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 (r20220720판)

문서 조회수 확인중...

파일:다른 뜻 아이콘.sv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가위(동음이의어) 문서
가위(동음이의어)번 문단을
가위(동음이의어)#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 {{{#!html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 부분을
#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보물 제1844호,​ 경주시 동궁과 월지 출토 신라 [[경주 월지 금동초심지가위|{{{#000000 금동초심지가위 ]]

파일:external/badjocks.com/scissors.jpg

현대에 쓰이는 일반적인 다목적 가위

언어별 명칭
한국어
가위
한자
, ,
영어
scissors
일본어
はさみ

1. 개요
2. 어원
3. 역사
4. 구조
5. 종류
6. 기타
7. 매체
7.1. 관련 캐릭터



1. 개요[편집]


가위(scissors)는 두 개의 날을 교차시켜 물체를 자를 수 있도록 만들어진 도구로 실생활에서 널리 쓰인다. 커터칼과 함께 어린이들이 대개 처음으로 다루게 되는 날붙이이다. 겉모양만 봐서는 잘 연상되지 않지만 지렛대의 종류 중 하나로 1종 지레에 속한다. 쪽가위나 양털가위는 3종 지레이다.


2. 어원[편집]


중세 한국어로는 'ᄀᆞᇫ애(/*kʌzɣaj/)' 였다. 이는 사어가 된 옛 동사 'ᄀᆞᇫ다'(자르다)의 어간 'ᄀᆞᇫ-'과 도구를 뜻하는 접미사 '-개'[1]가 결합한 뒤 어중의 ㄱ이 약화된 것이다. 그래서 동남 방언에서는 지금도 '가시개'라고 한다. 그런데 이게 흥미롭게도 만주어로 가위를 뜻하는 단어인 hasaha와 유사하다. 고대 한국어로부터의 차용어로 보는 의견이 있다.


3. 역사[편집]


동양과 서양 모두 고대부터 존재했던 것으로 파악되는데 간단히 만들려면 칼 두개를 X자로 교차시킨 다음에 교차점을 고정시키는 간단한 방법으로 만들 수 있었기 때문. 서양에서는 헬레니즘 시대부터 존재했고, 중국은 전한시대의 것이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고대 가위 유물로 경주 월지 금동초심지가위가 있다.


4. 구조[편집]


가위의 날이 엇갈려 있는 2개의 다리에 각각 손가락을 끼고 벌렸다 오므렸다 하며, 지레의 원리로 물건을 자르는데, 형태와 용도가 다양하다. 두 개의 다리를 X자로 교차하는 것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가위의 형태이지만, 한 개의 다리를 U자형으로 구부려서 만드는 쪽가위도 예로부터 꾸준히 존재했고 지금도 손바느질용 소형 가위로 만들어지고 있다.

자세히 보면 칼날이 약간 안쪽으로 휘어 있어서, 언제나 잘리는 힘을 가하는 최전방 부분의 칼날이 밀착하도록 만들어져 있다. 이 덕분에 칼처럼 날을 날카롭게 갈아서 유지하지 않아도 꽤 잘 잘린다.

같은 이유로 가운데 축이 헐렁해지면 밀착이 안 돼서 잘 안 잘리게 된다. 가위가 잘 안 드는 것 같을 때에는, '오른손으로 잡은 오른손잡이용 가위' 기준으로 엄지를 앞으로 밀고 나머지 손가락을 손바닥 쪽으로 당기는 느낌으로 힘을 주면 날과 날이 밀착하면서 한결 잘 잘리게 된다.


5. 종류[편집]


  • 문구용: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가위. '핑킹가위(pinking shears)'라고 부르는 날이 지그재그로 된 가위도 있다. 원래는 천의 올이 풀리지 않도록 쓰이는 옷감 재단용이었지만 문구로 판매되는 가위의 경우 색종이를 자를 때 가장자리를 지그재그 모양으로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쓰인다. 기영이는 머리를 핑킹가위로 자른다는 드립도 있다.

  • 공구용: 문구용 가위들은 손잡이가 짧고 날 부분이 긴 편이지만, 철판가위는 두툼하고 짧은 날에 긴 손잡이를 가지고 있다. 날 부분에 힘이 매우 크게 걸려 문구용 가위들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난 절삭력을 보인다.

  • 미용용: 콧구멍 밖으로 삐져나온 코털을 정리하기 위한 코털가위가 있다. 코에 쉽게 넣을 수 있고 안에 상처를 남기지 않기 위해 조그맣고 끝이 동그란 것이 특징이다. 미용사들이 쓰는 머리 자르는 가위도 있다. 일반적인 커트가위가 있고 틴닝(thinning) 가위가 있는데, 틴닝 가위는 한쪽 날이 마치 처럼 홈이 나있기 때문에 가위질을 할 때 잘리는 모량을 조절할 수 있어서 숱을 칠 때 사용한다.

  • 원예용: 나무를 가지치기 할 때나 과일을 딸 때 사용하는 가위.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동식 전지가위도 존재한다.

  • 주방용: 문구용 가위의 경우 녹이 잘 스는 재질로 만들어진 경우도 있고 코팅이 되어있는 가위의 경우 녹아나올 수도 있으나, 주방용은 녹에 강한 재질로 되어 있다. 크기도 더 큼직하다. 손잡이 사이에 톱니가 있는 경우가 많다. 돌려 따는 작은 사이즈의 병뚜껑이 단단히 잠겨서 열리지 않을 때 이 톱니 사이에 뚜껑을 끼우고 꽉 고정한 후 비틀어서 연다. 호두를 깔 때도 사용할 수 있다. 라면대파, 고추를 썰어 넣는 경우 등은 가위를 쓰는 게 더 편리하다. 그 외 게껍질 자를 때 쓰는 전용 가위도 존재한다. 한국에서는 식당 등에서 냉면같이 질기고 긴 면이나 고기를 가위로 잘라서 먹는다. 식칼은 도마가 있어야 되는 반면 가위는 그런 거 없이 한 손으로 들고 쓸 수 있어 편리하고 안전하다.

  • 의료용: 수술용 가위와 Trauma Shear라고 해서 의무병이 사용하는 가위 등이 있다. 부상자의 옷을 쉽게 자르기 위해 손이 방해받지 않도록 받침점을 기준으로 손잡이와 칼날 부분이 150도 가량 꺾여있다.


6. 기타[편집]


  • 무언가를 자를 수 있기 때문에 창작물 등에서 무기로도 자주 나온다. 무기로 사용되는 경우는 바깥쪽에도 날이 있거나 크기가 큰 것을 사용한다. 실제 군용 무기로 쓰인 역사가 있는 이나 과는 다르게 가위는 살상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역사는 없다 보니 양 쪽 날을 분리시켜서 이도류마냥 쓰거나 아니면 한 쪽만 쓰는 경우도 많다. 아니면 날을 벌리지 않고 푹 쑤시는 용도로만 쓰이기도 한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백야행의 남자 주인공인 키리하라 료지가 이렇게 사용한 케이스이다. 다만 살을 파고들어서 자르듯이 살인하는데 쓰는 케이스도 있다. 눈먼 자들의 도시의 주인공 여성이 후반부에서 다른 사람을 살인할 때 목에 가위를 이용해 이런 식으로 부상을 입혀 죽이는 장면이 나온다.

  • 밴대질을 흔히 속어로 시저링(scissoring), 그러니까 가위질이라고 하기도 한다. 모습을 상상해보면 된다.


  • 엿장수들이 사용하는 엿가위의 경우 본디 을 자르거나 쪼갤 때 쓰는 도구이지만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악기처럼 쓰이기도 한다. 특히 엿이 공장에서 생산되어 나오는 현대 들어서는 엿을 자르는 기능은 사실상 구색용이고 사실상 악기 취급. 아예 엿가위장단이라 하여 이걸로 공연을 하기도 한다.

  • 축이 좀 헐거워진 가위라면 발리송 묘기처럼 가위를 돌리는 묘기도 부릴 수 있다.

  • 취미로 종이공예를 하거나 종이를 오리고 붙이는 등의 일을 하는 특정 분야에서 종사하지 않는 이상, 현대인들이 일상에서 가위질을 하는 상황은 고기를 굽거나 포장지 같은 것을 자르는 경우가 전부이다. 그래서 성인 중에서도 가위질[2]이 서툰 사람이 적지 않게 있다.

  • 칼날이 엇갈리는 구도 때문에 왼손잡이용이 따로 있다. 날의 방향뿐 아니라 손잡이에 비스듬하게 파이는 손가락 지지대 부분의 방향도 다르다. 쓰는 손에 맞지 않는 가위를 사용할 경우 날의 방향이 달라서 물건이 잘 잘리지 않을 뿐 아니라 손가락 지지대에 손가락을 제대로 걸 수 없으므로 상당히 불편하다. 흔히 문구점에서 양손잡이용이라고 파는 가위는 오른손잡이 가위에 손잡이만 양손으로 쥘 수 있게 해 놓은 것에 불과하다. 왼손잡이용 가위와 오른손잡이용 가위의 가장 큰 차이는 편안히 잡고 벌렸을 때 오른쪽 날이 위로 오는가, 왼쪽 날이 위로 오는가의 문제이며, 양손에 모두 대응되는 가위는 없다.


7. 매체[편집]



7.1. 관련 캐릭터[편집]


- 스킨: 케이크 괴물 코디네이터 벨벳케이크맛 쿠키
  • 클락 타워 - 시저맨
  • 클로저스 - 도그라 & 마그라
  • 킬라킬 - 마토이 류코, 마토이 잇신, 하리메 누이 - 완전한 가위를 쓰는 것은 '절단가위'의 제작자인 잇신 박사 뿐이고, 류코와 누이는 '절단가위'가 나뉘어 두 자루가 된 가위날인 '반쪽도검가위'를 사용한다.
  • 킹스레이드 - 적주의 정묘 키르제, 신비의 재단사 유리아 - 키르제는 자기 키만한 거대한 가위를 사용하며, 상황에 따라 양 날을 분리해서 쌍검처럼 사용한다. 유리아는 가위와 실, 바늘을 세트로 사용한다.
  • 팝픈뮤직 - 마코토 : 부모님을 도와 헤어살롱에서 일을 하고 있다.
  • 팝픈뮤직 라피스토리아 - 토아 : Hatcha Metcha Party를 담당하고 있는 캐릭터며 미스 모션에서 가위를 든다.
  • 펌프킨 시저스 - 란델 올란드를 비롯한 901 ATT 부대원들. 형태 자체는 일반적인 가위보다 사람만한 사이즈의 초대형 철사 절단기에 가깝다.
  • 페이퍼 마리오 종이접기 킹 - 가위 : 이름대로 "가위" 그 자체다. 이곳의 다른 캐릭터와 달리 눈과 입 같은 것이 달려있거나 의인화도 아니며 그래픽까지 현실의 가위와 똑같다.(...) 이 시리즈 특성상 모든 게 종이로 이루어져 있어서 모두 종이라서 등장인물들을 자르는 게 가능하다.[7] 사이코패스같은 섬뜩한 대사는 덤.
  • 포스탈2 - 적을 향해 던지거나 이러저리 통통 튕기게 할 수 있다.
  • 포켓몬스터 - 후쿠지/ 핫삼, 가위자르기, 시저크로스: 일어로 가위는 하사미라고 한다. 북미명 'Scizor'의 어원이며 더군다나 핫삼의 손도 가위다.
  • 폭룡전대 아바레인저 - 폭룡 파라사로키루 : 꼬리가 가위처럼 벌어지는데, 아바렌오키라오 등에 폭룡 컴바인할 경우 그냥 가위가 되어 적을 마구 조각조각 잘라버린다.
  • 프린세스 스타의 모험일기 - 다른 차원으로 넘어가는 차원문을 열기 위해 사용한다. 고등마법위원회 소속인 헤카푸가 제작하며 주력 무기로 사용한다.
  • 플립 플래퍼즈 - 퓨어 블레이드: 가위처럼 생긴 블레이드가 무기이다. 손잡이 2개에 날이 하나인 게 특징.
  •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 베이비 브렌트: 세레머니용 황금가위 소지.
  • 학교괴담 - 가위 귀신
  • GATCHAMAN CROWDS - 이치노세 하지메
  • Fate/Grand Order - 메피스토펠레스
  • Pocket Mirror - 리제트
  • Mrs Snip Snap: 커다란 가위를 든 스닙스냅 부인이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적당히 자를 것을 찾는 이야기.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2022-07-03 20:01:22에 나무위키 가위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날개, 덮개, 지우개 등에서의 '개'와 똑같은 뜻이다.[2] 모양을 맞추어 자르거나 여러 장이 겹친 종이를 자를 때 등.[3] 큐리오스와 아리오스는 실드의 집게로 절단할수 있으며 하루트는 최소 20개나 되는 시저비트로 적을 무자비하게 썰어버릴수 있다.[4] 기본 무기는 채찍.[5] 참고로 이 양반 겉보기는 예의바른 상식인 같지만 실상은 침식자를 여러 토막으로 분해하는 것을 즐기는 엽기적인 취향의 소유자다(...).[6] 일반 가위보다 더 큰 초대형 가위를 사용한다.[7] 여담으로 등장인물들이 잘릴때 잘릴 대상이 검은색 실루엣으로 바뀌고 배경이 피를 연상시키는 빨간 배경으로 변한 뒤 잘린다. 게임이 출시된지 시간이 지나도 페마 팬층은 기본이요, 외부에서도 계속 회자되고 있으니 말 다했다. 사실상 마리오 시리즈검은 닌텐도의 대표주자라 할 수 있을정도.