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음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창법의 종류에 대한 내용은 비성 문서
비성번 문단을
비성#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 nasal consonant

자음의 분류

[ 펼치기 · 접기 ]



1. 조음 방법
2. 기식



1. 조음 방법[편집]


/ nasal stop consonant[1]

로 기식이 일정 부분 나뉘어서 나는 파열음. 콧소리라고도 하며, 기류의 흐름이 가장 강한 발음이다. 일반적으로 비음 하면 이 조음 방법으로서의 비음을 나타낸다.

한국어에서는 ㄴ([n]~[ȵ]), ㅁ([m]), 받침 ㅇ([ŋ])이 속하며, 일본어의 ん[ɴ], 인도 쪽 언어의 [ɳ], 이 소리들은 코를 막고 소리를 내기 곤란한 소리들이다. 코가 막힌 상태에서 비음을 제대로 발음할 수 없을 때 흔히 '코가 맹맹하다'라고 표현하는데, 예를 들어 '맹맹함'이라는 단어는 코를 막고 발음하면 정말로 맹맹한 소리가 난다.(...) 참고로 자음의 경우 이 상태에서 코맹맹이를 피하게끔 발음하면 유성 파열음이 자동적으로 튀어나온다([n]→[d], [m]→[b], [ŋ]→[g]).

원래는 유성음만 정의되어 있었으나, 근래 들어서는 무성 비음도 발견되었다. 사실 일상생활에서 무의식적으로 무성 비음이 자주 나오는데, 예시로 화가 날 때 콧김을 내뿜는 게 바로 무성 비음.

한국어의 ㅁ은 어디서든 m이다. 단, 한국어의 어두 비음은 비음성이 약해져서 다른 언어 화자들에게는 어두 ㅁ이 b로, 어두 ㄴ이 d로 들리는 일이 잦다고 한다(관련 논문, 관련 동영상). 이 현상은 영어 화자, 일본어 화자, 중국어 화자 등을 가리지 않고 나타난다고 하는데, 그만큼 한국어가 특이하게도 유성 자음과는 거리가 멀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는 반대로 말하면 한국어 화자들이 외국어를 배울 때에는 비음은 의식적으로 강하게 발음해야 현지인들이 제대로 알아듣는다는 뜻이다.[2] 이때 어두 초성의 ㅁ, ㄴ을 [m͊], [n͊](~ 가운데에 /를 표시한 기호)와 같이 표기하기도 한다.

현재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파일:CC-white.sv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비 파열음 문서의 r68
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비 파열음 문서의 r68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이전 역사)}}}{{{#!wiki style="display: block; display: none"

문서의 r





2. 기식[편집]


로 기식이 일정 부분 나뉘어서 나는 소리. 콧소리라고도 하며, 기류의 흐름이 가장 강한 발음이다. 일반적으로 비음 하면 1번 문단의 '비 파열음'을 나타낸다.

그 종류는, 상술한 위의 '비 파열음'을 더불어, 모음에서 코로 기식을 나눠 발현하는 '비모음' [ã], [ɑ̃], [ẽ], [ɛ̃], [ø̃], [œ̃], [ĩ], [õ], [ɔ̃], [ũ] 등과, 비음화된 흡착음 음소인 '비 흡착음', 그리고 비음화된 마찰음 음소인 '비(음화 구강) 마찰음', 그리고 입안에 폐쇄를 만들어 코로 일부 공기를 내보내 마찰하는 '비강 마찰음' 등이 있다.

비모음은 로망스어군에서 주로 볼 수 있다. 한글로는 표기할 수 없어 ㅇ 받침을 붙일 수밖에 없다. 참고로 한국어 종성 ㅇ은 연구개 비음이다.[3]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14 08:29:03에 나무위키 비음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그러나 보통은 비음, nasal이라고까지만 한다.[2] 흔히 한국인들이 '외국인 느낌'이 난다고 느끼는 발음들이 이런 것들인데, 예를 들어 '네'를 발음할 때 "(은)네에~"처럼 앞에 ㄴ 소리를 강하게 넣거나, '말'을 발음할 때 "(음)마알~"과 같이 앞에 ㅁ 소리를 강하게 넣는 것들이다. 묘하게 서양권 영화나 드라마의 국내 더빙판이 떠오른다면 바로 그 소리다. 국내 성우들이 원판 배우들의 음색을 재연하려다 보니 그들 언어들의 특징인 강한 비음성이 나타나 서양 작품의 국내 더빙판에서 나타나는 고유한 특성이 나타나는 것이다. 외국어를 배우는 한국인 입장에서는 이러한 느낌이 나게끔 의식적으로 (영화 속 인물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고) 발음해야 외국어의 비음을 제대로 낼 수 있다는 뜻이다.[3] 현대 표준 프랑스어의 비모음은 발음기호 표기와 실제 발음의 괴리감이 매우 큰 편이다. 발음 기호상 앵[ɛ̃\], 욍[œ̃\]은 실제로 들어보면 둘 다 처처럼 들리며, 반대로 앙[ɑ̃\]은 처럼 들린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