|{{{#black,#e5e5e5 노육}}}]] || [[화흡|{{{#black,#e5e5e5 화흡}}}]] · [[상림#s-2|{{{#black,#e5e5e5 상림}}}]] ,,,[[시묘|{{{#black,#e5e5e5 시묘}}}]],,, · [[양준#s-1|{{{#black,#e5e5e5 양준}}}]] ·[[두습|{{{#black,#e5e5e5 두습}}}]] · [[조엄|{{{#black,#e5e5e5 조엄}}}]] · [[배잠#s-1|{{{#black,#e5e5e5 배잠}}}]] ,,,[[배수#s-2|{{{#black,#e5e5e5 배수}}}]],,, ||
|| {{{-1 {{{#ffffff 24권}}}}}} {{{-2 {{{#ffffff 「한최고손왕전(韓崔高孫王傳)」}}}}}} || {{{-1 {{{#ffffff 25권}}}}}} {{{-2 {{{#ffffff 「신비양부고당륭전(辛毗楊阜高堂隆傳)」}}}}}} || {{{-1 {{{#ffffff 26권}}}}}} {{{-2 {{{#ffffff 「만전견곽전(滿田牽郭傳)」}}}}}} ||
||<rowbgcolor=#fff,#191919> [[한기#s-4|{{{#black,#e5e5e5 한기}}}]] · [[최림(삼국지)|{{{#black,#e5e5e5 최림}}}]] ·[[고유(조위)|{{{#black,#e5e5e5 고유}}}]] · [[손례|{{{#black,#e5e5e5 손례}}}]] · [[왕관(삼국지)#s-2|{{{#black,#e5e5e5 왕관}}}]] || [[신비(삼국지)|{{{#black,#e5e5e5 신비}}}]] ,,,[[신헌영|{{{#black,#e5e5e5 신헌영}}}]],,, · [[양부(삼국지)|{{{#black,#e5e5e5 양부}}}]] ,,,[[왕이(삼국지)|{{{#black,#e5e5e5 왕이}}}]],,, · [[고당륭|{{{#black,#e5e5e5 고당륭}}}]] ,,,[[잔잠|{{{#black,#e5e5e5 잔잠}}}]],,, || [[만총|{{{#black,#e5e5e5 만총}}}]] · [[전예|{{{#black,#e5e5e5 전예}}}]] · [[견초|{{{#black,#e5e5e5 견초}}}]] · [[곽회|{{{#black,#e5e5e5 곽회}}}]] ||
|| {{{-1 {{{#ffffff 27권}}}}}} {{{-2 {{{#ffffff 「서호이왕전(徐胡二王傳)」}}}}}} |||| {{{-1 {{{#ffffff 28권}}}}}} {{{-2 {{{#ffffff 「왕관구제갈등종전(王毌丘諸葛鄧鍾傳)」}}}}}} ||
||<rowbgcolor=#fff,#191919> [[서막#s-2|{{{#black,#e5e5e5 서막}}}]] · [[호질#s-1|{{{#black,#e5e5e5 호질}}}]] ,,,[[호위#s-3|{{{#black,#e5e5e5 호위}}}]],,, · [[왕창#s-2|{{{#black,#e5e5e5 왕창}}}]] · [[왕기(삼국지)#s-1|{{{#black,#e5e5e5 왕기}}}]] |||| [[왕릉(삼국지)|{{{#black,#e5e5e5 왕릉}}}]] ,,,[[선고#s-2|{{{#black,#e5e5e5 선고}}}]] [[영호우|{{{#black,#e5e5e5 영호우}}}]],,, · [[관구검|{{{#black,#e5e5e5 관구검}}}]] ,,,[[문흠|{{{#black,#e5e5e5 문흠}}}]],,, · [[제갈탄|{{{#black,#e5e5e5 제갈탄}}}]] ,,,[[당자#s-2|{{{#black,#e5e5e5 당자}}}]],,, · [[등애|{{{#black,#e5e5e5 등애}}}]] ,,,[[주태#s-2|{{{#black,#e5e5e5 주태}}}]],,, · [[종회|{{{#black,#e5e5e5 종회}}}]] ,,,[[장창포|{{{#black,#e5e5e5 장창포}}}]] [[왕필#s-2|{{{#black,#e5e5e5 왕필}}}]],,, ||
||<-3> {{{-1 {{{#ffffff 29권}}}}}} {{{-2 {{{#ffffff 「방기전(方技傳)」}}}}}} ||
||<-3><bgcolor=#fff,#191919> [[화타|{{{#black,#e5e5e5 화타}}}]] · [[두기#s-2|{{{#black,#e5e5e5 두기(夔)}}}]] ,,,[[마균|{{{#black,#e5e5e5 마균}}}]],,, · [[주건평|{{{#black,#e5e5e5 주건평}}}]] · [[주선(삼국지)#s-1|{{{#black,#e5e5e5 주선}}}]] · [[관로|{{{#black,#e5e5e5 관로}}}]] ||
||<-3> {{{-1 {{{#ffffff 30권}}}}}} {{{-2 {{{#ffffff 「오환선비동이전(烏丸鮮卑東夷傳)」}}}}}} ||
||<-3><bgcolor=#fff,#191919> [[오환족|{{{#black,#e5e5e5 오환족}}}]] · [[선비족|{{{#black,#e5e5e5 선비족}}}]] ,,,[[가비능|{{{#black,#e5e5e5 가비능}}}]],,, · [[부여|{{{#black,#e5e5e5 부여}}}]] ·[[고구려|{{{#black,#e5e5e5 고구려}}}]] · [[왜국|{{{#black,#e5e5e5 왜}}}]] ·[[읍루|{{{#black,#e5e5e5 읍루}}}]] · [[예맥|{{{#black,#e5e5e5 예맥}}}]] · [[옥저|{{{#black,#e5e5e5 동옥저}}}]] ·[[마한|{{{#black,#e5e5e5 마한}}}]] · [[진한|{{{#black,#e5e5e5 진한}}}]] · [[변한|{{{#black,#e5e5e5 변한}}}]]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tablewidth=100%><tablebordercolor=#fff><bgcolor=#fff> {{{-2 {{{#000 관련 틀: }}}}}}{{{#!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5px 7px; border-radius: 3px; background: #ECE5B6;"
[[틀:촉서|{{{#008000 촉서}}}]]}}} {{{#!wiki style="display: inline; padding: 5px 7px; border-radius: 3px; background: #ECE5B6;"
[[틀:오서|{{{#8b0000 오서}}}]]}}} ||}}}
{{{#!wiki style="margin: -27px -0px -10px"
||<tablealign=center><tablebordercolor=#00008b><tablebgcolor=#00008b> {{{#!wiki style="background: #ece5b6 ; border-radius: 4px; width: 200px; padding: 3px"
[[:분류:둘러보기 틀/중국의 역사/사서|{{{#000 ※ 흠정 24사 관련 틀 둘러보기}}}]]}}} ||}}}



위서에는 위나라 인물뿐만 아니라 후한 때에 유비 또는 손오 측에 가담한 인물을 제외하고 후한말 군웅들을 포함하고 주변 이민족의 기록들도 모두 들어가 있다. 따라서, 촉서와 오서와는 비교조차 하지 못할 양을 지닌다. 사실 위나라가 중국의 대부분을 차지했으니만큼 사서의 기록에서도 양과 질에서 압도적일 수밖에 없다.
위서(魏書) 구성
권1 위서1 무제기
(武帝紀)
조조(曹操)
권2 위서2 문제기
(文帝紀)
조비(曹丕)
권3 위서3 명제기
(明帝紀)
조예(曹叡)
권4 위서4 삼소제기
(三少帝紀)
조방(曹芳), 조모(曹髦), 조환(曹奐)
권5 위서5 후비전
(后妃傳)
무선변황후(武宣卞皇后), 문소견황후(文昭甄皇后)
문덕곽황후(文德郭皇后), 명도모황후(明悼毛皇后), 명원곽황후(明元郭皇后)
권6 위서6 동이원유전
(董二袁劉傳)
동탁(董卓), 이각(李傕), 곽사(郭汜), 장제(張濟), 양봉(楊奉)
원소(袁紹), 원담(袁譚), 원상(袁尙), 원술(袁術), 유표(劉表)
권7 위서7 여포장홍전
(呂布臧洪傳)
여포(呂布), 장막(張邈), 장홍(臧洪), 진등(陳登)
권8 위서8 이공손도사장전
(二公孫陶四張傳)
공손찬(公孫瓚), 도겸(陶謙), 장양(張楊), 공손도(公孫度)
공손강(公孫康), 공손공(公孫恭), 공손연(公孫淵), 장연(張燕), 장수(張繡), 장로(張魯)
권9 위서9 제하후조전
(諸夏侯曹傳)
하후돈(夏侯惇), 하후연(夏侯淵), 조인(曹仁), 조홍(曹洪)
조휴(曹休), 조진(曹眞), 조상(曹爽), 하후상(夏侯尙), 하후현(夏侯玄)
권10 위서10 순욱순유가후전
(荀彧荀攸賈詡傳)
순욱(荀彧), 순유(荀攸), 가후(賈詡)
권11 위서11 원장양국전왕병관전
(袁張凉國田王邴管傳)
원환(袁渙), 장범(張範), 양무(凉茂), 국연(國淵), 전주(田疇), 왕수(王脩), 병원(邴原), 관녕(管寧)
권12 위서12 최모서하형사마전
(崔毛徐何邢鮑司馬傳)
최염(崔琰), 모개(毛玠), 서혁(徐奕), 하기(何夔), 형옹(邢顒), 포훈(鮑勛), 사마지(司馬芝)
권13 위서13 종요화흠왕랑전
(鍾繇華歆王朗傳)
종요(鍾繇), 종육(鍾毓), 화흠(華歆), 왕랑(王朗), 왕숙(王肅)
권14 위서14 정곽동유장유전
(程郭董劉蒋劉傳)
정욱(程昱), 곽가(郭嘉), 동소(董昭), 유엽(劉曄), 장제(蔣濟), 유방(劉放), 손자(孫資)
권15 위서15 유사마양장온가전
(劉司馬梁張溫賈傳)
유복(劉馥), 사마랑(司馬朗), 양습(梁習), 장기(張旣), 온회(溫恢), 가규(賈逵)
권16 위서16 임소두정창전
(任蘇杜鄭倉傳)
임준(任峻), 소칙(蘇則), 두기(杜畿), 두서(杜恕), 정혼(鄭渾), 창자(倉慈)
권17 위서17 장악우장서전
(張樂于張徐傳)
장료(張遼), 악진(樂進), 우금(于禁), 장합(張郃), 서황(徐晃), 주령(朱靈)
권18 위서18 이이장문여허전이방염전
(二李臧文呂許典二龐閻傳)
이전(李典), 이통(李通), 장패(臧覇), 손관(孫觀), 문빙(文聘)
여건(呂虔), 허저(許褚), 전위(典韋), 방덕(龐德), 방육(龐淯), 염온(閻溫)
권19 위서19 임성진소왕전
(任城陳蕭王傳)
조창(曹彰), 조식(曹植), 조웅(曹熊)
권20 위서20 무문세왕공전
(武文世王公傳)
조앙(曹昂), 조삭(曹鑠), 조충(曹沖), 조거(曹據), 조우(曹宇), 조림(曹林), 조곤(曹袞), 조현(曹玹)
조준(曹峻), 조구(曹矩), 조간(曹幹), 조상(曹上), 조표(曹彪), 조근(曹勤), 조승(曹乘), 조정(曹整)
조경(曹京), 조균(曹均), 조극(曹棘), 조휘(曹徽), 조무(曹茂), 조협(曹協), 조유(曹蕤), 조감(曹鑑)
조림(曹霖), 조례(曹禮), 조옹(曹邕), 조공(曹貢), 조엄(曹儼)
권21 위서21 왕위이유부전
(王衛二劉傅傳)
왕찬(王粲), 위기(衛覬), 유이(劉廙), 유소(劉劭), 부하(傅嘏)
권22 위서22 환이진서위노전
(桓二陳徐衛盧傳)
환계(桓階), 진군(陳羣), 진태(陳泰), 진교(陳矯), 서선(徐宣), 위진(衛臻), 노육(盧毓)
권23 위서23 화상양두조배전
(和常楊杜趙裴傳)
화흡(和洽), 상림(常林), 양준(楊俊), 두습(杜襲), 조엄(趙儼), 배잠(裴潛)
권24 위서24 한최고손왕전
(韓崔高孫王傳)
한기(韓曁), 최림(崔林), 고유(高柔), 손례(孫禮), 왕관(王觀)
권25 위서25 신비양부고당융전
(辛毗楊阜高堂隆傳)
신비(辛毗), 양부(楊阜), 고당융(高堂隆)
권26 위서26 만전견곽전
(滿田牽郭傳)
만총(滿寵), 전예(田豫), 견초(牽招), 곽회(郭淮)
권27 위서27 서호이왕전
(徐胡二王傳)
서막(徐邈), 호질(胡質), 왕창(王昶), 왕기(王基)
권28 위서28 왕관구제갈등종전
(王毌丘諸葛鄧鍾傳)
왕릉(王淩), 관구검(毌丘儉), 제갈탄(諸葛誕), 문흠(文欽), 당자(唐咨), 등애(鄧艾), 종회(鍾會)
권29 위서29 방기전
(方技傳)
화타(華佗), 두기(杜夔), 주건평(朱建平), 주선(周宣), 관로(管輅)
권30 위서30 오환선비동이전
(烏丸鮮卑東夷傳)
오환(烏丸), 선비(鮮卑), 부여(夫餘), 고구려(高句麗), 동옥저(東沃沮), 읍루(挹婁), (濊), (韓), (倭)

3.2. 촉서(蜀書)[편집]


촉서(蜀書)

[ 펼치기 · 접기 ]
#181818,#e5e5e5
||<tablebgcolor=#008000><tablewidth=100%><width=33%> {{{-1 {{{#ffffff 1권}}}}}} {{{-2 {{{#ffffff 「유이목전(劉二牧傳)」}}}}}} ||<width=33%> {{{-1 {{{#ffffff 2권}}}}}} {{{-2 {{{#ffffff 「선주전(先主傳)」}}}}}} ||<width=33%> {{{-1 {{{#ffffff 3권}}}}}} {{{-2 {{{#ffffff 「후주전(後主傳)」}}}}}} ||
||<rowbgcolor=#fff,#191919> [[유언(삼국지)|{{{#black,#e5e5e5 유언}}}]] · [[유장(삼국지)|{{{#black,#e5e5e5 유장}}}]] || [[유비|{{{#black,#e5e5e5 유비}}}]] || [[유선(삼국지)|{{{#black,#e5e5e5 유선}}}]] ||
|| {{{-1 {{{#ffffff 4권}}}}}} {{{-2 {{{#ffffff 「이주비자전(二主妃子傳)」}}}}}} || {{{-1 {{{#ffffff 5권}}}}}} {{{-2 {{{#ffffff 「제갈량전(諸葛亮傳)」}}}}}} || {{{-1 {{{#ffffff 6권}}}}}} {{{-2 {{{#ffffff 「관장마황조전(關張馬黃趙傳)」}}}}}} ||
||<rowbgcolor=#fff,#191919> [[감부인|{{{#black,#e5e5e5 감부인}}}]] · [[목황후|{{{#black,#e5e5e5 목황후}}}]] · [[경애황후|{{{#black,#e5e5e5 경애황후}}}]] · [[장황후|{{{#black,#e5e5e5 장황후}}}]] ·[br] [[유영(촉한)|{{{#black,#e5e5e5 유영}}}]] · [[유리(촉한)|{{{#black,#e5e5e5 유리}}}]] · [[유선(촉한 황태자)|{{{#black,#e5e5e5 유선(璿)}}}]] || [[제갈량|{{{#black,#e5e5e5 제갈량}}}]] ,,,[[제갈교|{{{#black,#e5e5e5 제갈교}}}]] [[제갈첨|{{{#black,#e5e5e5 제갈첨}}}]] [[동궐|{{{#black,#e5e5e5 동궐}}}]] [[번건|{{{#black,#e5e5e5 번건}}}]],,, || [[관우|{{{#black,#e5e5e5 관우}}}]] ,,,[[관흥|{{{#black,#e5e5e5 관흥}}}]],,, · [[장비|{{{#black,#e5e5e5 장비}}}]] ,,,[[장포|{{{#black,#e5e5e5 장포}}}]],,, · [[마초|{{{#black,#e5e5e5 마초}}}]] ,,,[[마대|{{{#black,#e5e5e5 마대}}}]],,, · [[황충|{{{#black,#e5e5e5 황충}}}]] ·[br] [[조운|{{{#black,#e5e5e5 조운}}}]] ,,,[[조통|{{{#black,#e5e5e5 조통}}}]] [[조광|{{{#black,#e5e5e5 조광}}}]],,, ||
|| {{{-1 {{{#ffffff 7권}}}}}} {{{-2 {{{#ffffff 「방통법정전(龐統法正傳)」}}}}}} || {{{-1 {{{#ffffff 8권}}}}}} {{{-2 {{{#ffffff 「허미손간이진전(許糜孫簡伊秦傳)」}}}}}} || {{{-1 {{{#ffffff 9권}}}}}} {{{-2 {{{#ffffff 「동류마진동여전(董劉馬陳董呂傳)」}}}}}} ||
||<rowbgcolor=#fff,#191919> [[방통|{{{#black,#e5e5e5 방통}}}]] ,,,[[방굉|{{{#black,#e5e5e5 방굉}}}]] [[방림#s-1|{{{#black,#e5e5e5 방림}}}]],,, · [[법정(삼국지)|{{{#black,#e5e5e5 법정}}}]] || [[허정(삼국지)|{{{#black,#e5e5e5 허정}}}]] · [[미축|{{{#black,#e5e5e5 미축}}}]] · [[손건|{{{#black,#e5e5e5 손건}}}]] · [[간옹|{{{#black,#e5e5e5 간옹}}}]] · [[이적(삼국지)|{{{#black,#e5e5e5 이적}}}]] · [[진밀|{{{#black,#e5e5e5 진밀}}}]] || [[동화(삼국지)|{{{#black,#e5e5e5 동화}}}]] · [[유파(삼국지)#s-1|{{{#black,#e5e5e5 유파}}}]] · [[마량|{{{#black,#e5e5e5 마량}}}]] ,,,[[마속|{{{#black,#e5e5e5 마속}}}]],,, · [[진진(삼국지)|{{{#black,#e5e5e5 진진}}}]] ·[br] [[동윤|{{{#black,#e5e5e5 동윤}}}]] ,,,[[진지(삼국지)|{{{#black,#e5e5e5 진지}}}]],,, · [[여예|{{{#black,#e5e5e5 여예}}}]] ||
|| {{{-1 {{{#ffffff 10권}}}}}} {{{-2 {{{#ffffff 「유팽요이유위양전(劉彭廖李劉魏楊傳)」}}}}}} || {{{-1 {{{#ffffff 11권}}}}}} {{{-2 {{{#ffffff 「곽왕상장양비전(霍王向張楊費傳)」}}}}}} || {{{-1 {{{#ffffff 12권}}}}}} {{{-2 {{{#ffffff 「두주두허맹래윤이초극전(杜周杜許孟來尹李譙郤傳)」}}}}}} ||
||<rowbgcolor=#fff,#191919> [[유봉|{{{#black,#e5e5e5 유봉}}}]] ,,,[[맹달|{{{#black,#e5e5e5 맹달}}}]],,, · [[팽양|{{{#black,#e5e5e5 팽양}}}]] · [[요립|{{{#black,#e5e5e5 요립}}}]] · [[이엄|{{{#black,#e5e5e5 이엄}}}]] · [[유염|{{{#black,#e5e5e5 유염}}}]] · [[위연|{{{#black,#e5e5e5 위연}}}]] · [[양의#s-2|{{{#black,#e5e5e5 양의}}}]] || [[곽준(삼국지)|{{{#black,#e5e5e5 곽준}}}]] ,,,[[곽익|{{{#black,#e5e5e5 곽익}}}]] [[나헌|{{{#black,#e5e5e5 나헌}}}]],,, · [[왕련|{{{#black,#e5e5e5 왕련}}}]] · [[상랑|{{{#black,#e5e5e5 상랑}}}]] ,,,[[상총|{{{#black,#e5e5e5 상총}}}]],,, · [[장예|{{{#black,#e5e5e5 장예}}}]] ·[br] [[양홍(촉한)|{{{#black,#e5e5e5 양홍}}}]] ,,,[[하지(삼국지)|{{{#black,#e5e5e5 하지}}}]],,, · [[비시|{{{#black,#e5e5e5 비시}}}]] || [[두미|{{{#black,#e5e5e5 두미}}}]] · [[주군(촉한)|{{{#black,#e5e5e5 주군}}}]] · [[두경|{{{#black,#e5e5e5 두경}}}]] · [[허자|{{{#black,#e5e5e5 허자}}}]] · [[맹광#s-2|{{{#black,#e5e5e5 맹광}}}]] · [[내민|{{{#black,#e5e5e5 내민}}}]] ·[br] [[윤묵|{{{#black,#e5e5e5 윤묵}}}]] · [[이선(삼국지)|{{{#black,#e5e5e5 이선}}}]] · [[초주|{{{#black,#e5e5e5 초주}}}]] ,,,[[초수#s-4|{{{#black,#e5e5e5 초수}}}]],,, · [[극정|{{{#black,#e5e5e5 극정}}}]] ||
|| {{{-1 {{{#ffffff 13권}}}}}} {{{-2 {{{#ffffff 「황이여마왕장전(黃李呂馬王張傳)」}}}}}} || {{{-1 {{{#ffffff 14권}}}}}} {{{-2 {{{#ffffff 「장완비의강유전(蔣琬費禕姜維傳)」}}}}}} || {{{-1 {{{#ffffff 15권}}}}}} {{{-2 {{{#ffffff 「등장종양전(鄧張宗楊傳)」}}}}}} ||
||<rowbgcolor=#fff,#191919> [[황권|{{{#black,#e5e5e5 황권}}}]] · [[이회(삼국지)|{{{#black,#e5e5e5 이회}}}]] · [[여개|{{{#black,#e5e5e5 여개}}}]] · [[마충#s-1|{{{#black,#e5e5e5 마충}}}]] · [[왕평|{{{#black,#e5e5e5 왕평}}}]] ,,,[[구부|{{{#black,#e5e5e5 구부}}}]],,, · [[장억|{{{#black,#e5e5e5 장억}}}]] || [[장완|{{{#black,#e5e5e5 장완}}}]] ,,,[[장빈|{{{#black,#e5e5e5 장빈}}}]] [[장현(삼국지)|{{{#black,#e5e5e5 장현}}}]] [[유민(삼국지)|{{{#black,#e5e5e5 유민}}}]],,, · [[비의|{{{#black,#e5e5e5 비의}}}]] · [[강유|{{{#black,#e5e5e5 강유}}}]] || [[등지|{{{#black,#e5e5e5 등지}}}]] · [[장익(삼국지)|{{{#black,#e5e5e5 장익}}}]] · [[종예#s-1|{{{#black,#e5e5e5 종예}}}]] ,,,[[요화|{{{#black,#e5e5e5 요화}}}]],,, · [[양희|{{{#black,#e5e5e5 양희}}}]] ||

관련 틀:





촉서(蜀書) 구성
권31 촉서1 유이목전
(劉二牧傳)
유언(劉焉), 유장(劉璋)
권32 촉서2 선주전
(先主傳)
유비(劉備)
권33 촉서3 후주전
(後主傳)
유선(劉禪)
권34 촉서4 이주비자전
(二主妃子傳)
선주감황후(先主甘皇后), 선주목황후(先主穆皇后), 후주경애황후(後主敬哀皇后)
후주장황후(後主張皇后), 유영(先主子永), 유리(先主子理), 유선(後主太子璿)
권35 촉서5 제갈량전
(諸葛亮傳)
제갈량(諸葛亮)[4]
권36 촉서6 관장마황조전
(關張馬黃趙傳):
관우(關羽), 장비(張飛), 마초(馬超), 황충(黃忠), 조운(趙雲)
권37 촉서7 방통법정전
(龐統法正傳)
방통(龐統), 법정(法正)
권38 촉서8 허미손간이진전
(許麋孫簡伊秦傳)
허정(許靖), 미축(糜竺), 손건(孫乾), 간옹(簡雍), 이적(伊籍), 진밀(秦宓)
권39 촉서9 동유마진동여전
(董劉馬陳董呂傳)
동화(董和), 유파(劉巴), 마량(馬良), 진진(陳震), 동윤(董允), 여예(呂乂)
권40 촉서10 유팽요이유위양전
(劉彭廖李劉魏楊傳)
유봉(劉封), 팽양(彭羕), 요립(廖立), 이엄(李嚴), 유염(劉琰), 위연(魏延), 양의(楊儀)
권41 촉서11 곽왕상장양비전
(霍王向張楊費傳)
곽준(霍峻), 왕련(王連), 상랑(向朗), 장예(張裔), 양홍(楊洪), 비시(費詩)
권42 촉서12 두주두허맹내윤이초극전
(杜周杜許孟来尹李譙郤傳)
두미(杜微), 주군(周羣), 두경(杜瓊), 허자(許慈), 맹광(孟光)
내민(來敏), 윤묵(尹黙), 이선(李譔), 초주(譙周), 극정(郤正)
권43 촉서13 황이여마왕장전
(黃李呂馬王張傳)
황권(黃權), 이회(李恢), 여개(呂凱), 마충(馬忠), 왕평(王平), 장억(張嶷)
권44 촉서14 장완비의강유전
(蒋琬費禕姜維傳)
장완(蔣琬), 비의(費禕), 강유(姜維)
권45 촉서15 등장종양전
(鄧張宗楊傳)
등지(鄧芝), 장익(張翼), 종예(宗預), 양희(楊戯)

3.3. 오서(吳書)[편집]


오서(吳書)

[ 펼치기 · 접기 ]
#181818,#e5e5e5
||<tablewidth=100%><tablebgcolor=#8B0000><width=33%><height=1><tablebordercolor=#8B0000> ||<-2><width=33%> ||<width=33%> ||
||<-2><width=50%> {{{-1 {{{#ffffff 1권}}}}}} {{{-2 {{{#ffffff 「손파로토역전(孫破虜討逆傳)」}}} }}} ||<-2><width=50%> {{{-1 {{{#ffffff 2권}}}}}} {{{-2 {{{#ffffff 「오주전(吳主傳)」}}} }}} ||
||<-2><height=50><rowbgcolor=#fff,#191919> [[손견|{{{#000,#e5e5e5 손견}}}]] ,,,[[주준|{{{#000,#e5e5e5 주준}}}]],,, · [[손책|{{{#000,#e5e5e5 손책}}}]] ||<-2> [[손권|{{{#000,#e5e5e5 손권}}}]] ,,,[[호주(삼국지)|{{{#000,#e5e5e5 호주}}}]] [[정천|{{{#000,#e5e5e5 정천}}}]] [[풍희|{{{#000,#e5e5e5 풍희}}}]],,, ||
||<-2> {{{-1 {{{#ffffff 3권}}}}}} {{{-2 {{{#ffffff 「삼사주전(三嗣主傳)」}}} }}} ||<-2> {{{-1 {{{#ffffff 4권}}}}}} {{{-2 {{{#ffffff 「유요태사자사섭전(劉繇太史慈士燮傳)」}}} }}} ||
||<-2><rowbgcolor=#fff,#191919> [[손량|{{{#000,#e5e5e5 손량}}}]] · [[손휴|{{{#000,#e5e5e5 손휴}}}]] ,,,[[이형|{{{#000,#e5e5e5 이형}}}]],,, · [[손호|{{{#000,#e5e5e5 손호}}}]] ,,,[[장제(동오 승상)|{{{#000,#e5e5e5 장제}}}]],,, ||<-2> [[유요|{{{#000,#e5e5e5 유요}}}]] ,,,[[착융|{{{#000,#e5e5e5 착융}}}]] [[유기(동오)|{{{#000,#e5e5e5 유기}}}]],,, · [[태사자|{{{#000,#e5e5e5 태사자}}}]] · [[사섭|{{{#000,#e5e5e5 사섭}}}]] ||
||<-2> {{{-1 {{{#ffffff 5권}}}}}} {{{-2 {{{#ffffff 「비빈전(妃嬪傳)」}}} }}} ||<-2> {{{-1 {{{#ffffff 6권}}}}}} {{{-2 {{{#ffffff 「종실전(宗實傳)」}}} }}} ||
||<-2><rowbgcolor=#fff,#191919> [[무열황후 오씨|{{{#000,#e5e5e5 무열황후}}}]] · [[사부인|{{{#000,#e5e5e5 사부인}}}]] · [[서부인|{{{#000,#e5e5e5 서부인}}}]] · [[보연사|{{{#000,#e5e5e5 보연사}}}]] · [[대의황후 왕씨|{{{#000,#e5e5e5 대의황후}}}]] · [[경회황후 왕씨|{{{#000,#e5e5e5 경회황후}}}]] [br] [[반부인|{{{#000,#e5e5e5 반부인}}}]] · [[전혜해|{{{#000,#e5e5e5 전혜해}}}]] · [[주부인|{{{#000,#e5e5e5 주부인}}}]] · [[하희(삼국지)|{{{#000,#e5e5e5 하희}}}]] · [[등방란|{{{#000,#e5e5e5 등방란}}}]] ||<-2> [[손정#s-1|{{{#000,#e5e5e5 손정}}}]] · [[손유|{{{#000,#e5e5e5 손유}}}]] · [[손교|{{{#000,#e5e5e5 손교}}}]] · [[손환#s-2|{{{#000,#e5e5e5 손환(奐)}}}]] · [[손분#s-1|{{{#000,#e5e5e5 손분(賁)}}}]] [br] [[손보#s-1|{{{#000,#e5e5e5 손보}}}]] · [[손익#s-2|{{{#000,#e5e5e5 손익}}}]] · [[손광|{{{#000,#e5e5e5 손광}}}]] · [[손소#s-1|{{{#000,#e5e5e5 손소}}}]] · [[손환#s-1|{{{#000,#e5e5e5 손환(桓)}}}]] ||
||<-2> {{{-1 {{{#ffffff 7권}}}}}} {{{-2 {{{#ffffff 「장고제갈보전(張顧諸葛步傳)」}}} }}} ||<-2> {{{-1 {{{#ffffff 8권}}}}}} {{{-2 {{{#ffffff 「장엄정감설전(張嚴程闞薛傳)」}}} }}} ||
||<-2><height=50><rowbgcolor=#fff,#191919> [[장소(삼국지)|{{{#000,#e5e5e5 장소}}}]] ,,,[[장분#s-1|{{{#000,#e5e5e5 장분}}}]] [[장승(동오)|{{{#000,#e5e5e5 장승}}}]] [[장휴#s-1|{{{#000,#e5e5e5 장휴}}}]],,,· [[고옹|{{{#000,#e5e5e5 고옹}}}]] ,,,[[고소(삼국지)|{{{#000,#e5e5e5 고소}}}]] [[고담(삼국지)|{{{#000,#e5e5e5 고담}}}]] [[고승#s-2|{{{#000,#e5e5e5 고승}}}]],,, · [[제갈근|{{{#000,#e5e5e5 제갈근}}}]] ,,,[[제갈융|{{{#000,#e5e5e5 제갈융}}}]],,, · [[보즐|{{{#000,#e5e5e5 보즐}}}]] ,,,[[주소#s-2|{{{#000,#e5e5e5 주소}}}]],,, ||<-2> [[장굉|{{{#000,#e5e5e5 장굉}}}]] · [[엄준#s-1|{{{#000,#e5e5e5 엄준}}}]] ,,,[[배현|{{{#000,#e5e5e5 배현}}}]],,, · [[정병#s-3|{{{#000,#e5e5e5 정병}}}]] ,,,[[징숭|{{{#000,#e5e5e5  징숭}}}]],,, · [[감택|{{{#000,#e5e5e5 감택}}}]] ,,,[[당고(삼국지)|{{{#000,#e5e5e5  당고}}}]],,, · [[설종|{{{#000,#e5e5e5 설종}}}]] ,,,[[설영|{{{#000,#e5e5e5 설영}}}]],,, ||
||<-2> {{{-1 {{{#ffffff 9권}}}}}} {{{-2 {{{#ffffff 「주유노숙여몽전(周瑜魯肅呂蒙傳)」}}} }}} ||<-2> {{{-1 {{{#ffffff 10권}}}}}} {{{-2 {{{#ffffff 「정황한장주진동감릉서반정전(程黃韓蔣周陳董甘凌徐潘丁傳)」}}} }}} ||
||<-2><rowbgcolor=#fff,#191919> [[주유(삼국지)|{{{#000,#e5e5e5 주유}}}]] · [[노숙(삼국지)#s-1|{{{#000,#e5e5e5 노숙}}}]] · [[여몽|{{{#000,#e5e5e5 여몽}}}]] ||<-2> [[정보(삼국지)|{{{#000,#e5e5e5 정보}}}]] · [[황개|{{{#000,#e5e5e5 황개}}}]] · [[한당|{{{#000,#e5e5e5 한당}}}]] · [[장흠|{{{#000,#e5e5e5 장흠}}}]] · [[주태#s-1|{{{#000,#e5e5e5 주태}}}]] ·[[진무(삼국지)|{{{#000,#e5e5e5 진무}}}]] ,,,[[진표(삼국지)|{{{#000,#e5e5e5 진표}}}]],,, [br] [[동습|{{{#000,#e5e5e5 동습}}}]] · [[감녕|{{{#000,#e5e5e5 감녕}}}]] · [[능통#s-2|{{{#000,#e5e5e5 능통}}}]] · [[서성|{{{#000,#e5e5e5 서성}}}]] ·[[반장(삼국지)|{{{#000,#e5e5e5 반장}}}]] · [[정봉#s-1|{{{#000,#e5e5e5 정봉}}}]] ||
||<width=33%> {{{-1 {{{#ffffff 11권}}}}}} {{{-2 {{{#ffffff 「주치주연여범주환전(朱治朱然呂範朱桓傳)」}}} }}} ||<-2><width=33%> {{{-1 {{{#ffffff 12권}}}}}} {{{-2 {{{#ffffff 「우육장낙육오주전(虞陸張駱陸吾朱傳)」}}} }}} ||<width=33%> {{{-1 {{{#ffffff 13권}}}}}} {{{-2 {{{#ffffff 「육손전(陸遜傳)」}}} }}} ||
||<height=50><rowbgcolor=#fff,#191919> [[주치(삼국지)|{{{#000,#e5e5e5 주치}}}]] · [[주연(삼국지)|{{{#000,#e5e5e5 주연}}}]] ,,,[[주적(삼국지)|{{{#000,#e5e5e5 주적}}}]],,, · [[여범|{{{#000,#e5e5e5 여범}}}]] ,,,[[여거|{{{#000,#e5e5e5 여거}}}]],,, · [[주환|{{{#000,#e5e5e5 주환}}}]] ,,,[[주이(삼국지)|{{{#000,#e5e5e5 주이}}}]],,, ||<-2> [[우번|{{{#000,#e5e5e5 우번}}}]] ,,,[[우사(삼국지)|{{{#000,#e5e5e5 우사}}}]] [[주육|{{{#000,#e5e5e5 주육}}}]],,, · [[육적|{{{#000,#e5e5e5 육적}}}]] · [[장온(동오)|{{{#000,#e5e5e5 장온}}}]] · [[낙통|{{{#000,#e5e5e5 낙통}}}]] [br] [[육모|{{{#000,#e5e5e5 육모}}}]] · [[오찬#s-2|{{{#000,#e5e5e5 오찬}}}]] ·[[주거#s-3|{{{#000,#e5e5e5 주거}}}]] || [[육손|{{{#000,#e5e5e5 육손}}}]] ,,,[[육항|{{{#000,#e5e5e5 육항}}}]],,, ||
||<-4><width=1000> {{{-1 {{{#ffffff 14권}}}}}} {{{-2 {{{#ffffff 「오주오자전(吳主五子傳)」}}} }}} ||
||<-4><height=50><bgcolor=#fff,#191919> [[손등#s-2|{{{#000,#e5e5e5 손등}}}]] · [[손려(삼국지)#s-1|{{{#000,#e5e5e5 손려}}}]] · [[손화|{{{#000,#e5e5e5 손화}}}]] · [[손패#s-1|{{{#000,#e5e5e5 손패}}}]] · [[손분#s-2|{{{#000,#e5e5e5 손분(奮)}}}]] ||
|| {{{-1 {{{#ffffff 15권}}}}}} {{{-2 {{{#ffffff 「하전여주종리전(賀全呂周鍾離傳)」}}} }}} ||<-2> {{{-1 {{{#ffffff 16권}}}}}} {{{-2 {{{#ffffff 「반준육개전(潘濬陸凱傳)」}}} }}} || {{{-1 {{{#ffffff 17권}}}}}} {{{-2 {{{#ffffff 「시의호종전(是儀胡綜傳)」}}} }}} ||
||<rowbgcolor=#fff,#191919> [[하제|{{{#000,#e5e5e5 하제}}}]] · [[전종|{{{#000,#e5e5e5 전종}}}]] · [[여대(삼국지)|{{{#000,#e5e5e5 여대}}}]] · [[주방#s-2|{{{#000,#e5e5e5 주방}}}]] · [[종리목|{{{#000,#e5e5e5 종리목}}}]] ||<-2> [[반준|{{{#000,#e5e5e5 반준}}}]] · [[육개|{{{#000,#e5e5e5 육개}}}]] ,,,[[육윤|{{{#000,#e5e5e5 육윤}}}]],,, || [[시의|{{{#000,#e5e5e5 시의}}}]] · [[호종|{{{#000,#e5e5e5 호종}}}]] ,,,[[서상#s-1|{{{#000,#e5e5e5 서상}}}]],,, ||
|| {{{-1 {{{#ffffff 18권}}}}}} {{{-2 {{{#ffffff 「오범유돈조달전(吳範劉惇趙達傳)」}}} }}} ||<-2> {{{-1 {{{#ffffff 19권}}}}}} {{{-2 {{{#ffffff 「제갈등이손복양전(諸葛滕二孫濮陽傳)」}}} }}} || {{{-1 {{{#ffffff 20권}}}}}} {{{-2 {{{#ffffff 「왕누하위화전(王樓賀韋華傳)」}}} }}} ||
||<rowbgcolor=#fff,#191919> [[오범|{{{#000,#e5e5e5 오범}}}]] ,,,[[위등|{{{#000,#e5e5e5 위등}}}]],,, · [[유돈|{{{#000,#e5e5e5 유돈}}}]] · [[조달#s-2|{{{#000,#e5e5e5 조달}}}]] ||<-2> [[제갈각|{{{#000,#e5e5e5 제갈각}}}]] ,,,[[섭우|{{{#000,#e5e5e5 섭우}}}]],,, · [[등윤|{{{#000,#e5e5e5 등윤}}}]] · [[손준|{{{#000,#e5e5e5 손준}}}]] ,,,[[유찬#s-1|{{{#000,#e5e5e5 유찬}}}]],,, · [[손침|{{{#000,#e5e5e5 손침}}}]] · [[복양흥|{{{#000,#e5e5e5 복양흥}}}]] || [[왕번|{{{#000,#e5e5e5 왕번}}}]] · [[누현|{{{#000,#e5e5e5 누현}}}]] · [[하소#s-1|{{{#000,#e5e5e5 하소}}}]] · [[위소|{{{#000,#e5e5e5 위소}}}]] · [[화핵|{{{#000,#e5e5e5 화핵}}}]] ||

관련 틀:





오서(吳書) 구성
권46 오서1 손파로토역전
(孫破虜討逆傳)
손견(孫堅), 손책(孫策)
권47 오서2 오주전
(吳主傳)
손권(孫権)
권48 오서3 삼사주전
(三嗣主傳)
손량(孫亮), 손휴(孫休), 손호(孫皓)
권49 오서4 유요태사자사섭전
(劉繇太史慈士燮傳)
유요(劉繇), 태사자(太史慈), 사섭(士燮)
권50 오서5 비빈전
(妃嬪傳)
오부인(吳夫人), 사부인(謝夫人), 서부인(徐夫人), 보부인(步夫人(練師步皇后))
대의왕황후(王夫人(大懿王皇后)), 경회왕황후(王夫人(敬懷王皇后)), 반부인(潘夫人(潘皇后))
전황후(全夫人(全皇后)), 주황후(朱夫人(朱皇后)),소헌하황후(何姬(昭憲何皇后))
등황후(滕夫人(滕皇后))
권51 오서6 종실전
(宗室傳)
손정(孫靜), 손분(孫賁), 손익(孫翊), 손보(孫輔), 손광(孫匡), 손소(孫韶), 손환(孫桓)
권52 오서7 장고제갈보전
(張顧諸葛步傳)
장소(張昭), 장승(張承), 장휴(張休), 고옹(顧雍), 고담(顧譚), 제갈근(諸葛瑾), 보즐(步騭)
권53 오서8 장엄정감설전
(張嚴程闞薛傳)
장굉(張紘), 장현(張玄), 엄준(嚴畯), 정병(程秉), 감택(闞澤), 설종(薛綜)
권54 오서9 주유노숙여몽전
(周瑜魯肅呂蒙傳)
주유(周瑜), 노숙(魯肅), 여몽(呂蒙)
권55 오서10 정황한장주진동감능서반정전
(程黃韓蔣周陳董甘凌徐潘丁傳)
정보(程普), 황개(黃蓋), 한당(韓當), 장흠(蔣欽), 주태(周泰), 진무(陳武)
동습(董襲), 감녕(甘寧), 능통(凌統), 서성(徐盛), 반장(潘璋), 정봉(丁奉)
권56 오서11 주치주연여범주환전
(朱治朱然呂範朱桓傳)
주치(朱治), 주연(朱然), 주적(朱績), 여범(呂範), 여거(呂據), 주환(朱桓), 주이(朱異)
권57 오서12 우육장낙육오주전
(虞陸張駱陸吾朱傳)
우번(虞翻), 육적(陸績), 장온(張溫), 낙통(駱統), 육모(陸瑁), 오찬(吾粲), 주거(朱據)
권58 오서13 육손전
(陸遜傳)
육손(陸遜), 육항(陸抗)
권59 오서14 오주오자전
(吳主五子傳)
손등(孫登), 손려(孫慮), 손화(孫和), 손패(孫覇), 손분(孫奮)
권60 오서15 하전여주종리전
(賀全呂周鍾離傳)
하제(賀齊), 전종(全琮), 여대(呂岱), 주방(周魴), 종리목(鍾離牧)
권61 오서16 반준육개전
(潘濬陸凱傳)
반준(潘濬), 육개(陸凱)
권62 오서17 시의호종전
(是儀胡綜傳)
시의(是儀), 호종(胡綜)
권63 오서18 오범유돈조달전
(吳範劉惇趙達傳)
오범(吳範), 유돈(劉惇), 조달(趙達)
권64 오서19 제갈등이손복양전
(諸葛滕二孫濮陽傳)
제갈각(諸葛恪), 등윤(滕胤), 손준(孫峻), 유찬(留贊), 손침(孫綝), 복양흥(濮陽興)
권65 오서20 왕누하위화전
(王樓賀韋華傳)
왕번(王蕃), 누현(樓玄), 하소(賀邵), 위요(韋曜), 화핵(華覈)


4. 편찬과정, 시기[편집]


태강 초(서력 280-289년), 진수는 ≪한명신주사(漢名臣奏事)≫ 30권, ≪위명신주사(魏名臣奏事)≫ 40권, 목록 1권을 찬집했다. 진수가 찬집한 위의 두 책은 ≪수서≫ 경적지, ≪구당서≫ 경적지, ≪신당서≫ 예문지와 세선당서목(世善堂書目)에 산견된다. 이 2종의 책은 진수가 삼국지를 저술할 당시 수집하여 지은 사료이다. ≪화양국지≫ (진수의) 본전에는 "오나라가 평정된 이후 진수는 이에 삼국사를 구합하여 만들었으니 위, 오, 촉 65편으로 삼국지라 불렀다" 서술하였다.

진수가 삼국지를 지은 것은 ≪화양국지≫ (진수의) 본전(本傳), 왕은(王隱)의 ≪진서(晉書, 청나라 탕구(湯球)의 집본)≫ 권7, ≪진제공별전(晉諸公別傳,청나라 탕구의 집본)≫과 당나라 때 수찬한 ≪진서≫ 본전에 보인다. 찬술에 착수한 시간은 대략 태강 초기였다. 앞에서 인용한 당나라 때 수찬한 진서 예지 중권에는 태강 년간에 진수가 저작랑이 되었다 하였다. 태강 원년, 손오가 가장 나중에 서진에게 멸망하고 천하가 다시 통일 되매 각 방면의 도적(圖籍)과 각종 중요한 당안(檔案) 자료들이 수도 낙양에 모이게 되었으니 삼국지와 같은 대형 사서를 찬술 할 수 있는 기초가 구비되었다.

사학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삼국지가 완성된 순서에 있어 <촉서>가 제일 처음이고 그 다음이 <위서>이며 또 그 다음이 <오서>였다 인식하고 있다. 이제 삼국지를 살펴보면 촉서 극정전에 극정이 죽은 해가 함녕 4년(서력 278년)이라 하였으므로 ≪삼국지≫를 찬술하기 시작한 시점은 이 해보다 빠를 수 없다. 그리고 함녕 4년에서 태강 원년 사이는 겨우 1년이 차이 날 따름이다. 또한 <위서> 호질전에 호위는 "안정(安定)에서 졸(卒) 하였다"하였는데 배송지의 주석에 인용된 ≪진양추(晉陽秋)≫에 근거하면 호위는 태강 원년에 졸하였음을 알 수 있다. 아울러 당나라 때 수찬된 ≪진서≫ 호위전에도 보인다)

≪화양국지≫, 왕은의 ≪진서(晉書-청나라 탕구의 집본)≫와 당나라 때 수찬한 ≪진서≫의 본전에 근거하면 진수의 삼국지가 완성된 후, 권신이었던 순욱의 불만을 야기했음을 서술하고 있다. 당나라 때 수찬한 진서 무제기를 살펴보면 순욱은 태강 10년 11월에 졸하였으니 삼국지의 완성시점은 태강 10년 이전임을 알 수 있다. 또한 당나라 때 수찬한 ≪진서≫ 하후담전과 진제공별전(청나라 탕구의 집본)에는 모두 진수의 책이 완성된 이후에 자신이 찬수한 ≪위서(魏書)≫가 진수가 지은 것만 못한 것이 부끄러워 (자신의 책을) 훼손하여 없앤 것을 이야기 하고 있다. 하후담이 죽은 것을 살펴보면 원강 초년이었으니 삼국지는 태강 연간에 완성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5. 정통성[편집]


진수는 위를 유일하게 기(紀), 즉 본기로 써서 위나라만 정통 천자국으로 기록했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위의 연호를 사용하였다. 한 예로 유선이 즉위할 때에도 '황초 5년'이라 하여 위의 연호를 통해 시간을 구분하고 있다. 이는 위를 중앙 정권으로, 촉한과 오를 지방 정권으로 간주했음을 나타낸다. 촉한의 유비, 유선이나 오나라의 황제들은 일반 인물들처럼 전(傳), 즉 열전에 기록했다. 다만 촉한의 유비와 유선은 선주, 후주라고 칭하였다.[5] 위처럼 정통성을 부여하진 않았지만 이름을 그대로 적지는 않고 어느 정도 격을 높여 오보다는 더 권위있게 표현한 것이다. 또한 조조가 위왕(魏王)에 오를 때는 깔끔하게 위왕이 되었다고만 썼지만 유비가 한중왕(漢中王)이 될 때는 신하들과 유비 본인이 한나라 황제에게 올리는 글들을 자세히 실어 좀 더 비중 있게 서술하였다. 그러나 촉한은 나라이름을 공식적으로 '한' 이라 하였는데 진수는 '촉서' 라고 하여 촉한이 후한의 정통 후계자가 아님을 명시하였다. 오나라 황제들은 본명을 그대로 썼다. 서진 시대 사람이라는 진수의 사정을 생각하면, 위나라에서 선양으로 그대로 이어진 서진 정권의 입장을 거스를 수는 없기 때문에 이렇게 기록한 것이 당연하다. 설령 진수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더라도 그렇게 기록해야만 하는 입장이었던 것이다.

결론적으로 정사 삼국지의 전체 구성과 서술방법으로 볼 때, 위를 정통으로 하였다고 할 수 있겠다. 위를 정통으로 한 것은 유교, 성리학적 시각으로 볼 때 커다란 흠결이었기 때문에 후대의 수많은 유학자와 사대부들에게 비판받았다. 이후 탈봉건화를 강조한 현대의 중국사학자들은 삼국 중 가장 강대했으며, 최후에 중국을 통일한 것이 위를 계승한 서진이었기 때문에 진수의 판단이 실사구시적이라고 평했다.


6. 서술상 특징[편집]


기전체사서이다. 사건이 여러 인물의 전에 흩어져 있어 큰 사건은 한 인물의 전기만 읽어서는 사건의 전체상을 잘못 파악할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무제기만 읽으면 적벽대전은 없었던 것 같다. 하지만 <선주전>, <주유전> 등에 의하면 적벽대전은 분명히 존재했으며 조조가 대패했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이외에도 다른 인물의 열전에 다른 사건이 기록돼 있는 경우도 있으므로 하나의 사건을 파악하려면 기, 전을 앞뒤로 열심히 뒤져봐야 한다. 또한 '표'와 '지'가 포함되어 있지 않다. 이 부분은 ≪후한서≫나 ≪진서(晉書)≫를 참조하여 보충해야 한다.

삼국지의 도입을 삼국이 정립한 순간이 아닌, 황건적이 봉기한 이후부터 서술하였다. 이는 사서의 시대구분에도 기념비적인 것이다.황건적의 봉기를 진압한 군벌들이 각축장을 벌인 후 정립된 것이 삼국인 만큼, 명목상으로는 후한대인 황건봉기도 서술해야 그 서술이 자연스럽다. 이는 진수가 유교적으로 사고하였다면 절대 불가한 서술방식이며, 그가 삼국시대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도 한다.

황룡이 초(譙) 지방에 나타났다.

『삼국지』「위서, 문제기」

천인감응과 참위를 신봉한 진수는 일식, 지진, 별의 출현과 소멸, 황룡이나 청룡의 등장, 봉황의 도래 등 신비한 사건을 다수 삽입하였다. 황룡이 초 지방[6]에 나타나는 것은 두 차례이다. 한 번은 조비가 태어나기 전, 초현에서 왕이 탄생할 것이라는 예언이고 두 번째는 조비가 위왕이 되면서이다. 이는 진수가 자연현상을 인간사와 연결지으려고 했음을 드러낸다. 조위가 후한을 대신하는 것은 하늘의 뜻이며, 이는 과거에 이미 징조가 있었다고 서술한 것이다. 또한 조환이 사마염에게 선양할 때에도 "하늘의 봉록은 영원하며 그 운세가 진에 있다."고 서술하며 선양을 '천명'으로 상정하였다. 이는 물론 진의 통치를 정당화하려는 의도도 있었겠지만, 기본적으로 진수는 천명은 귀속하는 곳이 존재하며, 인간의 능력으로 어떻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였다. 그는 천명을 거스를 수는 없으니 분수대로 살아야한다고 생각하였고, 사마씨가 이미 황제가 되었으니 모두 그 통치에 순종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사마씨 정권이 진수의 삼국지를 인가했던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이 "천명은 귀속하는 곳이 있으며 지적인 능력으로 다툴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진수의 사상은 삼국지를 관통하는 거대한 담론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마소가 군주시해의 우두머리였는데도 『위지』에는 "고귀향공이 죽었는데 스무 살이었다."라고만 서술하여 시해의 흔적을 전혀 보이지 않고...열전에서도 그러한 사실이 나타나지 않고 있으니 이는 더욱 곡필이 심한 바로다!

조익,『입이사차기』

진수는 자율적이든 타율적이든 조위, 사마씨의 악덕이나 흠결을 의도적으로 누락, 축소시켜 서술하였다. 이외에도 사마의가 제갈량이 죽었음에도 추격하지 못한 사실 등이 은폐되어 있다. 진수의 삼국지는 사실상 당대사이며, 따라서 삼국시대의 역사적 사건은 진왕조의 현재 정치와도 대단히 밀접했을 것이다. 또한 진수는 촉 출신이기에 더욱 조심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사마씨 아래에서 글을 써야 했던 진수의 사정은 감안해야겠으나, 삼국지의 생명력을 손상시켰다는 비판을 피할 수는 없다.

『삼국지』가 비록 감싸는 바가 많다고 하지만, 평가나 판단이 요구되는 곳에서는 구애받지 않는 바가 있어 다른 책과 비교해보면 그 신중함을 알 수 있다.

조익,입이사차기』진수가 삼국지를 저술할 때 그 사료의 선택이나 인물 평가가 공정하고 진지하였다. 손책이 도사 우길을 죽여 그 영향으로 죽음에 이르렀다는 수신기의 기록과 같은 허무맹랑한 서술은 대부분 배제하였다. 이를 통해 사료를 선택할 때 아무 사료나 마구 인용한 것이 아니라 신중하게 선별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위략과 같은 사료에서 제갈량이 유비를 먼저 찾아갔다는 등의 서술보다는 삼고초려의 고사를 인용했는데, 삼고초려는 제갈량 자신의 소회인 만큼 그 신빙성이 높다고 하겠다. 진수열전에 의하면 진수의 아버지는 마속의 부하로 마속이 처벌받자 그에 연좌되었으며 제갈첨 또한 그를 업신여겼다고 한다. 그러나 진수는 제갈량을 비방하지 않는다. 오히려 제갈량을 관중과 소하에 비견하고 있으며, 마음의 씀씀이가 공평하고 경계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칭찬한다. 또한 맹목적인 비방이 아니라 실사구시적으로 그의 단점을 지적하니, 공평하고 진지한 평론이라고 여겨졌다. 이 공정한 판단과 세심한 사료 선택으로 인해 삼국지는 고평가되었다. [7]


유려하고 간결한 문체로 작성되었다. 예를 들면 헌제기 주에는 조비가 선양을 받는 과정에서 조비가 여러 번을 사양했다고 하는데, 삼국지에는 간결하게 한 문장으로 선양받았다고 서술되어 있다. 너무 간결하여 부족한 것을 후대의 배송지가 보주하여 진정한 삼국지가 탄생하였다.

또 오서의 경우에는 오나라에 대해 편파적이라는 지적이 있는데 <지림>에 따르면 <지림>의 저자 우희가 박물군자 유성숙에게 정사 삼국지에 오나라의 초대 승상인 손소전이 없는 까닭을 묻자 '<오서>의 편찬자 위소가 손소와 사이가 나쁜 장온의 당이기 때문이오'라고 답했다. 위소가 편찬한 <오서>는 오나라의 공식 관찬 사서로 진수가 정사 삼국지를 편찬할 때 그대로 인용했기에 손소의 기록이 없었던 것이다. 즉, 진수가 그대로 인용한 <오서>는 오나라의 관찬 사서로서 오나라의 입장만을 중점적으로 반영했으므로 당연히 오나라에 기록이 편파적이거나 왜곡이 있을수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후세 학자들 가운데서는 오서의 기록을 신뢰하지 않는 학자들도 나타난다. 대표적인 학자가 청나라 시대 유명한 고증학자 조익이다.

후한 말 군웅할거 시기의 군벌들에 한해서는 대체로 기록이 간략한 편이고, 심하게 비판받는 경우가 많다. 후한서는 군벌에 대해 삼국지보다는 우호적인 논조로 편찬되어 있어 같이 참고해서 보는 것도 좋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삼국시대 후반부의 사마의, 양호, 가충, 나헌 등 사마씨나 서진과 관련된 여러 인물들은 이 책에도 언급이 되긴 하지만 삼국지보다는 진서에 더 자세하게 수록돼 있으므로 삼국지 중후반부에 관심이 있다면 진서까지 참고하는 것이 좋다.


7. 한국의 역사와 관련된 내용[편집]


삼국의 이야기 말고도 <위지>의 끝 부분에는 <오환선비동이전(烏丸鮮卑東夷傳)>이라고 하여 오환, 선비, 동이, 등 중국 밖의 이민족 세력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다. 더 이전 시대 사서인 ≪사기≫·<조선열전>에서 위만조선에 대한 내용이 있긴 하지만 그 내용은 한무제의 조선 원정과 그 멸망 과정만이 중심이 되어 있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한반도 일대의 고대 국가에 관한 위치와 사회상, 풍속까지 기록한 가장 오래된 사료는 ≪삼국지≫의 <동이전>이 된다. 게다가 한국의 삼국시대와 가장 인접한 시기에 작성되었으므로 더할 나위 없이 한반도 고대사 연구의 중요한 자료다. 우리가 교과서에서 배우는 부여, 옥저, 동예, 초기 고구려, 삼한 등의 정치사, 문화 등이 여기에 있는 기록을 토대로 한 것이다.

한국에서 직접 집필한 역사서 중에서 현재까지 남은 것 중 가장 오래된 ≪삼국사기≫, ≪삼국유사≫가 지금은 유실된 옛 기록을 참고해서 썼다고는 하나, 편찬연대로 따지면 동시대에 집필된 삼국지의 내용과는 거의 800~1,000년이나 차이가 나는 데다가, 초기 기록 중 많은 부분이 삼국지를 참고하여 쓴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예전(일제강점기~대한민국 초기)의 역사 학계에선 삼국시대 초기는 ≪삼국지≫ <위지>의 기록을 ≪삼국사기≫의 기록보다 우선적인 연구 대상으로 간주했다.

예를 들어 마한은 삼국사기에 따르면 백제 온조왕 시기, 즉 기원전 시점에 이미 백제에 의해 멸망하는데,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서는 한참 뒤인 3~4세기에도 마한이 존재하고 있다. 그리고 고고학적 발견의 결과는 6세기까지도 전라남도 지역에 백제와는 독자적인 세력이 존재하였음을 입증하고 있으므로, 삼국사기 기록보다는 삼국지 위지 동이전 기록 쪽이 더 신빙성이 있다. 물론 지금은 ≪삼국사기≫ 초기 기록도 기록을 뒷받침하는 고고학적인 증거가 다수 발굴됨에 따라서, 100%까지는 아니라도 일제강점기에 거의 무시되던 것에 비하면 어느 정도는 신뢰를 받게 된 상태다.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고대사를 연구하는 데 <왜인전>을 중요한 자료 중 하나로 여기고 있다.

다만 ≪삼국지≫에도 아쉬운 부분이 있다. 일단 바다 건너의 정보들을 모아 쓴 것이므로 그리 정확하지 않은 부분도 많을 수밖에 없다는 점이 있고, 가장 큰 단점은 1차 자료가 아니라 고대 중국인이 자국의 시점으로 가공한 자료라는 점. 특히, 주석을 단 배송지가 원래 ≪위략≫에 실려있던 기사들을 편집 축약한 내용을 달아았다는 것이 상당히 아쉬운 점이다.

간략하게 내용을 설명하면, 거의 같은 계통의 민족이라고 볼 수 있는 부여고구려의 나라 묘사 내용이 극과 극을 오간다. 부여 사람들의 풍습은 호의적으로 묘사하는 반면, 고구려 사람들은 대놓고 성질이 흉악하고 노략질에 맛들인 음탕한 족속으로 적어 놓았다. 아무래도 중국과의 관계가 우호적인지 적대적인지 여부에 따라 설명을 다르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이 당시 고구려는 만주벌판을 달리는 그런 강한 나라가 아니라 국내성 일대의 험한 산골짜기에 자리잡은 나라라서 관구검에게 발린 이야기 정도만 나와 있다. 풍습을 보고 "음란하다." 라고 서술한 대목들이 있지만, 이런 표현들은 이민족을 경시하는 중화사상, 체통머리 없는 것을 혐오하는 유교사상의 관점에서 나왔다는 것을 염두에 둬야 한다. 또한 단순히 '음(淫)'의 또 다른 뜻들인 '방종하다', '지나치다', '어지럽다' 등의 뜻으로 쓰인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삼한 또한 이러한 편견에서 자유롭지 않아서 한군현에 가까운 곳의 나라들은 예의를 알았지만 먼 곳의 나라들은 죄수나 노비와 같은 자들이 모여살았다고 서술[8]되어있다.

書籍有五經、三史、三國志、晉陽秋。

책으로는 오경, 삼사[9]

, 삼국지, 진양추[10]가 있다.

≪주서(周書)≫권 49·<이역상(異域上)>·<고구려>[11]

《북주서》(즉 ≪주서≫)에 따르면, 후대의 고구려 사람들도 삼국지를 읽었다.[12] 그리고 경애왕을 죽인 견훤왕건이 비판할 때 소제를 죽인 동탁에 비유한 것처럼, 삼국지는 적어도 통일신라 시대부터는 한국 지식인들의 기본 교양이 되었다.


8. 주의점[편집]



8.1. 명백한 오류들[편집]


기전체 사서이기 때문의 개인의 공은 강조하고 과는 대충 넘어가는 경향이 있다.

  • 오서, 위서, 촉서끼리 같은 사건을 다른 년도로 기술한 경우가 많다.
  • 무제기에서는 손권이 유비를 돕기 위해 합비를 공격하고 그 후에 조조가 물러났다고(무제기에는 적벽 전투 자체가 생략되어 조조가 그냥 물러난 것처럼 나온다.) 하지만 오주전에서는 먼저 주유가 조조를 격파하고 그 후에 손권이 합비를 공격했다고 나온다.
  • 공손찬전에선 장순, 장거와 삼군오환의 난 때 공손찬이 5, 6년이나 오환의 침공을 막지 못했다고 쓰고 있지만, 후한서에 따르면 이 당시 삼군오환의 침공은 2년 만에 평정된 전쟁이었다.
  • 공손찬전에선 유우가 유주에 오기 전에 속국오환의 탐지왕이 종족들을 이끌고 공손찬에게 항복한 후 기도위에서 중랑장이 되고 도정후에 올랐다고 나오나 후한서에는 유우가 온 후 공손찬이 기도위에서 항로교위, 도정후가 되었다고 나오고 자치통감도 공손찬이 유우가 오기전에는 기도위로 기록하고 유우가 부임하고 나서 공손찬이 중랑장이 아니라 항로교위였다고 기록한다.
  • 선주전에서는 유비가 동탁 토벌에 종군하고 적에게 격파되자 중랑장 공손찬에게 달아났다고 되어 있는데 삼국지 공손찬전 기준으로 당시 공손찬은 분무장군이고, 후한서 공손찬전 기준으로도 항로교위라 관직이 맞지 않는다.
  • 선주전에서는 여포의 뒤통수로 유비가 서주를 빼앗길 때 소패로 가면서 관우에게 서주의 치소인 하비를 맡긴다는 오류가 나온다.
  • 상랑전에는 상랑이 승상장사의 직책을 떠난 이후부터 한가하게 노닐며 하는 일 없이 30년을 보냈다는데 배송지는 제갈량한테 면직당한 게 228년이고 그가 졸한 게 247년인데 30여 년이 말이 되느냐고 이 기록이 잘못이라고 깠다. 또 장황후전을 보면 238년경에 상랑이 지절로서 장황후에게 옥새(玉璽)와 인수(印綬)를 주고 황태자 유선에게는 인수를 주는 역할을 맡았는데 이때 상랑의 직책은 행승상사(行丞相事, 승상 직무대행) 좌장군(左將軍)이었다. 명예직일 가능성은 높지만 하는 일이 없었다고는 할 수 없다.
  • 고귀향공기에서는 사마씨의 주홍글씨인 고귀향공 시해사건을 빼고는 그냥 조모가 죽었다고만 썼다. 진태전에서도 진태가 사마소에게 조모를 시해한것을 책임지라고 한 부분이 생략되었다. 이 부분은 배송지가 한진춘추, 위씨춘추, 간보진기 등 다른 사서를 통해 보충하여 진상을 기록했다.
  • 여포전에서 여포가 동탁 살해 후 60일 후에 패했다고 하는데 배송지는 영웅기를 인용해 동탁 사망이 4월 23일이고 장안성 함락과 여포 패주가 6월 1일로 윤월이 없었다고 하니 60일은 되지 않는다고 본전을 비판했다. 후한서 효헌제기의 기술도 영웅기와 같다.
  • 하후돈전에서 하후돈이 대장군이 되기 한참전에 일어난 하후돈 인질사건 중 한호는 하후돈을 대장군이라고 부르고 있다. 삼국지집해에서는 하후돈전에서 이후 한호가 '어찌 일개 장군 때문에 너희를 풀어 주겠느냐?'라고 말했다고 쓰고 있기 때문에 '대'자가 잘못 들어간 글자라고 본다, 혹은 그냥 대장이 잘못 쓰인 것으로 보기도 한다.
  • 하후돈전에서 '태조가 하북을 평정하고 하후돈을 대장군의 후군으로 삼았다'라고 쓰고있는데 이 당시 대장군은 공석이고 조조는 사공이다.
  • 하후돈전에서 '건안 24년 태조의 군이 여포의 군을 마피에서 격파했다'고 쓰고있다. 이때는 이미 여포가 죽은 지 20년 후다.
  • 삼국지집해에 따르면 초주전에서 등애가 음평(陰平)에 들어올 때부터 백성들이 동요한것은 후대에 잘못 쓰여진 것으로 음평에서 '음(陰)'자를 빼서 등애군이 '평지(平)'에 들어오자 백성들이 동요한 것이라 적어야 한다.
  • 선주전에는 한중 공방전 당시 하후연군을 대파하며, 하후연, 장합과 조조가 대행하게 한 익주자사 조옹 등을 벴다고 나오는데 장합은 후일 제갈량에게 죽으니 오류다. 삼국지집해에 실린 학자들의 견해에 따르면 장합 부분은 잘못 들어간 글자이다.
  • 선주전에는 유비의 황제 즉위를 권하는 데 권학종사 초주가 참가했다고 되어 있으나 초주전에서는 초주가 권학종사가 된 것은 유비가 죽은 건흥 연간에 제갈량이 명한 것이며 초주의 나이를 상고하면 당시에는 겨우 20대 초반이라 이런 중대사항에 참여하지는 못했을 것인데 있다.


8.1.1. 오류일 가능성이 높은 기술[편집]


  • 조조가 원상에게 패한 기록을 삭제했다. 후한서 원소열전에서는 여양 전투에서 조조가 승리한 후, 진군하여 업을 포위하려 했지만 원상이 역격하여 깨트리자 허도로 돌아갔다고 나온다. 이 기록이 삼국지에는 업을 포위했으나 이길 수 없어 돌아갔다고 나오며 원소전에서도 원상의 승전 기록이 생략되었다.
  • 한중 공방전에서는 유비가 조조와 교전하지 않았다고 쓰지만 배송지가 인용한 여러 다른 사서들에 따르면 둘 사이에는 상당한 교전이 있었으며, 유비가 화살이 비오듯이 쏟아지는데도 진두에서 지휘했다는 기록, 조조가 내 아들만 오면 당장 끝장낼수 있을텐데라고 했다는 기록 그리고 조조가 패하고 물러나면서 유비때문에 아니라 법정때문에 진거라고 정신승리하면서 물러난 기록등을 보면 이전투는 둘 사이의 상당한 총력전이었다.
  • 공손찬이 분무장군을 받은 시기는 정사 삼국지와 후한서 중 어느쪽이 맞는것인지 불분명하다. 자치통감도 이 문제를 판단할 수 없다고 여겼는지 적지 않았다. 원나라의 대학자 학경의 저서 속후한서에 인용된 영웅기에서는 유비가 동탁 토벌전에 종사하다가 적에 의해 격파당하니 '분위장군' 공손찬에게 갔다고 하고 있다. 분무장군과 분위장군은 서로 다른 잡호장군 관직이긴 한데 같은 급의 관직인데다가 무(武)자와 위(威)자는 붓으로 써놓으면 얼핏 비슷하기 때문에 학경 속후한서가 인용한 영웅기의 '분위장군'이 '분무장군'의 오기라고 보면 공손찬이 분무장군을 받은건 정사 삼국지에서 나온대로 동탁이 낙양에 들어간 직후가 될 것이다.
  • 강유전에선 강유가 촉한부흥을 노리다 죽었다는 부분을 생략했다. 이 부분은 배송지가 한진춘추, 화양국지, 진양추 등의 사서로 보충했다.
  • 4차 북벌에서 결과가 논란이 많은 노성 전투를 생략해버렸다. 이 부분은 배송지가 주석으로 단 한진춘추와 진서의 선제기를 참고해야 한다.
  • 선주전에서는 유봉, 맹달, 이평(李平)등을 보내 상용에서 신탐을 공격했다고 쓰고 있다. 그러나 삼국지집해에 인용돤 조일청의 글에선 '이엄전에서 이엄이 평(平)이라 개명함은 후주 건흥 8년으로, 이 때는 아직 이름이 엄(嚴)이고, 한중왕표의 대열에서 받들며 여전히 엄이라 하니, 대응되지 못하고 가지런하지 않음이 이와 같다. 그리고 이엄전에서 또한 신탐(申耽)을 공격한 일이 없으니, 이는 다른 사람으로 의심된다'고 하였고 반미가 이르길 '이엄은 건안 19년에 건위태수(犍爲太守)가 돼, 장무(章武) 2년에 이르러 징소돼 영안궁(永安宮)에 이르렀으니, 응당 유봉, 맹달이 상용을 공격할 때, 이엄은 계속 건위에 있었다. 촉에서 또한 두 이평이 있다고는 듣지 못했으니, 아마도 이는 군더더기 글자다'라고 했다.

8.2. 다른 역사서와의 비교[편집]


진수의 삼국지가 가장 재미난 부분은 중국에 정사로 꼽히는 24사는 대개 유가적 사관에 의해 씌여졌어요. 그런데 진수의 삼국지는 정말 특이한 책인 게, 그런 게 없어요. 요즘 말로 하면 무한 경쟁의 시대에 누가 승리를 했느냐, 도덕, 착하고 그런 게 없어요. 정말 하드보일드 해요. 중국역사책에 이런 하드보일드(한 성향의 책이) 없어요.

임용한. 토크멘터리 전쟁사. 영상 11:29 부터.



후한 말의 인물(헌제, 왕윤 등)에 관한 것은 ≪후한서≫의 기록이 더 자세한 경우가 많으므로 ≪후한서≫도 구할 수 있다면 참조하는 것이 좋다. ≪삼국지≫만 참조해서는 기록 누락으로 전체적인 그림을 잘못 그릴 수 있다. 촉한의 인물에 관해서는, 이복에 대한 기록은 있는데 그 아들 이양에 대한 기록이 없어 고의로 누락한 것이 의심되고 있다. 거기에 몇몇 사건 기록이 간소하다. 따라서 촉한의 역사는 고대부터 성한 시기까지의 촉 지역의 역사와 지리를 다룬 ≪화양국지≫도 같이 참고하는 게 좋다. 서진의 인물의 기록은 물론 ≪진서(晉書)≫가 더 자세하지만, ≪진서≫ 역시 신뢰성에 의문이 가는 사서인지라 주의해서 봐야 한다. ≪자치통감≫은 편년체로 작성되어 있어서 이 또한 참고하면 수많은 기, 전을 참조할 것 없이 한 번에 사건을 이해할 수도 있다. 예를 들자면 관우의 북진을 세세하게 이해하려면 <관우전>, <무제기> 말고도 <조엄전>, <동소전>, <서황전> 등의 열전을 뒤져봐야 하는데 ≪자치통감≫은 이를 하나로 엮어서 간편하게 읽을 수 있다.

하지만 ≪자치통감≫도 사건을 간략하게 축소하거나 나라의 정세에 큰 영향이 없는 일화들은 기록을 안 하기도 한다. 예를 들자면 하후연의 죽음도 <하후연전>과 <장합전>을 보면 꽤 세세하게 기록되어 있는데, 자치통감에선 그냥 하후연이 황충한테 죽었다는 식으로 짧게 기록되어 있다. 또 다른 예로, 전예의 활약상을 알고 싶다면 <위지>·<전예전>을 보는 게 ≪자치통감≫에서 자료를 얻는 것보다 훨씬 이득이 많다. 전예가 마성(馬城)에서 가비능에게 포위된 것까지는 나오는데, 포위를 뚫고 나온 것이 기록되지 않아서 위나라가 불리한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화친을 구걸한 것처럼 되어버렸다. 세세하게 사건을 파헤치고 싶다면 ≪자치통감≫을 뼈대로, ≪삼국지≫의 열전으로 살을 붙이는 식으로 살펴보면 매우 좋다. 다만 삼국시대 연구에 매우 중요한 사료이지만, 기전체로 쓰여 있는 데다가 너무 오래된 서적이라 제대로 이해하는 데는 어려움이 많이 있다. 다른 기록과의 교차 대조나 당시의 시대상에 대한 깊은 이해가 없으면 오히려 역사왜곡에 빠질 수 있다.

심화과정으로 가고 싶으면 학자들의 추가자료와 고증을 주석으로 덧붙인 왕선겸의 ≪후한서집해≫, 노필의 ≪삼국지집해≫, 오사감, 유승간의 ≪진서각주≫ 같은 주석서를 참고해도 좋지만 여기 달린 주석도 틀리거나 개인의 생각이 들어가 부분이 있어 주의깊게 봐야 할 구석이 많다. 또 한국에서는 이 주석서들의 접근성도 떨어지니 어려운 면이 있다.


8.3. 주석 문제[편집]


진수는 ≪삼국지≫를 유려하고 간결한 명문장으로 썼지만 워낙 간결해서 후대에 이 정사에 주석을 달았다. 이것이 송나라(유송) 문제 유의륭의 명령으로 배송지가 단 주석이며 부족한 정사에 추가를 한 것이다. 배송지의 주석은 100여 년 뒤에 붙여진 것이지만, 주석으로서 기록된 사료 중에는 왕찬의 ≪영웅기≫를 비롯하여 ≪삼국지≫보다 시대가 앞선 1차 사료도 풍부하게 있으므로 가치가 높다. 배송지는 주석을 달 때 150가지 사서를 인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신뢰도가 낮은 책의 기록이 주석으로 되어 있는 경우도 있으므로 기록의 출전을 살펴보고 책에 따라서 신용도를 달리하는 것이 좋다. 이에 대해 논란이 가장 많은 주석이 ≪위략≫이다. 그리고 ≪수신기≫나 ≪세설신어≫는 실제 역사적 사실이라기보다는 '당시 이런 이야기가 돌았다.' 라는 정도로 받아들이는 것이 좋다.


8.4. 저자 본인에 관한 문제[편집]


진수와 관련된 오해가 몇 가지 있는데 그 첫째로, 진수의 아버지가 진식인데, 진식이 제갈량에게 처형당해서 진수가 제갈량에 대해 안 좋게 썼다는 설이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진식은 진수의 아버지가 아니다. 진식은 229년 3차 북벌에 종군한 걸 마지막으로 더이상의 기록이 없고 진식이 제갈량에 의해 처형당하는 것은 연의에서만 나온다. 정확히 말하면 진수의 아버지는 1차 북벌 당시 마속의 부장이었는데, 패배의 책임으로 머리카락을 깎이는 처벌을 받았다는 기록이 있다. 비슷한 맥락에서, ≪22사차기(二十二史劄記)≫(1795년)를 지은 청나라 고증학자 조익(趙翼; 1727년 ~ 1814년)은 <진수전>에서 제갈량이 진수의 아버지를 욕보였기 때문에 진수가 제갈량의 병법을 까내렸다는 기록에 대해서, "이것은 진짜로 무식한 소리다!"[13]라고 평했다.

다음은 조익의 해당 평가.

이십이사차기 진수론제갈량(陳壽論諸葛亮):

(진서) 진수전(陳壽傳)에서 "진수의 부친은 마속(馬謖)의 참군(參軍)으로, 마속이 제갈량에게 주살당하며, 진수의 부친 또한 곤형을 당했기에, 진수는 제갈량전을 쓰며, 장수의 지략이 장기가 아니라고 일렀다." 라고 하는데, 이는 진실로 무식한 견해다! 제갈량의 미칠 수 없는 점은, 원래 반드시 용병으로 장기를 보이는 것이 아니다. 진수가 제갈집(諸葛集)을 교정하고 상표한 것을 보면, 말하길 "제갈량은 법과 가르침이 엄명하고, 상벌은 반드시 신용할 수 있으며, 악한 이는 징계하지 않는 게 없었고, 선한 이는 드러내지 않는 게 없었습니다. 심지어 관리는 간사함을 용납하지 않았고, 사람들은 스스로 힘쓰길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양(梁), 익(益)의 백성들은, 비록 감당(甘棠)의 소공(召公)을 읊는 거나, 정인(鄭人)들이 자산을 칭송하는 것도, 넘을 수 없습니다."

또한 제갈량전의 후미에 평하길 “제갈량의 다스림은, 성심을 펴고, 공평한 도리를 베풀며, 선한 이는 숨겨 상을 주지 않는 일이 없었고, 악한 이는 아끼며 물리치지 않는 경우가 없었다. 마침내 나라 안에선, 모두 그를 경외하며 사모하였다. 형벌과 정치는 비록 엄하나 원망하는 이가 없었으니, 그의 마음 씀이 공평하고 권계함이 명백했기 때문이다.”

그가 공명을 칭송함은, 유독 그의 대단함을 보인 거라 이를 수 있다! 또한 양홍전(楊洪傳)에서 이르길 “서쪽의 땅에선 모두 제갈량이 당시 사람들의 기량을 다하게 할 수 있음에 감복했다." 요립전(廖立傳)에서 이르길 "제갈량이 요립을 폐해 서민으로 삼았다. 제갈량이 죽으니, 요립이 울며 이르길 '나는 결국 미개인이 됐구나!'" 이평(이엄)전(李平傳)에서 또한 이르길 "이평이 제갈량에게 폐해졌다. 제갈량이 죽으니, 이평은 마침내 발병해 죽었다. 이평은 항상 제갈량이 있으면 마땅히 저절로 개선돼 돌아갈 거라 기대하며, 후인들은 할 수 없을 거라 여겼기 때문이다." 진수가 또한 맹자(孟子)의 말을 인용하니 "편안한 도리로 백성을 부리면, 비록 힘들어도 원망하지 않고, 살아갈 도리로 백성을 죽이면, 비록 죽어도 죽인 이를 원망하지 않는다." 이는 진실로 왕좌(王佐)의 심사(心事)라 말할 수 있다.

심지어 용병하여 이길 수 없던 것도, 또한 명백히 말하길 "대적한 바가, 어떤 이는 인걸(人傑)이라 할 만하고, 거기다 무리가 적어 같지 않고, 공수의 입장이 다르고, 또한 당시에 명장이 없었기에, 공업이 성하다 쇠하게 한 것이고, 또한 천명이 돌아감이 있어, 지력으로 싸울 수 없었습니다." 진수는 사마씨에 관해 피하고 보호한 것이 가장 많았기에, 제갈량이 사마의에게 건괵을 보내고, 죽은 제갈량이 산 중달을 달아나게 한 일 등을, 열전 안에 모두 감히 쓰지 못했다.

그러나 지론이 유독 이와 같으니, 그가 제갈량에게 탄복함이 깊었음을 확실히 알 수 있다! 그러니 그가 부친이 곤형을 당한 까닭에, 이를 구실로 폄하했다고 이르는 것은, 진실로 경중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둘째로, 제갈첨에게 무시를 당해 제갈량과 제갈첨에 대해 안 좋게 썼다는 것인데 이는 오해다. 특히 제갈량 같은 경우 진수는 '해마다 군사를 일으켰어도 공을 이루지 못했으니, 아마도 임기응변의 용병술은 그의 장점이 아닌 것 같다.' 라고 그의 전술적 역량이 정치력에 비해서 못했을 뿐이라고 했고, 이조차도 모자랐다나 무능했다는 뉘앙스가 아니라, 다 좋았는데 아쉬운 점이 있었다는 뉘앙스다. 정치에 관해서는 관중소하에 버금간다고 하는 등 상당히 긍정적으로 평했다. 재상으로서 두 인물이 중국 역사상 어느 정도의 위치에 있는지를 생각하면 진수가 제갈량을 편애한다고 볼 수도 있는 부분이다. 게다가 제갈량전 분량 자체도 다른 열전에 비교해봐도 서술량이 상당히 많다.[14] 오히려 이것 때문에 진수가 사마염에게 사죄와 해명을 하기도 하였다. 제갈량을 높이 평가하고 죽을 죄를 지었다는 내용이 상주문(上奏文)에 있다. 제갈량전 말미 상소문에서 진수는 "엎드려 생각건대, 폐하께서는 옛 성인을 힘써 본받으시고 호탕하여 꺼리는 바가 없으시니, 이 때문에 비록 적국(敵國)의 비방하는 말일지라도 모두 싣게 하고 고치거나 숨기는 바가 없어 이로써 대통(大通)의 도를 밝히셨습니다. 삼가 베껴 적어 저작국에 올렸습니다. 신 진수는 실로 두렵고도 두려워, 머리를 조아리고 또 조아립니다.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 태시(泰始) 10년(274년), 2월 1일 계사일, 평양후 상(平陽侯相) 신 진수(陳壽)가 올립니다."고 하여 제갈량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그리고 제갈첨에 관해서도 안 좋게 평가하지 않았다. 다만 부정적인 면을 기록한 것은 사실이다. 아버지(제갈량) 덕에 본인의 공적이 아닌 것에 대해서도 칭송을 받는다고 기록했다. 뒤집어 말하면 알려진 것보다 실속이 없는 인물이라는 평가라고 할 수 있는데, 사실 제갈첨의 승진이 워낙 빠른 것도 있고 미처 재주를 펼치기 전에 젊은 나이로 전사했으니 그의 위치에 비해 공적이 부족했던 건 어쩔 수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삼국지 정사에서 이례적으로 특별 대우를 받았던 두 사람이라는 고찰글도 참고하면 좋다.

저자 본인에게도 문제점이 있었다는 주장도 있다. 예컨데, 정의, 정이 형제는 의 이름난 사람인데, 진수가 정의와 정의의 자식들에게 쌀을 주면 아비와 숙부의 열전을 써주겠다고 했다가 거절당해 ≪삼국지≫에 이 '정씨 형제'의 전(傳)이 없다는 설이다. 다만 정의를 비롯한 그의 가문은 남자들이 모두 다 조비에게 제거되었기 때문에 후손이 있을 수가 없어서 모순되는 내용인지라 처음부터 꾸며진 이야기라든가 다른 이들의 이야기가 진수와 정의 형제의 이야기로 와전되었거나 살롱문학처럼 후대의 호사가들이 당시에 도는 이야기를 과거의 역사적 인물들의 이야기로 개작하는 등 진실과는 거리가 있는 이야기일 가능성이 있다.

오히려 진수는 정씨 형제보다는 친구였다가 원수가 된 이양이나 진수와 동시기 촉한에서 관료로 일했던 관헌, 동문들과 관련된 문제가 있었다. 단적으로 나헌이나 이밀 같은 사람들은 다른 사서에 거의 열전급의 기록이 있음에도 진수가 기록하지 않아서 배송지나헌은 양양기에서, 이밀은 화양국지에서 주석을 따와서 붙여야 했을 정도. 화양국지에 진수의 동문들이나 같이 이동했던 촉한의 관료들에 대한 기록이 많은데 진수가 이양 등을 비롯해 낙양에 동행했던 촉한의 관료, 동문들과 사이가 틀어졌다는 기록들이 있으며 이 때문에 이들의 기전을 적지 않은 게 아니냐는 의심을 둘 수 있는 부분이다.[15] 한편으로는 분량이 그리 많지 않은 촉서에서도 스승인 초주극정을 비롯한 학자들의 열전과 역사의 큰 흐름과는 거리가 있는 해당 학자들의 학문적 업적과 논의들을 기술한 것이 의외로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진수가 사관으로서 편파적이고 공정치 못한 태도를 지닌 것이 아닌가 의심을 더하기도 하는 모양.

다만 양희의 계한보신찬전을 그의 열전에 전문 게재하면서 촉서 본편에서 다루지 못한 이들의 출신과 행적을 꼼꼼하게 덧붙인 것을 살피건대 본디의 출신이자 망국으로서의 촉한에 그 나름대로의 애정이 뚜렷함을 느낄 수 있다. 진수의 어쩔 수 없는 소심함과 그로 인해 발생했던 분쟁이 그와 정사 삼국지를 휘감고 공정성 논란을 빚게 했지만, 일단은 그 소심한 성격과 지인들과의 불미스러운 다툼 그 자체가 역사로서의 정사 삼국지의 격을 떨어뜨린 일은 딱히 없었기 때문에 장화의 격찬을 받고 하후담 또한 시원하게 패배 선언을 할수 있었던 것이다. 정사 삼국지 공정성의 문제는 주로 삼국이 각자 황제와 천의를 자처하고 있던 전제군주제라는 시대적 배경과 진수가 패배한 반역의 망국 출신이라는 사관으로서 몹시 위태로운 출신 배경이었던 데에서 발생하는 전형적인 '승자의 역사'에 의한 문제에 집중되어 있다.[16] 저자에 얽힌 문제들은 진수 문서에서 '≪삼국지≫의 공정성에 대한 의문' 항목도 참조하자.

8.5. 결론[편집]


결론을 내자면, 충분한 사전 지식이 필요한 역사책이다. ≪삼국지≫는 어디까지나 역사서이며, 때문에 연의 읽듯이 가볍게 읽을 책은 아니다. 사실 '천 년도 더 전에' 쓰인 책을 그냥 읽기만 한다고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부터가 문제다. 그렇게 쉽게 된다면 역사학자들이 있지도 않을 것이다. 더군다나 '옛날의 일화'를 예로 드는 경우가 많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삼국시대 관련 기록만 읽는다고 될 문제가 아니다. 괜히 ≪삼국지≫를 번역하고 있는 파성넷에서 예전 일화에 대한 소개를 하고 있는 게 아니다.

결국 당대의 사회와 문화, 고전에 정통하지 않으면 ≪삼국지≫를 올바르게 해석할 수 없다. 따라서 ≪삼국지≫를 읽고 이해하는 것은 전문적인 학술 영역에 들어가는 작업이다. 실제로 ≪삼국지≫·<위지>·<동이전>만 가지고도 한국에서는 논문이 몇 개씩 나올 정도다.

2000년대 이후에 정사 ≪삼국지≫를 인터넷에서 어설프게 주워 들은 것 갖고 정사드립치면서 삼국시대의 유명인들을 까는 경우가 크게 늘어났다.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을 왜곡하거나 무시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어떤 삼국지 관련 책에선 촉의 명신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동윤이 간신 진지를 총애하며 코드인사를 단행했다고 깠는데, 실제로 진지를 좋게 보고 중용한 건 비의다. 또 제갈량의 후계자인 장완과 관련된 일화를 앞뒤 잘라먹고 가져와 장완을 복지부동 공무원이라고 깐 적도 있는데, <장완전>을 처음부터 읽어 보면, 제갈량이 죽은 뒤 장완이 제갈량만 못하다며 못 미더워 하는 사람들의 시선을 유연하게 받아넘겨 죽은 제갈량의 권위를 더욱 높여주고 자신의 평판도 올리는 장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위의 사례들은 대체로 ≪삼국지≫의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거나, 혹은 유리한 내용만을 취사선택하여 주장한 것이 대부분이다.

그러니 인터넷이나 대중 작가들이 흔히 그러듯이 그냥 이거 훑어보고 정사가 이렇다 저렇다 하고 단정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물론 다른 시대의 역사서에 비해서는 관련 연구가 풍부한 편이므로 참고할 만한 것이 많다. 질 좋고 연구가 잘된 정사 삼국지 관련 자료를 보고 싶다면, 일단은 도서관, 서점에서 책으로 출판된 자료들을 찾아보는 것이 최선이다. 그 외에 어느 정도 검증된 사람들의 블로그를 찾아가서 읽거나, 삼국지 팬카페 등을 들어가서 둘러보면좋다. 나무위키 항목 중에서도 군데군데 링크가 있으니 참고해 보도록 하자.

또한 주의하여야 할점은 삼국지 정사는 진나라 시대에 쓰여진 사서라는 것이다. 일단 진수가 삼국지 정사를 쓰는데 있어 진나라의 눈치를 보고 사실을 왜곡 했다는것은 조모의 폐위 기록을 보면 명백한데, 진수가 여기서만 사실을 왜곡했다고, 보는것은 일반적이지 않으므로 그것을 감안해서 읽어야 할것이다.


9. 번역[편집]


대한민국에 최초로 번역된 ≪정사 삼국지≫는 김원중 역인데 평가는 매우 좋지 않다.

우선, 오역이 많다. 예를 들면 <손호전>의 다음 구절을 보자.

八月。以軍師張悌爲丞相,牛渚都督何植爲司徒。執金吾滕循爲司空,...

("8월, 군사 장제를 승상으로 삼고, 우저도독 하식을 사도로 삼았다. 집금오 등순을 사공으로 삼았지만 ...")

번역하면 이 정도가 될 것이다. 그런데 김원중 역을 보면 다음과 같다. “8월, 군사 장제를 승상으로 임명하고, 우저를 사공으로 임명하였지만 ...”
이 번역은 문장을 이렇게 본 꼴이다.

八月。以軍師張悌爲丞相,牛渚爲司空,...

("8월, 군사 장제를 승상으로 임명하고, 우저(를) 도독 하식을 사도로 임명했다. 집금오 등순 사공으로 임명하였지만 ...")

중간을 이유 없이 잘라먹은 상황이다. 같은 역자의 ≪사기≫ 번역본이 좋은 번역으로 인정받는 걸 생각해 보면, 왜 이런 결과물이 나왔는지 알 수 없다.

그리고 오류가 여러 군데 존재한다. 예를 들어 위서 서황전에 조조가 서황에게 그대에게 주아부의 모습이 보인다라고 칭찬해놓은 장면에서 주아부를 초한시대의 범증(?)으로 해석하는 오류가 있다.

등애가 유선의 항복을 받은 후에 촉한의 관료들을 모아놓고 자신의 관대함을 자랑하며 광무제 휘하의 공신이며 공손술을 토벌할 때 잔혹한 모습을 보인 오한의 사례와 대조하는데 김원중 역에서는 오한의 이름을 분리해 오나라와 한나라로 분리해버리는 오역을 했다. 오나라는 그러려니 해도 뜬금없이 한나라[17]를 언급해 이해가 안되는 대사로 만들어버린 것이다. 중국 사서를 번역할때는 그 시대뿐만이 아닌 중국사 전체에 대한 이해가 중요한데 광무제 시대에 대한 이해 없이 삼국지를 번역하니 이런 오역이 나왔다. 반면 권중달 역 자치통감은 오한이라 제대로 번역하고 오한이 누구인지 주석까지 잘 달아놓았다.

또, 배송지 주석을 일부만 번역했다. 물론 다른 이십사사 번역본도 주석은 잘 번역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니 단순히 주석을 다 번역하지 않았다고 비난하는 건 지나친 처사지만, 할 거면 다 하든지 아니면 아예 하질 말든지, 어떤 건 하고 어떤 건 안 해서 중간중간 구멍이 숭숭 나버렸다. '주석 하나'를 중간에 잘라먹은 사례도 하나 있다. <여범전>에, 배송지가 주석으로 <강표전>을 인용해서 손권여범노숙을 칭찬하고, 엄준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손권이 이유를 설명해 주어 엄준을 설득하는 이야기가 있다. 그런데 이걸 뒤에 나오는 손권의 설득을 빼먹고 엄준의 말에서 번역을 끝맺는 바람에 결론이 이상하게 나버렸다. 차라리 배송지 주석을 번역하는 데 들일 수고로 본문 번역에 더 정성을 들이는 게 나았을 것 같다. 심지어 김원중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정사의 절반이라 할 수 있는 배송지 주석을 안 좋게 평가했다. 배송지의 주석은 "번잡하고 초점이 없다"고 깠는데, 그래놓고선 자기의 번역은 자기만의 연구가 들어간 정본이라는 엉터리 논리를 내세웠다. 그의 책이 국내에서 유일한 ≪삼국지≫ 번역본인 게 현실이긴 하나, 이것이 어느 한 번역본이 정본으로서의 권위를 인정받을 수 있는 중요한 조건인 "엄밀성"을 보장해 주는 것은 아니다. 또한 '소설'인 ≪삼국지연의≫가 "역사흐름을 왜곡"한 것이 "중국의 동북공정과 맥을 같이" 한다는 드립은 매우 뜬금없다.[18]

일부 팬들은 국역 ≪자치통감≫은 번역이 괜찮은 편이라면서 국역 ≪삼국지≫보다 차라리 국역 ≪자치통감≫의 삼국시대 부분을 읽는 것을 권하기까지 한다. 가격이 부담스럽긴 하지만, 앞에서 언급했듯이 편년체라서 읽기 편하다는 장점도 있다. 물론 어디까지나 기본 뼈대는 정사이므로 ≪자치통감≫은 보조적으로 참조하는 선에서 그쳐야 한다.

≪자치통감≫의 중립적 관점이 문제가 될 수 있겠는데, 연호 같은 경우는 ·의 연호를 쓰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연도를 세기 위해서 위·진의 연호를 기준으로 삼은 것일 뿐이다. 공식적으로 헌제가 양위한 후에 바로 위 문제가 황제로 즉위했고, 역시 조환을 폐위하고 사마염이 진의 황제로 즉위했으니 위·진의 연호를 따르는 것이 편년체로 서술한 ≪자치통감≫에 어울렸기 때문이다. 사마광도 직접 '삼국 중 어느 쪽도 정통으로 삼지 않았다.' 라고 ≪자치통감≫에 명시해 놨다. 다만 사마광의 조상이 사마부라는 점 때문에, 현대인들 중에선 ≪자치통감≫이 '위·진정통론'을 주장하는 것으로 착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참고로 남송 시대 주희가 ≪자치통감≫을 재분류한 ≪자치통감강목≫에서는 사마광의 견해를 까내리며 '촉한정통론'을 내세웠다.

인터넷에서는 한때 파성넷에서 번역을 꾸준히 해서 일단 정사 원본의 번역을 끝내고 데이터베이스를 꾸렸으나, 운영자가 관리 안 하는 사이에 사이트가 폭파되었다. 여기서 끝났으면 그나마 나았겠지만 문제는 홈페이지가 야후에 계정을 두었다는 것이었다. 즉, 야후코리아의 철수로 정보가 모두 날아가 복구가 불가능한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백업해둔 곳이 있어 파성넷 운영자 견초와 함께 사이트를 하나 새로 세웠다는 것이다. 김원중 역 ≪삼국지≫를 바탕으로 시작을 했기에 오류가 많아 번역이 미진한 부분도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긴 하나, 이 부분은 오래전부터 발견 즉시 오류를 수정하는 사후 작업이 계속 이루어지고 있다.

그리고 2019년 8월 31일 고전 시리즈로 유명한 명문당 출판사에서 한서, 후한서에 이어 두 책을 번역한 진기환 씨 번역으로 삼국지도 출간되었다. '원문역주'를 내세우고 있는데 배송지 주를 소수만 번역하고 빼놓았다. 다만 역자 자신의 설명은 충실한 편.해당 홈페이지


10. 참고 링크[편집]


  • 정사 삼국지 원문
  • 삼국지집해 원문
  • 한국사 데이터 베이스-중국정사조선전: 링크에 있는 중국정사조선전은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역주(譯註) 중국정사외국열전 시리즈로 낸 바 있으므로 도서관 등에서 열람할 수 있다. 단, 이 기사들은 철저하게 당대 중국인들의 관점에서 쓰인 것들이라는 것을 사전에 염두에 두어야한다. 게다가 국한문혼용체로 번역되어 있어 가독성이 떨어진다.
  • 파성넷: 한국의 ≪삼국지≫ 원문 및 기타 역사 등 한문 고전 번역 데이터베이스. 전체 검색은 오른쪽 위에 있고 원문 번역문만을 검색하기 위해서는 삼국지 자료실 탭을 클릭하면 나오는 창을 사용하면 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6 18:57:53에 나무위키 삼국지(정사)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청사고≫를 넣어 25사, 25사에 ≪신원사≫를 넣어 26사라고도 한다.[2] 모종강삼국지연의도 모본이라고 부르는데 당연히 다르다.[3] 저자 진수는 233년생이고 삼국지의 시작이라고 할수 있는 황건적의 난이 184년이니 대충 따져봐도 반세기는 넘게 차이가 난다. 즉 진수는 할아버지뻘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모아서 쓴 것. 그것도 전란 중이라 기록을 하기도 힘들고, 보존하긴 더더욱 힘들었던 때이다.[4] 정사 삼국지에 군주가 아니면서도 단독 열전이 있는 인물은 제갈량과 육손 뿐이다. 그마저도 육손전은 제목만 육손 단독이지 내용에는 육항전이 딸려있으므로 제목, 내용 모두 단독인 인물은 제갈량이 유일하다.[5] 후대의 촉한정통론을 주장하는 유학자들에게는 불만이 있었는지, 촉의 군주를 더욱 높이고(선주 → 소열제), 위의 군주는 그냥 조조, 조비 등으로 표기한 판본이 나오기도 했다.[6] 초현은 조조의 근거지이다.[7] 물론 배송지의 주가 없었다면 힘든 일이었을 것이다.[8] '그 나라 북방(北方)의 군(郡)에 가까운 제국(諸國)은 그런대로 약간의 예속(禮俗)이 있지만, 멀리 떨어져 있는 지역은 흡사 죄수와 노비(奴婢)가 모여 사는 곳과 같다. (其北方近郡諸國差曉禮俗, 其遠處直如囚徒奴婢相聚)'[9] 사기, 한서, 후한서.[10] 진(晉)나라의 손성(孫盛)이 쓴 진나라 역사서[11] 출처[12] 북주서는 628년에 지어진 책이므로 고구려 사람들도 배송지주 삼국지를 읽었을 가능성이 높다.[13] ≪22사차기≫권 6·<삼국지>: ... 此真無識之論也!출처[14] 어느 정도 수준이냐면, 제갈량전은 선주전보다도 길다. 제갈량전보다 긴 것은 무제기 등 극소수에 불과하다.[15] 다만 나헌의 경우는 촉에서는 황호와의 불화 때문에 커리어가 꼬여서 촉한 멸망 이후 위의 관리로서 영안 방어에 큰 공을 세웠고, 이밀 역시 진에서 요직에 오른 인물이라 촉서에 적기에는 지나치게 후대의 사람이라 판단해서 넣지 않았을 확률도 있다. 촉서의 인물들 중 그나마 후대의 인물이라 할 수 있는 게 초주극정인데, 초주의 경우는 촉한 멸망 이후 별활약 없이 병에 걸려 270년에 사망했고, 그나마 극정이 진에서도 요직을 맡았지만 촉에서 훨씬 오랫동안 주요 관직에 있었고, 촉한 멸망 후에도 한동안 유선의 곁을 지킨 인물이다.[16] 그러한 한편 신하인 사마소에게 쿠데타를 일으키려다 시해된 황제 조모의 죽음 또한 위략어환이 그러했던 것처럼 적극적으로 역사 왜곡에 동참할 수 있었음에도 그 나름대로 에둘러 표현해 남기고 읽는 이로 하여금 의문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똥배짱도 저지른 의외의 면모도 있다.[17] 당시 촉한의 국명 자체가 한나라이기도 했다.[18]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