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로마 제국의 초대 황후에 대한 내용은 리비아 드루실라 문서
리비아 드루실라번 문단을
리비아 드루실라# 부분을
, 카다피 치하의 아랍 사회주의 국가에 대한 내용은 대리비아 아랍 사회주의 인민 자마히리야국 문서
번 문단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파일:리비아 공식 국장.png 리비아 관련 틀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0px -10px -5px;"
[ 펼치기 · 접기 ]





리비아
دولة ليبيا | State of Libya[1]
파일:리비아 국기.svg
파일:리비아 공식 국장.png
국기
국장[2]
حرية، عدالة، ديمقراطية
자유, 정의, 민주주의
상징
국가
리비아, 리비아, 리비아
국화
석류꽃
국조
아라비아 독수리
역사
1947년 2월 10일 독립 선포
1951년 12월 24일 리비아 왕국 수립
1969년 9월 1일 무아마르 카다피의 쿠데타
1977년 3월 2일 대리비아 아랍 사회주의 인민 자마히리야국 수립
2011년 2월 17일 리비아 민주화 운동
지리

[ 펼치기 · 접기 ]
면적
1,759,541 km² / 세계 16위
수도
최대 도시

트리폴리
접경국
파일:이집트 국기.svg이집트, 파일:수단 공화국 국기.svg수단, 파일:차드 국기.svg차드, 파일:니제르 국기.svg니제르, 파일:알제리 국기.svg알제리, 파일:튀니지 국기.svg튀니지

인문환경

[ 펼치기 · 접기 ]
인구
총인구
6,958,538명(2021년) | 세계 106위
인구밀도
3.74명/km²(2020년) / 세계 218위
민족 구성
아랍인 92%, 베르베르인 5%, 기타 3% 등
출산율
3.09명(2022년) 출처
HDI
0.724(2019년) / 세계 105위
공용 언어
아랍어
통용 언어
아랍어, 베르베르어, 투아레그어, 이탈리아어
공용 문자
아랍 문자, 티피나그 문자[1]
종교
이슬람 98%[2] (국교), 기독교 2.7%, 기타 0.3%
군대
리비아군

하위 행정구역

[ 펼치기 · 접기 ]

22개

정치

[ 펼치기 · 접기 ]
정치체제
단일국가, 임시정부
민주주의 지수
167개국 중 154위(2021년)[권위주의]
대통령위원회 의장
모하메드 알 멘피
(Mohamed al-Menfi / محمد يونس المنفي)
대통령위원회 부의장
무사 알 코니
(Musa Al-Koni / موسى الكوني)
국가통합정부 총리
압둘 하미드 드베이베
(Abdul Hamid Dbeibeh / عبد الحميد الدبيبة)
의회 의장
아귈라 살레 이사
(Aguila Saleh Issa / عقيلة صالح عيسى)

경제

[ 펼치기 · 접기 ]
경제체제
시장경제
GDP
명목 GDP
$273억(2021년) / 세계 92위
GDP(PPP)
$905억 1,300만(2021년) / 세계 92위
1인당 GDP
명목 GDP
$4,068(2021년) / 세계 146위
GDP(PPP)
$12,344(2021년) / 세계 121위
국부
$810억 / 세계 87위(2019년)
신용 등급
피치 : BBB, S&P : BBB+
화폐
공식 화폐
리비아 디나르
ISO 3166
LY

단위

[ 펼치기 · 접기 ]
시간대
UTC+2
도량형
SI 단위

외교

[ 펼치기 · 접기 ]
대한수교현황
대한민국: 1980년 12월 29일
북한: 1974년 1월 23일
무비자 입국
양국 모두 무비자 입국 불가능
주한대사관
서울특별시 용산구 녹사평대로11길 24

ccTLD
.ly
국가 코드
434, LBY, LY
국제전화 코드
+218
여행경보
여행금지
전 지역

위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Libya_on_the_globe_%28North_Africa_centered%29.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Ly-map.png





1. 개요
2. 언어
3. 상징
3.1. 국호
3.2. 국기
3.3. 국장
3.4. 국가
4. 자연
4.1. 지리
4.2. 지역구분
7. 경제
8. 사회
8.1. 관광
8.2. 식문화
8.3. 스포츠
8.4. 난민 문제
8.4.1. 혁명 이전
8.4.2. 혁명 이후
8.5. 교육
10. 창작물에서의 리비아



1. 개요[편집]


북아프리카에 위치하며 지중해에 접해 있는 아랍 국가. 대중동권역으로도 분류된다. 영어로는 Libya. 아랍어로는 ليبيا(Lībiyā).

수도는 트리폴리(Tripoli). 아랍어로는 타라불루스(طرابلس)인데[3], 레바논에도 같은 이름의 도시가 있기 때문에 타라불루스 알 가리브 (طرابلس الغرب), 즉 서쪽의 트리폴리로도 불린다. 또 다른 주요 도시로는 벵가지가 있다.

1951년 이탈리아의 식민통치에서 독립한 직후인 1950, 60년대까지는 현재의 사우디아라비아요르단, 카타르, 쿠웨이트, 모로코 같이 왕이 통치하던 군주국이었으나, 1969년에 왕정이 군부 쿠데타로 붕괴된 이후에는 카다피의 독재 정권이 42년간 통치했었다. 2011년 카다피 정권이 붕괴된 이후에 현재는 과도정부 하의 공화국이 성립되었다. 이들 과도정부는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를 기본으로 한 신헌법을 채택하고 이슬람을 국교로 선포했다. 다만 성향은 온건한 편이다.

인구는 2021년 기준 약 695만 명. 국토면적은 약 176만㎢로, 세계에서 17번째로 면적이 넓고 아프리카에서는 4번째로 큰 중간 크기의 대국이다. 유럽에는 러시아를 제외하고 리비아보다 큰 나라가 없다. 아프리카에는 세계 순위권에 속하는 국가들[4]이 있어서 조금 밀리지만 그래도 아프리카에서도 영토만으로 5번째 상위권이다. 하지만, 대부분이 사하라 사막이기 때문에 실제 개발 가능한 면적은 좁다.


2. 언어[편집]


공용어는 아랍어다. 리비아에서 쓰이는 아랍어도 아랍어 방언에 속해 있다. 교육받은 사람들은 영어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의외로 리비아 내 교육쪽에서 진짜 영향력 있는 언어는 프랑스어이다. 예전에 이탈리아의 지배를 받아서 노인층 등에서는 이탈리아어 사용자[5]가 아직도 남아있긴 하나 소수 수준이다. 베르베르인들도 있다보니 베르베르어를 사용하는 곳도 있다. 사실상 극소수를 제외하면 계층과 무관하게 아랍어를 제대로 쓸 줄 알거나 아예 아랍어만 쓴다.


3. 상징[편집]



3.1. 국호[편집]


국명은 고대 그리스어 '리뷔에(Λιβύη, Libyē)'에서 유래한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이집트 나일 강 서쪽(마그레브) 지역 전체를 리비아라고 불렀는데 고대 그리스 여신의 이름 중 하나였다고 한다.

이전의 정식국명은 '대(大) 리비아 아랍 사회주의 인민 자마히리야국(الجماهيرية العربية الليبية الشعبية الإشتراكية العظمى)'였다. 여기서 '자마히리야(جماهيرية)'란 카다피가 창안해낸, 리비아의 아랍 사회주의 내 특유의 직접 정치참여 체제를 가리키는 고유명사.


3.2. 국기[편집]


혁명 전까지 쓰인, 카다피 정권 시기의 리비아 국기는 아예 색칠할 필요도 없이 초록색 천을 네모반듯하게 쓱싹 잘라놓으면 됐다. 초원의 푸르름과 이슬람 교리의 성스러움을 상징한다고 한다. 카다피가 쿠데타로 집권한 초기에는 왕정시대 국기를 없애버린 후 적, 백, 흑의 가로 삼색기를 제정해 쓰다가(예멘 국기와 비슷하나 가로세로 비가 2:1이었다.) 1972년 이후 이집트, 시리아아랍 연합 공화국을 결성해서 이집트와 색깔, 문장이 똑같은 국기를 썼다. 그러나 4차 중동전쟁(1973) 후 이집트 사다트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화해하려는 것에 격분해 이집트와 절교하고 연방해체 크리를 맞으며 국기도 바꿨다.

현재는 2011년에 망한 자마하리야 잔존세력들, 카다피 추종세력들만 초록색 국기를 사용하고 있다. 지금은 시민군이 저 위의 3색과 초승달과 별이 있는 국기로 다시 바꾸어 놓았는데, 카다피가 집권했던 42년을 부정하는 의미라고 한다.

카다피 정권 시절의 국기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초록색 단색으로 사용된 국기[6]이기도 하였으며 현재는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 있는 국기광장에서 구 리비아 국기를 볼 수 있다.[7]

리비아를 구성하는 3개의 지역들을 상징하기도 한다(붉은색은 페잔, 검은색은 키레나이카, 초록색은 트리폴리타니아).


3.3. 국장[편집]


파일:리비아 공식 국장.png

왕정 시기에는 초승달과 별 그리고 왕관이 그려진 국장이었고 카다피 정권 시기에는 이집트이라크, 시리아처럼 배에 방패가 착용된 살라흐 앗 딘독수리나 쿠라이시의 를 국장으로 사용했지만, 2011년 카다피 정권이 내전으로 붕괴된 직후에는 공식 국장이 없었다. 그래서 비공식적으로 국기에 그려진 초승달과 별이 상징물로 사용하거나, 혹은 카다피 정권 중후반기에 채택한 방패가 달린 쿠라이시의 매 문장을 변형해서 사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2021년 3월 15일에 카다피 정권 붕괴 이후 첫 공식 국장이 제정되었다.


3.4. 국가[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리비아, 리비아, 리비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ليبيا ليبيا ليبيا (리비아, 리비아, 리비아)라는 곡을 사용중이다. 이 노래는 1951년부터 1969년까지 사용된 리비아 왕국의 국가였다가 1969년 카다피가 쿠데타로 집권함에 따라 폐지되었다가 카다피 정권 붕괴 이후 다시 사용 중이다.


4. 자연[편집]


해안부를 제외한 지역은 거의 사막지대로 인구가 희박하다.

1922년에 엘 아지지아(El Aizia)라는 곳에서 화씨 136도(=섭씨 58도)가 기록되어 세계 최고 기록 기온을 기록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기록은 2012년 세계기상기구(WMO)의 조사를 받은 후 왕좌를 빼앗겼다. 국제연구진을 조직해 조사를 벌인 결과, 비전문가가 부정확한 판독을 내리는 바람에 잘못 기록된 것으로 결론이 났다.#[8]


4.1. 지리[편집]


이집트처럼 영토 대다수가 사하라이고[9] 해안가에 인구가 집중되어 있다.[10][11] 리비아와 국경을 직접 접하는 이웃나라들로는 서북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튀니지, 서쪽의 알제리, 서남쪽의 니제르, 남쪽의 차드, 동남쪽의 수단 공화국, 동쪽의 이집트, 그리고 국경을 직접 맞대고 있진 않지만 지중해 건너편의 가까운 이웃나라들로는 동북쪽의 터키그리스, 북쪽의 알바니아, 서북쪽의 몰타이탈리아 등이 있다. 또한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해안선을 한참 따라가면 제 2의 도시인 벵가지와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450km 거리에 있는 제 3의 도시 시르테,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210km 거리에 있는 미스라타가 있다.


4.2. 지역구분[편집]


크게 세 지역으로 나뉜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트리폴리타니아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페잔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키레나이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역사[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리비아/역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6. 군사[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리비아군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970년대 러시아제 MiG-23(100대), MiG-25(120대), Su-22(80대) Su-25(70대), 미라지 F1(40대), Tu-22 블라인더 폭격기를 비롯한 전투기들을 사들여와 총 보유수가 500대가 넘었고, 거기에 이탈리아로부터 SF-260 훈련기만 200대 가까이 따로 사들여왔을 정도로 공군 규모 하나는 아프리카 최강급을 자랑했다. 그럼에도 미국은 그렇다쳐도, 훨씬 공군력이 약했던 이집트와 차드 공군에게 크게 당했다. 덕분에 리비아가 이집트와 국경을 맞닿기에 다행이라는 비아냥까지 나왔다. 만일 이스라엘과 국경을 맞닿았다면 틀림없이 전쟁 벌인답시고 설치다가 이집트보다 훨씬 더 지독하게 당했을테니 말이다.

1980년대 리비아 앞바다(주로 Gulf of Sidra, 시드라 만이라고 불린다.)에서 여러번 미 해군 함대에 무력시위를 벌이다 대응출격한 F-14 전투기에 MiG-23 전투기가 격추당했다.


7. 경제[편집]


여타 아랍의 산유국가들처럼 석유 산업이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 리비아의 석유는 성분에 있어 다른 국가의 석유에 비해 질이 높다고 한다. HDI도 높은 편이다. 최근 몇 년간은 정치상황이 혼란하다 보니 2011년에는 경제성장률이 내전의 여파로 -60%를 찍었다가 2012년에는 내전 여파가 복구되면서 120%를 기록했었는데, 다시 내전 재발과 유가 폭락으로 GDP가 반토막나는 등 아무래도 혼란스러운 상황.

과거 미국의 1인당GDP를 넘긴 아프리카의 전무후무한 국가이다. 석유파동 당시, 1980년 1인당 GDP가 13,032달러로 미국은 12,576달러였다. 출처 복지 수준 등을 감안하면 수치상의 격차보다 더 벌어진다.

내전 이후에는 시설들이 많이 파괴되었다. 그래도 옛날만큼은 아니지만, 조금씩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SNS딥웹 등지에서 무기들이 불법으로 밀거래되면서 총기관련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과제점이 남아있기도 하다. # 일부 지역은 미군의 무기 거래처로 사용되고 있다.


8. 사회[편집]


같은 이슬람 문화권인 사우디아라비아이란에 비하면 개방적인데 카다피의 차남인 셰이프 알 이슬람의 주도로 이루어진 것이라고 한다. 유럽 유학을 하여 개혁. 비교적 세속주의를 갖추었다는 평. 카다피의 후계자로 지목되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2008년 정계은퇴를 발표하긴 했지만 그 후로도 외교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후계자가 유력하다는 평이었는데 2011년 8월 21일 리비아 내전 와중에 시민군에게 포로로 잡혔다가 탈출했지만 아버지가 사살당하고 해외로 달아나는 신세가 되었기에 정권을 잡기엔 어려워보인다.

이 나라 국민의 대다수는 아랍계 셈족이며 통용언어는 아랍어. 그리고 국토의 90% 이상이 사하라 사막이고 동쪽 이집트와의 접경지역은 리비아 사막이라 농지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인구 밀도도 대단히 낮은 편이다.

석유 덕분에 국가가 돈이 엄청나게 남아 도는 관계로 2006년에는 전 초등학생들에게 전자민주주의 확대라면서 120만대 노트북을 무상지급하기도 했다.


8.1. 관광[편집]


파일:libya-the-ancient-Roman-cities-of-Leptis-Magna-and-Sabratha.jpg

리비아 서부 사브라타의 로마 극장 유적. 렙티스 마그나와 함께 리비아를 대표하는 유적지이다.

한때 리비아의 전 독재자였었던 카다피가 비록 우리나라 국토 대부분이 사하라 사막이긴 해도 석유 자원의 힘도 있거니와, 온갖 로마 제국 시대의 유적지 등 볼 것도 많은데 왜 한 해 관광객이 10만 명도 안 되는가? 이웃 이집트만 해도 관광객이 해마다 평균 400만 명이 넘고 튀니지도 200만 명이 넘는데 우리가 뭐가 부족한가? 하여 1998년 영국 여행 관련 사업 전문가에게 한 번에 10억 원이 넘는 거액수표까지 줘가면서 자문을 얻었다. 그래서 그 전문가는 리비아로 와서 꾸준히 조사한 다음, 3가지를 바꿔야 한다고 카다피에게 건의했다.

첫 번째는 리비아를 오고가는 국제 항공노선을 더 늘려야 하며, 두 번짼 술을 좀 자유롭게 해줄 것. 이집트는 아예 맥주를 직접 만들고(스텔라 맥주) 튀니지나 모로코, 이집트는 이슬람권 국가 중에서 술에 대하여 개방적이라 외국 관광객이라면 마실 곳이 꽤 많다. 마지막으로 입국을 더 자유롭게 해주면 된다였다.[12] 그리고 10년이 지난 지난 2008년 그 전문가가 어디 얼마나 달라졌나 하여 리비아로 와봤더니, 이 가운데 딱 하나, 항공노선만 늘렸을 뿐 다른 건 전혀 달라지지 않고 여전히 카다피는 관광객이 안 온다고 불평만 하고 있었다.

거기에다가 리비아는 현재 대한민국 외교부에서 정한 여행금지국가라서 관광을 목적으로 하는 입국은 불가능에 가깝다.

리비아 해안가 일대에는 고대 그리스, 페니키아나 카르타고, 로마가 남긴 문화유산 및 중근세, 근대시대의 이슬람 사원유적들이 있지만 내전으로 인한 여행금지에 속한 나라이기에 가기 힘들 것이다. 그리고 많은 유적들이 오랜 내전으로 파괴되거나 약탈당했다.

현재 리비아의 치안불안과 이로 인한 문화재 방치, 훼손 등이 심하다고 한다. 관련 기사. 다만 부분적으로 오보인 부분도 있지만 부분적 훼손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2019년 12월 기준 렙티스 마그나가다메스의 옛 시가지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들은 내전중인 국가 치고는 그래도 꽤 부분적으로 멀쩡했다.[13] 2022년 기준으로도 방치가 되어있다고 한다. #


8.2. 식문화[편집]


사막성 지역이라 농사지을 땅이 부족하고[14] 그 동안의 남획으로 어업도 시원치 않다. 때문에 페르시아 만의 다른 산유국들처럼 먹을 것을 거의 수입해온다. 튀니지나 모로코처럼 쿠스쿠스가 대표적인 요리이다. 이탈리아의 영향으로 파스타도 발달해있다.


8.3. 스포츠[편집]


축구가 그나마 인기가 있긴 하나, 북아프리카에서는 유일하게 FIFA 월드컵에 한번도 못 나간 나라다. 그나마 가까웠던 때가 1986년의 예선. 이때도 모로코에 1:0으로 이겼으나 2차전 때는 3:0으로 져서 못 나갔다. 이 나라의 축구 국가대표팀에 대한 자세한 건 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 항목 참조.


8.4. 난민 문제[편집]



8.4.1. 혁명 이전[편집]


당시에는 북아프리카에서 가장 나은 난민선을 보유하고 있었고 인권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 사하라 이남 난민들이 자주 찾는 루트 중 하나였고, 옆나라 알제리, 이집트, 튀니지는 물론 미국까지도 이 점을 칭찬했다.


8.4.2. 혁명 이후[편집]


하지만 현재의 리비아에서 출발하는 난민선은 웬만하면 여자가 탑승하기 힘든 거의 인외마경이 따로 없을 정도. 불법으로 유럽에 들어왔다 나가는 난민선에 질서에 있을 리도 없고 난민선 내에서 성폭행 문제가 불거지자 여성 난민들은 리비아발 난민선을 가급적 탑승하지 않는 추세이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콩고민주공화국 같은 경우에는 원래 강간 범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였는데 여기 출신 난민들도 리비아발 난민선에 적잖이 탑승한다. 일부 국가 출신 난민들이 강간 범죄 발생 비율이 높은 이유는 현지의 치안 부재와 이로 인한 인권의식의 미성숙인데, 범죄를 저질러도 친척들 동원해서 우기면 웬만하면 처벌받지 않고, 강간 피해자만 수치심에 침묵하는 악순환이 반복되다보니, 다른 나라에서도 성범죄를 저지르고나서 도망가거나 발뺌하면 처벌을 안 받는 줄 아는 경우가 진짜로 많다.

덕분에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출신 이민자들의 이미지가 전체적으로 안 좋아졌는데,[15]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출신 난민들도 다짜고짜 전부 다 싸잡혀서 성범죄자로 몰리는 현실에는 할 말이 많다. 에리트레아 출신 난민들 같은 경우에는 엄연히 이들이 극악한 독재 정권을 피해 탈출한 난민임에도 그냥 "불법체류자" 취급 받는 현실이며,[16] 세네갈이나 가나 출신 난민들은 나름 교육수준 높은 엘리트들도 많은데도 불구하고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전부 다 무식쟁이 취급하니 원통해하기도 한다.

요즘은 리비아발 난민선을 통해서 유럽으로 불법이민 혹은 난민신청하려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사람들이 너무 많아지다보니 난민을 납치, 인신매매 후 경매로 노예로 판매하는 노예 시장마저 생겼다. 너무 많은 인원이 몰려오고 난민선을 대기하는 기간이 길어지다보니 그 와중에 난민들이 우르르 몰려다니며 치안이 불안해진 것도 있었고, 카다피가 리비아 시민군과 싸울 때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출신 용병들을 닥치는 대로 고용해 시민들에게 총질하고 각종 전쟁범죄를 저지른 악감정이 남아서인지, 이들을 노예로 파는 리비아인들은 별로 죄책감이 없는 듯하다.


8.5. 교육[편집]


과거 카다피 정권 시절 교육을 막았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붕괴 1년 전, 5년 전에는 전 학생들에게 학습용 노트북을 선물한 것도 있고 북한처럼 우상화 교육도 있긴 했지만 현대에 들어서 거의 없어졌다. 유학도 일정한 수준만 넘으면 국가에서 지원해줄 만큼 자유로웠다.[17]


9. 외교[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리비아/외교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0. 창작물에서의 리비아[편집]


에어울프의 1회의 주요 배경이 리비아이다. 개발한 에어울프를 리비아에 팔아 넘긴 모펫 박사가 주인공 스트링펠로 호크의 애인인 CIA 요원 가브리엘을 사막에 묶어두고 방치하여 탈진사시키고, 호크는 이에 복수하기 위해 사막을 도주하는 모펫박사를 에어울프로 추격해 미사일로 폭사시킨다.

백 투 더 퓨처 시리즈에서는 리비아 테러리스트에미트 브라운 박사에게 원자폭탄을 만들라고 플루토늄을 제공했더니 그걸 삥땅쳐서 타임머신을 만들고, 이에 화가 난 테러리스트의 보복으로 사망한다. 이에 화가 난 카다피가 직접 수입금지령을 내렸다는 일화가 있다.

커맨드 앤 컨커 레드얼럿 2에서는 소련군으로 참전. 데몰리션 트럭이라는 막강한 핵트럭을 특수유닛으로 지니고 있다. 데몰리션 트럭이 본진 가까이에서 터지는 순간 헬게이트가 열린다. 철의 장막을 씌운다면...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여담으로 로딩화면에서 나오는 국기는 게임제작당시 카다피 정권이 썼던 녹색 단색국기가 아닌 지금의 리비아정부에서 쓰던 국기를 사용했는데 본의아니게 미래 예언이 되어버렸다(...)

데미 무어가 주연을 맡은 영화 G.I. 제인에서도 영화 막바지에 네이비씰과 리비아군의 교전이 펼쳐진다.

이현세가 80년대 대본소 만화로 그린 <남자 대 남자>에서도 배경이 리비아이다. 에너지 관련 공사 일로 온 주인공 오혜성과 직장 동료이자 친구인 백두산이 회사 기밀을 모사드(...)라는 이름을 가진 보스가 거느리는 현지인 조폭에게 팔아치우고 이걸 알아차린 혜성을 두들겨 패서 리비아 사막 한가운데 버려진 성으로 가두고 간다, 그리고, 기밀 누출 혐의를 오혜성에게 덮어씌워버리는데 굶주려서 식인도 마다하지 않는 쥐떼가 가득한 그 성에서 극적으로 탈출해 사막을 오고가면서 현지 경찰에게도 쫓기고 험난한 과정 끝에 다시 백두산과 주먹으로 맞붙어 이번에는 거꾸로 오혜성이 신나게 두들겨 패주는 줄거리였다. 90년대에 세주문화사 팀매니아 북스에서 고급판 단행본으로 재출간된 바 있다. 해외여행이 제한되어있고 정보도 제한적이던 시절이라 현지에 대한 묘사는 그냥 그렇고, 직장 다른 동료가 현지인 여성을 도우려다가 사람들에게 돌팔매를 당하기도 한다.

그밖에도 주인공 이름이 오필탁이라고 나오는 80년대 대본소 만화도 리비아에서 거대 수로공사를 벌이는 과정을 다룬 줄거리로 나온 게 있었다..

타이토 사의 게임 오퍼레이션 선더볼트의 무대이기도 하다. 칼루비아라는 가상의 지명을 썼다지만 지도상 위치로 보아 누가 봐도 확실하다. 아마도 리비아의 테러리스트를 까기 위해 만든 게임인듯.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6 21:39:15에 나무위키 리비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해당국 여권 표기를 따름.[2] 카다피 사망 이후로 공식적인 국장이 없었지만 2021년에 공식적으로 제정되었다. 국장이 제정되기 전에는 파일:리비아 국장.svg 이 문장을 사용했다.[3] 여담으로 문화어로는 타라불스라고 부른다.[4] 알제리, 콩고민주공화국, 수단 공화국[5] 사용만 할줄 아는거지 어차피 실제로는 아랍어를 쓴다.[6] 유사한 점으로 구 베냉 국기가 있으나 이쪽은 왼쪽 가상에 사회주의를 상징하는 붉은색 별무늬가 있다.[7] 88 서울올림픽에서 리비아가 카다피 정권기에 참가를 했기 때문에 고증상을 위해 초록색 단색의 구 리비아 국기를 게양하고 있다. 이는 당시 참여했던 다른 나라 국기도 마찬가지.[8] 참고로 현재 최고 기온 기록은 똑같이 섭씨 58도인데, 이라크의 바스라에서 기록된 것이다.[9] 리비아 영토의 99%가 사하라이며, 이집트는 98%이다.[10] 이집트는 그나마 나일 강이라는 거대한 자연 하천이 흐르기 때문에 나일강 유역 일대 한정이나마 내륙에서도 룩소르아스완 같은 대도시들이 여럿 있지만, 리비아는 국토 대부분이 사하라 사막이고 대부분의 국민들이 지중해 연안 쪽에서 살기 있기 때문에 내륙에는 도시가 없고 그저 황량한 사막과 작은 마을밖에 없다.[11] 그나마 리비아는 바다라도 접하지, 전 국토가 사하라 사막인데다 내륙국인 니제르, 말리, 차드 같은 나라들은 답도 없다.[12] 이 전문가가 리비아에 입국할 때, 공항 측은 "홀로 입국은 안 되며 기본 4명이 한 번에 들어와 입국료를 내야한다"고 배짱을 부렸다.[13] 리비아 내전도 규모로 보면 꽤 큰 편이지만 시리아 처럼 외국군 참전이라던가 오랜 끝 없는 장기전 까진 아니어서 그나마 멀쩡한 부분이 많았다고 볼 수 있다.[14] 그나마 이집트와 튀니지, 알제리, 모로코는 나일강 유역이나 아틀라스 산맥 지대 등 비옥한 지역에서 경작이 가능하다.[15] 한 번은 이탈리아에서 난민선에서 물에 빠져 죽어가는 콩고 난민을 구조해줬더니 그 난민이 이탈리아 유명 관광지인 리미니에서 폴란드인 20대 여성 관광객을 상대로 집단 강간 범죄를 저질러서 폴란드와 이탈리아 모두 국민감정이 폭발하고 폴란드에서는 콩고 난민과 별 상관도 없는 이슬람 사원들이 돌에 맞아서 창문이 박살나는 참사까지 일어났다.[16] 만약 탈북자가 불법체류자 취급을 받는다면 같은 생각을 해보자. 엄연한 모순이다[17] 단지 까다로운 출국심사탓에 유학을 막았다는 루머가 퍼진 것이지 카다피가 자국민들을 우상화 시킨 포르투갈안토니우 살라자르같이 폐쇄적이고 은둔적인 사람이 아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